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지멘스

last modified: 2019-05-23 01:11:12 Contributors

Contents

1. 단위
1.1. 정의
2. 독일의 기업
2.1. 관련 항목

1. 단위

전도도(傳導度:컨덕턴스)의 MKSA(국제단위계) 단위이다. 기호는 S이고, 전기저항의 단위 의 역수이다.

1.1. 정의

전기 저항 R에 대해 컨덕턴스 G는

G = 1/R = I/V

로 정의된다. 이때

  • G 는 컨덕턴스,
  • R 은 전기 저항,
  • I 는 장치를 통과하는 전류
  • V 는 장치에 걸린 전압

G로 표현되는 지멘스는 1 S = 1 A/V = 1 A2/W = 1 kg−1·m−2·s3·A2 =1 Ω-1 = 1 kg−1·m−2·s1·C2. 로 정의된다. [1]

2. 독일의 기업


Siemens AG
1의 지멘스를 만든 베르너 폰 지멘스가 만든 회사. 160여년의 긴 역사를 가진 현재 유럽 최대의 엔지니어링 업체로 꼽히며 본사는 독일 베를린뮌헨에 있다.

지멘스가 손대지 않은 분야가 없을 정도로 많은 분야에 진출했으며 진출한 분야마다 독일의 덕력을 뽐내고 있다. 세부적인 차이는 있지만 우리나라로 치면 삼성그룹과 비슷한 위상으로 독일에서 영향력이 큰 대규모 기업집단이며, 전기전자관련 산업에서 지구를 정복한 최강의 기업들 중 하나라고 이해하면 된다.

우선 자동화 및 제어시스템으로 가장 유명하다. 자동화 시스템은 SIMATIC이라는 브랜드 이름으로 나온다. 현재는 SIMATIC HMI가 자동화 공정에서 주로 쓰인다. SIMATIC HMI는 공장이나 물류센터에서 레일용으로 많이 쓰이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는데, 굳이 SIMATIC이 아니어도 상식적으로 공장들과 물류센터들은 SIMATIC과 비슷한 자동화 기기를 사용해야만 한다. 만약 이러한 기기를 극히 소수만 사용하거나 아예 사용하지 않는 곳이 있다면 그곳은 공장이나 물류센터가 아닌 지옥을 연상케 하는 노역장이라고 보면 된다. 자동화 시스템과는 다르게 제어 시스템으로 활용되고 있는 곳은, 모두 PLC(프로그래밍 기능이 들어가있는 논리 제어기. 자동화 검사시스템이라고 한다.)와 같은 제한된 영역에서만 쓰이고 있다. 과거 통신분야에도 진출한 적이 있었으며 독일의 모든 원자로를 만든 만큼 전력분야의 기술도 상당하고 자동차의 나라답게 자동차 관련 산업도 크게 발전하였고[2]지멘스사가 전통적으로 강했던 철강설비도 오스트리아 합작법인 지멘스-VAI를 통해 하고 있다.[3] 의료기기[4] [5]도 상당히 잘만들어서 이젠 지멘스의 주수입원중 하나가 되었다. 다만 자동화 검사시스템(PLC)는 미국이나 일본업체에게 꽤 밀린다. 철도쪽을 보자면 일본의 미츠비시, 히다치나 같은 유럽의 알스톰 등에 빛이 바래긴 했지만 웬만한 독일철도의 기관차는 지멘스가 생산하고 ICE를 개발하는 등 이 바닥에서 한가닥 하는 회사다. 특히 북미 대륙의 경전철 차량은 거의 대부분 이 회사 차량이며, 한국에서도 의정부 경전철이 지멘스에서 생산한 고무차륜형 차량을 채택하여 운용하고 있다. 덕분에 철도차량의 빅3사로 불리며, 2010년 22억 유로의 매출울 올려 세계 5위를 차지했다.[6] 게다가 형광등, 밸브 따위를 만드는 스람이 이 회사의 자회사라는게 믿겨지는가?
또한 소프트웨어 쪽에도 일가견이 있어 CATIA와 시장을 양분하는 3D CAD/CAM 프로그램 Unigraphics(NX)의 개발사이기도 하다. 그래서 NX가 자동차만큼 비싼가

이러한 까닭에 지멘스는 적자날 일 없이 엄청난 흑자를 내는 회사가 되었지만, 최근에 회사가 휘청거릴 정도의 흑역사도 있었다. 2006년 말부터 지멘스 경영진의 공금횡령, 탈세, 비자금 조성, 뇌물 제공 등 부패 스캔들이 터져나왔다. 경영진이 부당하게 빼돌린 회사 공금이 1억유로를 넘고, 스위스·그리스·오스트리아에 있는 지멘스 간부들의 계좌에서는 수천만유로의 뭉칫돈이 발견됐다. 총 332건의 프로젝트에서 4283건의 뇌물 제공 사실이 드러났고, 전체 뇌물 공여액은 14억달러로 집계됐다. 최고경영자(CEO)들이 줄줄이 사임하고, 수백 명의 직원이 해고와 징계를 받았다. 벌금과 부당이득 환수금액이 무려 16억달러에 달했다. 지멘스의 신뢰와 위상은 땅에 떨어졌을 정도로 엄청난 위기였으나, 기업문화 개혁에 착수하여 오랫동안 조직 내부에 자리잡아온 부패 관행을 척결하는 구조개선을 단행하기 시작했다. 무엇보다 최고경영진이 강력한 의지를 보이며 솔선수범하는 등 준법경영을 본격화하여 사상 최고의 경영실적을 연이어 기록하며 위기에서 반전하는 데 성공했다.

1999년에는 후지쯔와 함께 '후지쯔-지멘스 컴퓨터'라는 조인트벤처 형태의 합작기업을 설립하여, 유럽 지역을 중심으로 PC 제조업에도 뛰어들었으나, 최근 에너지와 제조·헬스케어 IT시스템에 초점을 두면서 PC사업이 비핵심 사업으로 밀려남에 따라 2009년에 후지쯔에 보유지분을 모두 매각해 버렸다.

참고로 지멘스 코리아도 있는데, 지멘스 코리아의 사업부는 이미 2000년대 중반에 전자제품과 보청기 등의 작은 사업부를 모두 외주 총판에 모두 매각한 상태이고 2010년대 현재는 빌딩자동화 사업부, 공정 자동화 사업부, 공장 자동화 사업부, 에너지 발전 사업부, 철도사업부 등이 주요 사업분야이다. 따라서 지멘스 헬스케어와 지멘스 코리아는 분사하였으며, 지멘스 헬스케어는 지멘스 본사와는 상관없는 곳이다.

다만 과거엔 통신분야에도 진출하였으며 휴대폰도 만들었었는데 적자가 심해 BenQ가 휴대폰 분야만 인수했다.

참고로 전범기업이다. 당연하지만 1차 세계대전2차 세계대전의 전범 기업이어서 이 중 특히 나치 독일의 주요 군수품 생산 업체였으며, 유태인에 대한 무임금 노동력 착취로 전쟁물자를 생산했다. 물론 2차 대전 종전 이후 강제 노역 유태인들에게 이에 대한 배상을 했다.

2.1. 관련 항목

----
  • [1] 뭐 참 복잡하게 써 놨지만 간단히 전기저항의 단위 의 역수라고만 알아 두면 충분하다.
  • [2] 독일에 있는 자동차 회사중에선 가장 규모가 큰 편이다. 더구나 자동차 엔진제어 3대회사중 하나다.(나머지 회사는 보쉬랑 델파이)
  • [3] 포스코를 포함해서 상당수 국내 철강사가 이 회사의 설비를 사용한다. 위의 SIMATIC도 동시에 사용하고 있다. 사실 이는 오해이다. 제철 플랜트 쪽으로 업계 1위는 SMS Siemag다. 물론(당연히) 독일 업체. Siemens VAI와는 상당한 격차를 보이는 업계 1위다. 다만 Siemens VAI와는 무관하게 플랜트 방면으로 자동화나 PLC는 Siemens가 압도적으로 1위다. 참고로 Siemens VAI는 Siemens가 VAI Clecim을 인수합병하여 탄생한 회사.
  • [4] 특히 보청기, 우리나라에선 이미 스타키와 함께 보청기계의 양대산맥으로 발돋움한지 오래다.
  • [5] 사실 보청기보다도 영상장비 쪽도 상당히 잘되어 있다. 소위 말하는 GPS (GE, Philips, Siemens) 중 하나로 한국 영상의학과 병의원의 장비 90% 가까이가 이 세 회사가 장악중. 기타 회사로는 도시바제 CT/MRI/초음파 장비를 사용하는 병원도 은근히 많다.
  • [6] 내수 위주인 중국 회사들을 빼면 빅3인 봄바르디어, 알스톰에 이은 3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