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코난 도일

last modified: 2018-03-22 13:08:40 Contributors


아서 이그네이셔스 코넌 도일 경(Sir[1] Arthur Ignatius Conan Doyle, KStJ[2][3], DL[4], 1859년 5월 22일 ~ 1930년 7월 7일) 영국의 소설가.

셜록 홈즈의 아버지이고, 그 외에도 잃어버린 세계, 마라코트 심해등의 SF모험물을 써 이후 추리문학과 SF문학, 심지어 리터리 문학 등에도 막대한 영향을 미쳤다.

Contents

1.
2. 셜록 홈즈와 관련된 에피소드
3. 별별 일화들

1.

본업은 의사. 스코틀랜드 든버러 태생으로, 당시 의과대학으로 유명했던 에든버러 대학에서 의학공부를 하고, 틈틈히 짧은 단편을 잡지에 기고하거나, 포경선의 선의겸 선원일을 해보는등 본업과는 관련 없는 경험을 쌓는다. 의학 박사학위 취득 후 일반 개업의로 일을 시작하지만, 손님이 워낙에 없자,[5] 시간이 남아돌아서 다시 소설을 쓰기 시작한다.

첫 홈즈 장편 <주홍색 연구>를 1887년에, <네 개의 서명>을 1889년에 출간하여 소설가로서 이름을 알리기 시작하며, 마침 출간 준비중이던 잡지 <스트랜드>의 편집장의 눈에 띄어 셜록홈즈의 단편들을 연재하기 시작하고, 이때 상당한 원고료를 약속받자[6] 결국 의사 일을 때려치우게 된다.

초창기의 셜록 홈즈에 알코올 중독이였고 삽화가였던 아버지의 그림을 싣기도 했지만, 얼마 못가 부친의 알코올 중독이 심해져 수용소로 들어가야 했고, 결국 부친이 수용소에서 사망하자 죄책감과 부친에 대한 그리움으로 심령연구학회에 관심을 보이기 시작한다.

셜록 홈즈로 폭발적인 명성을 얻는 틈틈히 코난 도일은 괴기소설과 역사 소설에도 관심을 가져 여러 편의 중/장편을 써지만, 역사소설은 그다지 호응을 얻지 못한다. 1894년 <마지막 사건>으로 일단 홈즈 시리즈를 종결시켜 많은 독자들의 비난과 아쉬움을 사지만, 1899년 홈즈 연극이 무대에 올려지면서 코난 도일은 더 많은 부와 명성을 얻는다. 이 무렵 그의 첫 부인 루이즈가 당시로서는 불치병이 었던 폐결핵에 걸리고 만다.

1901년 보어전쟁에 자원하여 군의관으로 일시적으로 복무한 뒤, 영국 정부를 옹호하는 글을 써내며 외국 언론의 비난에 맞선다. 1902년에는 기사작위를 받았는데 코난 도일 본인은 보어전쟁에 대한 정당화가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중수필인 <남아프리카의 전쟁: 원인과 행위(The War in South Africa: Its Cause and Conduct)>를 써서 받은 것이라고 생각했다. 다만 관보에는 서임된 이유(citation)가 기재되어 있지 않다. 해당 연도에 전쟁을 옹호하는 글을 썼던 것도 영향이 있었겠지만 셜록 홈즈 시리즈의 저자로서의 공헌도 종합적으로 고려된 것으로 보아도 큰 무리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처음에 코난 도일은 기사작위를 받는 것을 꺼려했었다. 위엄이 없대나 뭐래나 어머니의 닦달(...) 끝에 결국 받기는 했지만, 이런 탓인지 소설 속 홈즈는 기사작위를 거부하는 걸로 나온다.

1902년 홈즈의 부활을 원하는 독자들의 꾸준한(무려 8년 동안이나!) 항의와 요청에 못이긴 코난 도일은 드디어 <바스커빌 가의 개>로 홈즈를 복귀시키고, 이후 스트랜드지에 단편 <빈집의 모험>으로 완전히 부활시킨다.[7] 그러나, 이후의 단편 시리즈는 코난 도일의 귀차니즘 덕에 홈즈 실종 이전 시리즈 보다 전반적으로 구성이 떨어진다는 평이다[8]. 단, 후기 장편 <바스커빌 가의 개>와 <공포의 계곡>은 과거의 장편 <주홍색 연구>와 <네 개의 서명>을 능가한다는 평이다.[9]

이 무렵 코난 도일은 정치 쪽에 관심을 가져 국회의원에 출마하거나 정치 칼럼을 쓰기도 한다. 선거에는 모두 낙선했지만[10], 아일랜드에 자치정부를 수립시켜야 한다는 기고는 상당한 반향을 얻었다.

코난 도일이 집필 활동을 한 약 50년 동안 그가 쓴 칼럼이나 비평 등 언론기고 글만도 수백 편에 이르는 데, 거기서 코난 도일은 영국 언론들의 부적절한 논조를 공박하고, 이혼법 개정 협회 의장으로써 이혼을 옹호하는 주장을 폈으며, 군인에게 방탄복을 입힐 것을 권고하기도 했다.[11] 또 벨기에가 콩고에서 행한 잔학행위에 대해 맹렬한 비난을 퍼붓기도 했으며, 영국 사법부가 혼혈인 변호사에 대해 인종차별적인 편견에 근거해 유죄 판결을 내리자 이에 반대하여 사건을 직접 꼼꼼히 조사한 끝에 재판부의 결정이 틀렸음을 확신하고 이를 강력하게 규탄하기도 했다. 이는 대중의 강한 관심을 끌어, 결국 무고했던 피고가 무죄 판결을 받는 데 결정적인 영향을 끼쳤다. 심지어 영불 해협의 해저 터널이 가져올 이익을 예측하기도 했다. 흠좀무.

1906년 첫 부인이 오랜 투병 생활 끝에 사망하자, 코난 도일은 이미 부인의 투병기간 중에 가까워졌던 여성 진 레키[12]와 1년 후 재혼한다.[13]

재혼 이후 새 부인의 친정집 부근에서 이구아노돈의 화석이 발견되자 코난 도일은 고생물학에 관심을 가지게 되고, 이러한 관심은 후에 <잃어버린 세계>를 탄생시키게 된다.

이 무렵 한 사진전에 참석했는데 그것은 남아메리카 기아나 고지에 있는 테이블 산로라이마 산을 유럽 최초로 등정한 임 투른의 강연회였다. 코난 도일은 로라이마 산의 독특한 풍광에 감격했으며, 이후 잃어버린 세계의 주된 배경으로 삼았다. 물론 로라이마 산은 실제로 존재하지만 이 산에는 작은 개구리 정도를 제외하면 동물이 거의 살지 않는다.

부친 사망 후 보였던 심령학에 대한 관심은 첫 부인의 사망 후 전점 커져, 여러 자칭 심령술사를 후원하기도 하고, 심지어는 당시 유명 마술사 해리 후디니에게 " 당신의 탈출 기술이 몸을 에테르화하여 빠져나가는 것이 아니냐?"는 헛소리 질문을 하기도 했다.

그러한 심령에 대한 관심으로 결국 1922년 코팅리 요정사건[14]을 지지하는 글을 발표하였다가 곤욕을 치르게 된다. 당시 정신상태로 집필한 소설이 위의 기술된 챌린저 교수가 등장하는 개의 땅이다.

아무튼 이런 이야기가 영화 관계자들에게는 맘에 들었는지 코난 도일이 심령술을 쓰는 영화가 나온다고 한다.소원성취?

1927년 <셜록 홈즈의 사건집>을 끝으로 셜록 홈즈 시리즈를 마감하고, 이후 몇 편의 아무에게도 관심을 끌지 못하는 심령술이나 요정 관련 글을 몇편 쓰다가 1930년 7월 7일 심장마비로 사망했다.

2. 셜록 홈즈와 관련된 에피소드

그는 대학 시절과 선상 경험등에서 나중에 홈즈 시리즈등의 소설에 반영되는 인물과 사건에 많은 영감을 얻었으며, 홈즈는 그의 스승중 하나였던 벨 교수[15]와 그외 몇몇 지인들의 성격을 합성하였고, <잃어버린 세계>등의 생물학 박사 챌린저 교수도 도일의 의과대학 시절 교수였던 러더포드 교수등의 인물에게서 영감을 얻었다고 한다.

그러나 홈즈 시리즈의 왓슨은 사실상 작가 자신의 반영이며, 그의 가족사까지도 왓슨의 가족사에 반영되어있다. 실제로 코난 도일의 부친이 알콜중독으로 사망한 것처럼 극증의 왓슨 박사도 알콜중독으로 사망한 형이 있고, 심지어는 똑같이 결혼도 두 번한 것으로 되어 있다.[16]

왓슨이 개업 의사를 차리는 것도 작가의 경험이 반영된 것인데, 병원 경영이 좋지 않았던 작가와 달리 왓슨은 잘나가는 개업의가 된 것으로 묘사되어있다. 작가가 대리만족한 상황이라 볼 수 있겠다. 다만 역시 홈즈 옆에는 왓슨이 있어야했던 모양인지 왓슨의 아내가 죽은 이후 왓슨이 좋은 값에 병원을 팔아버리고 홈즈의 옆에 와서 예전과 같은 친교관계를 지속하는 식으로 묘사되었다. 덧붙여 그 병원을 산 사람은 대리인이었을 뿐, 실상 병원을 구입한 건 홈즈였다.(...) 그시절의 브로맨스는 이랬다 !

셜록 홈즈 시리즈로 탐정-추리 소설을 반석에 올려 놓았고, <잃어버린 세계>등의 SF 작들은 이후 다른 SF물들에 많은 영향을 미쳤다. 특히 영화 <킹콩>은 스토리 적으로도 <잃어버린 세계>와 연관이 있으며, 최초의 킹콩 영화는 아예 <잃어버린 세계>영화 소품을 그대로 갖다 쓴 영화였다.

추리소설가보다는 역사소설가로 명성을 얻길 원했지만 그의 역사물은 인기몰이라는 측면에서는 도저히 셜록 홈즈 시리즈에 미치지 못해 상대적으로 묻혀버렸다. 챌린저 교수 시리즈나 몇몇 단편 호러들이나 추리 소설(홈즈가 나오지 않은 단편도 몇 편 썼다.)은 추리소설과 더불어 팬덤과 학계, 문학계에서도 꽤 알아주는 반면[17], 늘그막에 나름 심혈을 기울였던 요정이나 심령학 관련 소설들은 그저 대작가의 한 때 실수로 묵살당하고 있지만, 미국과 유럽의 팬덤과 학계에서는 조심스럽게 재평가도 이루어지는 분위기. 물론 요정 관련해서는 가차 없다.

셜록 홈즈를 죽인(?) 뒤 전 영국에서 애도의 물결이 이뤄지고[18] 구 집 앞에 셜록을 살려 달라는 영국인들의 청원이 이어지자, 코난 도일은 어머니에게 힘들다는 내용의 편지를 보냈다. 어머니의 답신은 이러하였다. "코난, 네 마음을 잘 안단다. 그런데 셜록은 왜 죽인거니?"(...) 결국 이 편지 하나로 셜록 홈즈는 부활했다. 역시 엄마의 힘은 세계 제이이이일!!

추리도 어느 정도 가능했던 듯 하다. 레알 홈즈. 죽기 전에 자신의 아들에게 "홈즈가 실제한다면 아마도 나 자신이겠지"라고 말한 적도 있다. 피터 코스텔로의 Conan Doyle Detective라는 책에 따르면 코난 도일 본인도 여러 번 범죄수사에 엮여 사건을 해결하는데 일조했다고 한다. 예로 가축 참살 혐의로 기소된 George Edalji라는 남자가 있었는데 코난 도일은 여러 방면으로 조사해 그 남자의 시력이 나빠 사건을 저지르는 것은 불가능했다고 증명함으로서 그를 무죄 석방시켰다.

그리고 실종된 애거서 크리스티의 행방을 추리해낸 것은 코난 도일이다 그녀의 차가 남겨진 곳이 기차역 근처라는 것을 보고 그녀가 기차를 탔을거라고 추리해서 그녀가 내린 역을 추리해낸다. 3일후 경찰은 애거서 크리스티를 그 역 근처의 마을에서 발견했다.

또 주변에 해자가 있는 저택에서 살해된 여인의 시체가 발견되지 못해 용의자가 풀려날 상황에서 한 기자가 코난 도일에게 사건에 대한 의견을 묻자, 코난 도일은 "해자를 수색해야 될 것"이라고 얘기한다. 하지만 당시 경찰은 해자가 너무 얕아 그곳만 빼고 저택을 수색했다. 후에 기자가 이를 형사에게 언급하고, 경찰은 해자 속에서 썩어가는 여인의 시체를 발견했다.

면도날 잭사건 때 경찰이 코난 도일에게 의뢰했지만 그 역시 잡지 못했다. 다만 코난 도일도 잭 더 리퍼에 대해 추리한 적이 있는데, 펜을 익숙하게 쓰는 걸로 보아 고등교육을 받았고, fix it up등 당시 영국인들은 익숙하지 않은 어투를 쓰는걸로 볼때 미국 출신이나 미국에서 살다 온 사람일거라고 추리했었다. 그리고 잭 더 리퍼를 잡기 위해 신문에 편지를 공개해서 필체를 아는 사람들의 제보를 받아야된다고 주장했다. 이건 꽤 말이 되는 의견이기는 하나 이미 편지는 공개된 상태였다(..) 참고로 후대에 미국 FBI 의 프로파일러들중 한명이 필적을 공개하는 방법으로 연쇄살인범을 잡은적이 있다.

셜록 홈즈가 작품 내에서 보여준 초인적인 추리력이 본인이 봐도 과장이 심하다 생각했는지 코난 도일 본인이 홈즈와 같은 방식을 쓰지만 모조리 틀리는 허당 탐정 얘기를 쓰기도 했다.

일본만화 흑집사에서도 특별 출연한다. 2014년 10월에 이 에피소드가 극장판 애니메이션으로 나오는데 캐스팅된 성우는 아사누마 신타로.

이외에 마크 프로스트라는 작가의 '세븐(영제 : The List Of Seven)'에도 주인공으로 등장한다. 여기서 그는 악의 제왕을 탄생시키려고 하는 어둠의 조직(?)과 대결하며, 어둠의 조직을 막으려고 같이 행동한 잭 스파크를 모델로 훗날 셜록 홈즈를 탄생시켰다는 설정이 나온다.

3. 별별 일화들

  • 여간해서 깔끔한 필적이 달라지는 법이 없으면서도 속필작가인 그는 초인종이 울리는 순간 글쓰기를 멈추었다가 방해의 요인이 사라지면 중단했던 지점에서 다시 글을 쓸 수 있는 부러운 기술의 소유자였다. 게다가 원고에 정정이나 내용 변경이 거의 없는 것으로 봐서 초고가 거의 최종본으로 확정되었다.

  • 동갑이던 영국 작가 제롬 K.제롬(1859~1927)은 이런 기록을 남겼다. "열 명이 넘는 사람들이 주위에서 웃고 떠드는 동안에도 (코난 도일은) 자기 집 거실 구석에 놓인 작은 책상에 앉아 소설을 쓰곤 했다. 그는 홀로 서재에 박혀 글을 쓰는 것보다는 그 편을 더 좋아했다. 어떤 때는 책상에서 고개도 들지 않은 채 무슨 말을 하곤 했는데, 그것으로 봐서 우리의 대화를 계속 듣고 있었던 것이 분명했다. 그러나 그동안에도 을 멈추는 법이 없었다."

  • 코난 도일은 환자가 거의 없는 시간을 글 쓰는데 이용했는데, 사우스시 시절 구입해놓고 한 번도 쓰지 않은 타자기는 제쳐두고 직접 손으로 원고를 썼다. 그 자신의 추산에 의하면 하루 작업량은 대략 3,000단어 정도였다. 어쩌면 좀 과장된 분량일지도 모르지만, 그가 의뢰받은 원고 양을 감안하면 대체로 사실이었을 것이다. 이는 코난 도일이 펜과 잉크만으로 오늘날 작가들이 드 프로세서로 작업하는 속도를 낼 수 있었음을 의미한다. 게다가 이 수치에는 글을 쓰기 위해 구상하는 시간도 포함되어 있는 것이다. 그렇다고 해서 필적이 달라진 것도 아니었다. 그가 손목에 경련이나 반복성 피로감을 느끼지 않은 것 자체가 신기할 뿐이다.

  • 위의 어마어마한 일화의 보충하자면, 코난 도일은 대체로 깨끗하게 필기하여 정서하는 작가로 자필 원고들 대부분에 다른 아이디어를 적어넣은 흔적이나 수정 자국이 거의 없다. 즉, 생각이 떠오르는 그대로 써내고 그대로 별다른 교정을 거치지 않고 출판한 것. 경악스럽게도 1891년 4월 1일 혹은 2일 런던에 있는 자신의 새로운 안과 사무실로 출근한 그날「보헤미아 왕국의 스캔들」에 착수하면서 셜록 홈즈 시리즈의 첫 연작 세트 작업을 개시했는데, 코난 도일이 남긴 휴대용 수첩의 기록에 따르자면 "4월 3일 첫 번째 원고 발송, 4월 10일「신랑의 정체」완성, 4월 20일「빨간 머리 연맹」원고 송부, 4월 27일「보스콤 계속 사건」마무리"를 했다고 한다. 홈즈 시리즈가 1편이 통상 8,000단어였으므로, 불과 1개월도 안 되어 4편의 단편을 완성하는 무시무시한 집필속도를 보여준 것. 심지어 그 자신이 남긴 기록에 따르면, 역사소설 3부작『망명자들─두 대륙 이야기』라는 책을 집필할 때 일주일에 50페이지 비율로 썼다고 하는 데, 이는 24시간 동안 1만 단어를 쓴 셈이 된다. 여기에 더해 '''일주일 동안 4만 단어짜리 팸플릿을 2개 쓴 적도 있다''고 한다.[19]

  • 이 양반도 만만치않은 책벌레인데 높이 평가하는 단편소설은 에드거 앨런 포의 "황금충", "모르그가의 살인", 브렛 히트의 "로링 캠프의 행운"과 "테네시의 파트너", 로버트 루이스 스티븐슨의 "지킬 박사와 하이드", "모래 언덕 위의 별장", 리디어드 키플링의 "연대의 북 치는 소년들", "왕이 되려 한 사나이", 에드워드 블워-리턴의 "귀신들린 집과 유령들"이다. 또한 19세기 영국 소설 세 편의 걸작을 골랐는데 윌리엄 새커리의 "허영의 시장", 찰스 리드의 "수도원과 화롯가" 그리고 조지 메러디스의 "리처드 페베럴의 시련"을 꼽았다. 그 외에 조지 보로의 "리벵그로"를 칭찬, 미국 작품으로 워싱턴 어빙를 매우 칭찬하면서 "그라나다의 정복연대기"를 추천했다. (이상의 언급은 마이클 더다의『코난 도일을 읽는 밤』 115~117쪽에서 발췌.) 약간 거짓말을 보태면 그 시대에 나온 웬만한 장, 단편소설은 최소 한 번 이상은 읽어본 셈. ...흠좀무...

  • 사무엘 리처드슨(Samuel Richardson, 1689.8.19- 1761.7.4)의 소설 "클라리사(Clarissa)"를 읽은 감상에서 마치 현대의 독자들을 알아보고 경고하는 말을 남겼다.
    "매 장마다 폭죽을 터트리는 성급한 스타일의 소설에 익숙해진 독자에게는 처음에는 지루해보일 수 있다.
    하지만 점차 그 분위기에 익숙해질 것이다. 등장인물의 성격과 고민거리를 이해하기 시작하면, 더 이상 소설 속 허구의 인물이라 여겨지지 않을 것이다.
    (중략) 왜 시간을 그토록 아까워하는가? 왜 그렇게 서두르는가? 당신의 마음에 영원한 인상을 남기지 못하는 책 세 권을 읽는 것보다 한 권의 걸작을 읽는 것이 훨씬 더 낫다고 단언할 수 있다."
    (이것도 마이클 더다의『코난 도일을 읽는 밤』 115~117쪽에서 발췌.)

  • 잡지 굿 워드(Good Words)에 멜로물 장편소설을 하나 청탁받자 코난 도일은 '도시 저편에'라는 제목의 멜로 소설을 하나 썼다. 4만 2천단어 분량에 150달러를 받기로 했으며 청탁 후 3개월 후까지 소설을 보내주기로 했으나 코난 도일은 6주만에 작품을 완성시켰다. 다행히(?) 큰 성공을 거두지는 못 했다.

  • 코난 도일은 피터팬의 작가 J.M.배리와 절친했는데 그 둘은 공동으로 오페라 가사작업을 시작한 적이 있었다. 배리가 초안을 잡고 완성시킨 1막을 본 코난 도일은 '너무 진부하고 어설퍼서 크게 실망했다.'고 한 후 1막 가사를 새로 쓰고 줄거리를 일부 수정하며, 악보 작곡가인 어니스트 포드와 함께 2막을 썼다.

    여학교에 침입했다가 교장에게 쫓겨나는 두 젊은이의 위업을 다룬 그 오페레타의 제목은 <제인 애니 또는 선행상> 새롭고 독창적인 영국식 희가극 이었…… 지만, 줄거리는 천박했고 가사는 어울리지 않았으며 음악은 들을 만 했지만 특출나지 않았다. 1893년 5월 13일부터 7주 동안 사보이 극장에서 공연된 그 오페레타는 코난 도일과 배리의 최대 병크 가운데 하나로 기록되었다. 공연은 완전히 실패했고 비평가들은 무자비하게 작품을 씹어댔다.

    아일랜드가 낳은 최강의 명언 제조기 조지 버나드 쇼(George Bernard Shaw 1856.07.26 ~ 1950.11.02)는 잡지 월드에 "존경할 만한 두 시민이 공공연하게 범할 수 있는 가장 뻔뻔하고 멍청한 짓거리"라며 씹어댔는데, 그럴만 한다는 것이 거의 모든 사람들의 평이었다.

  • 코난 도일은 1900년 4월 2일 보어 전쟁에 참여하기 위해 남아프리카 공화국 룸폰테인에 도착했는데, 그때 블룸폰테인에는 막 4세가 된 존 로널드 루엘 톨킨, 통칭 J. R. R. 톨킨이 살고 있었다. 부친인 아서 톨킨이 블룸폰테인 은행장으로 임명 받은 후 그곳에서 톨킨이 태어났기 때문이다. 코난 도일이 7월 6일까지 블룸폰테인에 있었고 은행을 이용한 기록이 남아 있으니 둘의 조우가 이뤄졌을 가능성도 적지 않다.

  • 1902년 10월 24일 버킹엄 궁전에서 에드워드 7세에 의해 기사작위를 받게 된 코난 도일은 강한 불만감을 드러냈다. 서임식 때 입어야 할 예복이 비쌀 뿐 아니라 '금실 견장과 뿔 달린 모자까지 있어 너무 복잡하다'고 불평한 것이다. 게다가 서임식 자체의 위엄도 전혀 없다며 불평했다.[20]

  • 1899년 10월 23일 뉴욕 주 북부 버팔로의 스타 극장에서 처음 시연된 연극 <셜록 홈즈>는 미국 전역에서 엄청난 인기를 끌었다. 영국에는 1902년 1월 30일, 빅토리아 여왕의 상을 마친 에드워드 7세렉산드라 왕비 앞에서 어전 공연으로 초연되었는데, 에드워드 7세는 홈지언이라 불릴 정도의 오타쿠였다.[21] 에드워드 7세는 연극이 너무 마음에 든 나머지 셜록 홈즈 역의 윌리엄 길레트를 귀빈석으로 초대해 그와 너무 오래도록 사담을 나누는 덕에 관객들은 안절부절 못하다가 짜증을 내기까지 하였다. 공연이 끝나자 길레트와 코난 도일이 막 앞으로 나와 관객의 기립박수를 받았다.

    이 연극 초연이 연극사에 기록된 이유는 이 이야기들 뿐만이 아니라 1903년 열네살이 된 찰스 스팬서 채플린이 급사 역할을 맡아서 연기했던 이유도 있었다. 그게 바로 찰리 채플린의 첫번째 무대 연기였다.


    (가운데가 피에트리 도란도,왼쪽에 도란도를 부축하고 있는 인물이 바로 코난 도일.)
  • 1908년 런던 올림픽에서 코난 도일은 마라톤 심판위원을 맡았다. 이 경기는 종래 40km 코스로 진행되던 마라톤이 출발점이 저 궁으로 바뀌면서 2.195km 늘어난 최초의 경기이기도 했는데, 이 때문인지 선두로 달리던 이탈리아의 피에트리 도란도가 스타디움에 들어오자 완전히 탈진해 쓰러져버렸다(쓰러지기 직전 400m를 무려 10분에 걸쳐서 뛸 정도였다). 그러나 코난 도일을 비롯한 심판진들이 몰려나와 도란도를 부축해 결승선에 골인시켰다. 그들은 인도적인 감정에서 저지른 일이었다고 강변했으나 실은 2위로 추격하던 선수가 미국의 존 헤이즈[22]였기 때문에 양키가 우승하는게 눈꼴시어서 그랬다는게 중론. 당연한 얘기지만 도란도는 실격당했다.#

  • 코난 도일이 마지막으로 거주했던 저택은 코난 도일 사후 더욱 유명해졌는데 다음과 같은 일 때문이었다. 1960년에 그 집에 새 주인이 된 사람들은 모두 에든버러 의대 출신으로 코난 도일의 후학들이며 그 중 한 사람의 부친은 대학 시절 코난 도일과 친분이 있었다고 한다. 그런데 그들이 그 집에서 코난 도일의 귀신이 나온다는 사실을 발견한 것이다.

    다락방에서 이상한 소리가 나기도 했으며 콧수염을 기른 키가 큰 노인이 집 안에 나타나기도 했던 것이다. 분명 코난 도일의 모습이었다. 그 유령은 빨간 표지에 까만 고무줄로 묶은 일기책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1961년 여름에 유령 쫓는 의식을 벌이고 나서야 더이상 유령이 나타나지 않았다. 그런 직후 도일 집안의 한 친척의 입을 통해서 코난 도일에게 정말로 빨간 가죽을 씌운 비밀일기가 있었으며 그 일기장이 어디론가 없어진 일이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흠좀무.

    이 사건으로 인해 코난 도일은 죽어서도 강령술을 증명하기 위해 분투한다는 우스개소리가 돌기도 했다.

  • 1930년 10월 7일, 영국 심령협회에서는 영매 아이린 가렛을 초청해 석달 전에 죽은 코난 도일의 영을 불러내기로 했는데, 나오라는 코난 도일은 나오지 않고(…) 당시 영국을 떠들썩하게 했던 비행선 R101호 추락사건의 비행선 선장 카마이켈 어윈의 영을 소환해 당시 사건의 진상을 듣게 되었다고 한다. 참고로 추락사건은 이 행사 사흘 전에 벌어져 54명 승객 가운데 6명만이 중화상을 입고 겨우 살았던 참극이었다. 이 사건은 1987년 소년경향 지에서 별책부록으로 준 세계의 괴담에서 실화라고 나오기도 했는데, 이 책자에 의하면 여자인 아이린 가렛의 입에서 나오던 목소리는 어윈의 목소리였지만, 그 목소리로 자신은 코난 도일이라고 했다. 하지만 어윈의 동료들과 유족들은 그건 어윈 목소리였다고 기겁했으며 녹음까지 해서 도일의 친척들에게 들려주었으나 그런 건 안 믿는다면서 무시당했다고 한다. 여하튼 어윈의 목소리로 자신은 도일이라고 하던 그것(?)은 추락사고 원인과 당시 상황을 증언했다. -사실 유무는 알아서 판단--

  • 위조된 고인류의 두개골로 유명한 필트다운 인 사건의 실제 주모자로 지목되기도 했다. 이 사건의 공식적인 주모자는 도슨이지만, 발표 당시부터 영국의 위대성을 진화론적으로 증명했다고 여겨진 발굴이 실은 발굴자의 아마추어적인 위조품을 이용한 명성획득극이었다는 진상발각 때문에[23] 웬만한 고생물학자들이 진범이 누구더라고 지목하는 일이 비일비재했다. 가령 스티븐 제이 굴드는 테야르 드 샤르댕이 진범이라고 주장하기도. 물론 현대에 와서는 전혀 아니라고 부정된다. 무엇보다 도일은 고고학이나 생물 뼈같은 것에 대한 접합같은 것은 무지했기 때문이다.

  • 제국주의를 지지하는 성향이 좀 있다. 대표적인 작품인 '네 사람의 서명'에서 보면 세포이 항쟁에 대해 부정적인 시각이 작품 곳곳에 드러나있다. 그런데 그 시절, 흔하던 인식이기도 하고 제국주의를 반대하는 이들은 외면당하기 일쑤[24]였다. 모리스 르블랑도 그렇고(뤼팽의 말로 프랑스를 위해서라면 아프리카 야만인들을 내가 지배하게 도울 수 있다는 대사를 넣었다), 같은 시기에 활동하던 허버트 조지 웰즈같은 경우는 백인 우월주의까지 더 곁들어 노골적이었으니...[25]

  • 코난 도일은 말년에 심령술을 믿었고 이를 증명하기 위해 노력했지만, 자신의 작품 속의 캐릭터인 셜록 홈즈는 끝끝내 미신적인 요소에 대해 비판적인 입장을 고수하였다. 비록 작가 스스로는 신비주의에 빠져들었어도, 처음부터 냉철한 캐릭터로 설정된 셜록 홈즈는 오히려 미신을 비웃는 듯한 태도를 보여주었다.[26] 보통 작품내 캐릭터는 작가의 사상이나 생각이 투영되기 마련이나 코난 도일은 이를 구분하고 캐릭터성을 지킬 줄 알았던 것이다. 메리 수같은 작품을 양산하는 작가라면 생각해볼 만한 부분이다.

----
  • [1] 1902년 Knight Bachelor에 서임되어 기사가 되었다.
  • [2] 세인트존 훈장(Order of Saint John) 2등급 수훈자에 붙는 약자. 세인트존 훈장은 대영제국 훈장과 달리 2등급 이상을 받더라도 기사 칭호는 붙지 않는다. 코난 도일에게 'Sir'가 붙는 것은 어디까지나 1902년 Knight Bachelor에 서임되었기 때문이지 세인트존 훈장과는 관련이 없다. 관보를 보면 1903년 5월 7일자 세인트존 훈장 2등급 수훈자로 기재된 5명 중 코난 도일만 이름 앞에 'Sir'가 붙어 있다. 이는 세인트존 훈장 2등급을 받기 전에 기사에 서임된 상태였음을 나타내는 것이다.
  • [3] 세인트존 훈장은 몰타 기사단의 분파에서 시작되어 1888년 만들어진 영국의 훈장이다. 기사단 훈장(Order of chivalry)의 형태를 띄고 있으나 이는 말 그대로 형태상 기사단 전통에서 유래했음을 알 수 있는 '분류'일 뿐이고, 현대 영국의 기사 칭호(기사작위)는 기사단 훈장 형태의 훈장 중에서도 2등급 이상의 상위 훈장 수훈자에게 붙는 것이다. 위키백과를 보면 세인트존 훈장은 영국 군주의 재량에 따라 -정원 제한을 두지만- 부여하는 훈장이며(The Sovereign Head confirms all appointments to the order as she, in her absolute discretion, shall think fit, though the constitution does impose certain limitations:), 2등급 이상이더라도 Sir / Dame 칭호는 쓰지 않는다고 되어 있다(Knights and Dames receive the accolade from the grand prior when they are touched on the shoulder with a sword and are given their robes and insignia. However, post-nominal letters of the order are not used outside the organisation itself, and a Knight and Dame may not use the prefix Sir or Dame). 대영제국 훈장 문서를 보면 알 수 있지만, 대영제국 훈장과 기사작위는 군주의 재량이 아니라 '국민의 집단청원 → 의회의 공훈심사 → 군주의 승인'이라는 절차를 따라 서훈을 진행한다.
  • [4] Deputy Lieutenant(부지사)의 약자. 서리 주(Surrey)의 Deputy Lieutenant를 지낸 이력이 있다.
  • [5] 이 당시 세무서로부터 수익 내역 관련 서류를 받자 손님이 없어 한푼도 못 버는데 낼 돈이 어디있나? 답장을 보냈다가 세무조사원이 와서 조사한 끝에 인정하고 그냥 가버린 적도 있다고 한다. 친구들에게도 보낸 편지에서도 비슷한 글을 남겨 사실로 인정받는다.
  • [6] 처음에는 의사일도 하면서 글도 쓰고 바쁘게 지냈다. 작가로서 유명해지자 손님도 좀 늘었다고... 그래서 좀 쉴 겸하여 출판사에 원고료를 두고 꽤 무리한 요구(1000파운드라는 거액을 일시불에 내놓고 단편 몇 편으로 한정하게 제한까지 두었다.)를 했는데 별 말 없이 출판사는 그 요구를 받아주었다. 그만큼 인기가 많았으니까
  • [7] 설정상 <바스커빌의 사냥개>는 <마지막 사건> 이전의 이야기다
  • [8] 거기다가 썼던 트릭을 재활용한 것도 꽤 된다
  • [9] 여기에 대해서 코난 도일이 남긴 언급이 있는 데 "홈즈가 주인공인 단편을 집필할 때 어려운 점은, 장편 소설만큼 명쾌하고 참신한 줄거리를 매번 담아내야만 했다는 사실이다. 노력하지 않고서는 그만한 평균을 유지하며 줄거리를 만들어 갈 수 없었다. 그렇지 않으면 근거가 박약해지건 금세 들통 난다." 그래서 "나 자신의 관심을 끌 수 없는 줄거리나 사건이 떠오르지 않는다면" 홈즈 이야기를 쓰지 않기로 결심했다. "다른 이들이 흥미롭게 읽을 수 있으려면 나부터 재미있어야 한다"는 게 코난 도일의 집필 전제였다.(『코난 도일을 읽는 밤』122~123쪽에서 발췌)
  • [10] 여기에는 국회의원이 되면 셜록 홈즈를 쓸 시간이 줄어드니까 셜록 홈즈 팬들이 합심해서 낙선시켰다 카더라
  • [11] 이 시기 흥미로운 것은 제1차 세계대전독일 제2제국의 무제한 잠수함 작전을 예언하기도 했다는 것이다. # 코난 도일과 U-보트 아이디어
  • [12] 심지어 부인 사망 이전에 약혼까지 했다...
  • [13] 단, 일방적으로 천하의 나쁜 놈처럼 매도하는 것은 좋지 않다. 국내에도 출판된 코난 도일에 관련된 책『코난 도일을 읽는 밤(On Conan Doyle: Or, The Whole Art of Storytelling)』의 저자 마이클 더다도 이 점에서는 도일을 옹호한다(106~107쪽). 아직 도일이 30대 일 때 루이즈가 당시로선 불치병이 폐결핵을 앓게 되자 도일은 10년 동안 아내를 돌봐주었으며, 간병을 포기하지 않았다고 한다. 남자로선 아직 한창의 나이에 젊고 매력적인 여자와 사귀게 된 코난 도일이었지만 진 레키와 모텔 같은 곳에서 하룻밤을 즐기거나 한 적은 없었고, 그녀와 만날 때는 반드시 보호자를 대동했으며, 심지어 코난 도일의 어머니도 그런 보호자 중 하나였다. 즉, 그녀와의 교제는 가족들은 물론 도일의 어머니로부터도 사실상 인정을 받았던 것.
  • [14] 1917년 코팅리 지방에 사는 두 소녀가 소위 "요정 사진"을 기고한 사기사건, 후에 그 요정들은 단순히 잡지에서 오린 그림들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 [15] 의사면서 수사 과학의 선구자이기도 했다.
  • [16] 단, 왓슨 박사의 결혼은 홈즈 시리즈에 그의 결혼 관련 언급을 해석하는 방법에 따라서는 세번한 것으로도 볼 수 있다.
  • [17] 반면 국내에서 해당 소설들의 인지도는 절망적인 수준. 코난 도일 = 셜록 홈즈, 라는 공식이 완전히 안착된 상태다.
  • [18] 한 귀부인이 우산을 들고 왜 홈즈를 죽였나며 도일을 구타했다는 전설적인 기록이 남아 있다
  • [19] 도일 자신의 기록에 따르자면, 분노에 불타올랐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분노야말로 글쓰기에서 최고의 추동력이라고까지 했다. (이상의 언급은『코난 도일을 읽는 밤』 125~126쪽에서 발췌했다.)
  • [20] 낮은 등급의 훈장이야 그런 점도 있지만, 기사작위급은 지금까지도 남발되거나 하는 수준의 것은 아니다. 문학 뿐 아니라 스포츠, 대중음악, 학계, 공직자, 정치인에 이르기까지 '전분야' 대상으로 1년에 2번씩 있는 서훈명단 발표에서, '영국 연방' 소속 국민 중 20명 내외만이 기사작위급 이상에 오른다. 영국 연방 소속국은 굵직하게만 대도 캐나다, 오스트레일리아...
  • [21] 셜록 홈즈가 국왕이 끝까지 읽은 유일한 소설이란 소문이 있을 정도.
  • [22] 그는 대장간 집안에서 태어나서 어릴적부터 대장간 일을 도와서 더위에 익숙한 그는 아무렇지 않게 결승선을 통과했다.
  • [23] 발굴된 시기가 영국이 전성기에 있었던 제1차 세계대전 전인 1910년대 초반이고 진상이 폭로된 것은 영국이 몰락했음이 확실해진 1950년대. 이쯤 되면 누구라도 딴지를 걸고 넘어가게 될 지도...
  • [24] 그런 작가로 유명한 게 바로 로버트 루이스 스티븐슨이다. 보물섬, 지킬박사와 하이드로 유명한 그는 조국 영국이 그가 마지막 삶을 보낸 사모아에서 벌인 학살 및 이간질을 목격하고 비난하는 글을 썼으나 당시 영국 어느 신문사도, 출판사도 그 글을 책으로 내주지 않았다. 스티븐슨의 지인들도 그가 사모아에 살기 망정이지 영국에서 그랬다면 편하게 지내지 못했을 것이라고 할 정도였다.
  • [25] 물론 우주전쟁에서 보듯 제국주의를 풍자하는 듯한 소설도 썼다.
  • [26] 셜록 홈즈는 <바스커빌 가의 개>에서도 미신적인 요소를 어이 없어 했지만, 코난 도일이 신비주의에 빠져든 후에 쓴 <서섹스 흡혈귀> 같은 작품에서도 홈즈는 미신에 대해 매우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구체적으로는 쓰레기(rubbish)라고 했다(...) 이 작품은 1924년작으로 코난 도일이 코팅리 요정사건을 지지한 글을 발표하고 몇 년뒤에 쓴 작품이다. 작가는 요정을 믿었지만 홈즈는 철저히 부정했던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