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정수영 감독님예 지 다시 한빛으로 갈랍니더

last modified: 2015-01-27 18:52:06 Contributors

1160153137_kjm.jpg
[JPG image (Unknown)]


스갤의 꾸준 짤방. 2004~5년경 주로 달렸다.

정수영 감독님예, 지 다시 한빛으로 갈랍니더. 길에서 나 만나지 마소
당장이라도 달려가 한 대 칠 것 같은 박정석. 그걸 부추기는 김정민.

라는 글과 함께 올라와서 유명해졌다.

후술할 IBM 팀리그 결승전 직후, 즉 검열제 이전부터 있던 짤방이지만 본격적으로 유명해진 것은 스갤 검열제가 실시된 2004년 중반 이후 'ㅋㄷㅆ'라는 잉여갤러가 낚시글에 이 짤을 달고 시도때도 없이 낚시글을 올리면서부터였다. 자극적인 제목을 달아 조회수를 유도해 놓고는 클릭해보니 정수영 감독님예 짤방과 글이 뜨는 식의 낚시글이 검열제 당시 시도 때도 없이 올라왔던 바 있다. 가끔씩 '고기를 잡으러 바다로 갈까나~' 로 시작되는 동요가 브금으로 깔리기도 했다(...).
정작 영양가 있는 정보글이나 연재중인 스갤문학 등은 시도때도 없이 짤라대고 뻘글에 불과한 '정수영 감독님예' 낚시글은 검열도 없이 올라오는 등, 글 제목만 대충 확인할 뿐 내용조차 제대로 확인하지 않는 스갤 알바의 자의적인 검열기준에 대해 당시 스갤러들의 원성이 자자했던지라 알바가 얼마나 정수영 감독님예를 자주 올리나가 스갤알바가 일 제대로 하고 있는가의 기준이 되기도 했다.하지만 애초에 이런 내용없는 뻘글이 위키 항목까지 만들어질 정도로 유명해졌다는 사실 자체가 알바가 일 안했다는 것을 증명해준다. ㅋㄷㅆ의 활동이 뜸해진 2006~7년경부터는 전두환과 주임원사, 장면 논쟁, 안연이 공자에게 인을 물었다 등의 낚시글이 스갤에도 유행하면서 꾸준 낚시글의 자리를 물려주게 되었다(...).

상황은 2004년 2월 MBC GAME의 LG-IBM배 3차 팀리그 준우승 당시의 상황. 승자 어드밴티지에 의해 선봉으로 지명당한 최연성명색 전 시즌 MSL 우승잔데 얼마나 우습게 보였길래 변길섭, 박정석, 조용호를 내리 잡아내고, 4세트에서 김정민이 올킬을 저지했으며[1] 이후 박용욱을 꺾고 김성제에게 패해 4:2로 4U의 승리로 끝났다. 이상하게도 팀 단위 리그에서의 김정민페넌트레이스에서는 죽을 쑤다가 포스트시즌에서 잘하는 경향이 짙었고(반면에 KTF의 다른 선수들은 상황이 완전 반대...), 이는 이 대회도 예외가 아니었다. 그리고 준우승 수상하러 나온 박정석과 김정민의 표정에서...

원래 처음에는 '그걸 말리는 김정민' 이었는데 언제부턴가 '그걸 부추기는 김정민'으로 바뀌었다. 그 후 김정민의 트렌드는 한동안 부추기는 김정민이었다.

사실 돈은 쓰는 대로 쓰고 스타들을 다 긁어모으면서도 매번 준우승만 했던 KTF 매직엔스의 상황을 제대로 표현했다. 사실 엄밀히는 준우승은 이 때가 시초였고, 그 후 2010년 처음으로 우승하기 전까지 눈물없인 볼 수 없는 역사가 펼쳐지지만.

KTF 매직엔스의 눈물겨운 준우승러시를 보고 싶다면 스타크래프트 프로리그 항목을 참고.
----
  • [1] 훗날 엠겜의 마지막 프로였던 듀! MBC GAME에서 당시 티원의 감독 주훈의 썰에 따르면 최연성이 4SET를 치르기 위해 무대로 올라가기 전에 "(명색이 결승인데)이겨도 되요?" 라고 물어봤다고 한다. 최연성의 위엄을 보여주는 에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