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우르간

last modified: 2013-12-19 03:15:19 Contributors

홍염의 성좌에 등장하는 마령.
별명은 홍염의 용. 원래는 크로이바넨의 대사제 아그리피나의 마령이었다. 매우 강력한 마령으로 거대한 용의 모습을 하고 있는 듯. 익셀바움과의 전쟁에서도 활약했었다. 이후 루스카브에게 아그리피나가 죽은 이후 이플릭셔스의 명령으로 랑비에 섬 지하의 아그리피나 무덤에서 버로우타고 있다.


내용 누설 주의! HELP!

이 부분 아래에는 내용 누설(반전 및 결말) 가능성이 있는 서술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는다면 여기를 눌러 문서를 닫을 수 있습니다.




그런데 루스카브=에드먼드 란셀유릭 크로반의 도움으로 풀려나 도망가는 과정에서 랑비에 섬 - 파난 섬 지하에 있던 우르간을 발견했다. 하지만 당시 힘이 회복되지 않았기에 아그리피나의 다른 마령들처럼 자기 휘하에 두는 건 포기한 듯하다.
이후 니콜라스 추기경유릭의 최종결전에서 유릭이 홀라그로 성에서 우르간을 소환한 것으로 미루어 볼 때, 루스카브가 그 이후 모종의 수를 통해 우르간을 브란 카스톨 주변에 숨겨둔 것으로 짐작된다. 어쨌든 소환되었을 때를 보자면 아그리피나의 후계자인 유릭을 자신의 주인으로 삼은 것으로 보인다. 오디오 드라마에서는 유릭 역을 맡은 강수진의 목소리가 우르간을 부를 때 싱크로가 잘 되어 있다.
소환될 당시의 임팩트가 너무 커 이플릭셔스를 압도하며, 홀라그로 성을 개발살 낸다.

북천의 사슬에 나온 거에 따르면 유릭은 개인적으로 우르간을 좋아하지 않는다. 유릭이 우르간을 거칠게 대하는 걸[1]클로드 버젤이 우르간은 이렇게 대해도 되는 마령이 아니라며 어이없어 하자, 자기가 직접 삼은 게 아니라서 꺼름칙해 그렇게 대하게 된다는 식으로 말했다. 지금이야 함께 하고 있지만 언젠간 그가 자신을 죽이려 들 것 같았다고. 사실 우르간이 아그리피나 외의 다른 주인을 섬기고 싶어하지 않았던 걸 생각하면[2] 그리 막연한 불안감은 아니었을 것이다.
----
  • [1] 크로이바넨 기준으로 거칠게 대하는 건 '마령이 하고 싶지 않은 일을 시키는' 수준이지만 유릭은 우르간을 칼을 막는 방패로 썼다.
  • [2] 아그리피나의 아들인 클로드 역시 예외는 아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