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쿠시에다 미노리

last modified: 2015-02-24 13:14:52 Contributors

kushieda_minori_1.jpg
[JPG image (Unknown)]

소설판

kushieda_minori_2.jpg
[JPG image (Unknown)]

애니판

toradora_comic.jpg
[JPG image (Unknown)]

코믹스판(가운데)

1274990650_3974.JPG
[JPG image (Unknown)]

코믹스판(?) 디오??

Contents

1. 소개
2. 변화
3. 여담

櫛枝 実乃梨
Kushieda Minori


1. 소개

아이사카 타이가의 친구이자 타카스 류지의 짝사랑 상대. 그리고 대마왕

활발한 성격으로 외모, 성격 불문하고 친근하게 대해주는 그녀이기 때문에 평판은 좋다. 여자 소프트볼 부장으로 운동신경도 꽤 뛰어나며 남자 소프트볼 부장인 키타무라 유사쿠와도 친하다. 타이가의 가장 친한 친구로 타이가를 능수능란하게 다룰 수 있다. 일명 맹수조련사.

말투가 특이해서, 니코니코 동화에서 음계 매드무비를 만들기 좋은 소재를 많이 제공하여 "쌓아주기의 요정"이라는 이명을 지니고 있다.

묘하게 돌출행동이 잦은 캐릭터. 양동이로 푸딩을 만들었다고 류지에게 자랑하거나, 건포도를 가슴에 붙이고는 '검은 젖꼭지!'라고 외치는, 웬만한 정신으로는 못할 시모네타를 아무렇지 않게 한다거나, 타이가랑 즉석에서 호흡을 맞춰 아미의 몸을 매만진다거나, 눈꺼풀에 눈을 그려놓고 수업시간에 잔다거나 하는 기행을 보여줬다. 돌출행동이 말 그대로 돌출인, 일관성이 없는 패턴인데다 타인이 봐줄 것을 전제하고 하는 행동(푸딩 기념사진 등)이 많아 일부러 그러는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 혼자 있을 때는 의외로 평범한 듯. 일인칭도 특이하게 쓴다. 오레치[3],와가하이[4],오이라,셋샤,소레가시,미노링 등. 심지어 엘리제의 우울과 유사한 바디랭귀지도 쓴다. 류지 왈, "저런게 진짜 천연이지.."

부활동 외에는 아르바이트에 열을 올리고 있다. 패밀리 레스토랑 외에도 아침 편의점 등에서 알바를 한다. 본인이 털어놓은 여름방학의 생활은 부활동 - 알바의 무한반복으로 이루어져 있었다. 다이어트에 굉장히 신경쓰고 있다고 본인은 이야기하나 딱히 살이 쪘다는 묘사나 외모가 떨어진다는 묘사는 없다. 오히려 그 반대로 상당히 예쁘게 그려지는 편.

굉장히 마이페이스적인 성격으로 주위사람을 곤란하게 한다. 타이가와 앙숙인 카와시마 아미에게도 잘 대해주며 두명의 사이에서 기름칠도 해주기도 하는 등 타이가에게는 없어서는 안될 존재. 자신의 감정을 억누르는 데에 뛰어나며 무섭거나 힘들어도 항상 밝게 웃는다. 류지는 그녀를 만났을 때의 첫인상을 '반짝반짝 빛났다.'고 표현했고 카와시마 아미는 그녀를 '태양'으로 비유했다.

2. 변화

문화제가 끝난 뒤 후반부 소프트볼 시합에서 안하던 미스를 내고, 류지를 의식하며 의도적으로 피하는 등 평소의 그녀답지 않은 이상한 행동들을 보인다. 결국엔 타이가가 준비한 크리스마스 트리의 유리별을 깨뜨리게 되는 치명적인 사고를 낸다. 이것은 모두 미노리가 류지의 마음을 눈치채고, 자신도 류지에게 끌리고 있다는 사실을 자각했기 때문. 만약 자신이 류지와 이어진다면 타이가는 또다시 혼자가 되기 때문에 이로 인해 갈등하고 있었던 것이다. 깨진 유리별은 류지, 타이가, 미노리의 관계를 상징하는 것으로서 깨진 별이 원래대로 돌아갈 수 없는 것처럼 (만약 미노리가 류지를 받아들일 경우) 셋의 관계도 원래대로 돌아갈 수 없음을 암시한다.

정확히는, 이미 마음이 가있기는 했다. 그러던 와중 키타무라 유사쿠의 짝사랑의 에피소드에서 아이사카 타이가가 연정을 불태우며 학생회장과 분투하는 과정에서 쿠시에다 미노리는 적어도 제3자의 스탠스는 아니었다. 타이가의 마음이 키타무라에게 향해 있다면, 자신이 타카스 류지를 좋아해도 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했을 것이다. 물론 이는 일종의 자기합리화로, 타이가에게 류지는 반드시 필요한 존재였다.[5] 때문에, 여기에서 카와시마 아미의 그 유명한 "죄악감은 없어졌어?"가 나온다. 타이가가 회장과 대판 싸우는 모습을 보며 자신이 류지를 좋아하는 마음에 대한 합리화를 하다 일침을 당한 것. 이 이후부터 자신의 마음에 대해 자각하고, 이를 어찌하지 못해 흔들리게 된다.

결국 크리스마스 이브에 타이가가 류지를 보내준 뒤 울고 있는 모습을 목격하고, 나중에 만난 류지에게 거절의 뜻을 전한다. 정확히는 고백하기 직전의 류지에게 '고백하지마'라는 분위기로 찼다. 미노리가 류지를 포기한 제일 큰 이유는 바로 타이가를 소중히 여기는 마음 때문이라 볼 수 있다.

그러나 이후로도 태도를 확실히 정하지 못하고 어정쩡한 스탠스를 취했기 때문에, 이전부터 셋의 '가족놀이' 같은 관계를 탐탁지 않게 여기고 미노리가 자신처럼 속내를 숨기는 걸 마음에 안들어하던 아미에게 견제를 당하다 수학여행 때 대판 싸우게 된다. 타이가가 다치고 친어머니에게 가 있는 사이 갈팡질팡하던 마음을 확실히 다잡는다.

타이가와 류지가 끝까지 감정을 숨기고 스키장에서 있었던 고백을 없었던 걸로 하려는 걸 알자 분노해 타이가를 다그치고, 타이가가 패닉에 빠져 도망치자 류지와 함께 이를 쫓으면서 자신이 생각하고 있던 바를 크게 소리치는데 이를 현관에 있던 타이가가 듣는다.

타이가. 넌 줄곧 알고 싶어했지?
나도...나도 타카스 군을, 타카스 류지를 좋아해!
좋아했어. 계속 좋아했어!
하지만, 너에게 양보해야 한다고도 생각했어!
친구인 네가 타카스 군을 필요로 하니까.
그건 내 오만한 착각이었어.
나도 널 얕봤어.
아까도 말했지? 내 행복은 내가 정한다고!
마찬가지로 네 행복도 너밖에 정할 수 없어!
그러니...그러니까 타이가. 네 방식도 보여줘!

타이가를 놓친 데다 뛰어가던 도중에 넘어져 코피가 났기 때문에 일단 류지와 같이 양호실로 가고, 그곳에서 완전히 사정을 밝힌다. 아르바이트를 무리하게 하는 이유는 자신의 힘으로 돈을 모아 체육대에 입학하기 위해서였다. 원래 자신은 남동생과 함께 소프트볼이 아닌 야구를 했었는데, 재능이 뛰어났음에도 불구하고 자신이 여자라는 이유로 집에서 못하게 한 듯. 그래서 자신의 힘으로 체육대에 입학해 뛰어난 소프트볼 선수가 되는 것이 꿈이며, 그것이 '보이는 것'이고 '자신이 택한 행복'이라 말하며 정식으로 류지를 거절하고 타이가에게 보내준다.

이후 류지와 타이가가 사랑의 도피를 하기로 했을 때 찬성은 못하겠다고 하면서도 자신이 아르바이트비를 모아왔던 통장을 건네는 대인배스러운 모습을 보이나, 류지와 타이가를 배웅한 후엔 끝내 본심을 숨기지 못하고 아미 앞에서 울음을 터트리기도. 이 때 한 대사가 "복도에서 넘어지면 코피가 나고, 인생에서 넘어지면 눈물이 나는구나."[6]

3. 여담

애니메이션에서는 우투좌타이다.

코피를 흘리면 "코피는 마음의 땀이야!"라고 받아친다.

하는 짓이 짜증난다는 극렬 안티도 존재. 여간해선 안티가 없는 토라도라에서 성격 때문에 까를 양산하는 타이가와 함께 안티를 담당하기도. 지나치게 자의식이 강해서 그녀를 바라보는 사람에게 형용하기 어려운 기분을 선사하는 건 시청자에게도, 작중에서도 마찬가지다. 정신분석학적으로도 미노리는 자의식 과잉의 적절한 표본(...).
그러나 정확히는 원작에서 애니판으로 오면서 자의식 과잉이 심하게 표현된 것이지, 원작에서의 미노리는 자의식 과잉이기는 해도 애니판에서만큼 돋보이는 수준은 아니다.

평상시 워낙에 명랑하고 활달한 성격이니만큼, 진지해지면 조금 무서운 캐릭터.(...)

그녀의 대사와 행동들은 잘 보면 다른 만화나 애니 작품의 패러디이다. 상당한 오덕력을 갖춘 여성인 듯.
  • 원작 마지막 에피소드에서 노래방에 가자는 아미의 권유에 '애니송 메들리'로 화답.
  • 대머리 가발을 쓰고(내일의 죠에 나오는 트레이너, 탄게 단페이의 패러디)
  • 허벅지 타령을 하거나...(모노노케 히메의 패러디)
  • 류지에게 "내 뒤에 서지 마라"(고르고13 패러디)
  • 타이가 수영복의 뽕(기뉴)를 눈치채고 "기뉴 특전대"(드래곤볼Z)
  • 유희왕
등.

타이가와 연적이면서 관계가 좋은 편. 개드립이지만 약간 그쪽 성향이 있는 건지도? 증거가 있다
----
  • [1] 김현지가 맡은 역 중 거의 유일한 자의식 과잉 캐릭터이며 미노리 연기에 대한 재해석이 적절하게 이루어졌다는 평이다. 헌데 김현지 본인은 '이해가 잘 안 가 어려웠던 캐릭터', '캐릭터와 교감해야 하는데 이성적으로 이해가 잘 되지 않았다'고.
  • [2] 김현지와 크리스틴 마리 카바노스 모두 케이온!나카노 아즈사를 맡았다.
  • [3] 일본에서 여자가 자기자신을 오레라고 칭하는 것이 어떤 의미인지는 보쿠 소녀를 참고
  • [4] 권왕 라오우가 쓰던 말. 대충 이몸, 아니면 본좌 정도(...).
  • [5] 뭐, 설정이 그런 식이니까… 타이가와 류지의 불명확한 가족관계 없이 타이가의 인간관계는 성립하지 읺는다.
  • [6] 애니판 대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