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해럴드 2세

last modified: 2015-03-23 01:11:22 Contributors

역대 잉글랜드 국왕
웨식스 왕조 웨식스 왕조 노르만 왕조
참회왕 에드워드 해럴드 2세 윌리엄 1세

왕호 해럴드 2세
(Harold II)
부친 고드윈 백작
모친 기타
생몰년도 1022년 경 ~ 1066년 10월 14일(45세)
재위기간 1066년 1월 5일 ~ 1066년 10월 14일
대관식 1066년 1월 6일

해럴드 2세(Harold II), 즉 해럴드 고드윈슨(Harold Godwinson)은 잉글랜드의 앵글로색슨 왕조의 마지막 왕이다. 마지막 왕일 뿐 아니라, 엄청 짧은 기간 동안 다스렸던 왕이다. 재임 기간이 불과 9개월 (...)

Contents

1. 소개
2. 왕위에 오르다
3. 최후의 전투

1. 소개

그는 매우 잘 나가는 가문에서 태어났다. 아버지는 당시 권력자였던 웨식스 백작 고드윈(Godwin, Earl of Wessex)이었고, 어머니는 잉글랜드덴마크, 노르웨이의 왕이었던 크누트 대왕의 형수인 기타(Gytha Thorkelsdóttir)였다. 그에게는 남동생 토스티그 고드윈슨을 비롯하여 많은 형제자매가 있었고, 그 중 여동생 이디스는 참회왕 에드워드의 아내가 되었다. 즉, 그는 당시 왕과 처남 매부 지간. 여동생이 왕비가 되었을 때, 그는 만 23세의 나이에 동앵글리아백작이 되었다. 아버지 고드윈의 사후인 1053년에는 웨식스의 백작을 물려받아 강력한 권력을 손에 넣었으며, 1058년에는 히어포드의 백작에도 올라 잉글랜드에 영향력을 미치는 노르만 족 세력에 저항하였다. 한마디로 잘 나가는 젊은 세력가. 이런 과정을 통해 그는 점차 에드워드 왕의 오른팔 역할을 하게 된다. 그런데 이렇게 왕의 측근으로 올라서는 과정에서 좀 문제가 있었으니...

동생 토스티그는 노섬브리아의 백작이었는데, 이런 저런 이유로 통치에 애를 먹고 있었고, 그나마도 1063년에 들어서는 인기가 아주 폭락해버렸다. 그런 상황에서 그는 웨일즈 전쟁에서의 비용을 충당하기 위해 세금마저 올려 버리게 된다. 가뜩이나 불만이었던 민심은 드디어 폭발. 1065년, 빡친 크셔의 테인 족들이 반란을 일으켜 도시를 점령하고 토스티그의 관리와 지지자들을 죽여버렸다. 그런데 토스티그로서는 기가 막히게도, 형인 해럴드는 동생에 반대하며 이들 노섬브리아의 반란군을 지원했다! 게다가 해럴드는 결국 토스티그를 쫓아내고 모카(Morca)를 대신 임명하기까지 했다. 이러한 행동들은 해럴드가 에드워드 왕의 후계자가 되는데는 큰 보탬이 되었으나, 덕분에 집안은 가루가 되었다. 더 중요한 것은, 동생 토스티그는 이 사건으로 인해 형에 대한 복수를 꿈꾸게 되었다는 것이다. 이는 훗날 엄청난 결과를 가져온다.

2. 왕위에 오르다

1066년 1월 5일, 당시 왕이었던 에드워드가 자식 없이 사망한다. 왕의 오른팔이자 처남이었던 해럴드는 잽싸게 그의 뒤를 이어 왕이 되었다. 명목은 에드워드 왕이 자신에게 왕위를 넘겼다는 것. 에드워드 왕은 죽기 전에 혼수상태에 빠져 있었는데, 잠깐 동안 혼수상태에서 깨어나 앞으로는 해럴드의 보호를 받을 것을 지시했다는 기록이 전해지긴 한다. 하지만 이것이 과연 왕위를 해럴드에게 넘긴다는 것이었는지는 분명하지 않다. 하여간 왕이 죽은 다음날 해럴드는 바로 대관식을 올렸고 낼름 잉글랜드의 왕이 되었다.

그런데 왕위에 오른 해럴드를 보며 바다 건너에서 깊은 빡침을 느끼는 사람이 있었으니.... 노르망디 공국공작 윌리엄 1세다. 죽은 에드워드 왕은 살아 생전 그에게 왕위를 넘길 듯한 언질을 주었다고 한다. 물론 명확한 증거는 없다. 하여간 자기에게 넘어올 줄 알았던 왕위 뺏긴 것도 억울한데, 그것을 차지한 것이 하필 해럴드. 예전부터 해럴드와 윌리엄은 모종의 관계를 맺고 있었다. 에드워드 왕이 죽기 2년 전인 1064년, 그는 항해 중에 난파되서 프랑스 북부에 있는 퐁티외라는 영지에 상륙한 적이 있었다. 해럴드는 상륙하자마자 포로로 잡혔는데, 이 소식을 들은 윌리엄 1세는 그를 풀어주도록 지시했고, 이것이 인연이 되어 해럴드는 윌리엄의 군대를 따라 전투에 참여했다. 윌리엄은 해럴드의 활약을 칭찬하며 선물도 하사하고 봉신으로 삼아 기사 작위까지 내렸다. 해럴드가 윌리엄에게 충성을 맹세했다는 기록도 전해지는데, 그것이 사실이건 아니건 간에 하여간 윌리엄은 해럴드를 자신의 충실한 신하 쯤으로 생각했을 것이다.

윌리엄에게 충성을 서약하는 해럴드를 묘사한 인증샷바이외 태퍼스트리. 오른쪽이 해럴드

그런 해럴드가 낼름 잉글랜드 왕 자리를 꿰찬 것이다. 그것도 자신이 노리던 왕위를! 윌리엄은 군사를 모집하고 함선을 건조하며 잉글랜드를 침공을 위한 준비를 한다.

에드워드 왕의 죽음으로 인해 비게 된 왕위를 탐내던 사람이 또 한 명 있었으니, 그것은 덴마크 왕이며 노르웨이의 왕인 하랄 3세. 1066년 9월 8일, 그는 침략군을 이끌고 잉글랜드 북부에 상륙했고, 그곳에서 형에 향한 복수의 칼을 갈고 있던 해럴드의 동생 토스티그와 손을 잡았다. 그들은 동네지역 저항군들을 무찌르며 거침없이 진격했다. 소식을 들은 머시아의 에드윈 백작과 노섬브리아의 모카 백작의 군대가 맞서 싸웠으나, 9월 20일 요크 근처에서 벌어진 풀포드 전투에서 쳐발렸고 요크가 함락되었다. 그로부터 5일 후, 이번에는 해럴드가 직접 군대를 이끌고 이들과 맞장떴다. 스탬퍼드 다리에서 벌어진 전투에서 해럴드는 승리하였고, 그 와중에 하랄 3세와 토스티그 둘다 전사하였다. 하지만 해럴드의 군대 또한 많은 피해를 입었다.

3. 최후의 전투

이로부터 불과 이틀 후인 9월 27일, 윌리엄은 군대를 이끌고 잉글랜드 남부에 상륙했다. 당시 해럴드는 많은 수의 병력을 남겨 놓은 채 잉글랜드 북부를 떠나 남쪽으로 향하는 중이었다. 그는 이동 중에 허겁지겁 군대를 모아가며 남쪽으로의 행진을 계속했다. 10월 14일, 런던 동남쪽의 헤이스팅스에서 윌리엄과 해럴드는 영국 역사를 바꾸는 한판의 전투를 벌였다. 그것이 바로 헤이스팅스 전투.

하루 온 종일 치뤄진 이 전투 말미에 해럴드는 전사했고 그의 군대는 패배했다. 승리한 윌리엄은 잉글랜드를 정복하는데 성공했고 이어 노르만 왕조를 창업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