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패궁 레라캄토름

last modified: 2014-12-23 22:23:05 Contributors

覇弓レラカムトルム


1. 개요

몬스터 헌터 시리즈의 무기. 아캄토름 소재로 만드는 이다.

2. 넘버링, 포터블 시리즈에서

2.1. 몬스터 헌터 포터블 세컨드

몬스터 헌터 포터블 세컨드에서 첫등장한 용속성 로, 최고의 사기 무기라 불렸던 활이다.
아캄토름을 잡으면 제작할 수 있는데 보통 일반적으로 아캄 소재 무장은 성능이 매우 높지만 예리도가 매우 낮은 마이너스 무장들이나, 패궁은 활이기 때문에 그런 디메리트가 없었다. 따라서 엄청난 깡뎀만 붙었어도 패궁은 강력한 무기가 되었을 텐데 속성까지 얹어줬다. 그것도 몬헌 최고의 속성인 용속성을 '200'이라는 기타 용궁 쌈싸먹는 속성수치로 말이다. 이것만 따져도 무시무시한 무기인데, 회심률이 50%까지 붙어있다. 게다가 스펙은 좋은데 활의 구성이 딸려서 묻히는 몇몇 활과는 달리 확산-관통-연사-관통이라는 적절히 분할되어있는 구성에 그 레벨도 Lv3 ~ 4로 설정되어있다.

거기다가 대충 아캄셋으로 무장을 해버리면 고급귀마개, 회심+2(크리티컬 확률 +20%)까지 띄울 수가 있어서 회심률이 70%에 육박한다. 그냥 쏘면 회심이라고 불릴 수준이 된다. 꼼수를 쓸 때나, 닥사냥을 할때나 최고의 효율을 보여주며 보스를 쌈싸먹던 답이 없는 최강의 무기였다.

2.2. 몬스터 헌터 포터블 세컨드G

<몬스터 헌터 포터블 세컨드G>에 와서 대폭 너프되었으며 3차지가 삭제되고 2차지까지밖에 없는 활이 되어버렸다. 장전수 업을 띄워야 겨우 3차지(연사)가 뜬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최강급 용속궁으로 활 유저라면(활 유저가 아니라도 편안한 헌팅을 위해서라면) 반드시 만들어 두어야 할 활. 암산룡 또는 쉔가오렌 토벌용으로 거의 필수이며 장전수up을 띄워 연사활로 변신시키면 대 고룡전 및 밀라보레아스 부위 파괴용으로도 필수다.

일단 G급에서 패멸궁 크라네라캄으로 강화시킬수 있으며, 여기까지 강화해야 세컨드 시절 상위 무기인 패궁 정도의 스펙이 나온다. 바꿔 말하면 세컨드 시절의 패궁은 사실상 G급 무기나 마찬가지였던 것이다(…). 게다가 들어가는 재료가 고룡의 대보옥에 붕천옥이라는 파격적인 구성. 그래도 2ndG 에서 G급 노산룡화사장력 없이 부위파괴 다하면서 솔플로 토벌 가능한 무기인 만큼 재료값은 충분히 하고도 남는다. 또한 나중에 미친듯이 요구해대는 노산룡 천린 때문에라도 관통활은 마스터 할 수 있다. (...)

2.3. 몬스터 헌터 포터블 서드

몬스터 헌터 포터블 서드에서도 등장. 깡뎀 210에 용속 23,[1] 회심률 30%에 확산 2/관통 3에 장전수UP을 띄울 경우 연사 4가 등장한다. 기본적으로 전작과 비슷한 성능. 곡사 형식은 폭렬형이다.그러나 장전수UP 스킬이 없으면 사용할 수가 없다. 이래저래 장전수UP은 전작 못지 않게 필수. 어쨌든 이래저래 칼질당했다고 해도 여전히 강력한 용속 관통/연사활이다.

2.4. 몬스터 헌터 4

몬스터 헌터 4에서도 만들 수 있다. 성능은 3rd 시절과 대동소이. 다만 몬스터 헌터 4에서는 증탄의 피어스가 없기 때문에 장전수+1을 띄우기 힘든데다가 용속성 활로는 본작의 간판 몬스터인 고어 마가라 활 트리의 최종단계인 'THE 캡터'나 진오우거 아종 소재 '옥궁 류간Ⅱ '가 상당히 우수하기 때문에 굳이 패궁을 장전수UP까지 띄워가며 쓸 필요가 없다는 점, 결정적으로 발굴무기를 캐서 쓰기 시작하면 굳이 패궁을 들어야 할 필요성이 사라지기 때문에(…) 묻혀버렸다.

2.5. 몬스터 헌터 4G

G급이 추가된 만큼 패멸궁 크네레라캄이 부활. 사양은 깡뎀 360/속뎀 280, 회심 30%, 슬롯 1개, 폭렬형 곡사. 1차지 확산 Lv3 / 2차지 관통 Lv4이며 장전수UP을 띄울 경우 3차지 연사 Lv5가 등장. 이번 작품에서는 증탄의 피어스(머리장비 1개로 장전수UP 스킬이 추가된다) 및 상대적으로 장전수UP 스킬을 띄우기 쉬워져서 용속 연사활로 사용하기 쉬워졌다.

그 외의 용속 연사활로는 진오우거 아종 소재의 '진낭아궁[멸죄]', 혼돈에 신음하는 고어 마가라 소재의 '디자이어or디스페어'가 있으나, 각각 일장일단이 있는 성능을 보인다. [2]

3. 몬스터 헌터 프론티어에서

몬스터 헌터 프론티어 온라인(한국 서비스)에서는 패궁 레라캄트룸이라는 명칭이었다.
몬스터 헌터 프론티어에서도 회심 50%는 사라졌지만 그래도 여전히 용속 활의 최강자로 군림하고 있었으며, 이후 강종무기인 시스네=다오라[3]의 등장으로 용속 활의 최강자 자리를 넘겨주게 된다.

----
  • [1] 2G 기준으로는 230 정도.
  • [2] 낭아궁의 경우 장전수UP을 띄울 필요가 없다는 것과 최종까지 가는게 패멸궁보다 비교적 쉽다는걸 제외하고는 모든것이 패멸궁의 하위호환이고 디자이어 or 디스페어의 경우는 깡뎀 높고 만들기가 제일 쉽지만 광룡화 몬스터가 아니면 그 특유의 뒤죽박죽한 회심때문에 딜의 안정성이 낮다는 단점이 존재한다
  • [3] 깡뎀 312, 용속 240, 회심 15%, 연사2>확산3>연사4>확산4. 관통이 사라진것 외에는 패궁을 뛰어넘는다. 강종무기의 특성이 활을 꺼냈다가 집어넣을 때 '아주 빠른 속도'라는 회피에 아주 적절한 옵션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