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저주의 관

last modified: 2015-03-24 23:40:02 Contributors


呪いの館(일본어)

Contents

1. 개요
2. 게임에 대해
3. 개조판들
4. 그 외
5. 다운로드 링크


1. 개요

저주받은 관과는 관계 없다.

'三角おにぎり'(삼각김밥이라는 뜻이다)와 당시 초등학교 3학년생이었던 그의 아들 'ともちゃん'이 Klik&Play라는 제작 툴로 만들어 1996년에 인터넷에 공개한 게임으로, 오랫동안 잊혀졌다가 2008년 1월 니코니코 동화에 플레이 영상이 업로드되어 쿠소게로서 상당히 유명해졌다.[1]

병맛나는 조작감에 플레이어를 안드로메다로 보내는 스테이지 구성, 하나만 반복되는 배경음악(왕벌의 비행), 상상을 초월하는 엔딩 등을 보여주는 괴작이다. 스토리조차 병맛이며, 저주의 관을 걸어 나가는 주인공을 익룡박쥐[2]로 변신한 드라큘라백작이 낚아채 정확히 1분에 걸쳐 아주 느∼∼∼리게 관으로 잡아가는 벙찌는 엔딩을 넣어놓았다. 그러고서 나온다는 메시지가 "다음 작품에서 꼐속"...

다만 쿠소게라고 보긴 힘들 정도로 시대에 비해 연출도 혁신적이고 퍼즐상의 구조도 상당히 수준급이다.

  • 아이템을 줍자 괴물이 등장하고, 피해야 한다.
    • 그리고 되돌아가서 열쇠를 얻는다. [3]
  • 밟으면 서서히 떨어지는 발판
  • 필요할때 마다 뜨는 간략한 주의사항 멘트 [4]
  • 스위치를 누르고 재빨리 내려가는 퍼즐
  • 발판타고 올라가 위에서 공을 떨어트려 적을 죽임
  • 수시로 고개숙여 화살을 피해 진행하는 퍼즐
  • 사다리 세개에서 전부 다른 퍼즐이 나온다. [5]
  • 적절히 움직이는 애니연출과 나름 배경도 갖춰진 엔딩 영상
  • 드라큘라가 박쥐로 변하기 전에 다가가면 사망한다.
  • 재도전시 해당 맵에서 재시작한다. [6]

이런걸 초딩이 머리짜서 만들었을리 없잖아

실제 초보 실황들을 보면 몇번 죽어도 10분을 넘지 않고 클리어한다. 그만큼 구조는 잘 갖춰졌단 뜻이다.

난이도와 낚시, 메타요소가 상당히 괴악해서 그렇지 당장 게임 구조가 형편없는 수준의 쿠소게치타맨빅릭스들을 생각해보면 매우 정상이다. 클리어 자체도 명확하고 퍼즐공략이 확실하고 나름 형평성이 있는 이 게임은 난이도가 어려운 바카게에 가깝다고 볼 수 있다. 애초에 이걸 초딩이 만들었으면 괴물급 천재다(..) 부끄러워서 초딩이라고 속인거 아닐까 물론 어렵긴 매한가지다.

직접 프로그래밍한 것이 아닌 클릭팀에서 개발한 게임제작툴인 "Klik & Play"를 이용해서 만들어진 것이며, 사용된 캐릭터 스프라이트와 배경음악, 효과음(죽을때 지르는 이예에에에아아아-!!)등은 모두 툴 안에 기본적으로 포함되어있던 것들.

게다가 그 이예에에에아아아-!!는 Klik & Play의 샘플 게임 중 알카노이드와 비스무리한 게임에 처음 사용되었다. 한 소년이 스케이트보드를 타고 좌우로 움직이면서 공을 튀기는 것이다. 목표물 중에 삐에로가 한 명 있는데 이 삐에로를 맞추면 이예에에에아아아-!! 환호성을 지른다.

원래 K&P에서 해당 게임의 플레이어로 배정된 스프라이트는 'Funny Guy'라는 이름으로 분류되었지만, 짱구는 못말려노하라 히로시와 옷이 비슷하다는 이유로 주인공은 히로시라고 불린다. 또 이 히로시가 사망시 외치는 비명 소리가 중독성이 있다. '좋았어'할 때 쓰는 환호성 이예에에에아아아-!!를 죽을 때 질러대는 병맛. 그리고 당연하지만 이런 그림도 나왔다, 히로시 지못미.

뱀발로 오프닝 곡은 세르게이 프로코피에프의 발레 로미오와 줄리엣에서 나오는 <Dance of the Knights>라는 곡이고,[7] 게임 진행 중 나오는 BGM은 러시아의 작곡가 스키 코르사코프의 <왕벌의 비행>.

2. 게임에 대해

원래 이 게임은 일본의 인터넷 태동기부터 존재했던 인터넷 공개자료실 사이트 'Vector'에 업로드되었던 게임으로, 출시일(=Vector에 업로드 된 날짜)는 1996년 7월 21일로 상당히 오래된 게임이다. 게임의 모티브는 3DO로 플레이했던 어둠 속에 나 홀로라고. 이 게임 이후로도 제작자는 많은 게임을 만들어 인터넷에 올렸으며 그중 하나는 Kilk&Play 게임 대회에서 상을 타기도 했다고 한다.

괴악한 난이도에 대해서는 제작자 본인은 결국 못깼지만 아들은 깼다고(...)

이후 2010년에 NHK에서 방영했던 '더☆넷스타!'라는 프로그램[8]의 최종회에서 제작자와 이메일을 주고받은 내용을 공개했었는데, 제작자 본인은 이 게임이 인터넷에서 유행하게 된 걸 전혀 몰랐다고 한다. 엔딩에서 예고된 속편은 아들이 안놀아줘서(...) 제작을 중단했다고.

방송 당시(2010년) 제작자의 나이는 53세로 평범한 회사에서 일하고 있고, 아들은 22세의 공무원이 되었다고 한다.

원래는 Vector에서 사라진 게임이었으나, 인터넷에서의 유행을 알게 된 제작자가 Vector에 다시 업로드를 하였다. 원본은 Windows 3.1에서도 돌아가는 게임이라 64비트 OS에서는 동작이 안됐었는데 이 재업로드판은 그것을 해결한 버전.

3. 개조판들

이 게임이 올라온 뒤로 게임을 개조한 저주의 관을 멋지게 바꿔보았다도 등장하였다.
정식 명칭은 저주의 관 EX 플레이 영상

이것은 위의 저주의 관 원본의 보스전만 대대적으로 수정한 것으로 프로그램을 소스 부터 뜯어 고친 물건. 공격도 쉽고, 점프도 괜찮고, 점프 공격도 되고, 원거리 공격도 가능하며 심지어 맞고 죽어도 하늘로 올라간 후 몇초뒤에 기합을 지르며 부활한다. 가장 중요한 건 엔딩이 바뀌었다는 것으로, 저주의 관을 한칼에 베어 썰어버리고 별거 아니군이라고 말하면서 어디론가로 걸어가는 것으로 끝난다 드라큘라랑 맞짱 뜨고 괴물들이랑 폼잡는 부분은 원래는 안나오는 동영상 전용 영상.

이외에도 저주의 관 RC라는 또 다른 개조판이 있다. 이쪽은 특유의 병맛나는 게임성을 강화한 쪽. 나름대로 스토리가 있는 듯하며 게임 진행 중에 잠시 치타맨의 아폴론으로도 플레이 할 수 있다(치타맨 플레이중에는 우리에게 상당히 익숙한 그 음악도 들려온다). 당연한 얘기겠지만 저주의 관보다 병맛나는 조작감, 난이도 덕분에 사람 혈압 오르게 한다.

4. 그 외

저주의 관의 적들의 의인화 모에화한 동영상이 올라와 충격과 공포를 주고 있다. #

그리고 MUGEN 에서도 이 게임의 주인공인 히로시(...?)가 넷상에서 돌고있는데,여기서의 이름이 iea (이에아...) 이다.흠좀무. 어쨋든 무겐에서는 The Kid스페랑카 등과 더불어서 최약체 캐릭터로 나뒹굴고 있지만,12p를 사용하여 골드이에아로 변하면 무적모드가되면, 절대로 죽지않는 개사기 급의 캐릭터가 된다.

5. 다운로드 링크

----
  • [1] 업로더에 의하면 옛날 하드를 뒤지다보니 나온 게임이라고 한다.
  • [2] 스토리상 박쥐라고 하는데 막상 도트를 보면 프테라노돈(...)이다.
  • [3] 같은 맵을 두번 이상 활용하는 발상은 초보수준에선 나오기 매우 힘들다.
  • [4] 흔히 초보 아마추어 게임의 문제가 바로 유저 배려와 설명이고, 잘못하면 설명충이 되기 일쑤인데 여기선 적절히 승화되었다. 보통 수준은 아니란 소리.
  • [5] 아마추어 수준의 퍼즐은 일직선 진행이 대부분이고, 세갈래길이 나와도 연계되는 퍼즐이 많다. 전부 다른 퍼즐을 짜놓았을 확률은 매우 낮다.
  • [6] 이런 배려 자체가 아마추어에서 힘든 발상이고, 제작당시 사망학습이 범람한 90년대에서 나올 확률은 더더욱 낮다.
  • [7] 니코니코 동화 유성군에서도 나왔다.
  • [8] 이름에서 유추할 수 있듯 인터넷에서 화제가 되는 컨텐츠들을 소개하는 프로그램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