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후지사와 악마 제거 살인 사건

last modified: 2015-03-09 17:04:28 Contributors

실제로 일어난 사건! HELP!

이 문서가 다루는 사건은 실제로 일어난 것이며, 열람 및 수정 시 주의해야 합니다.
서술에 문제가 있을 경우 [http]위키워크샵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藤沢悪魔払いバラバラ殺人事件

1987년 일본에서 일어난 엽기적인 살인 사건.

Contents

1. 사건 개요
2. 사건이 일어나기 까지
3. 재판

1. 사건 개요

1987년 2월 25일 밤 신고를 받은 후지사와 북 경찰서 경찰관들이 카나가와현 후지사와시의 한 아파트 방에 들어서자 방안에 카세트 테이프 레코더에서 흘러나오는 음악을 들으며 두 명의 남녀가 남성의 시체를 일사불란하게 해체하고 있었다.

그들은 경찰들이 말을 걸어도 시체의 해체 작업을 멈추지않고 "악마를 쫒고 있다"고 중얼거리듯 반복할 뿐이었다.

시체는 머리와 다리가 절단되어 있었으며, 뼈에서 인육이 칼로 발라져 있었고, 얇은 피부 파편이 부엌 수도에 쌓여 있었다. 대부분의 살이 베어져 나간 시체는 용의자중 1인인 여성(당시 27세)의 남편이었으며 또 다른 용의자는 피해자(당시 39세)의 사촌 동생인 뮤지션(당시 32세)이었다. 용의자들은 그 자리에서 체포되었다.

2. 사건이 일어나기 까지

공범[1]중 1인은 뮤지션인 A(전술한 바와 같이 피해자의 사촌동생이다)이며 30살까지 성공하지 못하면 가업이었던 빌딩의 청소를 돕는다는 약속으로 음악 활동을 시작하여 1983년 'スピッツ・ア・ロコ(스피츠 어 로코)'라는 이름으로 밴드 데뷔 한다. 2장의 싱글과 1장의 LP를 냈으며 요코하마를 중심으로 라이브 하우스 등지에서 활동을 하였는데, 여장을 하고 연주를 하는 특이한 컨셉으로 '일본의 마이클 잭슨'이라는 별칭까지 붙을 만큼 꽤 인기있던 밴드였다고 한다. 불량했던 사촌 형이자 피해자인 B와는 어릴적부터 사이가 좋았고, B가 어떤 종교에 입회했을 때 따라서 들어갈 정도로, B에 대한 A의 신뢰는 절대적이었다고 한다.

한편, B의 동생이 교통사고로 입원하는 일이 있었는데, 이를 계기로 B는 그 병원에서 일하고 있던 본 사건의 또 다른 공범인 간호사 C와 만나 결혼한다. A는 실가인 후지사와에 거주하고 있었고, 결혼 후 사이타마로 이사를 갔던 B부부(즉, B와 C)가 어느날 갑자기 A에게 찾아와,

나에게 신이 내렸다. 이 세상은 악마뿐. 악마를 쫒을 구세(救世)의 곡을 만들 수 있는 건 너 밖에 없다
라고 하였다. 이 말을 들은 A는 처음에는 제대로 받아들이지 못하나 구세의 곡이란 말에 대해선 상당히 신경을 써서 밴드 동료들에게 말하기도 하였다. 그리고 곧바로 곡을 만들기 위한 작곡에 들어갔는데, A의 밴드 동료는 B가 좋지 않은 인물임을 즉시 파악하고 어떻게든 A를 B부부에게서 떨어뜨리려고 노력했으나 전혀 듣지 않았다. B부부는 A의 아파트에 들어앉았고, A는 곡 제작에 열중한다.

구세의 곡에 대해서 이전에 그 곡을 들은 밴드 동료들은 '단순히 어둡다'라는 인상밖에 받지 못했다고 하나 B는 "멋지다"고 괴성을 외치며 울었다고 한다.(...) 후지사와의 아파트에서 구세의 곡제작이 개시되고나서 1주일이 경과됐을 때 B가 이렇게 말했다.

악마에게 씌였다.

이 발언을 한 직후부터 '악마 퇴치'에 들어간 세 사람은 먼저 B에게 소금을 뿌리고 마주보기 싸움같은 행동으로 자기들만의 악마 퇴치를 행하나 당연히결과를 얻지 못하고 "악마를 쫒아내려면 육체를 죽여야 한다"며 B를 교살하는 결론에 이른다. 그 후 A와 C는 구세의 곡을 들으며 악마를 쫒는 의식, 즉 B의 시체를 해체해 갔다는 사건이다.

3. 재판

요코하마지검은 '책임 능력이 있다'는 정신 감정 결과를 받고 두 사람을 기소. 요코하마 지부는 A에게 징역 14년, C에게 징역 13년을 내렸다. C는 확정, A는 항소를 했으나 항소 기각되었다.
----
  • [1] 용의자는 피내사자인 경우를 말하며, 확정 판결까지 났으므로 이하 범인으로 칭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