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토르 헤이에르달

last modified: 2015-01-24 00:36:30 Contributors

Contents

1. 개요
2. 비판점
3. 기타


1. 개요


tortortortortortor.png
[PNG image (Unknown)]

(1914-2002)

노르웨이의 모험가.인류학자.

폴리네시아 섬에 어떻게 사람들이 들어와 살게 되었는지는 미스테리였는데 헤이에르달도 이 미스테리를 해명하는 연구에 뛰어들었다. 그러던중 헤이에르달은 남미의 페루에서 폴리네시아 섬과 비슷한 석상을 발견했고, 식물을 부르는 이름이 비슷하다는 점에 착안하여 폴리네시아 사람들의 기원은 남미에 있다는 논문을 발표했다. 그러나 학계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는데, 그 이유는 원시적 배로는 남미에서 태평양의 섬까지 간다는건 불가능하다라는 것에서였다.

그러자 헤이에르달은 내가 직접 배를 타고 남미에서 태평양까지 가보자라는 생각으로 남미에서 자생하는 발사나무등의 재료로 잉카 시대의 배를 재현하여 콘 티키라는 이름을 붙인뒤 페루에서 이스터 섬까지 가는 대장정의 여행을 시작했다(...)

1947년 4월 28일 다섯명의 동료들과 함께 페루의 카야오를 출발한 헤이에르달은 예항선으로 훔볼트 해류를 넘은 다음 이스터섬을 향한 여행(이라 읽고 표류라 쓴다)을 시작했다. 사실상 표류나 다름이 없었던 것은 일체의 동력을 쓰지 않고 오로지 해류와 바람만으로 배를 움직여서 정처없이 나아갔기 때문이다.

항해 102일만에 콘티키호는 예정한 목적지는 아니었지만 타히티에서 동쪽으로 800km정도 떨어진 라로이아 산호초에 도착해 남미에서 태평양의 섬들까지 잉카식의 배로 갈수도 있다는 가능성을 증명해 보였다. 콘티키호 모험의 성공으로 헤이에르달은 세계적인 유명인사가 되었고 콘티키호의 모험과정을 담은 다큐멘터리 "콘티키"는 1951년 아카데미 장편 다큐멘터리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하지만 헤이에르달은 이때만 해도 박사학위가 없었던 탓에, 학계는 박사도 아닌 젊은이가 학계의 정설을 흔들려 한다고 비난했다. 그러나 헤이에르달은 남미에서 이주한 사람들이 폴리네시아의 원주민들의 조상이 되었다는 자신의 입장을 굽히지 않았다.

그러나 이런 노력에도 불구하고 훗날 DNA조사에 의해 폴리네시아인들의 조상은 타이완, 레이 반도에 살고 있던 사람들로 밝혀졌다.

이후, 헤이에르달은 아즈텍 문명이집트 문명의 유사점으로 관심이 옮겨져서 아즈텍 문명이 이집트에서 이주한 사람들에 의해 세워지지 않았을까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고, 이를 증명하기 위해 고대 이집트의 갈대배를 재현한 "라"를 타고 1969년, 모로코의 사피를 출발해 서인도 제도로 항해를 시작했다. 그러나 이번의 항해는 서인도 제도 근처에 도달하긴 했지만 폭풍으로 결국 "라"가 가라앉고 말았다. 헤이에르달은 이듬해 다시 "라2"라고 이름을 붙인 갈대배를 타고 재도전해 서인도 제도의 바베이도스에 도착하는데 성공했다.

태평양대서양을 횡단하는데 성공한 헤이에르달은 다시금 이번에는 인도양에 도전해서 메소포타미아에서 인도까지 메소포타미아 지역의 고대 갈대배를 재현한 "티그리스"를 타고 1977년 항해에 도전했다. 그러나 이 항해는 홍해에서 국제분쟁이 일어난 탓에 항해는 홍해입구에서 멈춰야만 했다.

이후에도 헤이에르달은 자신의 이주에 의한 문명 전파설을 증명하기 위해 세계 각지의 유적을 탐사하고 유물을 연구하며 지내다가 지난 2002년 사망했다.

노르웨이 해군의 프리드요프 난센급 이지스 구축함 중 한 척이 헤이에르달을 기려 "토르 헤이에르달"로 명명되었다.


...꽤 훌륭한 실전파 학자분 되시겠다. 근데 사실 이쯤이면 표류를 즐기신게 아닐지

2. 비판점


모험가로서는 열정적인 헤이에르달이었지만, 학자로서는 의문을 제기하는 시각이 많다. 우선 그에게 명성을 안겨준 콘티키호 탐험의 경우는 남미에서 태평양의 섬까지 고대의 배로 여행할수 있음을 입증했다지만, 콘티키호 자체의 힘으로 훔볼트 해류를 넘어간게 아니라 예항선의 힘으로 넘었기 때문에 과연 고대인들이 자체적인 힘으로 훔볼트 해류를 건너 태평양까지의 항해를 할수 있었는가에 대해서는 의문이 제기된다. 실제로 헤이에르달 이후 같은 항해를 고대의 선박만으로 시도하던 사람들은 모두 훨씬 북쪽으로 떠밀려갔는데, 오히려 그런 지역에서는 헤이에르달이 남미의 영향이라고 주장한 것들이 전혀 발견되지 않는다.

또다른 문제는 사실 헤이에르달이 만든 콘티키호는 '고대'의 배를 재현한 것이 아니라는 점이다. 헤이에르달의 배는 유럽인과의 접촉 이후 유럽의 선박기술의 영향으로 개량된 형태를 본딴 것이며, 방향 조절을 위해서는 아예 원래 뗏목에는 없던 를 사용했다. 즉 콘티키호의 항해가 성공했다고 해서 고대 남미인들의 배로 같은 일을 할 수 있었으리라는 보장은 없다. 그래서 헤이에르달의 콘티키호 모험이 과연 실험항해의 가치가 있는가에 대해서 당시부터도 많은 논란이 일었다.

헤이에르달 이후의 인류학, 고고학, 역사학, 전학 등의 연구에서는 헤이에르달의 이론을 부정하고 있다. 태평양 섬에 사람들이 살게 된것은 남미가 아니라 동남아시아에서 멜라네시아로, 멜라네시아에서 다시 폴리네시아로 이어졌다고 보는게 일반적이다. 또한 폴리네시아 인들은 카누를 이용했고, 바람을 이용할줄은 몰랐기 때문에 남미에서 폴리네시아로 이주했다는 헤이에르달의 주장은 사실과는 다르다는게 정설로 굳어졌다. 헤이에르달은 폴리네시아인들의 조상이 동쪽에서 왔다는 전설을 근거로 들었지만 조사 결과 오히려 전설의 내용에는 서쪽에서 왔다는 암시만이 있었으며, 헤이에르달이 주장한 언어 면에서의 공통점 등도 연구 결과 모두 부정되었다. 또한 남미에서 오랫동안 광범위하게 사용된 도기 종류도 (도기를 만들 재료는 풍부했음에도 불구하고) 전혀 발견되지 않았으며, 흑요석으로 만든 석기 역시 남미 쪽과는 전혀 계통이 다른데다가 남미 쪽보다 비효율적인 형태였다. 결국 폴리네시아인들이 남미에서 왔다는 근거는 고사하고 고대에 교류가 있었다는 유력한 근거가 될 만한 것조차 전혀 발견되지 않았다.

또한 이집트 문명과 아즈텍 문명의 유사점에 대해서는 양자 사이의 시간적 간격이 너무 크기 때문에 가능성이 별로 없다는게 일반적 시각이다. 헤이에르달은 카나리아 제도 테네리페 섬에 있는 귀마르의 피라미드를 죽기 전까지 연구하여 이집트에서 멕시코로 문명이 전수되었을 가능성을 열심히 파헤쳤지만 별다른 성과는 없었던 것 같다. 애당초 이집트의 피라이드와 남미의 피라미드는 단지 피라미드라는 점 이외에는 구조나 용도 면에서 사실상 전혀 공통점이 없다.

그러나 어쨌든 열정적인 모험가로서, 그리고 자신의 학설을 증명하기 위해 실제로 모험을 감행한 그의 열의에 대해서 만큼은 긍정적으로 평가할수 있다는 시각도 많다. 저 위에 언급한 다큐멘터리나, 모험계획과 과정을 정리해서 책으로 만든 동명의 실화소설 콘티키등을 읽어보면 알겠지만 목숨이 위험했던 상황이 한두번이 아니었다. 자신이 믿는바를 위해 목숨을 걸 수 있는 용기있는 사람이었던 것은 틀림없다.

그 외에 리히 폰 데니켄 같은 유사역사학자가 헤이에르달의 학설을 취사선택해 초고대문명설같은 개썰을 푼 적이 있었지만 이건 헤이에르달의 잘못이라고 할 수는 없을 것이다.

3. 기타


2014년 10월 6일 구글은 로고로 헤이에르달의 탄생 100주년을 기렸다.

thor.gif
[GIF image (Unkn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