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우부메의 여름

last modified: 2015-02-11 22:22:05 Contributors

교고쿠도 시리즈
1권 우부메의 여름 2권 망량의 상자

교고쿠 나츠히코교고쿠도 시리즈의 첫번째 책이다. 쓰게 된 이야기라든가 뭐 그런건 교고쿠도 시리즈 페이지에 정리되어 있으니 생략.

2008년 7월 현재, 노벨즈, 문고판, 문고판 분권, 애장판, 라이센스 총 이렇게 다섯가지가 존재한다. 노벨즈의 2단에서 문고판으로 가면서 가필 수정이 이루어졌고, 그 후의 분권, 애장판은 문고판과 같은 편집을 이용했기에 추가 가필 수정은 없다. 라이센스가 어떤 판을 기준으로 작업한 건지는 알 수가 없다. 무슨 변덕인지 2009년 8월, 강담사에서 기간한정으로 특장 문고판까지 발매된다. 이걸로 우부메의 여름은 라이센스판까지 합해서 일곱 권(...) 거기다가 이쪽의 표지를 맡은 것은 오바타 타케시다. 백기도연대 문고판 표지를 그린 적도 있는 걸 보면 확실히 교고쿠도 팬인 듯(...).

문고판의 경우 표지는 아라이 료의 작품으로 쓰고, 제목, 띠, 책갈피의 색을 하나로 맞춘다. 우부메의 경우는 붉은색. 책띠에 써있는 말은 '고서점 주인에 제령사! 교고쿠도 드디어 등장', 책 등에 써있는 말은 그 유명한 '이 세상에 이상한 일은 아무것도 없어'이다. 뒷면에 써있는 내용 소개는 '이 세상에는 이상한 일은 아무것도 없다네--고서점주인이자 음양사로 제령을 해 사건을 해결하는 인기시리즈 제1탄. 도쿄 조시가야의 의원에 대한 기괴한 소문이 난다. 딸은 20개월째 임신한 채고, 그 남편은 밀실에서 실종되었다고 하는. 문사 세키구치나 탐정 에노키즈들의 추리를 뛰어넘은 소문은 의외의 결말로. 교고쿠도, 문고 첫등장!'이다.

여담으로 철서의 우리, 도불의 연회에 이 소설과 관련이 있는 조연이 등장한다.

문고판 책갈피는 이것
7.jpg
[JPG image (Unkn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