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directed from page "크리플러 크로스페이스"

E,AHRSS

크로스페이스

last modified: 2015-02-13 12:59:35 Contributors

Contents

1. 일본트랜스코어 밴드 Crossfaith
2. 프로레슬링 기술

2. 프로레슬링 기술


사고 위험 행위! HELP!

이 문서는 행위자 자신 또는 타인에게 직·간접적인 손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행위를 다룹니다.
이 문서의 내용을 전 세계 어디에서든 실행에 옮길 경우 행위자 본인이 모든 책임을 져야 합니다.

경고: 전문가의 자문이나 충분한 안전 대책 없이는 절대로 실행에 옮기지 마십시오.


상위항목 : 프로레슬링/기술


Crossface

일명 "크리플러 크로스페이스(Crippler Crossface)".[1]

엎드려 있는 상대의 한쪽 팔을 다리 사이에 끼워 움직이지 못하게 하고 깍지 낀 양손으로 상대의 얼굴을 뒤로 잡아당기며 페이스 락 상태에 들어가 팔, 얼굴, 목뼈, 척추에 고통을 주는 프로레슬링의 복합 서브미션 기술.[2] 가장 위력적이고 위험한 서브미션기 중 하나로 꼽힌다. 상대의 팔 대신 다리를 묶고 쓰면 STF가 된다.

딘 말렌코가 고안하고 그의 친구였던 故 크리스 벤와에게 넘겨줬으며 벤와의 별명을 붙인 기술명 '크리플러 크로스 페이스'로 유명하다. 일본에서는 나가타 유지가 나가타 락(Nagata Lock) 2라는 기술명으로 쓰고 있다. TNA의 간판 악역 바비 루드도 심심찮게 서브미션 피니쉬로 사용한다.

크리스 벤와의 트레이드마크. 벤와가 이 기술을 써서 기권을 받아낸 적이 없는 선수는 손에 꼽힐 정도다.[3] 시전자와 피폭자의 위치에 구애받지 않고 시전이 가능하나, 다리로 한쪽 팔을 고정하는 모습이 좀 부실해서 설득력이 없어보이는게 단점. 또한 상대방의 사지 중 세 곳이 자유로워서 로프 브레이크가 쉽다는 것도 단점이었는데, 벤와 vs 트리플 H vs 숀 마이클스의 트리플 쓰렛 타이틀전에서 크로스페이스를 건 채로 옆구르기를 보여주며 단점을 깨부수기도 했다. 테크니션으로서의 벤와가 매우 빛나던 명장면.

벤와가 WWE 굴지의 테크니션이라 크로스페이스 하나만으로 엄청난 바리에이션을 만든다. 저먼스플랙스 자세로 잡은 뒤 바로 넘어뜨리고 크로스페이스는 기본. 그 외에는 대부분이 상대의 공격이나 잡기를 받아내는 형태이다. 크로스라인이 올 때 팔을 잡고 넘어뜨리며 크로스페이스, 스피어가 올 때 옆으로 비껴내 엎어뜨린 후 팔을 빼 내 크로스페이스, 초크슬램에 잡혔을 때 들어올린 팔을 걸어 내려오며 크로스페이스, 분명히 벤와를 백드롭으로 넘기는데 떨어질 때는 벤와가 크로스페이스를 걸고 있는 상황도 있었다.

심지어 다른 기술과 조합하면 더욱 괴랄한 살인 기술로 탈바꿈한다. 그 예로 2000년-01년 크리스 제리코와 크리스 벤와가 태그팀 파트너로 활동했을때는 이 기술과 월스 오브 제리코가 같이 들어갔다.


앵클락과의 조합


보스톤 크랩과의 조합

크리스 벤와가 불미스러운 일로 사망한 이후 WWE에서는 숀 마이클스트리플 H 등 몇몇 짬이 많은 선수들만이 종종 사용해왔으며, 대니얼 브라이언은 WWE에서 이 크로스 페이스를 살짝 변형시킨 레벨 락(LeBell Lock)을 피니셔로 쓰고 있는데 다리 모양을 바꿔 한쪽 팔을 오모플라타로 묶어버림으로써 위에 언급된 단점을 개선하는데 성공했다. 대신 넘어트리고 바로 조이던 크로스페이스와는 달리 시전까지 어느정도 시간이 걸리는게 흠.

다른 기술이지만 존 시나STF도 일단은 페이스락 부분만큼은 이 기술을 따라하는 듯하다. 물론 원조와 비교했을 때 하늘과 땅 차이긴 하지만...
----
  • [1] 본래 크로스페이스라는 기술의 일종에 암 트랩 크로스페이스(Arm trap crossface)가 있는데, 이것을 크리스 벤와가 사용하면서 그의 별명인 크리플러가 붙여져 크리플러 크로스페이스라 불리게 되었다. 그러나 이젠 암 트랩 크로스페이스 이외에는 (레벨 락 정도를 제외하면) 널리 쓰이는 크로스페이스 자체가 없기 때문에.. 이제는 사실상 크로스페이스 = 크리플러 크로스페이스라고 해도 무방하다.
  • [2] 기본적으로 페이스락이니 얼굴이 아프고, 피폭자의 머리가 더 뒤로 꺾이면 목과 척추에도 데미지가 전이된다. 벗어나기 위해 자세를 틀려고 하면 제압당한 팔 부분이 꺾인다. 물론 시전자의 다리로 피폭자의 팔을 제대로 제압했을 경우의 이야기.
  • [3] 대표적으로 언더테이커. 위에 나온 경기에서도 탭아웃하지 않았다. 사실 언더테이커는 공식적으로 단 한번도 탭아웃을 한 적이 없다! 악역으로 활동하던 2002년에 커트 앵글트라이앵글 초크에 탭아웃한 게 이례적인 일. 심지어 이 경기도 심판이 누워있는 앵글에게 3카운트를 셈과 동시에 탭아웃을 해서 패배가 아닌 무승부 처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