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적요

last modified: 2014-05-03 11:23:22 Contributors


赤妖

진마. 클랜은 적요당.

Contents

1. 월야환담 채월야
2. 코믹스

1. 월야환담 채월야

번외편 『신월야몽』에서 잠깐 나오는게 전부지만 사실 월야환담 1부 채월야의 배경이 되는 인물(?)이다. , 창운등과 함께 철기시대부터 살아온 가장 오래된 흡혈귀 중 하나였으나 창운과의 싸움 중에 실베스테르에게 요격을 당해 부상을 입고 창운의 역습으로 사망한다.

이후 그의 클랜, 적요당대한민국에서 빠져나가지도 못하고 가장 비참한 모습으로 이런저런 클랜들에게 이용당하는 처지에 몰린다. 이로서 각 클랜에게 진마가 얼마나 중요한 존재인지를 알 수 있다.

주요 능력은 변이능력. 실제로 존재하는 늑대까마귀, 박쥐만이 아니라 신체 일부 혹은 전체를 원하는 형태로 변이시킬 수 있다. 이는 진마만의 특권이 아니라 그 수하 전원이 가지는 특징이다. 의외로 개발하기 쉬운 능력인지라 적요계열 흡혈귀의 피를 빤 적이 있는 흡혈귀라면 적요계 정도까지는 아니더라도 누구나 어느정도는 변이가 가능하다는 모양이다.

적요쯤 되는 거물이라면 그 능력의 활용 방법은 그야말로 무궁무진해서 땅에 떨어진 피를 이용한 가시 생성, 머리카락을 이용한 기생체 생성[1], 신체 변이를 응용한 임시 상처 치료 등 각종 다양한 능력 구사를 보여준다. 추정VT는 70만으로 혈인능력은 매우 고수준으로 개발되어 있어서 자신의 피로 일종의 흡혈귀용 암살독 같은 것도 만들 수 있었다.

최초의 흡혈귀 진야에 의해 생긴 두 진마가 적요와 창운이다. 즉 창운과는 형제이며 진야는 어머니. 그러나 진야가 창운과 가까운 것에 빡돌아서 진야를 죽여버렸고, 이후 진야가 환생한(것이라고 적요가 믿는) 여자를 찾아내는 족족 죽여왔다. 창운도 어떻게든 막으려고 해 봤던 것 같지만 제대로 된 클랜조차 안 만들고 혼자 피만 빤 보람도 없이[2][3] 능력이 심히 딸려서 번번히 실패. 후에 정야가 된 정아를 두고 벌어진 싸움을 벌일 때까지 이긴 쪽은 언제나 적요였다. 처음은 증오심 때문에 의 환생체를 보이는 족족 죽여버렸지만 세월이 점점 흐르자 몇 안되는 취미생활로 취급해 그 과정 자체를 즐기고 있다.(...)

결론적으로 얀데레.


2. 코믹스

한세건이 헌터가 되기 위한 훈련을 하는 도중에도 살아있다. 즉, 신월야몽의 시간대가 본편 시간대에 일어날 조짐을 보이고 있다.

테트라 아낙스보다 오래 산 흡혈귀로, 스키타이인 출신으로 로마 제국 출신인 테트라 아낙스의 지배를 인정하지 않고 반기를 들었고 때문에 테트라 아낙스의 가호를 받지 못한다고. 한세건이 헌터가 될 무렵에는 이미 한국에 들어온 상태였으며, 왠 여자 흡혈귀를 죽이기 위해서라고 한다. 원작에서 보이던 진야 환생체 사냥놀이는 여전한 듯 하다.

12화에서 첫 등장. 자신의 아지트가 꼴랑 헌터들에게 염탐당하고 혈족들이 쪽도 못 쓰고 발렸다는 사실에 분노하여 제발로 알아서 기어나오도록 만들기 위해 아지트가 있는 도시의 일반인들을 무차별적으로 습격한다. 당연히 이것은 테트라 아낙스의 율법을 어기는 것이기에 헌터, 흡혈귀 측에게 양쪽으로 어그로를 끌고 있는 상황. 한 건물의 옥상에서 학살을 지켜보던 중 자신을 말리기 위해 나타난 팬텀과 조우하나 별 충돌없이 넘어가고 창운을 기다리겠다며 에게 송연화를 잡아오도록 지시를 내린다. 조금 이상한 것은 실질적으로 부하들을 폭발로 산화시켜버린 것은 한세건인데 정작 그냥 염탐하다가 들킨 송연화만을 언급하며 "여자 헌터를 내놓으라"고 말하고 있다.

헌터와 아웃로[4]들이 테트라 아낙스의 비호를 받지 못하는 적요와, 그 적요가 노리는 여자 흡혈귀가 진마면서도 몹시 약하다는 정보 때문에 한국은 흡혈귀로 들끓게 되었다고 한다.
----
  • [1] 주로 상대 혈관에 머리카락을 넣은 뒤 끊임없이 변이를 계속 시켜 상처를 벌린다. 잡아 뽑으려 해도 변이를 풀면 평범한 머리카락이라 찾기도, 제거하기도 어렵다.
  • [2] 흡혈귀 피만 먹으면 그게 제대로 흡수되기 전까지 계통 순도가 떨어져버린다고. 그 안정화를 위해서는 인간의 피를 마셔야 한다는데... 참고로 이 약점아닌 약점은 훗날 유다 역시 가지게 된다.
  • [3] 적요야 부하들도 잔뜩 깔렸으니 작심하고 피를 모으자면 창운과 비교할 수도 없이 수월하게 힘을 늘릴 수 있다
  • [4] 테트라 아낙스의 율법을 어겨 보호를 받지 못하는 뱀파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