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directed from page "윌리엄 리걸"

E,AHRSS

윌리엄 리갈

last modified: 2014-12-02 20:51:14 Contributors


Warning: include_once(/home/wiki/wwwroot/r1/lib/../plugin/raw.php): failed to open stream: No such file or directory in /home/wiki/wwwroot/r1/lib/pluginlib.php on line 308

Warning: include_once(): Failed opening '/home/wiki/wwwroot/r1/lib/../plugin/raw.php' for inclusion (include_path='.:/usr/share/php:/usr/share/pear') in /home/wiki/wwwroot/r1/lib/pluginlib.php on line 308

본명 대런 케네스 매슈스(Darren Kenneth Matthews)
생년월일 1968. 5. 10
신장 191cm
체중 109kg
출생지 잉글랜드 스태퍼드셔 캐설우드
피니시 니 트렘블러
리걸 스트레치
브래스 너클[1]
테마곡 Villain




영국 출신의 레슬러로 15살때 링에 오른 것을 시작으로 수 많은 경험을 쌓았다. 영국에서의 프로레슬링 활동은 서커스 행사의 일환으로 이뤄졌는데 프로레슬링이 쇼라면서 도발하는 관중은 꼭 있었고 이에 정기적으로 선수와 관중 사이의 경기가 주선되기도 했다. 당연히 일반인 상대로는 단 한 번도 패배하지 않았다고 한다.[2]

1991년 WCW 잉글랜드 투어에 참가했다가 WCW 임원들의 눈에 들어 WCW에 스카웃, 스티븐 리걸이라는 이름으로 활동하게 됐다. 초창기에는 선역이었지만 1992년 스티븐 리걸 경으로 칭호를 바꾸면서 악역으로 나섰고, 하인으로 빌 던디를 데리고 다니며 4회 TV 챔피언에 올랐다. 짧게나마 같은 귀족 기믹이었던 쟝 폴 레베스크와 팀을 이룬 적도 있었다. 이 때 블루 블러즈라는 스테이블을 꾸려 태그팀으로도 활동했다.

이 시기 클래쉬 오브 챔피언스 같은 이벤트를 통해 안토니오 이노키하시모토 신야 등 일본의 프로레슬러들을 상대하기도 했다. 또한 하시모토 신야의 수직낙하식 DDT를 씹은 유일한 선수라는 타이틀을 얻었다.

1998년 2월 9일, 리걸은 나이트로에서 빌 골드버그와 경기를 가졌지만 당시 골드버그에게 연승의 제물로 바쳐졌던 이들과는 달리 슈트 레슬링 스타일의 기술들을 구사하며 예상보다 긴 시간동안 경기를 끌어나갔고, 중반부에는 관절기에 걸린 골드버그가 쩔쩔 매거나 둘 사이에 호흡이 맞지 않는 모습도 종종 보였다. 어쨌든 예정대로 경기는 패배.[3]

이 무렵 1997년에 당한 교통사고의 후유증 밎 감염증세로 인해 몸관리에 실패한 모습을 종종 보였고, 결국 비행기에서 스튜어디스를 공격하는 기행으로 인해 WCW에서 방출당한다.

1998년 리걸은 WWF에 데뷔한다. WCW에서의 귀족 기믹은 온데간데 없이 리얼 맨즈 맨이라는 해괴한 기믹으로 활동했는데, 시멘트를 짊어지고 오더니 물에 푸는 타이탄트론에서의 모습과 복장 등을 봤을 땐 영락없는 노가다 십장 기믹.[4][5] 여하튼 X 팩, 갓파더 등과 대립했지만 훈련 도중의 다리 골절, 여전한 교통사고의 후유증 등으로 인해 별 활약없이 1년만인 1999년 4월 방출당한다.

1999년 WCW에 복귀, 블루 블러즈를 재결성했고 퍼스트 패밀리, 필시 애니멀스 등의 스테이블과 대립하다가 2000년 2월 핵소우 짐 더간과의 커리어 VS 커리어 경기에서 패배, 각본상뿐만 아니라 실제로도 방출당하고 만다.

2000년 WWF에 돌아온 리걸은 [[RAW]]의 커미셔너 역할을 맡아[6] 타지리를 수하로 두면서 제리코와 대립하는 등의 모습을 보여줬고, 얼마 안 있어 인베이전이 일어나자 WCW/ECW 연합군에 들어가게 된다. 허나 2001년 서바이버 시리즈에서 연합군이 패배하자 리걸은 자진해서 빈스 맥마흔의 엉덩이에 키스를 하며 직업을 되찾는다. 이른바 키스 마이 애스 클럽 1호 멤버.

WCW와 ECW의 로스터들 일부가 WWF에 흡수되고, WWF의 이름이 WWE로 바뀌는 등의 변화 속에서 리걸은 인터컨티넨탈 타이틀을 두고 에지, RVD 등과 대립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드래프트 로터리를 통해 RAW에 자리잡은 뒤로는 미국 출신이 아닌 랜스 스톰, 크리스찬, 테스트를 모아 언아메리칸스라는 악역 스테이블을 결성했다. 태그팀으로는 주로 랜스 스톰과 활동했으며 수 차례 태그 팀 챔피언에 오르기도 했다.

그 후로 위장에 바이러스가 감염되어 죽을 고비를 넘기는 등의 우여곡절을 겪다가,2007년 드래프트시 RAW로 이적해 배틀로얄에서 승리를 쟁취하고, RAW 단장직을 얻게 되었다. 또한 2008년에는 킹 오브 더 링에 오르는 기염을 토하기도 했다.

그러나 약물 복용이 적발되는 바람에 60일 징계를 받아 미스터 케네디와의 시합에서 패하고, 단장직을 빼앗긴채 잠시 버로우를 타게 된다. 그 뒤에 다시 복귀한 후로는 별 다른 활약없이 그냥저냥 활동하고 있다.

안타깝게도 본인이 은퇴의사를 밝혀서 2011년 즈음에 일단 은퇴한후에 다시 WWE로 복귀했다(...). 단 현역은 아니고 NXT에서 해설과 단장일을 하고 있다. 2014년 9월 현재 존 브래드쇼 레이필드로부터 단장직을 넘겨받은 상황.

어쨌든 크게 빛은 못봤지만 실력 하나는 확실한 테크니션. 변형 STF인 리걸 스트레치와 자신이 고안한 슈플렉스인 리걸플렉스 등 다양한 기술에 능하다.

여담으로 어떤 레슬링 팬은 그의 WWE활동을 실속없는 영광으로 평가했다.[7]

경력

  • WWE 인터콘티넨탈 챔피언 2회
  • WWE 킹 오브 더 링 2008 우승
  • WWE 하드코어 챔피언 5회
  • WWE 유러피언 챔피언 4회
  • WCW 월드 텔레비전 챔피언 4회
  • MCW 서던 헤비웨이트 챔피언
  • WWE 前 RAW 단장
  • WWE 월드 태그팀 챔피언 4회
----
  • [1] 손에 끼워서 공격하는 서양무기,악역들이 주로 사용하지만 리걸 덕분에 유명해졌다.
  • [2] 이분은 프로레슬링 실력뿐 아니라 실제 싸움실력이 엄청나다. 그것도 실제 스트리트 파이터의 레전드급 제왕으로 대우받았다고 한다. 아닌게 아니라 리걸은 과거 웨이드 바렛과 마찬가지로, 아니 그보다 더한 수준의 진짜 스트리트 파이터로 먹고 살았으며 바로 위에서 언급한 레전드급 대우를 여기에서 받았다.(이를 기반으로 해서 그런지 리갈의 기술은 관절기같은 실전용 기술이 꽤 많다.) 사실 이런 흠많무한 과거를 지닌 프로레슬러들이 생각보다 많다. 나이가 똑같았다면 그 브록조차도 승리를 장담하지 못할 정도,
  • [3] 당시 WCW의 수뇌부가 하라는 잡은 안 해주고 이런 경기를 보여준 리걸에게 분노하여 해고시켜버렸다는 루머가 있지만 리걸 본인은 자서전에서 이를 반박했다.
  • [4] 그 위엄 넘치는(?) 타이탄트론은 여기서 볼 수 있다.
  • [5] 이후 2011년 WWE 슈퍼스타즈 올드스쿨 특집에서도 중간에 나온다.
  • [6] 레슬매니아 17에서 언더테이커HHH사이에 끼여서 못 볼 꼴도 본 시점이 이때다.
  • [7] 어느정도 사실이기도 하다. 나름 1선에서 적절하게 활약하고 인지도도 높지만 정작 WWE 챔피언쉽과 월드 헤비웨이트 챔피언쉽을 한번도 따지 못했다. 심지어 저 둘중 하나만 차지했어도 존시나도 이루지 못한 그랜드슬램을 달성하는데 말이다. 다만 이는 WWE에서 주려고 했던 푸쉬를 본인이 말아먹었다는 걸 감안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