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자이로 볼

last modified: 2015-04-02 22:01:07 Contributors

Contents

1. 야구의 구종 중 자이로 회전을 하는 구질.
2. Gyrobowl
3. 포켓몬스터기술기술머신 74번

1. 야구의 구종 중 자이로 회전을 하는 구질.

야구의 구종
패스트볼 커브볼 슬라이더 스크류볼 체인지업 너클볼 자이로 볼

90년대 중반 테즈카 카즈시에 의해 그 존재가 알려진 볼. 구종 목록에 있긴 하지만 따로 명기된 구종이라기보단 진행방향과 회전축이 일치하는 '구질'을 말한다.

라이플 탄처럼[1] 진행방향을 축으로 회전하며 날아가는(즉 진행방향과 평행한 회전축을 가진) 구질인데 [2] 마그누스력에 의한 영향을 적게 받아 실제 속도보다 빠르게 보이는것이 특징이다. 처음 이 볼을 소개한 테즈카에 의하면 원래는 누구나 던질 수 있는 볼이지만 훈련을 거듭함에 따라 자신만의 폼을 만들어가는 과정에서 대부분의 투수들이 던질 수 없게 된 것 뿐이라고 한다.

미국에서는 이 볼 자체를 그냥 다른 구종을 구사하는 사이에서 특이한 회전축을 가진 구질을 발견한, 우연의 산물이라고 보는 견해가 강하다. 그 이유는 자이로 볼이 소개된지 10년이 넘었으니 그 이론대로 야구를 시작한 초등학생이 프로에 데뷔할만큼 시간이 흘렀는데도 제대로 던지는 투수가 없기 때문이다. 실제 속도보다 빠르게 보이는 포심 자이로와 실제보다 느리게 보이는 투심 자이로로 나뉜다고 한다. 테즈카는 자이로 볼을 변화구의 카테고리에서 분류한다면 슬라이더라고 했기에 구종 자체는 일단 슬라이더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다. 포심 자이로로 알려진것은 마쓰자카의 고속 슬라이더, 투심 자이로로 유명한것은 시오자키의 싱커가 있다. 빠른 볼을 던지는 언더스로 투수가 던지는 체인지업은 투심 자이로일 가능성이 높다고 한다. 메이저리그에서는 브래드 릿지의 슬라이더가 이런 자이로성 회전을 띈다. 여담으로 자이로 볼은 여러 매체에 의해 가장 잘못 알려진 구질인데 실제로는 포심 패스트볼만큼 빠르지 않다. 만화 메이저와 실황 시리즈 때문에 잘못 알려진 것일뿐. 자이로 볼성의 회전을 가지는 구질을 던졌던 마쓰자카, 시오자키 모두 원래는 슬라이더, 싱커를 의도한 투구가 그저 자이로 볼성의 회전축을 가지게 된 것이었기 때문에 구속은 원래 그들이 의도했던 슬라이더, 싱커의 구속이 나온다고 생각하는 게 옳다.

대신 공의 회전에 의해 공기와의 마찰을 줄일 수 있어서 통상의 패스트볼 보다 초속과 종속의 차이가 적고 이런 점에서 실제속도보다 빠르게 보일 수 있는 구질이라고 한다. 다르빗슈 유는 자이로 볼은 슬라이더가 빠진 것에 불과하다는 견해를 보인적이 있으며 대체로 슬라이더에 가까운 변화구로 분류하는 것으로 보인다.

일단 자이로성 회전을 띄는 구질을 구사하는 선수는 더러 있다. 흔히 말하는 뱀직구나 끝에서 살짝 휘는 직구인데, 이는 기존 야구이론에서도 공의 무브먼트라는 개념으로 정립되어 있으며 실상 마구도 아니고 그냥 좋은 속구(fastball)일 뿐이다. 마쓰자카 다이스케보스턴 레드삭스에 입단할 당시 일본의 언론과 미국의 몇몇 언론이 자이로 볼을 언급하며 마쓰자카의 메이저리그 평정을 이야기했으나 실상은 그리 좋은 결과를 보지 못했다. 사실 그저 자이로 성의 특이한 회전축을 가진 슬라이더를 던졌을 뿐인데 그걸 오히려 매체에서 만능 마구라는 잘못된 인식을 붙인 사례.

일본에서 최초로 소개된 후, 실황 파워풀 프로야구와 만화 메이저에서 초절정 마구 비슷하게 소개해서 뭔가 빠르기는 포심 패스트볼 수준이면서 회전하며 날아가기에 공끝이 죽이게 살아있으며 빨아들이듯 미트로 들어가 컨트롤도 훌륭한 궁극의 필살마구 수준으로 왜곡이 되었다.(...) 과거 일부 실황 시리즈에서는 버그성으로 정중앙에 자이로볼을 가진 투수가 스트레이트를 던지면 대부분이 땅볼로 아웃이 되는 사태가 발생했다. 간혹 발생하는 텍사스 안타를 제외하면 난타 당할 일도 없다. [3] 하지만 이것은 일단 자이로 볼에 대한 잘못된 인식일 뿐 실제로 회전축과 진행 방향이 평행한 구질인 자이로 볼 자체는 실제로 존재한다.

2. Gyrobowl


이렇게 생겼다.
이유식기 만드는 회사 이름이자 이 회사에서 만든 유아용 과자그릇. 자이로스코프의 원리를 이용해서 유아가 그릇을 아무렇게나 들고 움직여도 내용물이 쏟아지지 않는다고 한다. 물론 던지면..

3. 포켓몬스터기술기술머신 74번


기술 이름타입분류위력명중PP
한국어일본어영어강철물리-1005
자이로볼ジャイロボールGyro Ball
기술 효과특수 분류부가 효과확률
상대보다 속도가 느릴수록 위력이 상승한다. 폭탄 - -

다수의 강철 타입 포켓몬들의 속도가 느리다는 것을 이용한 독특한 기술. 기술특성상 스피드 랭크를 떨어뜨리는 암해머저주와 궁합이 매우 좋다.

자이로 볼의 위력은 다음과 같다.

위력 = 25 x {(상대방의 속도 / 자신의 속도) +1}

자이로 볼이 최고로 낼 수 있는 위력은 150이다. 속도가 느린 강철 타입 포켓몬(강철톤, 동탁군 등)으로 속도가 낮은 포켓몬에게 달아 주는 것이 정석...이긴 한데, 문제는 이 기술 배우는 포켓몬 중에 속도 빠른 녀석들이 상당수 되며[4] 강철 타입 중에 이런 걸 못 배우는 녀석들이 꽤 많다. 특히 슈바르고 같은 애들이 못 배우는 게 치명타. 스피드가 20인 너트령은 자력으로 배운다. 최악의 스피드를 가진 단단지가 배우긴 하는데 공격력이 워낙 낮아서 쓸모가 없다. 하지만 파워트릭을 쓴다면 230의 공격력으로 거의 대부분의 상대에게 150의 공격을 때려박는 최강의 기술이 된다. 하지만 6세대에선 새로히 "폭탄" 분류에 들어가게 되어 "방탄"이라는 신특성에 완봉당하는 소소한 너프를 받았다.

애니에서는 메타그로스가 쓰는 모습이 나왔는데, 온 몸을 회전시키고 빛을 내면서 공중에 떠서 돌진하는 것이 은근히 무섭다. 로켓단에 있을땐 맨날 지우의 피카츄한테 털리던 가스는 이거 하나 얻고 보미카전에서 매우 강하게 변모하였다

포켓몬 불가사의 던전에서는 속도가 느려지면 위력이 증가하는 기술로 나오는데, 본편과 마찬가지로 저주와 병행해서 쓰기도 하지만 야돈 함정을 밟았을 때의 속도 페널티에도 적용이 되기 때문에 사용 편의도는 오히려 본편에 비해 증가한 편.

여담이지만 회전하는 구체란 이 기술의 컨셉과 강철 타입이라는 점 때문에 자이로 체펠리회전하는 철구가 연상된다.
----
  • [1] 그래서 '자이로'라는 이름이 붙은 것이지만, 이런 식으로 회전을 주면 백스핀이 만들어 내는 마그너스 효과에 의한 양력이 발생하지 않으므로 공은 자연스럽게 포물선을 그리며 떨어진다. 애초에 자이로 볼이란 명칭 자체가 공의 회전 방향만을 따져서 붙은 이름이고 속도는 일반 직구보다 느릴 수밖에 없으며 궤적 자체도 회전에 의한 양력을 받을 수가 없기 때문에 직구보다 훨씬 잘 떨어지므로 이 면에서는 총알에 비유해서는 안 된다.
  • [2] 자이로 볼은 따로 명기된 '구종'이 아니라 특이한 회전축을 가진 '구질'을 의미하기 때문에 자이로 볼이란 명칭이 따로 있다기보단 자이로 볼 성의 회전축을 보이는 어떤 구종도 일단은 자이로 볼이라 부를 수 있다고 하는 게 맞다. 또는 자이로 볼성의 회전축을 가진다고 표현할 수도 있다. 하지만 대체로 투수들이 그 공을 던지는 데에 있어 원래 의도한 구종은 정해져 있기 때문에 단순히 "자이로 볼이다" 보다는 "자이로 성의 회전축(성질)을 가지는 슬라이더/싱커다" 식으로 표현하는 쪽이 더 적절하다.
  • [3] 덕분에 마이라이프 모드에서 해당 선수로 시합을 하면 방어율 0.xx대로 찍는 것이 가능했다. 운좋으면 퍼팩트 게임, 노히트노런도 가능
  • [4] 특히 속도 140의 붐볼 같은 녀석들이 있으며 심지어 배틀에서 붐볼로 자이로볼을 쓰는 바보 트레이너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