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타게임 스폰서

last modified: 2013-12-05 22:44:07 Contributors

어떠한 게임리그의 스폰서를 다른게임의 회사가 해주는 경우. 딱히 지칭하는 명사가 없기에 타게임 스폰서라고 적어 둠.

한국에서는 스타1리그를 제외하면 이런 경우는 없었다. 세계적으로 나가면 좀 있을지도 모른다.

스타리그

  • 스타리그가 타게임 스폰서를 받은 적은 없지만, 스타리그의 하부리그[1]는 한 번 타게임 스폰서를 받은 적이 있다. 바로 구룡쟁패. 바투 스타리그는 그냥 자기네 계열사 게임 홍보한거다. 다시 말해서 자사 스폰.

  • 한빛소프트 - 게임 자체가 아닌 게임 회사 스폰서.
  • 한게임 - 게임 자체가 아닌 게임 포털사이트 스폰서.
  • 네오위즈 피망 - 게임 자체가 아닌 게임 포털사이트 스폰서. 그리고 프로리그 스폰서.
  • 게임빌 - 게임 자체가 아닌 게임 회사 스폰서, 거기에 하부리그인 챌린지리그&듀얼토너먼트 스폰서.
  • 구룡쟁패 - 하부리그인 듀얼토너먼트 스폰서.
  • 바투 - 온게임넷과 같은 계열사인 온미디어에서 만든 게임. 한마디로 그냥 자사스폰. 그리고 2010년 10월 28일 역사 속으로 사라졌다.

MSL

  • 타게임 스폰서를 꽤 많이 받았다. 게임리그 주제에 다른 게임한테 스폰서를 받는다는 게 좀 웃긴 현실이긴 한데, 완불엠(…) 특성상 대기업들은 왠지 꺼려하지만 어쨌든 스타크래프트 리그가 스폰서 가격대비 홍보효과(특히 10대~20대)가 컸기 때문에 신생 게임들이 홍보를 노리고 스폰서를 해준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스폰서가 어느 기업이냐에 따라 사람들의 인식이 많이 달랐기 때문에 타게임 스폰서는 거의 마지막 선택이라고 봐야 했다.
그리고 MSL을 스폰서한 게임은 모두 망했다는(…) 전설이 있다.

  • 센게임 - 게임 포탈사이트 스폰서...인데 있는지조차 모르는 사람이 많다. 게다가 센게임의 모기업인 하나포스는 결국 SK에 합병당했다.
  • 당신은 골프왕 - 팡야의 벽을 넘지 못하고 2008년 6월 19일 목요일 서비스 종료.
  • 클럽데이 온라인 - 가장 엄청난 케이스. 2009년 2월 28일 서비스 종료. 결승전 끝나고 3개월 만에 망했어요.
  • 로스트사가 - 망하진 않았지만 하는 사람만 한다. 그래도 게임성부분은 괜찮다는 얘기가 많이 나온 편.
  • 아발론 온라인 - 리그도 벌였고 홍보를 열심히는 했다. 하지만 워3 카오스 짝퉁이라는 딱지가 붙어 있다. 리그도 여는가 싶었지만 시원찮으니 캐시템을 풀어서[2] 결국 2012년 8월 6일 서비스 종료. 부활한다고는 하는데 추이를 지켜보고 가 바람

참고로 클럽데이-로스트 사가-아발론 3연벙3연속 타게임 스폰서다.

MSL을 후원한 게임이 망하는 이유는 반드시 완불엠 때문은 아니고 게임성을 높이는 것 보다 마케팅에 올인하다 망했어요가 된 결과라고 볼 수 있다. 근데 스폰서한 게임들은 왜 그 모양?

사실 스타리그 스폰서를 통해 성공한 경우는 신한은행곰TV외에는 적은 듯 하다. 역대 최고 흥행 리그였던 So1 스타리그도 정작 스폰서인 So1은 망했어요. 그 외에는 중박 아니면 쪽박.

그런데 타게임 스폰서를 버리고 MSL금단의 열매 두 시즌 연속으로 웹하드로부터 스폰서를 받는 지경에 이르렀고 결국 MBC GAME은 폐국되고 말았다.

그 외


  • 2010 마구마구 프로야구도 여기에 포함될 지도 모른다. 하지만 대부분 스폰서에는 신경 안 쓰기 때문에 별 상관없을 지도 모른다. 거기에 마구마구는 프로야구의 파생게임이니 더더욱. 게다가 프로야구의 정식 스폰서는 CJ E&M게임사업부문이다. 한마디로 대기업인 CJ 스폰서를 가진 것이나 마찬가지. 그래서 평소에 마구마구를 즐겼던 야갤러들은 저 스폰서로 들어간 돈 중에 내가 질렀던 돈도 있구나 하면서 흐믓해했다 카더라...

----
  • [1] 챌린지리그, 듀얼토너먼트, 스타챌린지.
  • [2] 소수 팀원간 유기적 플레이가 강력하게 요구되는 AOS 장르에서 꾸미기 말고 게임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는 요소를 캐시화한다는 건 미친 짓이다. 이 경우는 리그까지 열었지만 신통치 않자 그냥 원금이라도 일부 회수하고 접으려는 의도로 보인다. 유명 게임만 아는 일반인에겐 잘 알려지지 않은 사실이지만 중국과 한국에선 심지어 처음부터 저런 걸 염두해두고 유령 회사 차려서 겉만 번지르르한 게임을 만들어 호구를 낚는 경우가 많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