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와타나베 부자

last modified: 2015-01-02 15:07:27 Contributors

Contents

1. 개요
2. 작중 활약상(?)

1. 개요

내용 누설 주의! HELP!

이 부분 아래에는 내용 누설(반전 및 결말) 가능성이 있는 서술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는다면 여기를 눌러 문서를 닫을 수 있습니다.



라이브 어 라이브의 모든 스토리에서 공통적으로 등장하는 등장인물들.

아버지와 아들로 이루어진 부자지간으로 사이가 상당히 돈독하지만, 대부분이 등장하자마자 비극적으로 끝을 맻는 사망전대. 마지막에 외치는 '아..아버지!!!'라는 아들의 대사가 인상적이다.

와타나베는 사실 라이브 어 라이브를 만든 스탭 중 한명의 이름이라고 한다.[1]

2. 작중 활약상(?)

  • 원시편: 동굴 안에 있는 함정을 건너기 위해 아버지가 자기 몸을 다리 삼아 아들이 함정을 건너게 하는데 성공한다. 그러나 힘이 빠져버리는 바람에 자신은 그만 함정에 빠지고 만다. 뭐, 포고도 떨어졌는데 멀쩡했으니 죽지는 않았겠지.

  • 서부편: 사막을 헤맨 끝에 겨우 석세스 마을 입구까지 도착했으나, 아버지가 마을로 쳐들어오던 O.디오 패거리의 총탄에 맞아 죽고만다.

  • 쿵후편: 후계자가 사모 핫카일 때만 등장. 의파문단의 도장으로 진입하려 할 때, 아들 와타나베가 아버지의 원수를 갚겠다며 도장 안에서 의파문단원과 대치하고 있다. 엄청난 기를 모아 초사이어인으로 변신이라도 하나...했지만 뭐가 잘못되었는지 자폭해버리고 울면서 도주.

  • 막말편: '아들 쥐'와 '아버지 쥐'로 등장.[2] 1000냥짜리 금화가 담긴 상자를 훔친 뒤, 성 아래 주민들에게 나누어주어 가문의 부흥과 의적으로 이름을 떨치려는 꿈을 품지만 이를 눈치챈 성 안의 무사가 창으로 천정을 마구 찌른다. 아버지 쥐는 아들 쥐에게 시범을 보여준다며 요리조리 피하다가 마지막에 회심의 일격이 들어간 창에 찔려 결국 사망.[3]

  • 현대편: 그레이트 에이쟈와 전투 중 타카하라 마사루가 뒤돌아있는 상태에서 그레이트 에이쟈가 타카하라 마사루에게 등 뒤에서 깨물기 공격을 시도했을 때 엄청나게 낮은 확률로 그레이트 에이쟈가 관중이 던진 캔에 맞는 장면을 볼 수 있다. 라이브 어 라이브 스탭의 설명으로는 이 캔을 던진 사람이 와타나베라고 한다. 물론 열받은 에이쟈는 와타나베를 쫓아가서 두들겨 팬 후에 링 위에 복귀.

  • 근미래편: 아들은 고아원에서 돌아오지 않는 아버지를 기다리고 있고, 아버지는 군에 의해 액체인간이 되어 로봇으로 개조당해 중간 보스로 등장한다. 꽤 강한 편이지만 등짝을 쳐주면 알아서 자폭한다. 결국 주인공인 아키라에 의해 박살이 났으며, 그 뒤 근미래편이 끝날 때까지 아들은 아버지가 어떻게 되었는지 알지 못한 채 돌아오지 못하는 아버지를 기다리고 있다.[4]

  • SF편: 우주선의 '안테나'로 등장하나...부서져 버렸다.

  • 중세편: 아버지가 왕국 무술대회에 출전하지만 하필이면 스트레이보우의 상대가 되는 바람에 리타이어. 병사에게 질질 끌려 퇴장한다.

  • 최종편: 본능의 던전에서 몬스터에게 도망만 치다가 데스프로페트에게 딱걸리는 바람에 부자가 사이좋게 돌이 되고 말았다.
----
  • [1] 제작진 왈, '전국의 와타나베들에게 악의는 없었습니다.'(..)
  • [2] 에도 시대 말기에 부자의 집만 털었다는 의적 네즈미고조의 패러디.
  • [3] 다만 이 이벤트를 보기전에 그 무사를 오보로마루가 처치했을 경우, 아버지 쥐는 무사히 금화를 챙겨 도주하게 된다. 물론 상자가 비어버리니 상자 안의 금화는 바이바이~.
  • [4] 생각해보면 꽤 무서운 상황인데, 사건의 전후관계를 빼 놓고 생각하면 아키라 자신이 어렸을 적에 당한 일과 똑같다. 의도치 않게 남에게 똑같은 상처를 준 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