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E,AHRSS

우리 히어로즈/2008년

last modified: 2014-09-22 16:35:46 Contributors

넥센 히어로즈 시즌별 성적
팀 창단 2008 시즌 2009 시즌


스폰싱 기업은 우리담배로, 줄여서 우담이라고도 불렸다. 감독은 이광환 감독.

창단 첫해로 초반 돌풍을 일으켰으나 시즌이 진행되면서 이광환 감독의 막장 투수진 운영으로 잦은 역전패를 당하면서[1] 순위가 점차 내려가기 시작, 거기에다 여러가지 문제로 인한 훈련부족과 여러문제가 겹쳐서 2008년 시즌에 50승 76패로 승률 0.397을 기록하면서 7위로 시즌을 마쳤다.

스폰서가 담배회사라 까이기도 했지만, 정작 그 우리담배는 시즌 중간에 손털고 나가버리고 지금은 망해버렸다(...) 사실 이쪽도 이장석의 피해자에 가까운 입장. 덕분에 히어로즈의 2009년은 스폰서도 없이 꾸려졌다. 이장석이 본인 사비를 엄청 써댔다는데, 진짜인지 가짜인지...

현대 유니콘스에서 넘어온 팬들에게 이광환 감독과 박노준 단장은 하루가 멀다하고 까였다. 시즌 초반에는 옹호하는 이도 적지 않았으나, 시즌이 진행되면서 여러 인터뷰로 인해 소멸(...) 덧붙여 이광환 감독이 선수단 장악에 실패하면서 선수들에 대해 험담성 인터뷰를 한 것이 문제가 되었다. 팬들은 제발 놀고 있는 김시진 감독을 데려오자고 사정했고, 결국 시즌 종료 후 김시진이 다시 감독으로 돌아왔다. 2007년의 초보스런 경기운영 때문에 반대하는 사람도 있었지만, 대체적으로 환영하는 분위기. 특히 선수단이 좋아했다.

사실 이 때 이광환은 나름대로 억을한 면도 적지 않았다. 이광환 감독은 김시진 감독이 수석코치로 같이 가지 않은 것에 대해 아쉬워하기도 했다.[2] 또한 구단 사정을 감안해 코치 수준의 금액으로 계약하기도 했다[3]. 그리고 저 돈도 제대로 못 받았다-_- 김시진 감독설이 솔솔 나오던 참에야 입금되었다고 한다. 퇴직금이냐? 이건 김시진 감독도 마찬가지였다고;;

어쨌든 김시진이 돌아오고 현대 유니콘스의 구성 멤버들도 적당히 돌아오면서 히어로즈의 이미지는 상당히 좋아졌다.
----
  • [1] 여름까지도 7,8회 이후 역전패 반만 건졌어도 아직 상위권이라는 등 팬들의 곡소리가 많았다.
  • [2] 이에 대해선 뒷말이 좀 안 좋았는데, 한창 현대 인수 당시 박노준 단장이 김시진 감독에게 내년 시즌에 대해 전화를 걸어 상의를 한 적이 있다고 한다. 이 때 김시진 감독이 연봉 반으로 깎을테니까 1년 더 하게 해달라고 했는데, 그 다음날 바로 이광환 감독 선임 후 수석코치 제안을 했다고.
  • [3] 현대 시절 김시진 감독의 연봉은 계약금 2억에 연봉 2억선이었는데, 신임 이광환 감독의 금액도 연봉 1억에 계약금 1억. 더구나 코치진도 강병철, 이순철 등을 일반 코치들보다 싸게 영입이 가능하다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감독 1년차 김시진의 유임은 어려웠다. 히어로즈에서는 수석코치 후 2년 뒤에 감독 취임 조건이었다고 하는데, 결과적으로는 1년 빠르게 계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