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트래비스 밴와트

last modified: 2015-04-03 22:42:50 Contributors


SK 와이번스 No.59
트래비스 밴와트 (Travis Banwart)
생년월일 1986년 2월 14일
국적 미국
출신지 캔자스 주 위치타
포지션 투수
투타 우투우타
프로입단 2007년 드래프트 4라운드(전체 150번, OAK)
소속팀 SK 와이번스(2014~ )

SK 와이번스 등번호 57번
조조 레이예스(2013~2014) 트래비스 밴와트(2014) 정우람(2015~)

Contents

1. 개요
2. 미국 시절
3. SK 와이번스 시절
3.1. 2014 시즌
3.2. 2015 시즌
4. 플레이 스타일
5. 여담

1. 개요

SK 와이번스조조 레이예스웨이버 공시 이후 새롭게 영입한 외국인 투수. 등록명은 밴와트. 그래서 이 항목은 밴와트로도 들어올 수 있다.

2. 미국 시절

대학교 1학년 때 8승 1패, 평균자책점 2.09라는 좋은 성적을 올리며 다승 공동 6위, 평균자책점 2위를 기록했다.[1] 2학년 때는 9승 4패 평균자책점 3.87로 평범한 성적을 냈다.

대학 졸업 이후, 2007년 드래프트 4라운드에서 오클랜드 애슬레틱스가 그를 지명했다. 그 당시 스카우팅 리포트에 따르면, 체인지업이 매우 뛰어난 투수이며 팀내 3~4 선발 정도의 위치까지 기대할 수 있다고 한다. 다만 구위는 다소 떨어지는 편이라고 한다. 지명 뒤로는 싱글 A에서 4점대 평균자책점을 기록하며 평범한 투수가 되었지만, 2010년에 트리플 A에 올라갈 기회를 받고 선발 자리를 차지했다. 2013년 후 마이너리그 FA가 되어 클리블랜드 인디언스로 이적했고, 피홈런, 평균자책점이 모두 낮아졌다.

3. SK 와이번스 시절

7월 5일, 퇴출된 레이예스의 대체 용병으로 계약금 5만 달러, 연봉 15만 달러에 SK와 계약했다.

3.1. 2014 시즌

7월 12일 삼성 라이온즈전에서 처음으로 등판했다. 기록은 6이닝 105구 7피안타 2피홈런 2볼넷 4삼진 5실점 4자책. 1,2회는 무실점으로 막았지만, 3회 선두 타자 나바로에게 2루타를 맞고, 최형우의 적시타로 1실점, 박석민의 투런으로 3회에만 3실점을 했다. 4회에는 이흥련의 타구에 좌익수 이명기가 실책을 범했고, 김상수의 투런으로 다시 2실점했다. 5,6회는 무실점으로 막았고 진해수와 교체되었다. 팀은 13-10으로 승리하며 밴와트는 첫 승을 챙겼다. 이 날 최고 구속은 149km/h.

7월 24일 6이닝 무실점, 8월 1일 5이닝 3실점 투구로 3연승을 달성하면서 한때 선발 투수였던 로스 울프보다 승수가 많아졌다.(...)

8월 7일 밴와트는 KIA와의 경기에 선발로 출장하면서 6⅓이닝 동안 7피안타 2볼넷 7탈삼진 2실점을 기록, 시즌 4승(무패)째를 거뒀고, 평균자책점도 종전 3.71에서 3.48까지 떨어뜨렸다.

8월 13일에는 LG를 상대로 6.1이닝 5실점(2자책)을 기록하며 5연승을 거뒀다. 이쯤되자 밴와트 선발등판=승리라는 말까지 생길 지경.

8월 19일 두산전에서 정수빈에게 만루홈런을 맞는 등 5.2이닝 7실점으로 패전하며 연승 행진은 끊겼으나 8월 30일 6이닝 2실점으로 시즌 6승을 챙겼다.

9월 6일에는 첫 패배를 기록한 적이 있는 두산전에서 6.1이닝 1실점으로 호투하며 시즌 7승을 따냈다. 이날까지의 ERA는 3.86.

9월 12일 넥센전에서 입단 후 최고의 피칭을 보여주며 8이닝 7K 무실점으로 시즌 8승.

10월 1일 한화전에서도 5이닝 동안 7개나 사사구를 내주었으나 7탈삼진 무실점으로 잘 막고 시즌 9승째를 따냈다.

하지만 이후 팔꿈치 통증을 호소하였는데 이 과정에서 해프닝이 있었다. 처음기사에서 이만수는 밴와트가 MRI상으로는 이상이 없음에도 던지지 않겠다고 한다며 답답함을 전했고 계약내용이 궁금하다, 이해할수 없다는 식으로 태업을 의심하는 발언을 했다. 그러자 밴와트는 인터넷에 글을 올렸고 자신에 대한 오해에 대해 이야기하며 아픈것은 분명하며 재활을 위해 미국으로 떠날것이라고 폭탄발언을 했다. 기사로 전해진 바로는 밴와트가 자신이 태업을 의심받는다는 것에 억울해했고 그과정에서 프런트와 상의 없이 감정적으로 미국행을 결정한 것이라고. 뒤늦게서야 프런트에서는 MRI를 통해 밴와트의 팔에 염증이 있었음이 발견되었다고 전하며 시즌아웃정도는 아니고 한국에서 상태를 보고 경기에 나갈것이라며 정정했다. 한마디로 부상문제 하나에도 감독과 프런트의 말이 전혀 맞지 않으며 선수는 그러한 오해때문에 상의도 없이 미국행을 선포하는 등 콩가루 집안다운 모습을 제대로 보여준 셈.

시즌 최종 성적은 11경기 66.2이닝 9승 1패 56탈삼진 평균자책점 3.11로 마무리하였다.

2014 시즌이 끝나고 SK와 재계약에 성공했다.

3.2. 2015 시즌

2014년 12월 22일에 총액 67만 5,000달러(계약금 15만 달러, 연봉 52만 5000달러)로 재계약했다. 이로서 2015 시즌에서도 SK에서 뛰게 되었다.

3월 28일 삼성과의 개막전에서 선발 투수로 나서게 되었다. 하지만 4이닝 7피안타 2볼넷 4탈삼진 4실점을 기록하는 등 아쉬움이 남는 투구를 보여주었다.결국 5회부터 고효준과 교체되었고, 결국 패전투수가 됐다.

4월 3일 넥센과의 경기에서 선발 투수로 나섰지만 4 1/3이닝동안 8피안타(1피홈런) 1볼넷 4탈삼진 6실점 6자책으로 부진했다. 불안하다;;;;

4. 플레이 스타일

파이어볼러라기보다 피네스 피쳐, 즉 제구력과 변화구 위주의 피칭을 한다. 평균 직구 구속이 88~92마일로 142~145km/h 정도이다. 변화구로는 체인지업, 커브, 슬라이더를 던지는데 이 중 체인지업은 플러스 등급을 받을 정도로 좋다고 한다. 다만 좌타자에게 OPS가 2할 정도 높은 걸로 보아 체인지업이 좌타자에게 효과적으로 먹히지는 않은 듯 하다. 땅볼/뜬공 비율이 0.84로 높다. 뜬공을 유도하는 투수라는 말인데, 홈런이 잘 나오는 문학야구장에서의 적응이 관건이 될 것이다.

한국야구에선 굉장히 안정적인 모습을 보여 준다. 150km까진 아니지만 직구도 140km 후반까지 찍히고, 각이 큰 커브와 놀라운 제구력 역시 가산점 요인이다. 거기다 수비 역시 평균정도는 하며, 성격도 좋은 편.

5. 여담

앤디 밴 헤켄, 릭 밴덴헐크와 함께 호투를 이어가고 있어 밴 트리오를 결성할 기세다믿고쓰는 밴씨.[2] 이제 용병은 밴씨로 데려와야 한다. 벤자민 주키치는? 주레기도 2년 잘했잖아 미래를 내다본 베댓
----
  • [1] 참고로 이때 다승 공동 6위는 한화의 라이언 타투스코이다.
  • [2] 물론 앞서 말한 두 사람은 네덜란드식 성인 'Van'이다. 밴와트의 성은 오스트리아독일계 성씨로 독일에서는 밴바트 혹은, 밴바르트로 발음한다. 'Banwart'는 농토를 관리하는 사람, 즉 조선 시대로 치면 마름을 의미하는 'Bannwart'에서 파생된 성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