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인구시 공화국

last modified: 2015-01-01 01:24:23 Contributors

여행경보 3단계: 적색경보 발령! HELP!

이 문서에서 설명하는 국가/지역에 적색경보(철수권고)가 발령되어 있습니다.
해당 국가/지역에 방문할 예정이라면 [https]여행경보제도(외교부 해외안전여행 웹 사이트)의 내용을 반드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경고: 이 국가/지역에는 방문하지 않는 것이 권장되며, 체류 중인 경우 최대한 신속히 안전한 지역으로 이동해야 합니다.


러시아행정 구역
극동 연방관구마가단 주 · 사하 공화국 · 사할린 주 · 무르 주 · 유대인 자치주 · 추코트카 자치구 · 캄차카 지방 · 프리모르스키 지방 · 바롭스크 지방
시베리아 연방관구보시비르스크 주 · 부랴티아 공화국 · 알타이 공화국 · 알타이 지방 · 스크 주 · 르쿠츠크 주 · 바이칼스키 지방 · 메로보 주 · 크라스노야르스키 지방 · 스크 주 · 투바 공화국 · 하카시아 공화국
우랄 연방관구베르들롭스크 주 · 야말로-네네츠 자치구 · 첼랴빈스크 주 · 르간 주 · 튜멘 주 · 한티-만시 자치구
북서 연방관구네네츠 자치구 · 브고르드 주 · 닌그라드 주 · 무르만스크 주 · 로그다 주 · 상트 페테르부르크 연방시 · 아르한겔스크 주 · 카렐리야 공화국 · 칼리닌그라드 주 · 코미 공화국 · 스코프 주
볼가 연방관구즈니노브고르드 주 · 마리 엘 공화국 · 르도바 공화국 · 바시코르토스탄 공화국 · 라토프 주 · 마라 주 · 렌부르크 주 · 드무르트 공화국 · 리야놉스크 주 · 바시 공화국 · 키로프 주 · 타타르스탄 공화국 · 름 지방 · 자 주
중앙 연방관구잔 주 · 페츠크 주 · 모스크바 연방시 · 모스크바 주 · 고로드 주 · 로네시 주 · 랸스크 주 · 라디미르 주 · 몰렌스크 주 · 로슬라블 주 · 룔 주 · 바노보 주 · 루가 주 · 스트로마 주 · 르스크 주 · 보프 주 · 라 주 · 베리 주
남부 연방관구스토프 주 · 볼고그라드 주 · 디게야 공화국 · 스트라한 주 · 칼미키야 공화국 · 라스노다르 지방
북캅카스 연방관구게스탄 공화국 · 오세티야 공화국 · 타브로폴 지방 · 인구셰티야 공화국 · 체첸 공화국 · 카라차예보-체르케스카야 공화국 · 바르디노-발카르스카야 공화국
크림 연방관구크림 공화국 · 세바스토폴 연방시


5f.png
[PNG image (Unknown)]




러시아어: Респу́блика Ингуше́тия (레스푸블리카 인구셰티야), 인구셰티야 (Ингуше́тия)
인구시어: ГӀалгӀай Мохк (갈가이 모흐크), ГӀалгӀайче (갈가이체)
체첸어: ГӀалгӀайоь (갈가이최)
영어: Ingushetia

러시아 연방 북부 캅카스 지방의 자치 공화국으로 수도는 마가스(Магас)이다.

오세티아, 조지아, 헬게이트체첸 공화국과 인접하고 있으며 면적은 3,500 제곱 킬로미터.

역사

이웃 국가인 체첸과는 밀접한 관련이 있는 나라로써 오늘날의 체첸과 인구시 두 민족은 모두 북동캅카스의 나흐족이 선조이다.

16세기 말엽부터 다게스탄을 통해 들어온 무슬림 선교사에 의해 대부분이 이슬람교로 개종하였으며, 18세기 러시아가 캅카스 지역을 지배하려 하자 동부의 나흐족은 격렬히 저항한 반면, 서부 나흐족은 러시아에 굴복하여 러시아인들은 이 두 집단을 각각 다르게 인식하게 되었고, 두 집단의 거주지의 이름을 따서 동부의 나흐족을 '체첸', 서부의 나흐족을 '인구시'라 구별하여 부르기 시작했다.

소련 치하에 레닌은 무슬림들의 권리를 보장하는 성명서를 발표했고 1936년에 이르러 체첸과 인구시 두 지역이 합쳐져 소련 내 체첸-인구시 공화국이 성립되었다. 그러나 레닌의 뒤를 이은 스탈린에 의해 이 약속은 파기 되었고 숙청 바람이 불었다. 이 과정에서 체첸-인구시의 지식층 10여 만명이 체포되어 처형과 고문을 받았다. 게다가 여기서 겨우 살아남은 자들은 모두 시베리아로 강제 추방되었다.

1940년대 초 체첸-인구시인들이 게릴라식 테러에 나서자 스탈린은 체첸-인구시인들이 독소전쟁중 나치 독일에 협조했다는 이유를 들어 중앙아시아로 강제 이주시켰다. 하지만 이는 명목상이었고 사실상 스탈린의 인종청소 정책의 일환이었다. 그의 정책으로 하여금 땅이 텅 비어버리자 스탈린은 제 맘대로 구획을 정해 인구시인의 터전이었던 프리고로드니 지방을 친러 성향의 북오세티아로 넘긴다.

이후 흐루쇼프 치하에 복권조치되어 체첸-인구시인들은 13년 만에 다시 고향으로 돌아가게 되었지만 그 땅엔 이미 다른 사람들이 들어와 제멋대로 살고 있었다. 그리고 이들이 오랜 기간 땅 찾기 운동(?)을 하는 새, 소련은 개방의 물결을 타더니 1991년 해체를 선언한다. 체첸 공화국의 초대 대통령으로 선출된 조하르 두다예프(Джохар Дудаев)가 러시아 연방으로부터 일방적인 독립을 선포하자, 인구시 측은 '먼저 북오세티아로부터 프리고로드니 땅을 넘겨받겠다'며 러시아 연방 잔류를 선언, 전 소련군 장성이였던 루슬란 아우셰프(Руслан Аушев)을 초대 대통령으로 선출하여 체첸 공화국과 인구시 공화국으로 찢어지게 된다.

얘기거리

북오세티아와의 관계가 나쁘다. 특히 1992년에 발생한 북오세티아와 인구셰티아 간의 분쟁은 이들간의 갈등을 심화시키는데 일조하였다. 이 분쟁에서 러시아는 오세트인들을 지원하였는데 그 내막에는 인구셰티아를 탄압해 체첸 개입 유도 뒤 체첸 침공의 구실을 얻어내는 것과 둘째는 이러한 긴장관계를 구실삼아 러시아군 국경 주둔을 유지하기 위한 의도가 숨어있었다.

눈물겨운 점은 체첸에서는 무기 약탈해가고 러시아한테 대항한답시고 습격해오고, 푸틴은 체첸 게릴라들을 소탕한답시고 물밀듯이 군대를 주둔해오니(...) 두 국가에 휘말려 여러모로 고통을 겪고 있는 꼴이다. 인구셰티아 내에서는 어정쩡한 태도로 일관하기에 체첸내에서는 자신들에게 비협조적이라 까고 러시아내에서는 반러파 무슬림들이라 까는 실정이다.

러시아에서 가장 낙후된 지역에 속한다. 2010년 기준 실업률은 50.6%로 러시아 1위를 기록했으며 2009년 1인당 지역총생산도 1,988$로 러시아에서 제일 낮았다. 인간개발지수 또한 2009년 기준 0.762로 러시아에서 2번째로 낮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