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directed from page "완봉"

E,AHRSS

완봉승

last modified: 2017-10-27 01:58:04 Contributors


1. 야구용어

한 명의 투수가 야수의 수비실책으로 인한 비자책 실점을 포함하여 단 한 점도 내주지 않고 경기를 끝내는 경우에 해당된다. 투수가 완전무결하게 자신의 임무를 완수했다는 증거. 선발 투수만 완봉승을 이룰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선발 투수가 완봉했을 경우 완투승(완투완봉승)이라 한다. 물론 이는 완봉승에 포함된다.
그 위의 레벨로 점수와 안타를 하나도 내주지 않고 이기는 것을 말하는 노히트 노런, 볼넷과 에러로 인한 출루를 포함하여 단 한 명의 타자에게도 출루를 허용하지 않고 경기를 끝내는 것을 말하는 퍼펙트 게임이 있다. 이들 또한 완봉승에 포함된다.

개인기록으로서 일반적인 완봉승의 의미는 Complete Game Shutout, 완투완봉이 된다. 즉 선발 투수완투한 경기에서 완봉까지 했을때 승리투수요건이 갖춰지면 완봉승이 되는 것이다. 한국 프로야구에서는 선발 투수 뿐만 아니라 1회 노아웃 무실점 상태에서 등판하여 점수를 내 주지 않고 경기 끝까지 던지면서 승리 투수가 되어도 완봉승을 기록한다. 다만 이 경우는 완투승은 아니다. 완봉승은 그냥 Shutout으로 완투완봉승과는 다르다.

한국야구위원회 경기규칙
10.19(f) 완투하거나 또는 제1회(回)에 노아우트 무실점 때에 교대하여 무실점의 상태로 경기를 종료한 투수에게 셧 아우트(Shut Out·완봉승리)를 기록한다. 투수가 2명이상 교대하여, 셧 아우트를 하였을 때에는 리그의 공식 투수성적에 그 내용의 설명을 붙인다.

가령 선발 투수가 무실점 호투를 하고 팀이 점수를 앞선 상태에서 5회를 넘겼는데 강우로 콜드게임이 선언이 된다면 그 선발투수는 비록 9이닝을 다 못 던졌어도 완봉승으로 기록된다. 실제로 박찬호가 강우콜드로 완봉승을 거둔 적이 있었다.
한편 진필중의 경우 1회 노아웃 주자 1루 상태에서 구원 등판하여 9이닝 동안 무실점으로 호투하여 팀이 승리를 거둬 완봉승이 기록되었다. 전자와 후자는 박찬호의 경우 완투완봉이지만 진필중의 경우는 그냥 완봉승이라는 차이가 있다. 2010년 9월 9일 롯데 자이언츠장원준도 7이닝 완봉승을 거두었다.

만약 선발 투수가 9이닝 동안 무실점 호투를 했는데도 팀의 타선이 병맛이라 0:0 상태로 연장전에 접어들고 연장전에서 결국 마운드에서 내려왔다면 완봉으로 기록되지 않는다. 즉, 6회 강우콜드게임이든 12회 연장전이든 간에 그 투수가 경기 끝날 때까지 던져야 한다는 것이다.

따라서 야구에서 완봉승은 있어도 완봉패는 없다. 경기 끝날 때까지 실점을 하지 않았는데 팀이 진다는 것은 불가능하기 때문. 다만 완투패는 있으며, 우리가 흔히 완봉패라고 하는 것은 투수가 무자책점 완투패를 한 경우이다.

완봉승으로 유명한 인물로는 월터 존슨이 있다. 그는 110완봉승(!!), 유일무이한 세 자릿수 완봉승을 기록하여 넘사벽으로 1위를 차지하고 있다.
2위는 피트 알렉산더의 90완봉승이다. 알렉산더는 역대 최다 기록인 시즌 16완봉승과 시즌 12완봉승의 기록을 가지고 있는데 시즌 10완봉 이상을 두 번 한 유일한 선수이다. 월터 존슨의 시즌 커리어하이는 11완봉. 물론 두 사람의 각각 소속팀 전력 차이도 있거니와, 완봉의 꽃이라 불리우는 1 : 0 완봉승의 경우에는 월터가 38완봉, 피트 알렉산더는 19완봉을 기록했다.

한국 프로야구에서 한 시즌 최다 완봉승 기록은 1986년의 선동열과 1995년의 김상진(OB)이 기록한 8완봉승이며, 개인통산 최다 완봉승은 선동열이 기록한 29완봉승이다. 선동열 본인이 이 기록을 깰 유력한 후보로 정민철을 꼽았으나 정민철은 일본에 진출했으나 실패하였고 국내 복귀한 뒤에는 팔꿈치 부상을 당해 그 이후로 급격하게 구위가 감소되어 지지부진하다가 20완봉승으로 커리어를 마감했다.

21세기에 들면서 한국프로야구에서는 갈수록 투수 분업화가 이루어짐에 때라 시즌 완봉승 횟수도 점차 줄어들고 있다. 이 때문에 2009년 송승준이 기록한 3경기 연속 완봉승이 더욱 값어치 있게 보여지는 것이다. 그런데 문제는 송승준은 그 다음 3경기를 연속으로 떡실신당했다는 것이지만….

한국프로야구의 포스트시즌 완봉승은 2017년까지 총 21번이 달성되었으며, 이 중 한국시리즈 완봉승은 10차례 달성되었다.

비공식 용어로 영봉승 이라는 표현도 있다. 2명 이상의 투수가 합작하여, 팀의 완봉승리를 이끈 경우 이 표현을 사용한다. 가끔 팀 완봉승이라는 표현도 보인다. 참고로 KBO의 기록지에 따르면 시즌 최다 완봉승(팀 완봉승 포함)을 거둔 팀은 1996년 쌍방울 레이더스로 19회이다. 참고로 당시 페넌트레이스는 126경기에 약간의 투고타저가 있었지만 경기의 1/10 이상을 완봉승(팀 완봉승 포함)을 거두었다는 점과 저번 해 꼴지 팀이였던 쌍방울 레이더스가 해당 기록을 거둔 것을 감안한다면 이는 매우 대단한 기록이다.

그리고...
이 문서의 제목은 엄밀히 말하면 '완봉승'이 아니라 '완봉'이 맞다. 왜냐하면 shutout의 요건에 '승리'는 포함되지 않기 때문이다.
위에 인용된 경기규칙 내용에도 승이 필요하다는 얘기는 어디에도 없다.
실제로 KBO에는 통산 0승이지만 완봉 경력이 있는 선수가 존재한다. LG와 한화에서 뛰었던 투수 김회권[1]은 2006년 7월 6일 0-0 5회 강우콜드로 끝난 한화와의 경기에서 5이닝 무실점으로 완봉을 기록했다. 김회권의 통산 성적은 14경기 0승 4패 1완투 1완봉. 김회권의 통산 기록

2. 아이스하키

골텐더가 1점도 주지 않고 경기를 승리하면 주는 기록. 야구의 완봉승과 용어사용법이 같다.

개념이 같은 축구의 경우는 별도 기록을 남기지 않지만, 클린시트(clean sheet)라는 비공식 기록으로 남겨놓긴 한다. 풋볼 매니저을 해본 사람이라면 골키퍼 계약시 옵션으로 알고 있는 사람이 많다.
----
  • [1] 그 뒤 평소 친하게 지내던 후배선수인 노진용,이승우와 같이 싸이에 뻘글을 싸지르던 김유선을 쉴드 쳐주다가, 그 시즌 끝나고 방출되었다. 다만 김회권이 잘했다는건 아니지만, 특히 노진용이 크게 한건 하는덕분에 징계를 먹었을 지도 모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