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페르디카스

last modified: 2014-08-16 20:35:06 Contributors

Perdiccas
(BC 365? ~ BC 321)

마케도니아의 인물.

알렉산드로스 3세아테네를 제압하고 여러 신하들에게 재산을 나눠주자 페르디카스는 이를 포기하고 알렉산드로스 3세를 따라 그의 휘하에서 기병대장으로 종군해 기원전 334년의 그라니코스 전투, 기원전 333년의 이소스 전투, 기원전 331년의 가우가멜라 전투 등 여러 전투에 참여했다. 기원전 324년에 수사에서 알렉산드로스 3세가 주관하는 합동 결혼식에서 결혼했으며, 기원전 323년에 알렉산드로스 3세가 바빌론에서 사망하자 그의 이복형 필리포스 3세가 정신지체였기에 알렉산드로스 3세의 아이가 태어날 때까지 기다렸다가 그 아이가 아들이면 왕으로 삼자고 주장했다.

필리포스 3세가 왕으로 즉위하고 알렉산드로스 3세의 아이가 아들이면 알렉산드로스 4세라고 해서 공동왕이 되도록 하고 딸이면 필리포스 3세가 단독으로 왕이 되도록 한다고 결정되자 페르디카스는 섭정이 되었으며, 자신에 반대하는 멜레아그로스, 보병대 300여 명을 죽였고 에우메네스가 카파도키아, 파플라고니아를 공격할 때 레온나토스에게 에우메네스를 돕도록 시켰지만 거부당하자 직접 군사를 보내 에우메네스를 지원했다.

제국의 2인자인 안티파트로스와 우호 관계를 맺기 위해 정략 결혼으로 안티파트로스의 딸인 니카이아와 결혼했지만 올림피아스가 클레오파트라와의 결혼을 주선했는데, 클레오파트라의 결혼을 받아들여 니카이아와 이혼하면서 안티파트로스와 사이가 악화되었다.

소아시아에서 반란이 일어나 페이톤에게 이를 진압하도록 시켰고 페이톤이 진압하면서 약탈, 학살을 하자 이를 문책해 페이톤의 원한을 샀으며, 프톨레마이오스 1세가 부하를 시켜 알렉산드로스 3세의 시체를 알렉산드리아로 옮기면서 제1차 디아도코이 전쟁이 기원전 322년에 일어났다. 프톨레마이오스 1세를 공격하기 위해 이집트로 원정을 갔지만 기원전 321년에 싸우기도 전에 펠루시온에서 페이톤, 셀레우코스 1세, 안티게네스 등에게 살해당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