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트락울

last modified: 2015-03-08 00:39:41 Contributors

TragOul.jpg
[JPG image (Unknown)]
[1]

Contents

1. 디아블로 2
2. 디아블로: 죄악의 전쟁
3. 케인의 기록
4. 기타


균형은 빛과 어둠의 균등한 분배이다. 그것은 성역의 가장 중요한 본질이자 만물의 본질이기도 하다. 어둠이 지배하는 세상은 스스로 불타버릴 것이다. 빛이 통치하는 세상은 고인 물처럼 썩고 말 것이니라.

Trag'Oul. 디아블로 시리즈에 등장하는 성역드래곤이자 수호자. 다만 그 모습은 서양의 드래곤보다는 동양의 에 더 가깝다. Trang'Oul으로도 알려져 있는데, 이는 디아블로 2에서 생긴 오타가 널리 퍼져버린 것. 그리고 케인의 기록에선 분명 한국어 번역이 '트락울'로 나오는데, 디아블로 3 영혼을 거두는 자에선 'trag'oul coils'이라는 전설 손목방어구를 '트래그울의 똬리'라고 번역했다. 한국이든 미국이든 게임내 명칭과 정식 명칙이 자꾸 왔다갔다 한다.

1. 디아블로 2

처음으로 언급된 곳은 디아블로2로, 매뉴얼에 보면 네크로맨서 부분에 설정과 스킬을 설명할 때 나온다. Teeth, Bone Spear등의 스킬이 그 예로, 이들 스킬은 트락울의 뼈를 소환하여 적에게 날리는 것이라고 설정되어 있다. 그만 좀 빼가라 이 놈들아 뼈가 남아나질 않겠다 이후로 확장팩인 파괴의 군주에서 Trang-Oul's Avatar라는 오타가 들어간 세트 아이템이 추가되면서 트랑울이라는 잘못된 이름이 확산되는데 한 몫 하였다.

2. 디아블로: 죄악의 전쟁

디아블로 2 이후로는 소설 디아블로: 죄악의 전쟁 3부작에 등장하면서 더 자세하게 묘사된다.

그 기원은 알 수 없으나, 드높은 천상과 불타는 지옥 사이에 놓여진 성역 세계를 수호하는 존재이며, 천사도 악마도 그의 존재를 알지 못한다. 네크로맨서들의 선조 라트마가 그의 제자이며 울디시안의 동생인 델른이 그들과 접촉하면서 독자들에게 소개된다.

어떤 뚜렷한 형체가 없는 것으로 묘사되는데, 그 모습을 설명한 멘델른에 따르면 별들만 있다고 생각된 곳에 잘 보니 별들이 이어져 용과 비슷한 형상을 만든다고 한다.[2] 성역을 초월한 어느 이공간에 존재하지만 동시에 천상도 지옥도 아닌 곳이라 정확히 어디인지는 모른다. 아마도 성역의 하늘을 조금 초월한 곳에 있는 듯하다.

아주 오래동안 존재한 터라 지혜는 높지만, 자신을 천사나 악마에게 들키지 않게 하기 위해 몸을 숨기고 있으며, 천사들의 침공을 성역의 좌표를 헛갈리게 해서 지연시키고, 울디시안을 자신의 영역으로 불러 공간이동 시켜주거나, 최종적으로 천사와 악마들의 침공때 완전하게 각성한 울디시안에게 조언을 하여 울디시안이 성역을 살리게 도움을 준다.

내용 누설 주의! HELP!

이 부분 아래에는 내용 누설(반전 및 결말) 가능성이 있는 서술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는다면 여기를 눌러 문서를 닫을 수 있습니다.



천사, 악마, 인간이 한데 모여 한바탕 대전투를 치르고 난 후에 울디시안의 희생으로 전투가 일단락되자 회담을 가진 앙기리스 의회의 대천사들과 메피스토의 결정으로 성역은 모든 것이 소설 시작점의 상태로 원상복귀된다. 이는 모두의 기억까지 소거된다는 것을 의미했는데, 멘델른만은 트락울의 힘으로 기억을 보전할 수 있었다. 울디시안도 없고 이제 더 이상 고향에 남아있을 이유가 없어진 멘델른은 아무 기억 없이 행복하게 사는 옛 동료들을 남겨두고 트락울과 라트마의 부탁으로 울디시안의 업적을 기억하고 천사와 악마 사이에서 균형을 지킬 이들을 양성하기 위해 떠난다. 트락울은 멘델른에게 스승이라는 뜻의 Kalan이라는 새 이름을 붙여주는데 이 Kalan이 첫 네크로맨서가 되시겠다. 라트마가 그들 사이에서 트락울과 함께 반신적인 존재라면 Kalan은 네크로맨서를 창시한 아버지쯤 된다. Kalan은 이후로 자신의 경험담을 기록으로 남겼으며 이로서 데커드 케인같은 후대의 인물들이 성역의 참역사를 알 수 있게 된 계기가 되었다.

3. 케인의 기록

디아블로3 출시 이전에 디아블로 시리즈의 세계관과 설정을 모아서 알릴 목적으로 나온 케인의 기록에 다시 등장한다.

이번에는 확실히 그 기원이 밝혀지는데, 이나리우스릴리스에 의해 성역이 창조될때 함께 탄생했으나 그 존재는 천사도 악마도 모른다고 한다. 모습이 확실히 드러나지 않았던 죄악의 전쟁 때와는 달리 데커드 케인이 그린 삽화는 동양의 용과 같은 모습을 묘사하는데, 네크로맨서의 선조되시는 칼란도 보지 못한 모습을 어떻게 케인이 알아냈는지는 모를 일이다. 다만 죄악의 전쟁 후에 칼란이 무엇을 했는지 구체적으로 밝혀진 것은 없기 때문에 어쩌면 결국 본모습을 보았을 수도 있다. 어쨌든 결론은 디아블로 세계관 제일의 설정덕후 데커드 케인 선생

4. 기타

성역은 선악의 균형으로 유지된다는 믿음을 갖고 있으며, 오랫동안 성역을 지켜온 존재이기 때문에 정말로 그럴 가능성이 높다. 이러한 사상을 최초의 네팔렘 중 하나인 라트마에게 전파하였는데, 케인의 기록을 보면 라트마라고 소개된 삽화는 흡사 도마뱀이나 용과 비슷한 모습을 하고 있다. 정말로 이런 모습으로 변했는지 아니면 그냥 전설에 불과한 것인지는 불명이라고 하지만 어쨌든 이런 얘기들이 나도는 것 보면 트락울은 정말 동양의 용 비슷한 형체를 갖고 있는 듯하다. 죄악의 전쟁 3부작에서 라트마는 또한 세계석을 다루는 방법에 대해서도 잘 알고 있는 모습을 보이는데, 이는 아마도 트락울이 가르쳐 준 것일 듯하다.

디아블로3 개발단계에서 트락울이 본편에 등장하냐는 질문에 블리자드의 공식답변은 '안 나온다'였고 실제로도 안 나왔다. 확장팩에 나올 지는 미지수.

설정이 설정인지라 일부 설덕후들에게는 우주의 시초적 존재였던 아누[3]의 환생이 아닐까 하는 등 많은 추측을 사고 있다. 떡밥룡

선도 악도 아닌, 선악을 초월한 거대하고 강력한 용이라는 점에서 슈퍼전대 시리즈오성전대 다이레인저대신룡과도 비슷한 면이 있다.

----
  • [1] 케인의 기록 삽화에서
  • [2] 별들은 단순한 형상이 아니라, 성역의 모든 기억들을 간직하고 있으며, 미래도 어느정도 비추고 있는데, 트락울은 멜덴른이 미래를 보려는 걸 선택을 제한한다며 막았다.
  • [3] 신이나 신적 존재가 없는 디아블로 세계관인지라, 아누는 모든 것의 시초라고 할 수 있는 존재이다. 천사들은 아누의 시신 일부가 변한 천상의 '수정 회랑'에서 탄생하는 존재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