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하우스 쇼

last modified: 2014-03-24 19:55:11 Contributors


Warning: include_once(/home/wiki/wwwroot/r1/lib/../plugin/raw.php): failed to open stream: No such file or directory in /home/wiki/wwwroot/r1/lib/pluginlib.php on line 308

Warning: include_once(): Failed opening '/home/wiki/wwwroot/r1/lib/../plugin/raw.php' for inclusion (include_path='.:/usr/share/php:/usr/share/pear') in /home/wiki/wwwroot/r1/lib/pluginlib.php on line 308

Warning: include_once(/home/wiki/wwwroot/r1/lib/../plugin/raw.php): failed to open stream: No such file or directory in /home/wiki/wwwroot/r1/lib/pluginlib.php on line 308

Warning: include_once(): Failed opening '/home/wiki/wwwroot/r1/lib/../plugin/raw.php' for inclusion (include_path='.:/usr/share/php:/usr/share/pear') in /home/wiki/wwwroot/r1/lib/pluginlib.php on line 308

Contents

1. 인디단체의 하우스쇼
2. 중규모 이상 단체의 하우스쇼
3. WWE의 하우스쇼


사진은 2008년 [[RAW]] 한국 투어 당시 사진.

프로레슬링 용어. 현장에서 열리며 TV로 방영되지 않는 흥행을 말한다.

TV 쇼와는 다른 매력을 지니고 있는데 우선 경기 위주의 쇼가 진행돼서 많은 경기를 보고 싶어하는 팬들이 선호하며 또 TV로 전 세계에 방영된다는 부담이 덜한 [1] 편안한 분위기에서 열리기때문에 경기 내에서 일어나는 개그도 하나의 소소한 재미.

프로레슬링 내적인 요소를 제외해도 큰 기능이 있는데 TV쇼는 확실한 수익을 보장할 만큼 인구가 많은 도시들을 대상으로 열리기에 하우스쇼는 중소규모 인구수를 보이는 도시들을 대상으로 개최된다. 프로레슬링의 대규모 이벤트를 접하기 힘든 팬들에겐 좋은 혜택.

1. 인디단체의 하우스쇼

중소규모 단체가 독자적인 방송수입을 갖지 못하는 만큼 하우스 쇼의 입장수익은 단체의 주 수입원 중 하나다. 다른 하나는 그 흥행을 녹화한 VOD판매인 만큼 사실상 인디단체의 존재 이유라고 할 수 있다.

2. 중규모 이상 단체의 하우스쇼

ROH나 일본 프로레슬링 단체처럼 어쨌든 TV 방송권이 있는 단체의 상황이라면, 입장 수익과 VOD판매등의 수익을 위해 TV 방송은 어느정도 출혈을 감수하고 광고전략으로 활용하는 것이 대부분이다. 이때문에 하우스쇼는 인디단체만큼 존재의 이유는 아니지만 중요한 수입원이다.

3. WWE의 하우스쇼

위클리 쇼와 PPV를 통해 크게 투자해 크게 버는 단체의 경우에도, 하우스쇼는 위클리 쇼를 직접 접하기 어려운 팬들에게 다가가는 좋은 기회라 여러모로 중요하다. 1주일에 한 번 있는 위클리 쇼로는 수익에 한계가 있는 상황에서 많은 수익을 올리기 위해 개최된다. WWE는 크리스마스와 새해 연휴를 제외하면 거의 매주 3~4회의 하우스쇼를 개최하기에 스포츠-엔터테이먼트 계에서도 험난한 스케줄, 특히 전미를 커버하는 이동거리때문에 악명이 높다. 대부분 주단위 투어 일정에서 위클리 쇼 녹화 후 다음 장소로 이동하기 전 인근의 중소규모 도시에서 하우스쇼를 갖는다.

하우스쇼는 회사 입장에서 선수들의 기량이나 관중 호응도 점검 차원을 위한 목적을 띄고있으며, 이밖에도 PPV를 앞두고는 두 선수간의 경기력 호흡을 보기 위해 열리기도 하며, 각본진이 한 선수의 기믹 변경을 의도하고 있을때 TV쇼에 내보내기 전 반응을 보는 용도로도 쓰인다.


존 시나의 또 다른 기믹이 될뻔하던 멕시칸 테크니션 기믹의 후안 시나. 이 캐릭터는 하우스쇼에 한 번 선보였으나 시나 팬들에게까지도 당황하는 반응을 보여 [[RAW]]에는 등장하지 못하고 사라졌는데, 이 역시도 하우스쇼가 가지고 있는 기능의 예라고 볼 수 있다. 나왔다면 그 날 이후 프로레슬링의 역사는 바뀌었다

배틀로얄 매치에서 자진 탈락하는 산티노 마렐라.

WWETNA가 개최하는 해외 투어의 경우 대부분 하우스쇼 형태로 개최가 된다. 한국에서도 5번의 흥행이 개최되었는데 모두 하우스 쇼의 형식으로 개최되었다. 단 큰 수익을 얻을수 있는 곳이라면 미국 외의 지역에서도 TV 쇼 형태의 흥행이 열린다. 캐나다나 영국을 방문할때는 정기적으로 1번씩 RAW와 스맥다운이 개최되는 편이고, 일본과 이탈리아에서도 RAW와 스맥다운 TV 쇼가 개최된 적이 있다.

다만 이로 인해 스케쥴이 빡빡해지는 부작용이 생기며 이 과정에서 몇몇 선수들은 부상을 당해 일정기간동안 결장을 해야하는 악재도 발생한다. 매트 하디의 자서전을 통해서 알려진 사실이지만, WWE 프로레슬러들의 가장 큰 직업스트레스와 불만이 여기에 있다. 전미를 커버하는 WWE의 투어일정에도 불구하고 WWE는 선수들에게 교통비 지원을 하지 않는다. 이때문에 로드니 맥같은 선수는 캠핑카를 구입해 부인과 같이 이동하거나, 심지어 브록 레스너는 전용 비행기 구입까지 알아봤었다고 한다.

이때문에 단체 내에서 나이가 많아서 투어의 꾸준한 참가가 어려운 선수의 경우 하우스쇼에 출장하지 않는 조건을 계약서에 요구하기도 한다. 언더테이커나 숀 마이클스같은 베테랑이 그랬지만 챔피언일 경우는 얄짤없이 하우스쇼도 굴러야 한다. 존 시나가 달리 존경받는게 아니다. 불평불만 없이 하우스쇼 개근하고 몸관리도 성실히 하니까. 이는 미국 내에서의 얘기이고, 보통 하우스쇼에 참여하지 않는 선수들도 큰 일이 없는 이상 해외투어는 잘 오는 편이다. 일부 팬들은 선수들이 하우스쇼로 인해 보통 TV 쇼에서도 몸을 사린다면서 "하우스쇼 일정을 줄이자"고 주장하는 편이다. 어느정도 일리가 있는 얘기.

WWE의 경우 스케쥴이 빡빡하기때문에 부상을 당할 위험도 높아서 위험한 기술의 경우 선수들에게 특별한 PPV를 제외하면 사용하지 말 것을 공고하는 편이다. 에반 본의 슈팅스타 프레스나 저스틴 가브리엘의 450도 스플래쉬 같이 고난이도 기술을 피니쉬로 쓰는 선수들의 경우 미리 각본진과 수뇌부에게 평상시에 써도 된다는 허락을 받아야 쓸 수 있다고 한다.

----
  • [1] 다만 요새는 Youtube 같은 UCC가 발달해서 하우스쇼에서 일어난 중요하거나 재밌는 장면은 업로드되기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