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directed from page "백장미단"

E,AHRSS

하얀 장미

last modified: 2015-04-08 11:02:59 Contributors

Hans_scholl.jpg
[JPG image (Unknown)]

한스 숄
Sophie_scholl.jpg
[JPG image (Unknown)]

조피 숄
48003.jpg
[JPG image (Unknown)]

크리스토프 프롭스트

Kurt-Hubert.jpg
[JPG image (Unknown)]

쿠르트 후버 교수

독일어: Die Weiße Rose
영어: The White Rose

나치 독일 당시 뮌헨 대학생들을 중심으로 조직된 비폭력 저항단체.
병신 쓰레기들이 독일을 지배한 시대에서 외마디 정의를 외쳤던 이 시대 진정한 양심.

결성

제2차 세계대전 중이었던 1941년에 한스 숄(Hans Scholl)과 조피 숄(Sophie Scholl) 남매가 결성했다. 이들은 뮌헨의 아우구스트 폰 갈렌 주교가 나치의 안락사 정책(T-4 프로그램, 말이 안락사이지 사실상의 학살이었다)을 비판하는 설교를 듣고 충격을 받아 갈렌 주교의 허락을 받아 주교의 설교문을 전단으로 만들어 뮌헨 대학에 뿌렸다. 하얀 장미라는 단체의 이름은 스페인 소설 "하얀 장미"에서 따온것인데 한스 숄과 조피 숄은 게슈타포의 심문을 받을 때 자신들의 이름을 이 소설의 등장인물인 유드 네보른과 안네트 둠바흐라고 말했다. 이후 한스 숄은 전단의 표제를 하얀 장미라고 붙였고, 곧 이 단체의 이름이 되었다.

이후 하얀 장미에는 한스 숄과 조피 숄 남매를 비롯해서 뮌헨 대학에 다니던 학생들인 알렉산더 슈모렐, 빌리 그라프, 크리스토프 프롭스트와 그들의 교수였던 쿠르트 후버 등이 가입하여 하얀 장미의 멤버를 구성하게 된다. 이들 중에는 동부전선에서 귀환한 귀환병들이 있었고[1], 조피 숄은 독일청년운동의 영향을 받고 있었다.

이들은 기독교의 인내와 정의의 정신하에서 나치의 악행을 비판하고 나치가 패망할것이라고 선전했다. 이들의 전단은 주로 남독일과 오스트리아를 중심으로 베포되었는데 이는 북독일에 비해서 남독일에서 반나치활동이 좀더 활발한 측면이 있었기 때문이었다. (아이러니하게도 처음에 히틀러는 뭔헨 근처의 남독일에서 세력을 얻었다.)

1942년 7월의 활동 이후 주춤하던 하얀 장미의 활동은 이후 다음해인 1943년 2월에 재개되었다. 이들은 2월 18일 마지막 전단을 뮌헨 대학의 수업 종료에 맞춰 공개적으로 배포하다 나치 당원인 뮌헨 대학의 경비에게 발각되었고, 숄 남매는 그 자리에서 체포되었다. 이후 수사가 본격적으로 진행되면서 이 조직에 가담했던 다른 멤버들도 잇달아 구속되었다. 마지막 전단에서는 나치에 맞서 파업을 촉구하는 내용이 담겨있었다고 한다.

이들은 체포되어 인민재판소에 회부되어 재판을 받았다. 한스 숄, 조피 숄, 크리스토프 프롭스트는 검사보다 더 피고를 추궁하고 욕설과 모욕을 서슴치 않았던 나치의 악질 판사인 롤란트 프라이슬러에 의해 단심제로 치뤄진 공판에서 사형을 선고 받았다. 한스와 조피는 재판에서도 당당하게 자신의 신념을 발언했으나, 프롭스트는 남겨진 갓난아기와 아내를 참작하여 재판장에게 자비를 베풀어줄 것을 청원하기도 하였다. 사형은 선고된지 몇시간 지나지 않아 단두대(Fallbeil)로 집행되었으며, 한스 숄과 조피 숄은 단두대에서 처형당하기 직전 각각 "자유여 영원하리" 와 "태양은 아직도 빛난다"라는 유언을 남겼다.

이후 다른 멤버들이었던 쿠르트 후버와 빌리 그라프, 알렉산더 슈모렐은 두번째 공판 이후 그해 여름까지 모두 사형에 처해졌다. 그들의 가족도 체포되어 심문을 받았고, 심지어 전단을 인쇄하는것을 돕거나 멤버중 한명인 크리스토프 프롭스트의 부인과 아이들에게 도움을 준 사람들까지 체포해 6개월에서 1년의 실형을 선고할 정도로 하얀 장미에 대한 나치의 탄압은 극렬했다.

이들의 활동은 쿠르트 후버 교수의 친구인 작곡가 칼 오르프에 의해서 알려지게 되었다. 칼 오르프는 종전 직후 연합군에 전범으로 체포되었는데, 자신이 하얀 장미의 창설 멤버중 한명이었고 쿠르트 후버 교수와 친구였다고 주장해 무죄로 석방되었다. 그러나 오늘날 칼 오르프는 하얀 장미의 활동과는 무관하다고 보는게 일반적이며, 심지어 오르프의 자식들까지도 아버지의 주장을 부인하고 있다. 칼 오르프가 살기 위해서 자신이 알고 있던 하얀 장미의 활동을 이용한것이라고 보는 시각까지 있다.

사형 이후, 종전 이후

1978년 청사 출판사에서 처음 발행된 아무도 미워하지 않는 자의 죽음.

아무도 미워하지 않는자의 죽음, 이 책은 '아미사'로 불리며 당시 운동권 학생들의 필독서, 입문서 였다.

종전 후 나치의 연좌제식 탄압과 감시 속에서 가까스로 살아남은 숄 집안의 맏딸 잉에 숄이 "하얀 장미"라는 책을 출간해 이들의 활동을 널리 알리게 되었고, 전후 하얀 장미의 멤버들은 동서독 양쪽에서 자신의 이익을 위해서가 아닌 순수한 정신에서 나치에 반대한 활동을 한 인물들로 존경을 받게 되었다. 잉에 숄의 책은 한국에서도 "아무도 미워하지 않는 자의 죽음"이라는 이름으로 번역되어 1970년대 출판되었는데, 10월 유신제5공화국 시기에 군사독재에 저항하던 대학생들의 필독서였다.

뿐만 아니라 현대 독일, 특히 뮌헨 시내에서는 하얀 장미단의 흔적을 곳곳에서 접할 수 있다. 대표적으로 뮌헨의 거대 공립 기숙사단지인 Studentenstadt는 하얀 장미단 단원들의 이름을 딴 Christoph-Probst-Str.(크리스토프 프롭스트 길), Willi-Graf-Str.(빌리 그라프 길)에 위치해 있으며, 루트비히-막시밀리안 대학교(Ludwig-Maximilians-Universität München) 역시 메인 캠퍼스 근처의 광장들을 "Geschwister-Scholl-Platz"(숄 남매 광장) 및 "Professor-Huber-Platz"(후버 교수 광장)라고 명명하였다.[2] 또한 Karlsplatz의 광장 바닥에는 하얀 장미단 단원들의 이름과 생애, 추모사, 그리고 처형당하던 당시의 신문들을 조각 형태로 찾아볼 수 있기도 하다. 그런가 하면 2003년에는 독일 역사의 위인들을 부조로 만들어 기리는 레겐스부르크[3]의 발할라 기념사원에 반나치 운동가로는 최초로 조피 숄이 선정되어 화제가 되었다.

이들을 기리기 위해 여러 형태의 문학예술 작품도 창작되었는데, 1983년에는 한국 출신으로 독일에서 활동하는 작곡가 박영희가 하얀 장미의 유인물과 조피 숄이 인민재판소에서 남긴 최후 변론, 쿠르트 후버가 남긴 마지막 편지 등의 문장을 조합해 '봉화(Flammenzeichen)' 라는 성악 독창곡을 발표했다.

이후

백장미 조피숄의 마지막 날들
독일에서는 1982년과 2005년 두 차례에 걸쳐 이들의 이야기가 영화화되었다. 1982년작인 "백장미"와 2005년에 개봉되어 베를린 영화제 은곰상을 수상한 영화 "조피 숄의 마지막 날들"이 그 영화들이다. "백장미"가 활동을 시작하기 전의 이들의 일상적인 삶부터 활동을 하고 체포되고 처형되기까지의 과정을 전반적으로 그린 반면, "조피 솔의 마지막 날들"은 이들이 체포되어 심문을 받고 처형당하기까지의 과정을 집중적으로 그렸다. "조피 숄의 마지막 날들"의 감독은 1982년 이후로 이들에 대해 추가로 연구된 내용들을 꼼꼼이 검토해 영화 내용에 반영했다고 밝혔다.

Aufruf an alle Deutsche!

Der Krieg geht seinem sicheren Ende entgegen. Wie im Jahre 1918 versucht die deutsche Regierung alle Aufmerksamkeit auf die wachsende U-Boot-Gefahr zu lenken, während im Osten die Armeen unaufhörlich zurückströmen, im Westen die Invasion erwartet wird. Die Rüstung Amerikas hat ihren Höhepunkt noch nicht erreicht, aber heute schon übertrifft sie alles in der Geschichte seither Dagewesene. Mit mathematischer Sicherheit führt Hitler das deutsche Volk in den Abgrund. Hitler kann den Krieg nicht gewinnen, nur noch verlängern! Seine und seiner Helfer Schuld hat jedes Maß unendlich überschritten. Die gerechte Strafe rückt näher und näher[[br]]
Was aber tut das deutsche Volk? Es sieht nicht und es hört nicht. Blindlings folgt es seinen Verführern ins Verderben. Sieg um jeden Preis! haben sie auf ihre Fahne geschrieben. Ich kämpfe bis zum letzten Mann, sagt Hitler - indes ist der Krieg bereits verloren.

Deutsche! Wollt Ihr und Eure Kinder dasselbe Schicksal erleiden, das den Juden widerfahren ist? Wollt Ihr mit dem gleichen Maße gemessen werden wie Eure Verführer? Sollen wir auf ewig das von aller Welt gehaßte und ausgestoßene Volk sein? Nein! Darum trennt Euch von dem nationalsozialistischen Untermenschentum! Beweist durch die Tat, daß Ihr anders denkt! Ein neuer Befreiungskrieg bricht an. Der bessere Teil des Volkes kämpft auf unserer Seite. Zerreißt den Mantel der Gleichgültigkeit, den Ihr um Euer Herz gelegt! Entscheidet Euch, ehe es zu spät ist! Glaubt nicht der nationalsozialistischen Propaganda, die Euch den Bolschewistenschreck in die Glieder gejagt hat! Glaubt nicht, daß Deutschlands Heil mit dem Sieg des Nationalsozialismus auf Gedeih und Verderben verbunden sei! Ein Verbrechertum kann keinen deutschen Sieg erringen. Trennt Euch rechtzeitig von allem, was mit dem Nationalsozialismus zusammenhängt! Nachher wird ein schreckliches, aber gerechtes Gericht kommen über die, so sich feig und unentschlossen verborgen hielten.

Was lehrt uns der Ausgang dieses Krieges, der nie ein nationaler war?

Der imperialistische Machtgedanke muß, von welcher Seite er auch kommen möge, für alle Zeit unschädlich gemacht werden. Ein einseitiger preußischer Militarismus darf nie mehr zur Macht gelangen. Nur in großzügiger Zusammenarbeit der europäischen Völker kann der Boden geschaffen werden, auf welchem ein neuer Aufbau möglich sein wird. Jede zentralistische Gewalt, wie sie der preußische Staat in Deutschland und Europa auszuüben versucht hat, muß im Keime erstickt werden. Das kommende Deutschland kann nur föderalistisch sein. Nur eine gesunde föderalistische Staatenordnung vermag heute noch das geschwächte Europa mit neuem Leben zu erfüllen. Die Arbeiterschaft muß durch einen vernünftigen Sozialismus aus ihrem Zustand niedrigster Sklaverei befreit werden. Das Truggebilde der autarken Wirtschaft muß in Europa verschwinden. jedes Volk, jeder einzelne hat ein Recht auf die Güter der Welt!

Freiheit der Rede, Freiheit des Bekenntnisses, Schutz des einzelnen Bürgers vor der Willkür verbrecherischer GewaltStaaten, das sind die Grundlagen des neuen Europa.

Unterstützt die Widerstandsbewegung, verbreitet die Flugblätter!


A Call to All Germans!

The war is approaching its destined end. As in the year 1918, the German government is trying to focus attention exclusively on the growing threat of submarine warfare, while in the East the armies are constantly in retreat and invasion in imminent in the West. Mobilization in the United States has not yet reached its climax, but already it exceeds anything that the world has ever seen. It has become a mathematical certainty that Hitler is leading the German people into the abyss. Hitler cannot win the war; he can only prolong it. The guilt of Hitler and his minions goes beyond all measure. Retribution comes closer and closer.

But what are the German people doing? They will not see and will not listen. Blindly they follow their seducers into ruin. Victory at any price! is inscribed on their banner. I will fight to the last man," says Hitler-but in the meantime the war has already been lost.

Germans! Do you and your children want to suffer the same fate that befell the Jews? Do you want to be judged by the same standards are your traducers? Are we to be forever a nation which is hated and rejected by all mankind? No. Dissociate yourselves from National Socialist gangsterism. Prove by your deeds that you think otherwise. A new war of liberation is about to begin. The better part of the nation will fight on our side. Cast off the cloak of indifference you have wrapped around you. Make the decision before it is too late. Do not believe the National Socialist propaganda which has driven the fear of Bolshevism into your bones. Do not believe that Germany's welfare is linked to the victory of national Socialism for good or ill. A criminal regime cannot achieve a German victory. Separate yourselves in time from everything connected with National Socialism. In the aftermath a terrible but just judgement will be meted out to those who stayed in hiding, who were cowardly and hesitant.

What can we learn from the outcome of this war-this war that never was a national war?

The imperialist ideology of force, from whatever side it comes, must be shattered for all time. A one sided Prussian militarism must never again be allowed to assume power. Only in large-scale cooperation among the nations of Europe can the ground be prepared for reconstruction. Centralized hegemony, such as the Prussian state has tried to exercise in Germany and in Europe, must be cut down at its inception. The Germany of the future must be a federal state. At this juncture only a sound federal system can imbue a weakened Europe with a new life. The workers must be liberated from their condition of down trodden slavery under National Socialism. The illusory structure of autonomous national industry must disappear. Every nation and each man have a right to the goods of the whole world!

Freedom of speech, freedom of religion, the protection of individual citizens from the arbitrary will of criminal regimes of violence-these will be the bases of the New Europe.

Support the resistance. Distribute the leaflets!

전 독일인들에게!

전쟁이 예정된 종말에 다가서고 있습니다. 1918년에 그랬듯, 동쪽에서 군대가 계속 물러나고 서쪽에서 침공이 예견되고 있지만 독일 정부는 잠수함의 커져가는 위협으로 시선을 돌리려고 애를 쓰고 있습니다. 미국의 군사 동원은 아직 극에 달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지금까지 전세계가 봐왔던 어떤 수준도 뛰어넘었습니다. 히틀러가 독일 인민을 심연으로 이끄는 것은 당연한 이치입니다. 히틀러는 전쟁에서 이길 수 없으며, 시간을 끌 수만 있을 뿐입니다! 그와 그 동조자들의 책임은 계량을 할 수 없을 정도입니다. 응징이 점점 다가오고 있습니다!

그러나 독일인들은 무엇을 하고 있습니까? 이들은 보지 않고 듣지 않습니다. 맹목적으로 거짓말쟁이[4]들을 따라 폐허를 향할 뿐입니다. 그들의 깃발에는 '어떤 대가를 치루더라도 승리!' 라는 말이 새겨져있습니다. 히틀러는 "마지막 한 사람까지 싸울 것이다"라고 말합니다 - 그러나 전쟁은 이미 패배했습니다.

독일인이여! 당신과 당신의 아이들이 유대인들과 같은 운명에 처하길 바랍니까? 당신이 거짓말쟁이들과 같은 책임을 지길 바랍니까? 우리가 모든 인류에 의해 증오받고 배척받길 바랍니까? 아닙니다! 여러분으로부터 국가사회주의 말종[5]들을 멀리하십시오! 당신의 행동으로, 당신의 생각이 다르다는 것을 보여주십시오! 새 해방전쟁[6]이 다가왔습니다. 국민들 가운데 가장 훌륭한 자들이 우리 편에서 싸울 것입니다. 당신이 마음에 두른, 무관심의 장막을 걷어내십시오! 너무 늦기 전에, 결정을 내리십시오! 셰비즘의 공포를 뼛속에 각인시켰던, 국가사회주의자들의 프로파간다를 믿지 마십시오! 국가사회주의의 승리가, 독일의 안녕[7]을 좌지우지한다는 것을 믿지 마십시오! 깡패들은 독일의 승전을 이끌 수 없습니다. 시간이 있을 때, 당신과 국가사회주의와 연관된 모든 관계를 끊으십시오! 비겁하고 우유부단하게 숨은 자들에 대해, 후일 혹독하지만, 지엄한 법정이 열릴 것입니다.

결코 민족의 전쟁이 아니었던 전쟁, 이 전쟁의 결과에서 우리는 무엇을 배울 수 있습니까?

제국주의적 무력 이념은 반드시, 그 어떤 방향에서 시작했든, 영원히 무력화되어야 합니다. 프로이센의 일방적 군국주의가 다시는 재집권해서는 안됩니다. 오직 유럽인들의 관대한 협력만이 재건의 토양을 마련할 수 있습니다. 그 어떤 독식적 권력, 가령 독일과 유럽에 기지개를 피려던 프로이센 국가와 같은 것은, 싹부터 뿌리 뽑아야 합니다. 독일의 미래는 연방국가여야 합니다. 오직 건전한 연방국 체제만이 약해진 유럽에 새로운 생명을 불어넣을 수 있습니다. 동자 계급이성적 사회주의를 통해 노예적 위치에서 해방되어야 합니다. 자급자족경제라는 환상은 유럽에서 사라져야 합니다. 모든 국민과 각 개인이 전 세계의 상품[8]을 누릴 권리가 있어야 합니다!

발언의 자유, 종교의 자유, 그리고 범죄적인 폭압정부의 횡포로부터의 시민을 보호하는 것, 이것들이 새로운 유럽의 기초가 될 것입니다.

저항 운동을 도와주십시오, 전단을 돌립시오!

그들이 뿌렸던 예언서[9] 마지막 전단 영문 번역본.

일본에서는 TEAM D.O.C가 하얀 장미의 이야기를 기반으로 한 「꽃과 늑대의 제국」이라는 만화를 출판하기도 했는데, 5권은 동인지로 나왔다고 한다.

히틀러의 마지막 비서였던 라우들 융에는 영화 몰락에 직접 출연하여 하얀 장미에 대해 언급하였다. 종전 직후에는 '난 그때 너무 어려서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며 나치에 부역했던 것을 합리화했지만, 길을 걷던 중 우연히 조피 숄의 동상을 보고 자신과 같은 나이에 나치에 항거한 소녀가 있었단 사실에 충격을 받아 "젊음이 죄의 변명이 되진 않는다."는 깨달음을 얻었다고 증언한다. 전차 에이스인 오토 카리우스가 이들을 폄하하는 발언을 했다고 나와있었는데 실제로 그런 발언을 한 적이 없다고 한다... 실제로 독일군 참전자들이 이들을 곱게 보지 않는것은 사실이나 그렇다고 해서 부정적으로 보지는 않는데다가 카리우스가 이들에 대한 폄하 발언을 했다는 증거도 없고 그냥 뜬소문일 가능성이 높다. 그런데 정작 우리나라에도 유명한 앗!시리즈의 2차대전 편에선 '차라리 나치들에게 나를 잡아가달라고 하지 그랬어'라고 비꼼을 당했다...
----
  • [1] 한스 숄의 경우, 의대생으로 동부 전선에 실습(?)을 나간 적이 있었다. 덕분에 그 당시 참혹한 전장 상황을 경험한 이후였다.
  • [2] TUM과 LMU 등 뮌헨 내 주요대학들의 메인캠퍼스가 근처에 있어 사실상 대학로 역할을 하는 Universität 역에서 내리면 곧바로 볼 수 있다.
  • [3] Regensburg. 뮌헨에서 기차타고 한시간이면 갈 수 있는 가까운 도시.
  • [4] Verführer
  • [5] Untermenschentum
  • [6] Befreiungskrieg, 반히틀러 활동을 나폴레옹 전쟁에 비유한 것
  • [7] Heil
  • [8] Güter
  • [9] 취소선으로 그어놓았지만, 정보가 통제되던 전시상황에서 나치에 대한 단순한 거부를 넘어 유럽연합의 탄생을 예측하고 독일과 유럽의 미래에 대한 비전을 제시한 건 예언이나 다름없는 수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