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크로이바넨

last modified: 2013-07-31 19:27:45 Contributors

홍염의 성좌북천의 사슬에 등장하는 왕국.
익셀바움 제국과 수백년에 걸친 전쟁을 벌이고 있다. 과거 사제왕들이 지배하던 시절에는 마령을 이용해 엄청난 군사력을 자랑했으나, '성궤의 날' 사건으로 마령들이 폭주하여 내부의 마령들을 진압하는데만도 애를 먹어 결국 광대한 영토를 잃고 북천으로 밀려올라갔다...

지만 사실 근본부터 썩어 있었다. 왕보다도 권위가 강력한 아그리피나가 다스리던 크로이바넨 왕국은 아그리피나 개인에게 막대한 권력이 집중되어 있었고, 이는 모든 독재국가의 문제점을 만들었다.[1] 이것이 익셀바움의 와스테 윌린봉마석들을 파괴해버리며 한꺼번에 튀어나와 버린것. 성궤의 날 이후 루스카브가 망하기 직전의 나라를 겨우 약간 제정신인 나라로 돌려놓는데 성공한다. 그러나 이후 루스카브는 실종[2].

이후 수백년간 킨도 아제시라고 불리우는 왕실 특전사(!)들이 나라를 간신히 유지해나갔다. 그러다가 북천의 사슬 후기에는 익셀바움에 왕국의 역습을 가해 거진 과거의 영토를 되찾는데 성공했다. 근데 어차피 이 세계관은 프리 아포칼립스(Pre-Apocalypse) 세계관이라 망할거에요

특징

작중에 등장하는 국가 중 유일하게 마령을 제대로 다룰줄 아는 국가이다.[3] 이는 봉마석을 활용할 줄 알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것도 사실은 성궤의 날 사건에서 드러났듯이 문제점이 매우 큰 방식.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끔 마령에 먹혀 버리는 익셀바움의 마령 사용법보다는 훨씬 안전하다.

주요 병력은 일반적인 병사지만, 킨도 아제시라는 왕실 수호대를 보유하고 있다. 익셀바움의 특무부에 대응되는 부대. 마령과 직접 융합하므로 더 강력한듯.

소속 인물

----
  • [1] 근데 아그리피나의 통솔력이 워낙 막강한데다 어느나라 처럼 아그리피나가 신성시되어서 딱히 문제는 없었다. 보통 국가멸망테크에서 능력있는 독재자가 사망하면 멸망크리를 맞는 경우가 많지만, 아그리피나의 경우는 영생...흠좀무
  • [2] 사실 이분 으로 가장해 익셀바움으로 도피했다.
  • [3] 브라키니아의 경우 수백년 전에 아예 마령의 싹을 들어내버리긴 했다. 그런데 지금은 다루기 위해 다시 복구시키려 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