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플레이아시아

last modified: 2014-06-18 23:19:42 Contributors

Play-Asia
공식 표기는 PLAY-ASIA.COM(플레이아시아 닷컴)이지만 보통 플레이아시아라고 부른다.
한국에서는 줄여서 "플아"라고 부르기도 한다.

Contents

1. 소개
2. 결제 및 할인
3. 주문 및 배송

1. 소개


홍콩의 인터넷 쇼핑몰(online retailer). 게임 등 엔터테인먼트 제품을 판매하며, 주로 콘솔 게임, DVD, 음반, 등을 판매하고 있다. 가끔 피규어 등 완구 범위에 들어가는 물건도 판매하며 콘솔 게임기 자체도 판매하고 있다.
2002년 11월 Jan Nehaeusser가 설립했으며,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아시아 및 태평양 지역에 주로 배송하지만 다른 국가로도 웬만하면 배송해준다. 단 거리가 멀수록 배송료는 당연히 무지막지하게 뛴다.

콘솔 게임을 주력으로 판매하며 로고 자체가 조이스틱의 실루엣. 게임을 각 플랫폼별로 나눠 보여주며, 드림캐스트닌텐도64 등 구세대 플랫폼 제품도 재고만 남아있다면 판다. 콘솔 관련으로는 꽤나 고르게 품목을 갖춘 편이며 가격도 구매대행 사이트에 비해 저렴하다. 게다가 한국어를 지원하기 때문에[1] 구매대행 대신 한국에서 많이 사용되는 회사다.
다만 DVD 및 도서 품목은 상대적으로 빈약하며, PC 게임도 가끔 발매되고도 올라오지 않는 경우가 있다. 이쪽은 비슷한 회사인 예스아시아 쪽이 더 품목이 풍부한 편. 또한 국제 인터넷 쇼핑몰 대부분이 그렇듯 규정상 에로게는 취급하지 않으며[2], 구매대행 사이트와는 다르기에 동인지 등 정식으로 판매되지 않는 상품은 살 수 없다.

사이트 자체는 기본적으로 영어로 운영되며, 디폴트인 영어 외에 프랑스어, 중국어(간체/번체), 일본어, 한국어를 지원. 인터페이스와 메일 등에 쓰일 언어만 고를 수 있으며, 게임 소개글이나 타이틀은 계속 영어로 출력된다.
단 한국어로 돌리면 번역기 퀄리티나 오탈자도 간간이 보이며, 배송되었다는 내용의 메일을 배송되지 않았습니다라는 제목으로 보내는 웃지 못할 일도 있다(…).

Affiliate(아필리에이트 : 광고 배너)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어서, 참여자가 자신의 블로그나 홈페이지에 링크를 걸고 그 링크를 통해 주문하는 사람이 있을 경우 주문액의 일부가 참여자의 계좌에 들어온다.
일부 게임 제작을 후원하고 있으며 이 때문에 물건을 시켰을 때 후원하는 게임의 홍보 스티커 등이 딸려오는 일이 많다.

몇몇 유통사들이 덤핑될 게임들을 재빨리 단종시키고 이쪽으로 수출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얘네들

2. 결제 및 할인

결제는 VISA, 마스타카드, JCB 신용카드[3]페이팔을 지원한다. 일부 국가에서는 송금 혹은 Moneybookers나 Western Union으로 지불할 수도 있지만 한국에서는 불가능하다.
미국 달러로 게임 가격을 표시하며, 사이트 하단에서 자신이 사용하는 통화를 선택하면 그 통화로 환전된 가격도 함께 보여준다. 환율이 바뀜에 따라서 이 표시 가격도 매일 달라진다.

같은 종류(주로 같은 제작사의 게임)로 묶인 게임을 함께 주문할 수 있는데, 이 경우 결제 가격을 제법 깎아준다. 단 게임을 주문할 때 띄운 "함께 주문(Buy together with)" 메뉴에서 주문하는 형식으로 해야 하며, 카트에만 같이 담고 한쪽은 나중에 주문하는 형식으로 하면 할인이 적용되지 않는다.
또한 게임 A를 주문할 때 B를 주문하면 깎아주지만 게임 B를 주문할 때 A를 같이 주문한다고 꼭 깎아주진 않는다. A가 B와 묶여있지만 B는 A가 아닌 C나 D와 묶여있을 수도 있기 때문. 확인하고 사자.

매주 몇몇 게임을 할인해주며 이 할인 목록은 계정 개설 이후 보내오는 뉴스레터나 홈페이지의 할인 항목을 통해 알 수 있다.

여기에 주문하면 꼭 따라오는 것 중 하나가 플레이아시아 쿠폰. 일정 금액 이상을 주문할 때 함께 쓰면 5달러에서 6달러 가량을 할인해 주므로 활용도가 높다. 단, 사용 기간에 제한이 있으므로 확인하고 쓸 것. 크리스마스 등 특정 이벤트 기간에는 역시 사용 기간이 제한된 쿠폰을 이메일 뉴스레터 형식으로 보내준다.

3. 주문 및 배송

배송은 항공 우편을 통한 무료 배송[4]과 택배사 및 EMS를 이용한 특송을 지원한다. 지원하는 배송은 다음 다섯 방식.

  • Economy Air Bubble(이코노미 항공 버블) : 항공 우편(Airmail)의 한 종류. 뽁뽁이가 속에 달린 충격 완화 봉투에 게임 타이틀을 넣어서 보내준다. 5달러 가량을 더 내고 보험에 등록할 수 있다.
    통상판 콘솔 게임 등 사이즈가 작은 일부 품목만 가능하며, 한국으로 배송할 경우 최대 21일 가량이 걸린다고 아예 공식 홈페이지에서 말하고 있는데, 차이는 있지만 빠르면 5일만에 받기도 한다. 결국 복불복.
    다만 물건 잃어버릴 각오는 하고 주문해야 한다. 배송조회가 전혀 안 되며 배송추적도 할 수 없기 때문에 분실 가능성이 굉장히 높다. 보험에 등록하지 않으면 배상도 받을 수 없다.

  • Economy Air Box(이코노미 항공 상자) : 항공 우편의 한 종류. 상자에 포장해 보내주며, 그 외에는 Air Bubble과 동일. 이쪽은 한정판 등도 배송이 가능하지만 역시 잃어버릴 확률이 매우 높다.

  • FedEx : 플레이아시아에서 지원하는 배송 방식 중 가장 빠르며(한국 기준 1~3일) 당연히 배송추적과 보험을 지원한다. 단 배송비는 당연히 각오해야 한다.

  • UPS : 페덱스와 비슷. 배송 기간도 1~4일로 페덱스 다음으로 빠르게 보내준다. 가격은 페덱스와 동일.

  • EMS : 3~5일 가량이 소모된다. 보험은 지원하지만 배송추적은 제한된다고 하며 제일 가격이 비싸다. 보통은 잘 사용하지 않는 배송 방식. 그냥 속편하게 페덱스나 UPS 쓰고말지…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다.

배송할 경우 기본적으로 플레이아시아 로고가 찍힌 상자나 봉투에 넣어 보내주며, 0.5달러를 더 내고 로고가 찍히지 않은 포장을 선택할 수도 있다.
주소는 한글로 써도 문제없다는 몇몇 경험담이 있지만 영문 사이트이므로 영어로 쓰는 편이 좋다.

어느 배송방식을 택하든 주문해서 실제로 물건을 받기까지는 시간이 꽤~나 걸린다. 게임별로 24시간 내에 배송, 1주일 내에 배송 등이 있긴 하지만 별로 믿지 않는 게 좋다. 그냥 오~래 걸린다. 운이 좋으면 일찍 오지만… 애초에 플레이아시아에서 밝히는 배송 기간은 발송한 때부터 그 국가에 도착할 때까지다. 발송 전에 재고 확보나 절차 기간이 오래 걸린다거나, 그 나라에 도착해서도 통관 절차가 오래 걸리면 시망. 한국은 통관 절차가 비교적 빠른 편이나 중국 등 일부 국가에서는 그 나라에 도착하고 나서도 통관 절차가 오~래 걸릴 때가 많다(…). 참고로 일부 국가의 경우 통관을 위해 택배사에서 신분 증명과 구입한 물건에 관련된 사항을 요구할 때가 있다.

발매 전 주문도 받지만, 예약특전은 기대하지 않는 편이 좋다. 예약특전이 올지 오지 않을지는 그야말로 운에 달렸으며, 가끔 발매하고 좀 지나서 주문했는데 예약특전이 따라오기도 하고 반대로 발매 전에 시켰는데 예약특전이 쏙 빠져서 오기도 한다. 예약특전이 아니라 추첨

2006년 10월 이후 플레이스테이션 상품을 EU 국가로 배송하지 않는다. 2006년 10월에 유럽에서 있었던 릭상[5] 관련 법정 사태 이후 결정된 것인데, 2012년이 되도록 풀릴 기미가 보이지 않느다. 정확히는 배송 연기(suspend)지만 사실상 지원 중지. 하지만 몇몇 게임들은 여전히 보내준다고 하니 구매할 때 알아보는 것이 좋다.

----
  • [1] 예스아시아의 경우 과거 한국어를 지원하였으나 이후 한국어 지원이 사라졌다.
  • [2] 전연령판으로 이식된 버젼은 판매한다.
  • [3] 해외결제를 지원하는 비자,마스터 체크카드도 사용할 수 있다.
  • [4] 25달러 이상인 품목 한정이며 부피가 크면 지원되지 않는다.
  • [5] Lik Sang. 홍콩의 게임 제작사 중 하나. 소니와의 법적 분쟁과 이로 인해 소모된 비용 등으로 인해 2006년 10월 24일에 회사 문을 닫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