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홍옥

Contents

1. 사과의 품종 중 하나
2. 루비의 이명
3. 몬스터 헌터 시리즈의 소재
4. 마기의 등장인물
5. 마오유우 마왕용사의 등장인물


1. 사과의 품종 중 하나


홍옥(こうぎょく, jonathan)는 1826년 미국의 뉴욕의 어느 과수원에서 발견되었으며, 일본에는 1871년 (明治 4년) 도입되었고 1900년 "紅玉(こうぎょく)"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크기가 좀 작은 편이며, 새콤달콤한 맛이 난다. 사과도 새콤달콤하다고 한다면 이 품종은 일반 사과(부사 등)보다 새콤한 맛이 더 강하다. 색이 상당히 진한 편이라서 천 같은걸로 닦으면 광택이 강하게 난다.OME까지는 아니다 수확전에 낙과 피해가 심한데다가, 병해에도 약해서 지금은 잘 재배하지 않고 초가을 쯤에 잠깐 수확된다. 애초에 수확량이 적고 하우스 재배 같은게 전혀 되지 않기 때문에 이 홍옥 맛을 아는 매니아들은 잘 찾는 품종이란다. 껍질은 애플티를 만들때 사용되며, 애플파이를 만들 때도 많이 쓰인다. 참고로 원래 카레에 쪄서 넣는 사과는 홍옥뿐이다. 그게 홍옥 과육이 상당히 단단해서 그러는건데 나머지는 퍼석해서 못쓴다. 어 우린 다른 거넣어도 안 부스러지는데?

다른 사과 품종인 아오리는 이 홍옥과 골든 딜리셔스 품종을 교배하여 만든 것이다.

또한 비슷한 품종으로 라는 품종도 있는데 상당히 홍옥과 비슷하나 이 품종은 스퍼어리 블레이즈에 스퍼 골든 딜리셔스를 교배하여 개발한 것으로, 홍옥과 완전히 다른 품종이다. 과육이 홍옥처럼 단단한 편이나 오리지널 홍옥과 비교해보면 확실하게 과육이 약하고 퍼석한 느낌이 강하다. 그런데 생김새가 홍옥과 비슷해서 일부 악덕상인들은 이 홍로를 홍옥이라고 속여 파는 경우가 있다. 홍로는 반점이 크고 홍옥과 비교하면 그 수가 상대적으로 많은 편이고, 홍옥은 광택이 훨씬 강하고 밀도 있는 붉은 색을 띠고 있기 때문에 구별할 수 있다. 매니아들은 딱 보면 구별할 수 있다 카더라. 아니 애초에 색이 다른데...

2. 루비의 이명

루비를 이렇게 부르기도 한다. 붉은색 강옥이라 그런 듯 하다. 정확히는 일본식 명칭이고, 중국에선 '홍보석'(紅寶石)이라고 부른다. 사파이어는 '남보석'(藍寶石). 한문에서 홍옥, 청옥 따위가 나오면 루비와 사파이어가 아니고 그냥 붉은색과 청색의 옥을 말한다.

3. 몬스터 헌터 시리즈의 소재

몬스터 헌터 시리즈의 상위 물욕소재. 슈레이드 지방에서는 비룡종의 체내의 불순물이 결정화된 걸 용옥(龍玉)이라 부르는데 특별히 화룡의 용옥은 붉은기가 돌기때문에 홍옥이라 구별하여 호칭한다. 역린과 마찬가지로 화룡 홍옥과 자화룡 홍옥이 있다.

몬스터 헌터 G에서 처음 등장한 희귀 소재 개념의 시초로, 상위 장비에 몇개씩 들어가기때문에 물건너에서는 몬스터 잡이 노가다를 하게 만든 다나카 츠요시 프로듀서에게 애증을 담아 TNKSN(田中氏ね) 라 부른다.

나올 확률이 워낙 낮다보니[1] 역린과 마찬가지로 이걸 입수하기 위해 헌터들은 오늘도 리오레우스&리오레이아의 꼬리를 자르고 자르고 또 자른다. 그리고 홍옥좀 얻으면 천린을 얻기 위해 자르고 또 자른다. 제기랄!!(...) 사실 이는 도스에 와서 그나마 완화된 것으로, 처음 등장한 몬스터 헌터 G에서는 끔찍하게도 화룡 / 창화룡 / 은화룡과 자화룡 / 홍화룡 / 금화룡의 홍옥이 전부 따로 구분되어 있었다. 아종 이상의 무구를 맞추기 위해 그나마 만만한 화룡 / 자화룡을 끝없이 족쳐서 홍옥을 얻어내는 게 불가능했다는 소리.

마찬가지로 드랍 아이템, 머리파괴 보수, 꼬리 갈무리, 포획 보수로 다 나오기 때문에 얻을 확률을 증가시키기 위해서는 위의 4가지를 모두 하는게 좋다. 몬스터 헌터 4에서는 리오레우스/리오레이아의 등 부위파괴가 새롭게 추가되었는데, 상위에서 등을 파괴할 경우 15%라는 나름 높은 확률로 나온다. 구제퀘도 꽤 있고.

상위 라오샨롱도 노산룡 홍옥이 나온다. 이쪽 역시 부위파괴로 확률이 오르는데, 화룡보다 토벌도 오래 걸리고 부위파괴와 토벌을 죄다 하기도 매우 힘들기 때문에 노가다 자체는 쉬운 화룡 홍옥보다 얻기 힘들다. 그래도 그나마 갈무리 회수가 많고 본체갈무리에서도 낮은 확률로 얻을 수 있기 때문에 조금 나을지도.

몬스터 헌터 프론티어에 추가된 몬스터인 에스피나스도 극룡 홍옥이 나온다. 근데 에스피나스는 부위파괴+포획만 해도 홍옥이 잘 나온다. 심지어는 에스피나스의 아종은 수면후 깨워서 드롭템만 떨구게 해도 극다룡 홍옥이 나온다. 뭐냐 이거...
그리고 같은 프론티어의 새로운 몬스터 벨큐로스도 온난기 퀘스트에 한해 확정보수로 홍옥이 나오는데 이 녀석의 것은 보랏빛을 띄기 때문에 "자옥"이라 불린다. 그리고 공전절후한 레이드몹인 라비엔테도 대암룡 홍옥을 뱉으며, 제일 압권은 아수종올가론 부부조차도 보수로 홍옥을 준다. 이미 비룡종의 구슬이 아니잖아!!(...)
덕분에 프론티어팀은 걸핏하면 저것들 머리엔 옥만 들었나라 까이기도 하는 실정. 헌터들에게 시달려서 생긴 스트레스성 담석의 일종이라는 소문까지 있다.

몬스터 헌터 포터블 서드》에서는 상기 언급한 화룡/자화룡 외에도 수많은 몬스터에게 '보옥'이라는 홍옥류 아이템이 추가되었다. 그나마 예전 시리즈만큼 아주 극악한 것은 아니고 적절하게 극악한(??) 확률. 달리 말하면 필요없는건 잘 나온다는 소리다. 필요한건 여전히 안 나온다. 대신 몇몇 장식주의 생산에 홍옥을 포함한 레어소재를 사용하게 되어서 물욕 자체는 별로 나아진 게 없다. 이는 《몬스터 헌터 3G》 및 《몬스터 헌터 4》를 거치면서 계속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며, 이름도 '희옥', '창옥', '광옥', '암옥' 등등 다양해지고 있다.

…뭐가 이리 많아!!

4. 마기의 등장인물

----
  • [1] 시리즈마다 다르지만, 대체로 2% ~ 5% 이내. 《몬스터 헌터 4》에서는 부위파괴나 포획을 통해 화룡의 홍옥을 얻을 수 있는 확률이 5%다.
  • [2] 다만 라잔의 경우는 격앙 라잔의 양쪽 뿔을 모두 파괴해야 확률적으로 나오는 '악마의 금뿔'이 실질적인 홍옥류 소재라고 할 수 있다. 금사자 투혼은 그냥 때려잡아도 기본 보상으로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