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키네 류타로

last modified: 2014-04-18 17:55:30 Contributors

만화 H2의 등장인물. 센카와 고교 야구부의 중견수 겸 두번째 투수.

쿠니미 히로 왈, 운동신경이 좋고 발이 빠른데다 어깨가 강하고 음흉하고 잘난척하고 제멋대로인 녀석. 거기에 남의 약점을 잡아 협박하는 녀석이라는 말이 추가된다. 자칭 천재.

운동신경이 좋아 입학하자마자 센카와 고교 축구부의 기대주로 활약을 했다. 야구동호회 매니저 코가 하루카에게 한 눈에 반해 이리저리 추근대다가 잘난 척이 지나쳐 오히려 눈 밖에 났다. 야구동호회에 개망신을 주고 코가 하루카를 축구부로 끌어들이기 위해 야구동호회와 축구부의 야구시합을 주선하지만 쿠니미 히로노다 아츠시의 활약으로 무산되었다.

원래는 야구를 했던 모양으로 리틀야구 하쿠산 엔젤스에서 에이스 투수를 맡았지만 타치바나 히데오에 대한 지나친 라이벌 의식을 불태우다 쫓겨나서 야구를 그만두고 축구에 관심을 붙인 것이다.[1] 그러나 센카와 야구동호회가 존폐를 걸고 히데오가 있는 메이와 고교 야구부와 승부할 때 히데오에게 낚여서 다시 야구를 하게 되었다. 이후 축구부는 아무래도 좋은 듯 센카와 고교 야구부에 정식으로 입부한다.

처음에는 장발머리에 재수없지만 팬클럽 몰고다니는 바람둥이라는 설정이었으나 갈수록 진면목을 보이면서 팬들이 하나 둘 떨어져나가기 시작하더니 중반부 쯤에는 웬만한 여자들에게는 벌레보다 나쁜 취급을 당하는 안습행보를 걷기 시작한다.

그러나 후반부로 갈수록 점점 비중이 커지면서 센카와 고교 야구부의 두번째 투수를 맡게 되고 잘난 척을 하기 위해서 안 보이는 곳에서 열심히 노력한다라는 설정이 추가되며 주역급으로 급부상한다. 2학년 지역예선 3라운드에서 처음으로 선발투수로 나왔을땐 감기걸려서 컨디션 나쁜 상태로 겨우 버티는 정도였지만, 히로와 감독의 기대를 받으며 연습해 3학년 여름 고시엔에서 메이와와의 준결승을 대비해 히로 대신 8강전에서 선발투수로 출전, 2실점만으로 완투하는 에피소드는 아다치 팬들 사이에서도 최고의 명장면 중 하나로 손꼽힌다.[2] 입원 에피소드 등에서 보이듯, 재능도 좋지만 무엇보다 숨어서 노력하고 천재인 것처럼 포장하려고 하는 이 녀석도 사실은 좋은 녀석이었어타입으로 캐릭터가 바뀐다. 사실 야구 관둔지 3년이 됐는데 돌아와서 바로 맹활약하는 나름 천재지만.

히데오를 노리는 오사나이 미호와 공동연애전선을 펴면서 급속도로 가까워져 결국 하루카에 대한 미련을 버리고 미호와 커플이 된다.

포지션은 중견수로 히로에게 '저만한 멋진 중견수는 메이와에도 없어'라고 할 만큼 화려하고 안정적인 수비를 자랑하며 센카와 고교의 공격 기점이 키네와 야나기의 테이블세터라고 언급되고, 주루능력이 월등한 사가와 슈우지를 밀어내고 1번타자 자리를 지키고 있는걸 보면 상당한 실력인 모양...이지만 개그캐릭터 취급이라서 실제로 작중에서 제대로 안타를 치는 장면이 나오질 않는다(...) 순 삼진에 가끔 가다 빚맞은 안타, 에러로 인한 세이프 정도

투수로서의 타입은 노다 아츠시 왈 맞춰잡는 타입. 12 to 6 의 커브를 주무기로 하며 좋은 컨트롤과 커브를 생각하면 상당히 좋은 투수다.[3] 축구부 소속일 땐 야구를 그만둔지 3년이나 됐는데도 불구하고 웬만한 야구부에도 없을만한 투수란 소리를 들었고, 고시엔 등판에서 재능만이라면 히로에게 뒤지지 않는다 소리를 듣고 상당한 호투를 하는 등의 활약을 보인다. 확실히 화려한 면에서 쿠니미 히로에게 뒤져서 그렇지...

타자로는 1번의 임무를 거의 완벽하게 소화한다. 1번 키네와 2번 야나기 콤보는 득점권 내에 고확률로 안착시킬 수 있다. 기본적으로 우투좌타지만 좌투수 상대로는 가끔 우타석에 들어서기도 한다. 좋아하는 선수는 카케후 마사유키로, 야구부 존폐가 걸린 메이와와 연습경기에서 경기 종반 자신이 초등학교 때 좌타자였다는 것을 떠올리는 장면에서 나온 한신 유니폼의 31번 선수가 바로 카케후다.[4]

NDS드림 나인에서도 상당히 우수한 수비 능력과 주루 능력을 가지고 있다.

여담이지만 한국팬들 사이에서 H2 드라마 가상캐스팅 얘기가 나올때 김희철의 지지도가 유독 높다.
----
  • [1] 정작 히데오는 키네에 대해서 높은 평가를 주고 있었다. 그 정도 선수라면 밥맛없는 놈이지만 꽤 이름을 날렸을 거라고 기억하고 있었다.
  • [2] 특히 키네의 만세 장면은 아다치식 연출의 진수를 보여주고 있다#.
  • [3] 지역예선에서 감기로 열에 시달리면서도 호투를 하기도 했고...
  • [4] '나는 항상 카케후처럼 되고 싶었다'는 대사가 있으나 국내 정발판에서는 그냥 '나는 원래 왼손잡이였다'로 수정되었고 와이드판에서도 고쳐지지 않았다. 안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