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A-12

last modified: 2015-01-01 18:12:15 Contributors

Contents

1. 함상 공격기
1.1. 대중 매체에서의 등장
2. 고속 정찰기

1. 함상 공격기

A-12.jpg
[JPG image (97.18 KB)]


UFO가 아닙니다.

풀 네임은 A-12 Avenger II. 제2차 세계대전 당시의 TBF(M) 어벤저가 있어서 식별을 위해 II가 붙었다. 결과론적으로 단 1기도 만들어지지 않아 무의미했지만.

1983년, 미 해군의 ATA(Advanced Tactical Aircraft) 프로그램으로 개발되기 시작했다. 냉전이 격화되면서 미 해군은 항공모함이 운용하는 A-4 공격기를 대체하고 이보다 훨씬 향상된 폭장능력, 생존성을 지닌 기종의 소요를 제기한 것이다.

이에 맥도넬 더글러스와 제너럴 다이나믹스 컨소시엄이 노스룹, 그루만 컨소시엄과 경쟁 끝에 1988년 12월에 낙점받고 본격적인 개발에 착수했다.

특이 사항으로 생존성을 위해 미 해군 역사상 최초로 완전 스텔스 설계를 요구, 이등변삼각형 형식이라는 상당히 특이한 기체 모습이 등장하게 되었다. 양쪽 날개 끝부분은 항공모함 운용을 위해 접는 것이 가능했지만 스텔스성에 큰 영향은 미치지 않게 설계되었다.

그러면서 최대 2,300kg의 폭장능력에 작전반경 1,480km를 지녀 그야말로 항공모함이라는 해상요새의 결정적인 타격수단이 될 것으로 예상되었다. 속도가 음속을 못 넘기는 하지만 이는 스텔스 공격기의 한계이며, 대신 자위용으로 AIM-120 AMRAAM 공대공 미사일 2기를 별도로 장착 가능하다. 혹은 AIM-120을 포기하고 HARM 대 레이더 미사일 2기를 장착할 수도 있다.

이 기체가 미 해군과 해병대에 배치되면 미군의 전투력을 훨씬 상승시킬 것으로 기대되었다. 총 프로젝트 비용은 570 달러, 기체당 단가는 8,400만 달러로 추정되었다. 이게 90년대 초반의 추정단가이니 그야말로 공포. 이 프로젝트를 수행할 수 있었던 건 군비투자에 아끼지 않았던 로널드 레이건 행정부 시기이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조지 부시로 대통령이 바뀌고, 냉전이 끝나가면서 A-12는 돈지랄이라는 이미지가 생겨버렸다. 소련이라는 최강의 적이 붕괴하고, 앞으로 미국이 상대할 적은 제3세계의 문제국가들 정도에 불과하니 굳이 A-12급의 고성능 기종이 아니더라도 충분했던 것이다. 거기다 걸프전등에 대한 지나친 군비지출로 인한 엄청난 재정적자도 생각해야 했다.

더불어 A-12의 일정지연과 사업비 상승도 문제였다. 스텔스 공격기이면서도 킹왕짱 SAR 레이더를 달려고 했는데 이것이 생각보다 일정이 계속 지연되면서 개발비용이 올라갔다. 더불어 어려운 군의 요구조건을 만족시키기 위하여 가벼우면서도 튼튼한 복합소재를 대폭 사용하기로 하였는데, 1990년대만 하더라도 아직 복합소재를 대량으로 써본 경험이 없어서 개발자들이 복합소재에 대한 특성을 너무 과대평가하고 있었다. 실제로는 생각보다 강도가 안나와서 구조보강을 해야하다보니 예상보다 기체 무게가 더 나가게 생겼고, 이를 해결하느라 또 일정지연 + 개발비 상승크리....

결국 1991년 1월 7일, 미 국방부는 A-12 프로젝트를 포기하여, 이 혁신적인 기종은 단 1기도 제작되지 못하고 사라졌다. 그야말로 비운의 기종.

그리고, 맥도넬 더글러스는 결국 A-12 프로젝트가 취소되고 개발비 보전을 한 푼도 못받으면서 망했다. 1997년 보잉에게 인수된 가장 큰 이유 중 하나였다. A-12 프로젝트 개발비 보전 소송은 2014년까지 무려 23년간 진행되다가 결국 보잉이 패소했다.

1.1. 대중 매체에서의 등장

  • 가사라키 - 3화 초반 베기르스탄의 수도 카하의 대공방어에 대한 다국적군의 브리핑에서 대레이더 미사일을 장비한 파나비어 토네이도 ECR과 A-12가 상시 초계중이라는 언급이 나온다.

2. 고속 정찰기

CIA가 독자적으로 운용하던 초고속 정찰기. SR-71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