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프라하의 묘지

last modified: 2014-12-07 21:24:00 Contributors

91_1.jpg
[JPG image (Unknown)]


Il cimitero di Praga

Der Friedhof in Prag
Le Cimetière de Prague
El cementerio de Praga
The Prague Cemetery
Пражское кладбище


Contents

1. 개요
2. 등장 인물
2.1. 주인공
2.2. 주요 실존 인물

1. 개요


움베르토 에코의 6번째 소설로 2010년에 이탈리아에서 출간되었고, 출간 즉시 유럽 각지에서 베스트 셀러가 되며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번역자 후기에도 언급되는 "에코 사건"이 그 예.[1] 또한 문체가 유럽의 19세기 신문 연재소설처럼 옛스럽다는 것도 특징. 물론 이건 작가가 의도한 것. 그리고 작가 후기라는 사족에서 작은 해설과 함께 독자를 위한 안내가 붙어있다는 게 특징. 에코 본인은 정말이지 이걸 쓰는 걸 싫어했을 거다. ...장담한다.

화제가 된 것은 반유대주의와 별개로 항상 에코가 강의와 칼럼 모음집에서 언급하는 진실과 거짓의 경계, 진품과 위조의 경계와 함께 인간이 가지고 있는 각종 인종적, 종교적, 역사적 편견을 그대로 보여줘서 그랬을 것이다.

미국에서는 2011년, 한국에서는 2012년 출판사 열린책들과 번역자 이세욱에 의해 2권으로 번역 완료, 2013년 1월 출간.
번역자 후기에 따르면 에코는 번역시에 19세기 신문소설의 문체를 과장되지 않게 재현하고 각 국의 19세기 소설 형식에 맞춰서 번역해달라고 요청했다.[2] 그래서 지금까지 나온 소설과는 다른 맛이 느껴진다.

기본 줄거리는 편견에 쌓인 할아버지 시모니니에 의해 여러가지 편견을 대물림받은 자라난 시모네 시모니니가 문서 위조의 달인이 되어 이탈리아와 프랑스에서 19세기 유럽의 각 사건- 가리발디에 의한 이탈리아 통일, 드레퓌스 사건등에 개입하고 유대인을 증오한 나머지 마침내 시온 의정서의 작성에까지 이른다는 것.

덕분에 19세기 유럽의 주요 인물들이 거의 다 나온다.
알렉상드르 뒤마에 프로이트가 지나가는 조연으로 나오고, 푸코의 진자에서 언급된 모리스 졸리는 물론, 레오 탁실(Léo Taxil)이라는 당대의 해괴한 기인까지. 또한 작은 조연들마저 역사에 근거한다. 하지만 한 사람만은 허구이다. 그 누구가 누구일까요?

2. 등장 인물

2.1. 주인공

  • 시모네 시모니니(Simone Simonini)
1830년 이탈리아 투린느 출생. 이름은 할아버지가 붙여주었는데 1475년 트렌토에서 유태인에게 살해당했다고 전해지는 유아 성 시모니노에서 따왔다고 한다.[3] 어머니는 그가 출생한 직후 사망하고 아버지는 이탈리아 통일을 위한 공화파로 할아버지 시모니니와 대립하고 있었다. 더구나 어린 시절의 교육을 할아버지와 예수회 신부인 베르가마스키 신부와 페르투소 신부에게서 배워서 당시의 인종적, 종교적 편견을 대물림받게 된다. 특히 유대인에 대한 정도가 심각했다. 재미있게도 본인은 단순한 지식으로써 이러한 혐오사상을 주입받았을 뿐 그것을 체화시키지는 못한 상태였는데, 오히려 각종 문서 위조 작업을 진행하며 서서히 이를 실제로 자각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아버지와 할아버지가 죽고 위조 문서로 할아버지의 재산을 가로챈 공증인 레바우덴고의 밑으로 들어가 그의 밑에서 지내던 중 도리어 문서 위조에 눈을 뜨고 재능이 있음을 알게 된다. 그 과정에서 피에몬테 당국 정보원 기사 비안코를 만나 레바우덴고에게 할아버지가 당한 것을 되돌려주는 것을 시작으로 코를 꿰고 꿰이는 여러 사건들에 관여하고 명목상으로는 종군 기자로서 가리발디의 천인대에 들어가지만, 실제로는 피에몬테 당국의 수하로써 가리발디의 활약을 폄하하기 위한 찌라시 거리를 수집하고 작성하는 임무를 맡고 있었다.

최종적으로는 니에보 사건을 저질렀으나 너무 지나쳤던 탓에 프랑스 파리로 망명, 거기에서도 자신의 문서 위조 실력을 살려 이런저런 사건에 눈에 보이지않게 관여하며 러시아 정보원 등과 관계를 맺어가다가 마침내 시온의정서의 기본 형태를 탄생시킨다.[4] 1898년 12월 20일 이후 68세의 나이에 모든 음모에서 손을 떼고 평온하게 살아가려고 했으나, 자신의 약점을 쥐고 있는 러시아 정보원 소속 라치코프스키의 또 다른 의뢰와 그 스스로의 욕망으로 부추김을 당해, 직접 열차 공사장에 폭탄테러를 일으키려 하는 일기를 마지막으로 행방불명. 일기가 계속되지 않은 것으로 보아 실패했거나, 성공했어도 처리당했거나, 아무튼 좋은 끝을 보기는 힘들었을 인물이다.

굉장히 악질적인 인간으로 자기보전이 최우선에 완전무결한 자기합리화 논리, 그리고 타인의 목숨쯤은 자신의 임무나 안위를 위해 태연히 희생시킬 수 있는 말종이다. 움베르토 에코가 말하길 "이 세상에서 가장 혐오스런 주인공"이고 내용을 보면 충분히 그럴 자격이 넘치고도 남는다. 시바 타츠야 최대 라이벌 가리발디의 천인대 시절에는 근 1년 동안 사귀어온 군의 친구를 임무를 위해서 배와 함께 통째로 폭살시켜버리고[5] 사건 관계자는 기본적으로 모조리 죽였다. 안 죽고 아득바득 살아온 인간은 세치 혀로 어찌어찌 농락시킨 다음 제 좋을대로 쓰다가 또 죽인다. 통수치기의 달인. 야바위의 신기원. 음습한 인종차별주의자. 중중의 여성 혐오. 이런 저런 이유로 제한되어 있는 욕구는 식도락가적 기질을 발휘하는 것으로 어찌어찌 해소하고 있는 모양. 아무리 소설이라지만 시온 의정서의 초안을 만들었다는 점에서 이미 지탄을 피할 수 없는 인물이다.

작가와 번역가 말대로 그는 우리들 속에 있다, 그리고 걸어다니고 있다.
다시 한 번 분명히 말한다. 그는 우리들 속에 있고 걸어다니고 있다.
딱 잘라 말해 찌라시꾼

  • 달라 피콜라
시모네 시모니니의 또 다른 인격. 실존하는 달라 피콜라 신부를 모종의 이유로 살해한[6] 시모니니가 정신분열증을 일으킨 끝에 창조한 것으로 보인다. 사실 작품 극초반에 지그문트 프로이트 등등이 등장인물로 나오며 떡밥을 뿌려주는 터라 딱히 반전이랄 것도 없이, 그저 작품 중간중간에 모순되는 증언으로 등장하여 연막을 치는 역할에 가깝다. 하지만 이러한 인격분열현상이 일어나지 않았더라면 시모네가 일기를 작성하는 정신요법을 시행할 일도 없었을 테니 어찌 보면 작품의 시작점인 인물. 달라 피콜라 신부가 생겨나는 순간 시모네 시모니니는 기억도 분열되어 알았어야 할 사람을 모르고 모르는 사람이 떠오르는 등 혼란을 겪게 된다.

시모네 시모니니와 달리 뚜렷이 드러나는 활약상은 비교적 적었으나, 작품이 중후반으로 진행될수록 시모네 시모니니가 받은 의뢰를 대행하는 형식으로[7] 레오 탁실 일당과 적극적으로 연계하여 프리메이슨을 엿먹이는 작업을 진행하며 조직에게서 받은 착수금 절반을 후려치는 악행을 보여준다. 이 과정에서 불랑 신부[8]의 흑미사에 어쩔 수 없이 참여했다가 다이애나 본[9]과 본의 아닌 검열삭제를 치른 끝에 그녀를 교살해버리기도 한다. 시모네 본인이 격렬한 여성혐오증인 것으로도 모자라 유대인 혈통이었다는 것이 드러났기 때문. 이후 목격자인 불랑 신부도 처리해야 했기에, 다이애나 본의 시체를 하수구로 질질 끌고 가게 한 다음 그 자리에서 총살했다. 이 시체들은 훗날에 이르러 시모네 시모니니의 말년을 가로막는 중요한 문제가 된다. 이중인격체로써의 달라 파콜라 신부는 시모네가 귓동냥으로 얻어들은 일기를 서술하는 정신요법을 거듭하는 과정에서 서로 하나로 합쳐져 결국은 완전한 시모네 시모니니로 되돌아간다. 이후 달라 피콜라로써 활동하며 쌓아둔 개인물품이나 가발, 신부복 등을 모조리 정리하여 처분하는 것으로 달라 피콜라는 완전히 작중에서 사라지게 된다.

2.2. 주요 실존 인물


  • 바뤼엘 신부

  • 시모니니 대위: 조반니 바티스타 시모니니.
주인공 시모네 시모니니의 할아버지로 나오며 그에게 각종 자신이 가진 인종적, 종교적 편견을 심어주며 바뤼엘 신부에게 문제의 편지를 보낸 사람. 일단은 실존인물이다. 그러나 그 인물상은 편지를 보냈다 하나 밖에 존재하지 않는다. 그것이 무슨 내용인가 하면 유대인들이 세력을 이루어 세계 각지의 그림자에서 암약하고 있다는 경고인데... 물론 이 주장에는 딱히 아무런 근거도 없었지만 최종적으로는 작품 전반에 걸쳐 매우 중요한 요소로써 작용하게 된다. 또한 주인공 시모네 시모니니에게 미식가 취미를 가르쳐준 사람이기도 하다. 문서 상단에 서술하였듯이 작품이 본격적으로 진행되는 시점에서는 이미 고인. 시모네의 유년기에 잠깐 등장하는 정도이다. 시모네 시모니니가 작중에서 자주 시모니니 대위라고 불리는 것은 단순한 설정이 아니라 작가의 의도이기도 할 것이다.

----
  • [1] 움베르토 에코가 인종주의자는 절대 아니지만, 소설 내용상 인종적 편견이 적나라하게 묘사되어 있으므로 그런 분야에 대한 지식이 없는 이들이 현혹되지나 않을까 하는 우려의 목소리가 제기되었고 그에 대한 반박이 일어난 사건.
  • [2] 번역 후기를 보면 문학 발전의 양상이 서양과 다르게 나타났던 한국은 서양 소설이 번안되어 들어오기 시작한 1900년대 초반 소설 형식에 맞추었다고 되어 있다.
  • [3] 실제 존재하는 성인으로 한국 가톨릭에서는 '성 시메온'으로 표기하고 있다. 어떻게 보면 이름부터가 편견의 산물.
  • [4] 국내판 번역본에서는 프로토콜이라는 용어로 번역되어 있다. 이는 에코가 작중에서 '프로토콜'이라는 단어의 또다른 뜻으로 사용했기 때문.
  • [5] 도리어 도가 너무 지나쳤다고 비안코에게 조인트를 까인 끝에 파리로 망명했다...
  • [6] 이 시체는 시모네의 은신처 아래쪽 하수구에 유기했다.
  • [7] 달라 신부로 활동을 할 때는 언제나 변장을 했기 때문에 사건 관계자 대부분이 시모네 시모니니와 달라 신부가 같은 사람이라는 생각을 하지 못했다. 이를 유일하게 꿰뚫어본 것은 라치코프스키.
  • [8] 프리메이슨을 엿먹이기 위한 탁실의 찌라시 작성에 많은 조언을 해준 인물로, 묘사로 따르자면 몸은 허약한데 대물이라고...
  • [9] 찌라시의 리얼리티를 강조하기 위하여 달라 신부가 영입한, 시모네 시모니니 시절의 신분으로 알고 있었던 정신병자 환자. 자신이 프리메이슨 소속의 요원이라는 망상증을 가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