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쿠로사와 야에

last modified: 2014-06-17 10:28:20 Contributors

黒澤 八重(くろさわ やえ)八重

영 제로 시리즈의 1, 2편에 등장하는 등장인물.


내용 누설 주의! HELP!

이 부분 아래에는 내용 누설(반전 및 결말) 가능성이 있는 서술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는다면 여기를 눌러 문서를 닫을 수 있습니다.




제로 붉은나비에 등장하는 홍지제를 주관하는 신주의 딸로 타치바나 이츠키와 무츠키의 홍지제가 실패한 이후 나락의 활성화를 막기 위한 음제도 실패. 결국 쌍둥이 동생인 쿠로사와 사에와 함께 의식을 행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살아남은 이츠키가 자신이 겪은 끔찍한 일을 두 자매에게 겪게 하고싶지 않았기에 친구인 나카타 료조에게 협력을 구하고 야에와 사에를 탈출시킨다. 야에 자신도 사에를 죽이는 쪽에는 회의적이었기에 도망치는데 찬성.

야에와 사에가 미나카미 마을을 벗어나 산길을 달리던 도중 몸이 약한 사에는 굴러떨어져 다리가 부러져 마을 사람들에게 잡혀버리고, 야에는 자기가 없으면 사에를 희생시키진 않을 거라고 생각해서 혼자 도망쳤지만[1] 의식은 사에 혼자 만으로 행해지고 그 결과 마을은... 그 충격에 기억상실상태가 되고 기절해 있던 참에 무나카타 료조에 의해 구출된다.

이후 야에는 자신을 도와준 료조와 결혼하여 무나카타 야에가 된다. 그리고 딸인 나카타 미코토를 낳고 나름 행복하게 지내지만 남편인 무나카타 료조가 히무로가의 의식을 연구하고자 히무로 가에 이사하고, 거기에서 미코토가 주워온 사영기를 접하게 된다.

이후 미코토가 사영기를 들고 또래 아이들과 함께 실종되고, 야에 자신은 사영기에 계속 접했던 결과 사영기가 없어도 영이 눈에 보이는 상황이 되어버려 결국 미코토 실종 다음날 노이로제로 목을 매어 죽는다 유서에 따르면 미코토에게 사영기를 되돌려준 걸 엄청나게 후회하고 있던 듯 하다. 그런데 정작 미코토 자신은 살아돌아왔는데 부모가 전부 죽어버리면 어쩌자는거냐

...세계관에 따르자면 무로 저택에서 풀려나고 나서도 성불못하고 고향인 미나카미 마을으로 다시 달려간 꼴이 되는 셈이니[2] 여러모로 애도... 일설에는 미나카미 마을에 남은 야에의 영은 기억상실 이전의 '잔류사념'이라고 하는데, 제로 세계관에서 영의 형태로 남는 존재들은 모두 그 마을에서 사망한지라.... 기억상실을 '쿠로사와' 야에의 죽음으로 본다면 설득력이 있을지도 모르겠다.[3]
----
  • [1] 일본 위키를 따르자면 사에가 떨어진걸 알아차리지 못하다가 돌아왔다고 하는데 확인바람.
  • [2] 엑스박스판 이후로는 붉은나비에서도 영으로 등장을 한다!
  • [3] 동일인물의 부유령, 지박령, 원령 등을 하나의 같은 영혼으로 볼게 아니라, 전부 각각 다른 감정이 들어간 별개의 잔류사념으로 봐야할 것이다. 원령의 경운 증오가 들어간 잔류사념인거고. 이게 아니면 같은 인물이 원령으로도 나오고 부유령으로도 나오는게 말이 안될 뿐더러, 사영기로 분명 봉인해 제령해버렸는데 재등장하는 것도 말이 안된다. 즉 기본적으로 이 영들은 전부 다른 잔류사념으로서, 사람이 죽으면 실제 영혼은 이것들관 무관하게 황천 등으로 간다고 봐야 설정상 올바를 것이다. 상식적으로 원령들을 보면 한가지 감정만 갖고 지극히 단순한 행동과 말만 반복하는데, 사람이 죽어서 전부 그렇게 지능이 낮아진다고 생각하면 황천엔 유딩들만 우글우글할 것이다..(...) 또한 야에가 동시에 다른 두곳에 영으로서 존재하는데 나이대가 다르다. 물론 물리적인 현상에 연연할 필요없는 영이지만 그렇다고 야에 본인의 영혼이라면 굳이 어려졌다 커졌다 변신해야할 이유도 없다. 이건 그냥 양쪽 다 잔류사념으로 봐야한다. 단, 보스급의 경운 얘기가 다를 수 있다. 키리에나 레이카를 비롯해 제령 후 태도가 변해 본래의 모습으로 돌아오는 경우, 비디오를 재생하는 수준의 행동밖에 보여주지 못하는 잔류사념관 엄연히 다르게 봐야할 것이다. 또한 이런 존재들의 경우 평상시 사영기로 타격조차 주지 못할 뿐더러 막판에 제령 후에도 존재 자체를 소멸시키거나 봉인하지는 못한다. 이건 보스만 특별대우 해준다기보단 보스의 경우에만 어떤 사정에 의해 성불하지 못하고 영혼 본체가 남았다고 봐야할 것이고, 그 영혼 본체가 상대인 경우엔 사영기로 어떻게 할 수 없다는 반증이기도 할 것이다. 즉 사영기론 영혼의 존재 자체가 아닌 잔류사념에게만 영향을 끼치는 정도가 한계인걸로 보면 설정상 앞뒤가 맞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