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카리누스

last modified: 2014-08-08 21:09:42 Contributors

Carinus


로마의 역대 황제
루스 카리누스, 누메리아누스 디오클레티아누스
군인 황제 시기 군인 황제 시기 제1차 사두정치

Contents

1. 개요
2. 생애
2.1. 황제가 되기 전까지
2.2. 누메리아누스 암살과 디오클레티아누스의 등장
2.3. 내전과 암살
3. 성격


1. 개요

카리누스는 인 황제 시기의 로마제국의 황제이다. 정식 이름은 마르쿠스 아우렐리우스 카리누스(Marcus Aurelius Carinus. ?~ 285)이며 루스의 아들로서 형제는 누메리아누스이다. 재위 기간은 283년부터 285년.

2. 생애

2.1. 황제가 되기 전까지

아버지는 로부스 황제의 친위대장이자 후임황제인 루스. 태어난 연도는 확실하지 않다. 그러나 일리리아계인 아버지가 판노니아 남부의 시르미움 근처에서 배수로 공사 중, 폭동이 일어나 황제로 선포되고 난 이후에 즉위하면서 282년 카이사르에 임명되었다. 이때 형제인 누메리아누스(Numerianus)도 함께 카이사르의 직위를 받았다. 이때 카루스는 이탈리아와 갈리아 지방의 국방을 장남인 카리누스에게 맡겼고, 카리누스는 라인 주둔 군대로 파견되었다.

283년 여름인 8월, 아버지가 베일에 싸인 사건으로 죽자[1], 카리누스는 로마 서부지역의 황제가, 그의 형제 누메리아누스는 동부지역의 황제가 되었다.

2.2. 누메리아누스 암살과 디오클레티아누스의 등장

로마 제국 서방지역인 게르마니아에 머물고 있던 카리누스는 서방 황제가 된 뒤, 라인 지방에서 이족과 전투를 벌인 후 승리했다. 이후 로마로 돌아와 그 전해(283)에 아버지 카루스가 페르시아에서 거둔 승리를 기념해 경기를 벌였다(284. 9).

284년 11월, 동생이자 공동황제였던 누메리아누스가 메소포타미아 북부로 가던 길에서 암살된 채 발견되었다. 그는 주둔지 도착 이후에도 모습을 들어내지 않았고, 그를 찾으러 간 병사들에 의해 가마 안에서 침상 위에서 칼에 찔려 죽은 채 발견되었다. 이때 유일하게 황제와 알현을 위해 가마 안으로 출입이 가능했던 아페르가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되었고, 그는 황제를 죽인 범인으로 즉시 체포되었다.

정상적으로는 이 상황에서 형이자 공동황제였던 카리누스가 이어야 했지만, 동방 주둔군과 장교들은 서방 황제로 있던 카리누스가 악습에 중독된 것이 널리 알려져서 전반적으로 멸시하는 분위기였기에 새로운 인물을 뽑기로 결정되게 된다. 군사 회의에서는 동방 주둔군 장교 중 한 명이자 누메리아누스의 호위 장교인 38살의 디오클레스(Diocles)가 새로운 황제로 지명되었다. 디오클레스는 이름을 디오클레티아누스로 바꿔 군대의 선포로 황제가 되었다. 새로운 황제 디오클레티아누스는 먼저 아페르에게 자결을 명해 문제를 수습했다[2]. 그리고 동방 주둔군과 새로운 황제는 동방에서 힘을 기르며 준비를 하기 보다는 새로운 황제 디오클레티아누스를 앞세워 서쪽으로 진격하게 된다.

2.3. 내전과 암살


서방에 머물며 이탈리아 방어임무를 맡고 있던 카리누스는 동방 주둔군이 카루스의 아들이자 누메리아누스의 형제인 자신이 있음에도 디오클레티아누스가 황제가 된 것에 대해 인정하지 않았다. 아울러 그는 지난 1년간 군사적인 부분에서는 인정을 받았으나 크게 인망을 얻지 못하는 상황이었다. 더군다나 285년 봄, 베로나 근방에서는 황제를 참칭한 베네치아의 총독 우렐리우스 율리아누스로 골머리를 앓았다. 카리누스는 즉시 자신을 황제라고 선포한 아우렐리우스 율리아누스를 격퇴했다.

그 직후, 카리누스는 디오클레티아누스가 이끄는 군대와 전투를 벌이기 위해 정벌 길에 나선다. 두 군대는 르구스 강(라바 강) 근체 계곡에 위치한 아시아에서 충돌했다. 거기에서 벌어진 전투에서 전력이 한 수위였고 군사적으로 게르만족 등과의 전투 경험이 풍부한 카리누스가 거의 승기를 잡았다. 그러나 이때 어떤 장교가 갑자기 황제 카리누스를 칼로 찔렀다. 이 장교는 자신이 아내가 카리누스에게 유혹을 당했고 이에 분노해 있는 상황이었다. 부하에게 왼쪽 가슴을 칼로 찔린 카리누스는 심장이 관통당해 그 자리에서 죽었다.

전투에서 승리한 카리누스의 군대는 지도자이자 황제를 잃었기에 디오클레티아누스를 자기들의 황제로 받아들였다. 카리누스는 기록말살형을 당해 그의 아내 마그나 우르비카(MAGNIA Urbica)와 함께 비문에서 이름이 삭제되었다.

3. 성격

카리누스는 로마 제국의 최악의 황제 중 한 명이라고 불리고 있다. 이는 본인의 문제이기도 하고, 디오클레티아누스 시대 이후 나온 부분이기도 하다. 그러나 그는 동생인 누메리아누스가 암살된 뒤, 확실히 악습에 중독된 이유와 인망이 부족한 이유로 제외되었기에 디오클레티아누스에 의한 악의적인 조작으로 치부하기엔 상당히 무리가 있다. 디오클레티아누스가 왜곡한 게 맞다면 그가 영향력을 잃고 죽은 뒤 실력으로 황제가 되어 카리누스에 대해 별다른 감정이 없는 콘스탄티누스가 기록을 바꾸기라도 했을 텐데, 그러지도 않았다.
----
  • [1] 사료들에 의하면 그가 머물던 막사에 번개가 떨어져 그 곳에 머물던 카루스가 벼락에 맞아 죽었다고 한다.하지만 친위대장이자 사돈인 아리우스 아페르(Arius Aper)의 손에 의해 죽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 [2] 혹은 직접 누메리아누스 황제 암살범인 그를 직접 칼로 죽였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