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directed from page "프로그 스플래시"

E,AHRSS

프로그 스플래쉬

last modified: 2015-01-02 11:19:28 Contributors

사고 위험 행위! HELP!

이 문서는 행위자 자신 또는 타인에게 직·간접적인 손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행위를 다룹니다.
이 문서의 내용을 전 세계 어디에서든 실행에 옮길 경우 행위자 본인이 모든 책임을 져야 합니다.

경고: 전문가의 자문이나 충분한 안전 대책 없이는 절대로 실행에 옮기지 마십시오.



상위 문서 : 프로레슬링/기술

에디 게레로피니쉬 무브로 잘 알려진 기술. 탑 로프에 올라가 전면부로 떨어지는 스플래쉬계 기술이다.

날아가는 중 몸을 앞으로 굽혔다 펴는 에디 게레로식과 다리를 좌우로 벌리면서 몸을 뻗어주는 아트 바(Art Barr)식이 있다. 에디 게레로는 아트 바와 절친이었으며 멕시코 AAA에서 활동할때 태그팀 파트너였다. 에디 게레로는 이 기술을 약간 먼저 사용했으나 아트 바에게 프로그 스플래쉬를 전수 했고, 아트 바는 이 기술을 자기 식대로 개량해 썼다.

그러나 아트 바는 1994년 28세의 나이에 에디 게레로보다 먼저 세상을 떠났고. 아트 바에게 기술을 전수한 뒤로 프로그 스플래쉬를 쓰지 않던 에디는 아트 바 사후 그를 기리기 위해 다시 프로그 스플래쉬를 피니쉬로 사용했다.

frogsplash.gif
[GIF image (Unknown)]

아트 바 식

전자는 에디 게레로, RVD, 타나하시 히로시 등이 사용하며 후자는 딜로 브라운,CIMA 등이 사용했던 방식.

역동적인 모션때문에 수 많은 선수들이 피니쉬 무브로 활용하고 있으며 그 위상도 높다.

다만, 이 기술은 피폭자를 최대로 보호하려는 기술인데. 몸을 굽혔다 펴면서 팔과 무릎을 먼저 링에 닿게 함으로써 어느정도 충격을 줄일 수 있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팔과 무릎 부상에 시달리기도 한다. 실제로 WWF 데뷔때 에디가 WWF 링에 적응을 못해 한번쓰고 2개월정도 부상을 당했다. 그리고 제대로 쓸 경우에 비해 임팩트가 많이 떨어진다.


반면 RVD의 파이브 스타 프로그 스플래쉬는 그딴거 싹 무시하고 몸을 완전히 펴서 복부부터 정면으로 충돌한다. 그러니까 제대로 사용하는 방법이 위의 것들과 정반대다. 이거 자체만으로도 위협적인데 크루져급도 하기 힘든 그의 경이로운 점프력에 헤비급의 몸무게까지 더해져 서로에게 가해지는 위험도와 데미지가 미친듯이 급상승한다. 덕분에 선수들이 맞기 싫어하는 1순위 기술이다. 어쨌든 RVD의 버전은 보는 시청자 입장에선 가장 단순한 동작으로 가장 큰 임팩트를 보여주는 공중기.[1]


신일본의 존 시나타나하시 히로시 역시 피니시로 사용하며, 기술명은 "하이 플라이 플로우". 접었다 펴는 동작의 임팩트가 뛰어나며, 링 포스트에서 링 밖으로 사용하거나, 서 있는 상대에게 사용하거나, 두 번 연속 사용하거나, 선회식으로 사용하는 등 은근히 응용형이 많다. 단순한 공중기임에도 불구하고 훌륭한 모션과 다양한 응용으로 상당히 높은 평가를 받는 프로그 스플래시.

레슬링 특집 WM7에서는 유재석의 피니쉬 무브로 계획되었으며 연습 때에는 '파이브스타 스플래쉬'라는 자막이 붙었다. 아마도 RVD의 파이브스타 프로그 스플래쉬의 이름을 따온 것으로 보인다. 3경기 태그매치의 피니쉬 무브로 유재석이 정형돈을 상대로 시전했는데 유재석 본인의 고소공포증 + 기술을 접수하는 정형돈에 대한 부담때문에 다리가 지나치게 먼저 떨어져서 어정쩡한 스플래쉬가 되고 말았지만, 이 기술로 3카운트를 얻어내며 경기는 끝났다.

뱀발로 혼스워글도 사용한 적이 있었고 비키 게레로 역시 딱 한번정도 사용한 바 있다.
이럴때는 각각 올챙이 스플래쉬, 두꺼비 스플래쉬가 된다. 믿거나 말거나

정지혁 병장도 이거로 유명하다.[2]
----
  • [1] 딴건 몰라도 RVD가 WWE에서 인기를 누리는데는 이거 하나면 충분하단 말이 있을만큼 요즘 WWE 경기에서 정말 보기 힘든 임팩트+안정성(2002년 목부터 맞은 트리플 H의 경우를 빼고 잘못 맞춘 적도 없다.)을 모두 갖춘 훌륭한 기술이다.
  • [2] 연예인 지옥 시절에 무뇌중에게 이걸 쓰자 말년 두 명이 하는 말 "따라하지 말라면 따라하지 말지, 꼭 저렇게 따라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