E,AHRSS

WWE 네트워크

last modified: 2015-04-10 13:33:19 Contributors


Warning: include_once(/home/wiki/wwwroot/r1/lib/../plugin/raw.php): failed to open stream: No such file or directory in /home/wiki/wwwroot/r1/lib/pluginlib.php on line 308

Warning: include_once(): Failed opening '/home/wiki/wwwroot/r1/lib/../plugin/raw.php' for inclusion (include_path='.:/usr/share/php:/usr/share/pear') in /home/wiki/wwwroot/r1/lib/pluginlib.php on line 308


WWE 네트워크를 홍보하는 9.99$ 뮤직비디오. 은근히 노래가 좋다. 싫어요가 거진 반인건 신경쓰지말자

Contents

1. 소개
2. 방영 프로그램

1. 소개

2014년 2월 24일 개국할 WWE 소유의 인터넷 방송국. 개국의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가장 큰 이유는 방송국과의 계약이 크다. 실제로 스맥다운은 UPN이 CW로 합병되고 나서 거의 퇴출되다시피 돼서 My Network TV라는 방송국에서 방영했는데, 문제는 이 방송국이 옛날 드라마나 영화를 방영해주는, 우리나라로 따지면 CNTV같은 곳. 그러다 또 계약문제로 SyFy로 넘어갔는데, 역시나 SyFy측에서도 난색을 표명하자 결국 WWE가 자신들의 컨텐츠로만 방송되는 방송국을 만들게 되었다.

2014년 1월 8일에 간판 프로그램인 [[RAW]]와 스맥다운, WWE 슈퍼스타즈, NXT, 인 이벤트, 탈 디바즈가 WWE 네트워크에서 방영될 것이라고 발표를 시작으로, 1년간의 PPV가 모두 방영될 예정이며 WCW, ECW, NWA, AWA 등 과거 메이저 단체들의 경기 또한 방영될 예정이라고 한다. 4개의 신설 프로그램 또한 방영될 예정이다.

실제 위클리 쇼(RAW, SMACKDOWN!)는 방송국과의 이해관계가 얽혀있어 라이브 방송이 불가능하다고 하며, 대신 거의 40~50달러에 달하는 월간 PPV를 9.99달러에 볼 수 있다는 것만해도 상당한 이득이다. 올 10월을 기점으로 순차적으로 서비스 대상을 전세계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하니 WWE 팬이라면 일단 가입해볼만 하다.

시청은 PC, 스마트폰, 태블릿 등에서 가능하며, 게임기인 플레이스테이션3. 플레이스테이션4, 엑스박스 360, 엑스박스 원에서도 시청이 가능하다.

손익분기점에 도달하려면 약 130만~140만 명의 가입자가 필요하며 2014년 2분기 주주총회 결과에 의하면 현 가입자 수는 약 70만 명으로 연말까지 100만 명 가입을 목표로 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그러나 시간이 갈수록 상승폭이 너무 적어서인지 7월부터 아예 존 시나를 포함한 RAW에서 나오는 사람마다 네트워크 홍보를 하고 있다. 덕분에 매주 RAW가 WWE 네트워크 특집(...)이 되었다. 예를 들자면 해설자들은 9.99달러로 전술했던 네트워크의 서비스를 즐길 수 있다고 열심히 홍보하는가 하면, 선수들은 9.99달러로 자신이 상대방을 혼내주는 것을 볼 수 있다는 식으로 홍보 중.

8월 4일 RAW에서 트리플 H는 멤버들은 어쏘리티 멤버들을 다 데리고 나와 섬머슬램에서 경기가 잡힌 멤버들의 경기들을 하나씩 언급하면서 말끝마다 "9.99달러면 볼 수 있음ㅋ"이라고 언급해주었다. 이게 재밌었는지 현장의 관중들이 따라하기도 했다. 너무 노골적인지라 자폭성 개그같다며 오히려 구매의욕이 불탄다는 의견도 있었다. 결국 반쯤 유행어가 되었는지 9.99$ 피켓을 흔드는 팬들을 매주 위클리 쇼마다 볼 수 있을 지경.

다만 백스테이지에서 트리플 H는 이런 싼 가격에도 네트워크를 통한 합법적 시청을 하지 않는 팬들을 거지라고 여긴다는 뉴스가 전해졌다.

심지어 8월 11일 RAW에서는 이런 장면도 나왔다. 압권은 헐크 호건의 생일 케이크에 올라간 9.99. 아예 유행어로 만들어버린듯. 심지어 WWE 본사 깃발에도 9.99가 걸려있다고 한다. 심지어 9.99$가 적힌 티셔츠도 팔기 시작했다. 가격도 적절하게 9.99$. 이 정도면 자폭 개그의 최고봉으로 인정해도 될 듯 하다

8월 12일(한국시간)자로 한국을 포함한 전세계 서비스가 시작되었다. [1]. 불법다운 해오던 매니아층에서도 구매하겠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그러나 3분기 실적에서 네트워크 가입자가 73만명으로 2분기 실적에서부터 고작 3만명만 늘어났다는게 밝혀졌다(...).[2] 신용카드나 페이팔 등을 사용하여야 한다는 점 때문에 이를 가지고 있는 사람에게는 결제까지 가기가 어렵고, 결제 페이지에서도 WWE 네트워크를 지원하는 각 나라의 언어도 지원하지 않고 있는데, 가입자를 늘리기 위해서는 이러한 자잘한 부분도 신경을 많이 써야 할 듯.

한국에서도 서비스 개시와 동시에 PS3, PS4, Xbox 360, Xbox One의 스토어에서 WWE 네트워크 어플리케이션을 서비스하기 시작했으며, 가입 후 접속하면 게임기에서 바로 WWE를 시청할 수 있게 된다. 최대 해상도는 1080p이지만, PPV 등 사람이 많이 몰리는 방송을 생방송으로 시청할 경우 해상도가 떨어짐과 동시에 매우 버벅인다(...)

결국 WWE측에서는 오는 12월부터 6개월 정액제를 폐지하고[3] 한 달에 9.99$로 네트워크를 즐길 수 있게 하겠다는 방침을 내놓았으며 10월 31일까지 네트워크를 결제하는 고객들에겐 11월달 한달간 2014년 서바이버 시리즈를 포함한 모든 네트워크 서비스를 무료로 내놓겠다는 파격적인 조건을 제시했다. 눈물의 네트워크쇼 뭔가 보여드리겠습니다 http://youtu.be/_Ac5yNpCmO8 마지막 회장님의 YES가 씁슬해 보인다는 의견이 있다(...).

한국에서 WWE 네트워크를 결제하고 싶다면 이 글을 참고해 보도록 하자. http://politicalrap.blog.me/60212047731

이후 2014년 12월 신일본 프로레슬링도 비슷한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쪽 역시 월정액 999엔(...) 세계로 퍼져나가는 999http://kkjzato.egloos.com/3124201

일단 2015년 1월 26일 유료 가입자 100만명을 달성했음을 발표했다. WWE 로얄럼블 (2015)이 매니아들 사이에서 WWE 네트워크 해지 운동(#CancelWWENetwork)이 일 정도로 역대급으로 망한 이벤트가 되었지만, 1월 초 새로이 런칭한 WWE 네트워크 영국에서 신규 가입자가 유입되고, 지난 12월부터 파격적인 요금정책으로 전환한 것이 효과를 본 듯 하다. 덕분에 트리플 H는 트위터에서 DX의 명대사 "I've got two words for you"에서 마지막 말을 #ThankYou 란 해시태그를 적어 감사의 말을 전했다. 빈스 맥맨은 네트워크 해지 운동이 오히려 노이즈마케팅이 되었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다만 전술한 바와 같이 무약정월정액제이기 때문에 언제라도 부담없이 해지가 가능한 만큼, 과연 이런 추세를 유지할 수 있느냐가 관건이다. 당장 두달 앞으로 다가온 WWE 레슬매니아 XXXI의 메인 이벤트를 장식할 로만 레인즈가 매니아층의 지지를 받지 못하고 있다는 점이 WWE 측으로선 고심거리.

한편, 이런 매니아층의 반발에 대해 WWE는 2월 무료눈물의 똥꼬쇼로 답했다. 11월의 똥꼬쇼를 보여준지 3개월 밖에 안 됐구만 PPV인 FAST LANE도 무료로 풀어버렸다. 대신 3월분의 요금을 선결제시켜버려서 최소한 레슬매니아는 보게 만들겠다는 무언의 의지가 엿보인다.


2015년 2월 24일 1주년을 맞아 대부분의 로스터[4]가 캐릭터를 깨고 나와 1주년을 기념하고 구매자들에 대한 감사인사를 전했다. 앰브로스는 노래하기 싫은가보다. 에릭 로완은 탈도 안 벗었다.

레슬매니아 31이 끝난 뒤 빈스 맥맨은 가입자 수가 130만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이 정도면 뚝심의 승리

2. 방영 프로그램

  • PPV
  • WWE 명예의 전당
  • WWE 레전드 하우스 - 전설의 레슬러들의 링 밖에서의 모습을 담은 프로그램
  • WWE 카운트다운 - 팬들과 함께 진행하는 쌍방향 프로그램으로 한주간의 가장 인상깊었던 슈퍼스타를 선정하는 프로그램
  • 레슬매니아 리와인드 - 레슬매니아의 인상깊었던 경기와 드라마틱했던 순간, 비공개 영상 및 인터뷰 등을 다루는 프로그램
  • 먼데이 나잇 워 - 90년대 WCW와 WWE의 시청률 경쟁의 역사에 대하여 재조명하는 프로그램. 여기에 대해 좀 더 자세히 알고 싶다면 애티튜드 시대 항목을 참고.
  • NXT
  • 슈퍼스타즈
  • MAIN Event
  • beyond the ring 발행해오던 디비디에서 인터뷰만 추스려서 만들어놓은것들
----
  • [1] 다만 바로 옆나라이자 WWE에서 투어도 자주 가는 일본은 아직 서비스가 되지 않고 있다. 별도의 유료 채널에서 자막판이 이미 방영중에 있기 때문. 이 계약이 종료되어야만 방송이 가능해질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참고로 한국에서 WWE 네트워크를 결제한 사람이 일본에 가서 자신의 ID로 접속해 방송을 보려고 하면 방송이 나오지 않는다. IP로 제한을 거는 듯
  • [2] 정확히 약 31000명이 늘어났으며 나머지 3만명은 해외에서 결제를 한 사람이라고 한다. 결국 미국 현지에선 고작 천명 늘어났다는 거다
  • [3] 원래 9.99$는 6개월 시청계약을 한 사람에게만 해당되는 이야기였고, 1개월 단위로 구입하는 사람은 12.99$를 내야만 했다
  • [4] 브록 레스너, 폴 헤이먼, 브레이 와이엇, 언더테이커 등이 제외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