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이동수

last modified: 2015-02-18 10:45:22 Contributors

Contents

1. 대한민국의 전 야구 선수
1.1. 개요
1.2. 프로생활
1.3. 은퇴 후
1.4. 연도별 성적
2. 대한민국배드민턴 선수

1. 대한민국의 전 야구 선수


이름 이동수(李東洙)
생년월일 1973년 3월 24일
국적 대한민국
출신지 경상북도 영천시
학력 경상중학교-대구고등학교
포지션 1루수, 3루수
투타 우투우타
프로입단 1992년 삼성 라이온즈 고졸연고 지명
소속팀 삼성 라이온즈(1992~1997)
롯데 자이언츠(1997~1998)
쌍방울 레이더스(1998~1999)
SK 와이번스(2000~2001)
KIA 타이거즈(2001~2003)
두산 베어스(2003)

1995년 한국프로야구 최우수 신인
유지현(LG 트윈스) 이동수(삼성 라이온즈) 박재홍(현대 유니콘스)

삼성 라이온즈 등번호 57번(1992~1995)
김성준(1989~1990) 이동수(1992~1995) 이상달(1996~1997)
삼성 라이온즈 등번호 3번(1996~1997)
최찬욱(1994~1995) 이동수(1996~1997) 김종훈(1997~2007)
쌍방울 레이더스 등번호 12번(1999)
김실(1996~1997) 이동수(1999) 팀 해체
SK 와이번스 등번호 12번(2000~2001)
팀 창단 이동수(2000~2001) 강성우(2002~2005)

1.1. 개요

비운의 저니맨
전 야구선수로 한국프로야구 역사상 가장 불운했던 신인왕. 시대가 낳은 비운의 선수로 평가된다.
투수 쪽에는 김건우도 불운했던 신인왕으로 볼 수 있는데 그나마 김건우는 한 팀에서만 쭉 있기라도 했지, 이동수는 삼성 라이온즈 출신 3대[1] 저니맨으로 꼽힐 정도로 여러 팀을 옮겨 다녀야만 했던, 시대가 낳은 비운의 선수로 평가된다.

1.2. 프로생활

대구고등학교를 졸업하고 1992년 삼성 라이온즈곽채진과 함께 연고 우선 지명을 받아 입단했다.

3년 뒤인 1995년의 활약을 보면 그가 얼마나 큰 기대주였는지 알 수 있다. 타율 2할 8푼 8리, 22홈런(2위)[2], 81타점으로 중고 신인왕에 등극하게 되며 삼성의 미래를 짊어질 오른손 거포로 주목받았다. 이 시즌 7월 25일 vs 빙그레전 9회말 2사에서 구대성에게 역전 끝내기 그랜드 슬램을 날린 적이 있는데, 이는 국내 최초로 3점차를 뒤집은 역전 끝내기 만루 홈런이다. 이 이색 기록은 이동수와 김응국만이 가지고 있다. 저니맨이라는 이미지로 인해 간혹 약한 타자로 기억되는 듯하지만 밀어치는 힘이 좋은 타자였다.

그러나 그의 활약은 오래 가지 못했는데... 1996년 1루와 3루를 오가면서 김한수, 정경배와의 경쟁 대결에서 뒤지지 않으려고 노력했지만 2년차 징크스를 겪었는지 수비 에러를 범하는 바람에 백인천 감독으로부터 수비 면에서 지적받으며 백업으로 전락하게 된다. 뒤늦게 발동이 걸리긴 했지만 결국은 시즌이 마감하기 직전이라 빛을 못 봤고, 그 이후 1997년부터는 주전 자리를 확보하지 못하게 된다.

김한수의 합류로 3루에서 자리를 잃어 1루수로 보직을 변경하려고 했지만 1루수 자리마저도 이미 이승엽이라는 존재가 있어서[3] 이미 삼성에서 전력 구상에 이동수의 자리는 없었다. 1995년의 임팩트가 있긴 했지만 사실상 잉여가 되어 버린 그는 1997년 6월 27일 투수 박석진과 함께 김종훈, 박동희를 상대로 롯데 자이언츠트레이드 되면서 저니맨 생활이 시작되었다. 트레이드 과정에서 투수를 필요로 한 롯데와 외야수를 필요로 했던 삼성의 트레이드 결과가 딱 맞았다고 보며, 김종훈은 삼성에서 우승반지 3개를 따냈다. 물론 이동수 본인도 고향 팀을 떠나야 했던 아쁜 기억이긴 하겠지만 당시 감독이 중고 신인왕이었던 이동수 대신 다른 선수를 택한 것이 큰 원인이었다는 일설도 있다. 실제로 삼성은 이동수가 1군에 있었던 1995년과 1996년에는 부진했고 오히려 이동수가 없었던 1997년부터 2008년까지는 항상 좋은 성적을 내며 12년 연속 포스트시즌 기록을 세웠다. 재미있는 사실은 삼성 시절 3루수 경쟁을 했던 김한수에게 나중에 부인의 후배를 소개해 주기까지도 했다는 것이다.??

롯데로 간 후에도 부상으로 별 활약을 못하다가 1998년 6월 5일 쌍방울 레이더스박계원과 함께 또 다시 트레이드되었다. 이후 김성근 감독 밑에서 부활을 하며 다시 재기를 했지만 쌍방울의 갑작스런 해체로 선수단 전원이 웨이버 공시되었고, SK 와이번스로 입단한 이후에는 다시 백업으로 전락하여 이후로는 내리막길을 걸었다. 그러다 2001년 해태 타이거즈로 또 다시 트레이드된 뒤 1루수와 3루수를 오가며 중심 타선을 맡으며 재기하나 싶었으나 다음 해부터 또 백업 신세가 되었고 2003년 시즌 도중 두산 베어스의 외야수 김원섭을 상대로 트레이드되었다.[4] 그리고 그 해 시즌 후 결국 두산 베어스에서 방출당하며 현역에서 은퇴한다.

저니맨이긴 하지만 처음 입단한 삼성에서 그나마 가장 오래 뛰었다. 신인왕을 차지한 이후부터가 문제. 위에 서술된 대로 수비와 선구안에서 약점을 드러내며 6년차였던 1997년 시즌 도중에 트레이드됐고 그 이후에는 여러 팀을 다녔기 때문에 외야수였던 최익성이나 동봉철 못지 않게 저니맨으로 살아야 했다. 더욱 안타까운 것은 삼성의 미래를 짊어질 오른손 거포였음에도 이승엽이라는 역대급 슬러거가 등장하면서 묻혀 버린 감도 없지 않아 있다. 다만 사실 입단 당시의 이동수는 1992년부터 1994년도까지의 경우 1군 전력감이 아니었었고 1995년에 신인왕을 차지했으므로 어폐가 좀 있긴 하지만 조금만 더 노력했었더라면 완벽한 선수가 되었을거고 팀을 이끌었을지도 모른다. 결국 신인왕은 본인이 차지하고도 정작 프랜차이즈 스타로서의 영광은 다른 여러 선수들에게 돌아가 버렸다. 김재걸, 김종훈, 김한수, 박한이, 배영수, 양준혁, 이승엽, 임창용, 전병호, 진갑용 등등[5].

1.3. 은퇴 후

2012년 대구시민운동장 야구장에서 김대진 캐스터와 함께.

은퇴한 후에는 고향으로 돌아가 계명대학교에서 코치를 맡아오다 2007년부터 2012년까지 6년간 대구방송(TBC)에서 프로야구 라디오 중계 해설 위원으로 활동했다. 해설 스타일은 정말 차분하고 경기흐름을 잘 읽는 스타일. 그러나 배영섭이 호수비를 보일 때는 극도의 흥분 상태에서 중계했다(...). 2012년에는 해설 중 류중일 감독과 김상수를 계속해서 디스하기도 했다. 그리고 차우찬이 만루홈런을 맞은 다음에는 방송사고로 오해할 정도로 침묵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실황녹음 으어

2013년에는 TBC를 떠나 대구 중/남구 케이블TV SO인 TCN에서 대구지역 유명 MC인 이도현 씨와 함께 삼성 홈 전경기를 중계방송했다. 다만, 현장 중계가 아니라 스튜디오에서 화면을 보며 중계하는 방식이었다. TCN의 야구중계방송은 2013년 단 1년만 하고 폐지되면서 해설에서도 물러났고, 계명대학교 코치로 복귀하였다[6].

1.4. 연도별 성적

역대기록
연도 소속팀 경기수 타수 타율 안타 2루타 3루타 홈런 타점 득점 도루
1994삼성 라이온즈 6 14 .214 3 0 0 1 1 2 0
1995 125 420 .288 121 17 3 22
(2위)
81
(4위)
70 2
1996 94 241 .266 64 13 2 8 38 25 1
연도 소속팀 경기수 타수 타율 안타 2루타 3루타 홈런 타점 득점 도루
1997 삼성 / 롯데 39 96 .156 15 1 0 1 7 2 0
연도 소속팀 경기수 타수 타율 안타 2루타 3루타 홈런 타점 득점 도루
1998 롯데 / 쌍방울 82 186 .247 46 8 0 9 30 21 1
1999 쌍방울 레이더스 86 291 .320 93 19 2 19 68 56 2
연도 소속팀 경기수 타수 타율 안타 2루타 3루타 홈런 타점 득점 도루
2000 SK 와이번스 96 224 .259 58 11 1 14 40 34 1
연도 소속팀 경기수 타수 타율 안타 2루타 3루타 홈런 타점 득점 도루
2001 SK / KIA 84 241 .274 66 11 1 15 49 39 0
2002 KIA 타이거즈 28 48 .229 11 1 0 0 8 3 0
연도 소속팀 경기수 타수 타율 안타 2루타 3루타 홈런 타점 득점 도루
2003 KIA / 두산 34 52 .192 10 1 0 0 6 5 1
통산 674 1813 .269 487 82 9 89 328 257 8

----
  • [1] 다른 2명은 동봉철, 최익성으로 그나마 타 팀에서 우승 반지를 낀 경험이 있지만, 이동수는 우승 반지는 고사하고 플레이오프 무대조차 밟아 본 적이 없다.안습
  • [2] 1위는 로 마지막 22호 홈런을 칠 때까지만해도 이동수가 1위였지만 OB 베어스김상호에게 시즌 막판에 역전 당하며 2위가 되었다.
  • [3] 사실 원래 포지션은 1루수였다. 그렇지만 포지션이 중복되는 바람에 여의치 않아 3루수로 전향했다고 봐야 할 듯.
  • [4] 김원섭 항목에도 설명이 있지만 그가 트레이드KIA 타이거즈에 온 선수라는 사실을 모르는 야구 팬들이 상당히 많다.
  • [5] 다만 이들 중, 양준혁의 경우 삼성에 오래 있긴 했지만 두번이나 이적한 적이 있고, 임창용은 4년간이나 뛰던 해태와 트레이드로 들어왔고, 진갑용은 두산에서 트레이드하여 영입하였다. 박한이는 2001년에 데뷔했고, 배영수는 2015년에 한화로 이적했기에 좀 애매하다.
  • [6] 검색해 보면 신일중학교 코치 또는 서울중구리틀야구단 감독도 이동수로 되어 있지만 동명이인이다.


2. 대한민국배드민턴 선수


대한민국의 배드민턴 선수. 올림픽에서 두 대회 연속 메달을 딴 선수다. 다만, 문제는 이게 은메달이라서 그렇지. 즉, 숨은 콩라인중 한 명. 하지만, 올림픽을 제외하면 한 시대를 수놓은 선수 중 한 명이다. 대한민국 배드민턴의 2세대 격인 인물.[7]

1974년 6월 7일생. 배드민턴이 하고 싶어 초등학교 4학년부터 했던 선수지만, 원래는 그리 두각을 나타내지 못하던 2진급 선수였다. 그가 처음으로 두각을 나타낸 것은 1997년 동아시아게임. 여기서 단체전, 남자 복식, 혼합 복식 금메달로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여러 조합을 거쳐 유용성과 함께 파트너가 되어 국제 무대에서 활약했는데, 아무래도 에이스 조합은 김동문-하태권 조합이었고, 이 둘은 상대적으로 2진의 평가를 받았다. 그래도 실력은 세계 상위권 수준이라 1998년 최고 권위의 전영오픈 우승 등 실력은 뛰어난 조합이었다.

2000 시드니 올림픽에서 김동문-하태권 조합은 4강에서 탈락했고, 끝까지 살아남은 것은 오히려 이동수와 유용성의 조합. 그러나 이 조는 결국 결승전에서 인도네시아 조에게 패하면서 결국 금메달과 인연을 맺지 못한다. 계속 이 조합은 이어져서 꾸준히 국제 대회에서 강호로 군림하다가 2004 아테네 올림픽에서도 다시 결승에 오르지만, 이 번에는 국가대표 동료인 김동문-하태권에게 패하면서 결국 금메달과 인연을 맺지는 못했다.

2004 아테네 올림픽 이후 국가대표에서 은퇴한 후, 실업팀 소속으로 선수 생활을 하면서 국가대표 코치를 역임했다. 이용대-이효정 조가 2008 베이징 올림픽 혼합복식 금메달을 딸 때, 환호하던 훈남이 바로 이동수 코치다. 다만, 유부남이라는 점에 많은 여성 팬들이 아쉬워했다 카더라.

2012 런던 올림픽에서 KBS의 해설위원을 맡았다. 2008 베이징 올림픽 때는 MBC에서 해설하신 듯. KBS 우리동네 예체능 배드민턴편에서 출연자들에게 서브와 리시브 기술을
가르쳐주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