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E,AHRSS

하스스톤: 워크래프트의 영웅들/카드일람/검은바위 산


Contents

1. 일반 등급
2. 희귀 등급
3. 전설 등급


두 번째 하스스톤 모험 모드, 검은바위 산에서는 새로운 분류 "용족"의 추가 및 패에 있는 카드를 참조하거나 이번 턴에 죽은 하수인 수를 참조하는 새로운 종류의 효과들을 가진 다채로운 하수인들이 추가되었다.

사족이지만 낙스라마스의 모험모드와는 다르게 영웅 등급 카드가 아예 없다. 일반 등급/희귀 등급/전설 등급 밖에 없다. 황금카드 작업하긴 괜찮겠군!

1. 일반 등급

  • 검은날개 기술병 (Blackwing Technician) - 3코스트. 2/4. 전투의 함성: 내 손에 용족 하수인이 있으면 +1/+1을 얻습니다.
    • 플레이버 텍스트: 튜닝하고 싶으시다고요? 검은날개 할인 튜닝샵에 가지 마시고 이 친구를 찾으세요. 얼굴까지 다 튜닝해드립니다.
      소환 시: 난 매우 바쁜 몸이야! 성가시게 굴지 마!
      공격 시:

  • 굶주린 용 (Hungry Dragon) - 4코스트. 5/6. 전투의 함성: 무작위로 선택된 비용 1짜리 하수인 하나를 상대편에게 소환해줍니다. 용족.
  • 공개 순간 엄청난 센세이션을 불러일으킨 카드. 스탯은 자살군주핏 로드인데 패널티가 핏 로드에 비해 말도 안되게 좋기때문. 풀린다면 미드레인지의 새로운 선봉장이 될 카드이다. 누누-벌목기-굶용 왕좌의 계보도 그리고 하늘골렘의 1등상
    소환하면 무작위 1코 하수인을 상대편에 소환하게 된다고 한다. 비록 저 1코짜리로 용을 잡는다는 건 사실상 무리고, 1코스트 하수인 중에서 변수가 될 만한 카드가 나올지도 모른다는 점에서 주목해야 할 듯. 공허방랑자나 황금골 보병 같은 도발 하수인이 나와서 킬각을 놓친다든가,[1] 화염임프 혹은 먼지악령 같이 1코 주제에 매우 강력한 하수인이 나온다든가... 반대로 엘프 궁수나 멧돼지 같은게 나오면 그야말로 대박.

  • 용혈족 마술사 (Dragonkin sorcerer) - 4코스트. 3/5. 내가 주문의 대상으로 이 하수인을 선택할 때마다 +1/+1을 얻습니다. 용족.
    • 플레이버 텍스트: 용혈족 마술사와 마법사를 어떻게 구분하냐고요? 모자 안에 비둘기가 있으면 마술사입니다.
      소환 시:
      공격 시:

  • 검은날개 타락자 (Blackwing Corruptor) - 5코스트. 5/4. 전투의 함성: 내 손에 용족 하수인이 있으면 피해를 3 줍니다.
    • 플레이버 텍스트: 검은날개 내부에 선정적인 만화와 과격한 록큰롤 음악을 공급하여 붙여진 이름입니다.
      소환 시:
      공격 시:
  • 미니 불의 정령. 하지만 용족 하수인이 손에 들려야 한다는 전제가 붙는다. 당연하다면 당연하겠지만 용족 덱의 불정이 될것이다.

  • 화산 비룡 (Volcanic Drake) - 6코스트. 6/4. 이번 턴에 죽은 하수인 하나당 비용이 1코스트씩 감소합니다. 용족.
    • 플레이버 텍스트: 화산의 비룡은 불 대신 용암을 뿜어냅니다. 토륨 거점에 있는 상인은 이들에게 남몰래 속쓰림 방지제를 팔아 꽤 짭짤한 이득을 보고 있습니다.
      소환 시:
      공격 시:

  • 용기병 분쇄자 (Drakonid Crusher) - 6코스트. 6/6. 전투의 함성: 만약 상대편의 체력이 15 이하라면 +3/+3을 얻습니다. 용족.
    • 플레이버 텍스트: 용기병은 용의 모든 단점을 지닌 인간형으로 설계되었습니다. 왜? 대체 왜?
      소환 시:
      공격 시:
  • 그야말로 자락서스의 하드카운터.

2. 희귀 등급

  • 용의 알 (Dragon egg) - 1코스트. 0/2. 이 하수인이 피해를 입을 때마다 2/1 새끼용을 소환합니다.
    • 플레이버 텍스트: 이래서 리로이처럼 알을 건드리면 안 되는 겁니다.
  • 새끼용은 용족이지만 용의 알은 용족이 아니므로 용족 연계 시 주의가 필요하다.

  • 험상궂은 손님 (Grim Patron) - 5코스트. 3/3. 이 하수인이 피해를 입고 생존할 때마다 다른 험상궂은 손님을 소환합니다.
    • 플레이버 텍스트: 정신이 번쩍 들게 두들겨 맞고 싶으십니까? 험상궂은 주정뱅이 선술집으로 오십시오!
      소환 시: 싸움이야? 나도 껴야지!
      (카드 효과로 다른 험상궂은 손님이 소환될 때) 다들 모여~!
      공격 시: 헤헤, 난장판이다~!
  • 별명은 손놈. 피해를 입고나서 생존할 경우 같은 능력을 가진 3/3 험상궂은 손님을 소환한다. 발동 매커니즘이 격노와 유사하기 때문에 직접 험상궂은 손님을 늘리려면 전사의 카드가 주로 유용하다. 스텟이 3/3이라 어지간한 광역기(신폭, 신성화, 폭덫)으로는 처리는커녕 숫자를 불려주는 꼴만 되고, 특히나 손님이 소환되는 즉시 돌진을 부여하는 전쟁노래 사령관과 상대 하수인 공격력이 3이 넘어도 험상궂은 손님을 생존가능하게 해서 능력을 발동 시킬수 있는 지휘의 외침이 연계에 좋다. 또한 날뛰는 톱날을 써준다면 필드가 순식간에 손님들로 가득찬다. 1지구가 풀리고 난 뒤에는 아예 격노전사 유저들이 일명 손놈덱(...)을 만들어서 깽판치면서 다니고 있다. 새로 개편되 하수인의 능력으로 소환된 토큰들에게도 돌진부여가 가능해진 전쟁 노래 사령관과 연계하면 이런상황도 나오곤 한다.

    당연하다면 당연한 거지만, 5코에 생으로 내면 아무것도 못하는데다가, 상대편이 덱을 대충 파악해 버리고 먼저 잡아버리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

3. 전설 등급

  • 제왕 타우릿산 (Emperor Thaurissan) - 6코스트. 5/5. 내 턴이 끝날 때 내 손에 있는 카드들의 코스트가 1 감소합니다.
    • 플레이버 텍스트: 그가 살면서 두 번째로 후회하는 일은, 사악한 불의 군주를 소환해 부족 전체를 노예 신세로 만든 것입니다.
      소환 시: 라그나로스님의 힘이 느껴지는구나!
      공격 시: 죽어라!
  • 텍스트대로 매턴 효과가 중첩이 되며, 타우릿산이 죽어도 감소한 코스트는 그대로 남는다. 검은바위산에서 가장 핫한 카드이며, 너무나도 어처구니 없을 정도로 좋은 성능 때문에 오리지널 리로이 - 낙스 로데브 - 고놈 박사붐 라인을 잇는 사기카드. 거기에 로데브처럼 검은바위 나락을 클리어 시 무조건 주기 때문에 얻기도 매우 쉬운 편. 단 700골에 이것을 얻을 수 있다는 것이다.
    일찍 나와서 오래 살수록 좋은 카드이기 때문에, 터무니없이 이른 타이밍에 내놓는 것이 가능한 드루이드와의 궁합이 이론상 매우 좋다. 아직 정식 공개되기 전에는 잘 쓰인다면 고전적인 빅덱을 엄청나게 버프해 줄 수 있는 잠재력이 있다고 평가되었고, 나온 직후 평가는 낙스 로데브 - 고대놈 박사 붐을 잇는 OP카드. 드루이드, 흑마법사의 컨트롤덱이나 핸드를 쌓는 도적, 법사에게 좋은 성능을 보이며 어그로 덱이나 드로우가 비교적 약한 덱에선 낙스 당시의 로데브나 박사 붐만큼의 범용성을 보여주지는 못하는 상황. 박사 붐과 비교해서 조건을 좀 타는 편이다. OP인 카드는 맞으며 4코스트 시절의 리로이 젠킨스처럼 특정 덱에서 굉장히 좋은 효율을 보이는 카드이다.

  • 렌드 블랙핸드 (Rend Blackhand) - 7코스트. 8/4. 전투의 함성: 내 손에 용족 하수인이 있으면 전설 하수인 하나를 처치합니다.
  • '나 이런 사냥꾼이야'와 유사한 성능을 지닌 전설 카드. 전설 하수인이라면 공방에 상관없이 처리할 수 있다는 점에서 우수하지만 핸드에 용족이 남아 있어야 한다는 조건이 붙는다. 7코스트 8/4의 스탯은 약간 애매한데, 게임 중/후반부에 등장함에도 불구하고 체력이 낮아 높은 공격력을 활용하기가 쉽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다만 타 직업군에 비해 상대적으로 저격기가 부족했던 드루이드 유저들의 경우에는 나온다면 연구해 볼 가치는 있다고 한다.[2] 나이사가 처리할 수 없는 7공 아래의 공격력을 가진 전설 카드들을 저격할 수 있기 때문.[3]
    렌드도 위키러인만큼 같은 위키페어리들은 빨리 렌드의 사진을 올려주자. 불쌍하잖아! 근데 하는짓은 반달인데

  • 크로마구스 (Chromaggus) - 8코스트. 6/8. 내가 카드를 뽑을 때마다 그 카드를 복사하여서 내 손으로 가져옵니다. 용족.
    • 플레이버 텍스트: 왼쪽 머리와 오른쪽 머리는 매번 "오늘 뭐 먹지?"를 두고 싸운답니다. 결국 먹는 건 또 라면이죠.
      소환 시:
      공격 시:
  • 상대가 냈을 때 절대 오래 살려 둬서는 안 될 카드(...). 핸드를 당장 풍성하게 만들어 주는 효과가 있다. 단 카드를 뽑은 시점에서 복사하기 때문에 탈진각을 늦추는 효과는 기대할 수 없다.

  • 청지기 이그젝큐투스 (Majordomo Executus) - 9코스트. 9/7. 죽음의 메아리: 내 영웅을 불의 군주 라그나로스로 교체합니다.
    • 플레이버 텍스트: 자, 너무 일찍 깨웠다고 이그젝큐투스를 꾸짖을 시간입니다.
      소환 시: 감히 누가 살아있는 불꽃에게 덤비느냐?
      공격 시: 놈들을 처치해라
      죽음의 메아리 발동 시: 아직 때가 아닌데. 를 너무 일찍 깨웠도다. 이그젝큐투스.

흑마법사의 전설카드 자락서스와 유사한 카드. 이그젝큐투스가 죽으면 플레이어의 영웅을 라그나로스로 바꾼다. 영웅으로 교체된 불의 군주 라그나로스는 최대 체력 8에 특능이 2코스트에 무작위 적 캐릭터에게 8의 데미지를 주는 것으로 바뀐다. 그야말로 전설 카드 라그나로스로 변신시켜 주는 카드. 최후반에 등장하는 데 비해 라그나로스의 체력은 플레이어 체력으로는 빈사 수준인 8이기 때문에, 상대가 이그젝큐투스를 쉽게 정리할 수 있다면 어이없이 킬각이 발생할 가능성도 있어서 활용이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4] 게다가 무기는 사라지지 않지만 영웅에게 걸린 방어도도 모두 사라지므로 이 부분에도 유의할 것. 단 다음 턴에 알렉스트라자를 낼 수 있다면 라그나로스의 체력이 15까지 올라갈 수는 있다. 그나마 마법사의 경우 얼방이나 얼보로 연명이 가능하다. 하지만 법사의 얼음방패를 먼저 풀고 청지기를 죽여서 변신시키면 얼방이 풀리니 주의 불의 군주라면서 냉기 마법으로 연명한다니

라그나로스로 교체되면 영웅능력도 다시 사용할 수 있게 되므로 이그젝큐투스를 여럿 필드에 올릴 수 있고 이 이그젝큐투스 무리를 한 턴에 죽도록 만들 수 있다면, 라그나로스를 연속적으로 갱신시키면서 영웅능력을 연속적으로 사용하는 변태적인 플레이도 할 수는 있다.코스트 꽤나 드는데다 상대가 이런 짓을 하게 해 둘지는 제쳐두자.

당연히 이렇게 소환된 라그나로스도 개별 대사를 가지고 있다.
게임 내 대사
(감사) 훈훈하군.
(칭찬) 훌륭하군!
(인사) 불의 세례를 받아라!
(사과) 미안하다!
(아차!) 흥! 실수였다!
(위협) 너희 모두 불꽃으로 스러지리라!
(항복) 네가 이겼노라. 잘했다!

(마나가 없을시) 마나가 부족하다!
(손의 패가 10장일때 드로우) 추가바람
(필드가 가득 찬 상태에서 하수인 소환 시도)
(시간을 끌 때 1) 흠...
(시간을 끌 때 2)
(시간을 끌 때 3)
(턴 종료 임박)
(이미 공격한 하수인으로 공격 시도) 그건 이미 공격했다.
(탈진 중인 하수인으로 공격 시도) 그 필멸자는 다음 턴에 준비될 것이다!
(공격) 설퍼론의 유황 맛을 보아라.
(영웅이 이미 공격했는데 공격 시도) 난 이미 공격했노라.
(도발 하수인을 무시하고 다른 캐릭터에 공격 시도) 저 도발 하수인이 거슬린다!
(카드가 거의 없음) 카드를 거의 다 태워버렸다!
(카드 없음) 안 돼! 카드가 다 떨어졌다!
(사용할 수 없는 카드 사용 시도시) 그건 낼 수 없노라.
(유효하지 않은 대상 지정 시도시) 유효하지 않다.
(에러)


  • 네파리안 (Nefarian) - 9코스트. 8/8. 전투의 함성: 무작위로 선택된 상대편 직업의 주문 카드 2장을 내 손으로 가져옵니다. 용족.
    • 플레이버 텍스트: 왠지 사제가 애용할 것 같은 카드입니다. 이런 더러운 사적놈 같으니라고! 감사합니다.
소환 시: 네 능력은 내것이다!
공격 시: 게임을 시작하자!
하스스톤 커뮤니티 등지에서 말이 많은 카드. 운이 좋으면 자연의 군대, 야생의 포효 콤보를 탈취할 수도 있고 운이 좋지 않다면 제이나같은 영웅이 맹독, 폭풍의 칼날등을 훔쳐올 가능성이 있어, 현재까지도 가장 말이 많은 하수인이다.
여담이지만 등장씬이 끝내주게 멋지다. 네파리안의 본체가 히페리온 폭격처럼 그림자로 스윽 지나가는게 백미.
노즈도르무가 스겜용이라는 별명에 착안해 즐겜할때나 쓰는 카드라며 즐겜용이라는 별명이 생기기도 했다
----
  • [1] 실제로 해외 유명 스트리머들이 미리 검은바위산 카드들을 체험해 보는 모습이 방송되었는데, 굶주린 용을 소환했다가 방패병이 나와서 하수인 정리에 손해를 보았다던가, 화염 임프가 나와서 조금 귀찮은 상황이 일어나는 경우도 있었다.
  • [2] 양변이나 사술같은 강력한 제압기나 암살, 마격과 같은 타 직업군의 카드들에 비해 드루이드에게 있는 제압카드는 침묵을 가진 숲의 수호자나 핸파탈진덱 외에는 가성비가 나쁜 자연화 뿐이다.
  • [3] 특히, 켈투자드나 안토니다스 같은 경우는 나이사나 흑기사도 피해 가면서 침묵을 걸어놓아도 깡스텟으로 어느 정도 커버가 가능한 경우도 있어서 드루이드 유저들은 이들을 잡는 데에 고심해야 했다. 거기에다 위의 타우릿산도 한번에 정리가 가능하기도 하고.
  • [4] 예를 들어 상대편 드루이드 필드 위에 1공 하수인 하나만 놓인 상태에서 내가 이그젝큐투스를 내면 바로 다음턴에 자군야포가 뜨면 그대로 게임이 끝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