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directed from page "드레스 셔츠"

E,AHRSS

와이셔츠

last modified: 2015-03-05 22:50:37 Contributors


Why? Shirt
わぁい!셔츠

Contents

1. 개요
2. 와이셔츠? 셔츠? 드레스 셔츠?
3. 셔츠 안에 러닝 셔츠? 민소매? 티셔츠?
4. 기성품과 고급품의 구분이 가능한 셔츠 디테일
5. 와이셔츠 칼라의 종류
6. 와이셔츠 앞판 주머니
7. 와이셔츠 소매
8. 재미있는 와이셔츠 디테일
9. 모에 요소로서의 와이셔츠

1. 개요

양복 밑에 입는 셔츠. 정장을 입을 때 넥타이블레이저와 함께 입는 것이 보통이다.

좀더 부드럽고 예쁘게 만들어서 여자들이 입기 좋은 셔츠로는 블라우스가 있지만 그렇다고 해서 와이셔츠가 남성용만 있는건 아니다.

2. 와이셔츠? 셔츠? 드레스 셔츠?

사실 영어로는 dress shirt라고 한다.
와이셔츠라는 말은 근대일본의 한 일본인이 서양인에게 하얀 드레스셔츠를 받으면서 'White Shirt'를 'ワイシャツ(와이샤츠)'로 잘못 들은데에서 시작되었다. 이를 알파벳 Y와 발음이 똑같아 'Yシャツ(Y샤츠)'라고 표기하면서 일본에 널리 퍼지게 되었다. 이게 한국으로 건너가서 한국에서도 와이셔츠라는 말이 쓰이게 된 것.
한마디로 잘못들은데에서 시작되었고 그게 지금까지 일반명칭으로 자리잡았을 뿐 결코 저글리시라고는 말할 수 없다.

3. 셔츠 안에 러닝 셔츠? 민소매? 티셔츠?

와이셔츠 안에 민소매 혹은 반팔 티셔츠를 입는 게 낫다는 의견과, 입지 않는 게 원칙이라는 의견이 항상 교차한다. 원칙적으로 와이셔츠는 수트 착장 면에서 '속옷'의 개념이기 때문에, 셔츠 안에 속옷을 입으면 정석 위배라는 의견과, 셔츠 하나만 입는것은 현실을 무시한 개소리라는 의견이 있다. 상황이나 환경, 의복의 구성, 옷 매무새 등을 고려하여 전자의 포멀한 노선을 따를 수도 있고, 본래 의류 자체의 내구성이 낮고 오염이 쉬운 셔츠의 특성과 더운 날씨를 고려한 후자의 실용 노선을 따를 수도 있다.

다만 상의를 셔츠 한 장만 입을 생각이라면 속이 비치므로 반팔 티셔츠를 착용하는게 낫다. 러닝셔츠는 외관상 안좋으므로 권장 되지 않는게 보통이나, 심하게 비쳐보일 정도가 아니면 일상적으로는 문제될 것은 없다. 그리고 요즘은 잘 안 비치는 재질로 된 런닝셔츠가 많이 나와 있다. 심하게 비치는 정도가 아니면 입는것이 한국과 같은 습한 여름 기후를 갖는 나라에서 위생과 미적으로도 더 낫다. 땀으로 범벅되고 들러붙은 와이셔츠를 보는 것은 여자는 물론 같은 남자 입장에서도 고역이다.

4. 기성품과 고급품의 구분이 가능한 셔츠 디테일

보통 기성품으로 나오는 저가 와이셔츠가 아닌, 수제 맞춤 와이셔츠나 고가의 브랜드 기성 와이셔츠는 '거싯(Gusset)'이라 불리는 디테일이 존재한다. 이는 와이셔츠 양 옆선의 맨 밑부분에 존재하며, 셔츠 앞 뒷단을 연결하는 박음질 부분을 덧대어 놓은 삼각형(내지는 사각형)모양으로 존재한다. 고급 와이셔츠와 그렇지 않은 와이셔츠를 구분할 수 있는 방법 중 하나다. 어깨 재봉선도 제품의 차이를 느끼게 하는 요소.

물론 싸구려에도 그런 디테일이 있는 경우도 있고 빼입기 위한 캐쥬얼 셔츠의 경우에는 럭셔리 브랜드들도 잘 안 만들어놓는다. 사실 모든 의류의 고가품과 저가품을 구분하기 위한 가장 쉬운 기준은 원단의 질과 박음질의 꼼꼼한 정도다.

5. 와이셔츠 칼라의 종류

와이셔츠는 특히 칼라의 모양에 따라 그 분위기가 천차 만별로 변한다. 칼라 모양은 자신의 얼굴 형태나 입고 있는 수트의 형태에 따라 고르도록 한다. 칼라 형태를 보고 싶다면 여기로.

1. 어디서나 볼 수 있는 교복 와이셔츠의 칼라는 가장 전형적인 레귤러 칼라로서, 칼라의 높이나 폭, 벌어진 정도가 일반적이다. 어느 얼굴형에나 잘 어울릴 수 있다.

2. 윈저 칼라는 칼라와 칼라 각이 120도 이상으로 많이 벌어져 있으며, 비교적 두꺼운 칼라 심을 가지고 있다. 이런 칼라는 긴 얼굴을 수평으로 커버해 주며, 중후한 멋을 풍긴다.

3. 프렌치 칼라는, 칼라 심의 기장이 길고 폭은 좁으며, 칼라 자체의 높이가 높다. 매우 포멀한 형태의 착장에 쓰이며, 얼굴이 길 경우 이를 강조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4. 버튼다운 칼라는, 칼라 끝에 버튼이 있어 몸판에 고정시킬 수 있도록 만든 칼라를 말한다. 미국의 '브룩스 브라더스'가 폴로셔츠를 본따 만든 것에서 유래되었다. 다른 종류의 셔츠보다 칼라 자체가 부드러우며 캐주얼한 이미지가 있다.

5. 이외에도 더블칼라, 턱시도 칼라 등 여러 다양한 칼라가 존재한다.

6. 와이셔츠 앞판 주머니

원래 정통 복식에서 셔츠 앞판의 주머니는 일반적인 형태가 아니었으며, 주머니가 없는 형태의 셔츠가 기본이었다. 원래 수트 착용의 기본은 셔츠, 조끼, 재킷의 스리피스였기에 간단한 소지품은 조끼 바깥쪽의 허리춤에 위치한 작은 주머니에 넣게 되어 있었다.[1] 이것이 미국의 실용주의적 문화 속에서 셔츠, 재킷의 투피스로 간소화되었고, 상의에 소지품을 넣을 공간이 없어지자 셔츠 앞판 가슴 쪽에 주머니가 생겨났으며, 이후 현대에 들어와 복식의 실용화, 대중화 과정에서 주머니가 있는 셔츠의 형태가 보편화되었다. 현재도 포멀한 형태로 나오는 셔츠에는 앞판에 주머니가 따로 달려있지 않은 경우가 많다.

많은 사람들이 담배, 라이터, 볼펜등을 셔츠 주머니에 꽂곤 하지만, 사실 이렇게 되면 가슴팍이 불룩해지고, 셔츠나 재킷의 모양이 흐트러져 옷의 매무새를 해칠 수 있다. 볼펜은 재킷 안주머니에 꽂는 게 적당하다.[2][3]

7. 와이셔츠 소매

와이셔츠의 또 다른 디테일한 요소는, 바로 소매 부분이다. 보통 '커프스'라는 영어 단어를 차용하여 소매 디테일을 분류하는데, 간단하게 주로 많이 볼 수 있는 세 가지 소매의 모습을 설명하자면 다음과 같다.

1. 레귤러(싱글, 배럴) 커프스 : 교복 와이셔츠를 생각하면 된다. 여미는 단추는 하나일 수도 있고 2개가 병렬로 배열되어 있을 수도 있다. 빅뱅 등 유명 연예인이 주로 입어 유명해진 비비안 웨스트우드의 3버튼 하이넥 와이셔츠 계열은[4] 커프스 버튼이 3개,혹은 그 이상이며 커프스 자체가 크고 길게 과장되어 있는 경우도 있다. 일단 기본적으로 한쪽 커프스 끝에는 단추구멍이, 한쪽 끝에는 단추가 있어 여밀 수 있게 되어 있는 형태다.

2. 커프링크스 커프스(프렌치 커프스, 더블 커프스) : 흔히 '커프스링크'라고 잘못 발음하는데, 커프링크스가 정석 명칭이다. 커프스 양쪽 끝 어느 부분에도 단추가 존재하지 않는다. 결국 구멍만 존재하는데, 이 구멍을 서로 여밀 수 있게 따로 제작된 단추(커프링크스)를 끼울 수 있게 디자인된 소매를 통칭 프렌치 커프스, 혹은 더블 커프스라 부른다. 소매의 기장은 길어, 1/2로 접을 수 있다. 매우 포멀하고 고급스러운 형태가 된다. 보통 더블 수트에 매칭이 잘 된다고 한다.

3. 컨버터블 커프스 : 커프링크스와 일반 여밈 둘 다 할 수 있도록 만든 소매를 컨버터블 커프스라 한다.

8. 재미있는 와이셔츠 디테일

고급 와이셔츠나 디테일 처리가 잘 되어 있는 와이셔츠의 깃 양쪽 끝에는 조그마한 홈이 나 있고, 그 안에는 탈착가능한 칼라심이 들어가 있는데 collar stays나 collar stiffner라고 부르기도 한다. 재질은 자개부터 금속판, 플라스틱까지 다양.

와이셔츠 단추는, 특히 아래 부분의 단추의 경우, 바지 속에 집어넣어 입는 셔츠의 특성상 단추가 풀릴 가능성이 있다. 그래서 고급 와이셔츠나 디테일이 잘 구사된 와이셔츠는 이를 방지하기 위해 단추구멍을 세로로 파지 않고 가로로 파 놓은 경우가 있다.

브랜드나 디자이너의 의도에 따라, 2버튼 이상의 넥 버튼을 가진 셔츠의 맨 윗 단추는 잠글 수 없게 버튼홀을 박음질로 막아버린 경우도 있다.

흔히 군용 야상의 양쪽 뒷 어깨죽지 부분이 2중처리가 되어 활동성을 높여주듯이, 와이셔츠도 등판에 줄이 잡혀 있는 경우가 있는데(pleats) 활동성을 높이는 역할을 한다.

사실 거유일수록 타이트하게 입기가 매우 힘든 옷이다. 다른 부분은 헐렁한데 가슴부분만 꽉 끼다 못해 그 부분만 단추가 갑자기 탁 풀리는 심히 민망한 상황이 연출되기도 한다. 아니, 좋지 않은가.

9. 모에 요소로서의 와이셔츠


이미지는 대단해! 아르카나 하트 2의 최종보스 안젤리아 아발론. 잠옷으로 착각할수도 있는데 아니다

만화나 실사 화보 등의 매체 등지에서는 소위 맨몸 셔츠라고 불리는, 맨몸, 혹은 팬티만 입은 채로 와이셔츠 입는, 혹은 셔츠만 입고 있어 보이는 구도의 상황은 페티시[5]모에 요소로 까지 발전했다. 일본에서는 裸Yシャツ라고 부른다.

알몸에 천한장만 걸치는것에 있어서는 기본적으로 알몸 에이프런과 비슷하지만, 기본적으로 와이셔츠는 남성용이라는 인식이 강하므로 입고 있는 와이셔츠의 원래 주인과 검열삭제를 했을 거라는 연상작용이 이 페티시의 기원으로 보인다. 여자머리를 풀어 헤치고 맨몸에 큰 남성용 와이셔츠만 입고서, 그 밑으로 새하얀 맨다리가 뻗어있고, 열린 품으로 쇄골이 보이는 상황은 남자로망. 그이외에도 냄새 페티시가 있다면 여자가 이 셔츠에서 나는 체취와 담배냄새를 소매를 모아 맡는 모습도 최고의 모에 구도로 꼽힌다.

국내 공중파에서 여자가 하의가 실종된 채(…) 와이셔츠만 입은 모습이 최초로 나온 드라마는 아내의 유혹이다.[6] 과연 막장

또한 남자가 와이셔츠만 입은 모습도 여성들에게 모에요소이다. 보는 사람이 로맨틱한 분위기를 선호하느냐 에로틱한 분위기를 선호하느냐에 따라 하의를 입히느냐 안입히느냐가 갈린다. 전자의 경우 댄디하면서 남성적인 모습이 주된 포인트로서, 이때는 넥타이를 하느냐 안하느냐로 나뉘고 더 세부적으로는 터프한 속성을 넣고 싶다면 와이셔츠 단추 몇개 풀어헤친 모습은 굳이 오덕계에 한정짓지 않더라도 상당히 대중적으로 선호되는 경향이 있다.

남자가 하의를 입지 않고 와이셔츠만 입은 것은 일부 여성층을 중심으로 모에 요소로서 형성되어 있으며, 여성 캐릭터의 맨몸 셔츠에 비할 바는 아니지만 수요층 역시 상당히 넓은 편. 깊이 들어가면 브리프냐, 드로즈냐 하는 식으로 팬티의 종류에 따른 선호도 존재하며, 더 과격한 계층은 아예 팬티조차 없는 것을 선호하기도 한다. 남성 캐릭터의 맨몸 셔츠는 BL을 향유하지 않는 노멀한 취향의 여덕보다는[7] 부녀자층에서 선호 경향이 더 잘 드러나는데, 그것은 위에서 설명한 것과 유사하게 우케 캐릭터를 맨몸 셔츠를 착용한 여캐와 동일선상에 놓는 것으로 설명할 수 있을 듯.

123653.jpg
[JPG image (Unknown)]
shirt.jpg
[JPG image (Unknown)]

혹은 정장에 상의로 사용되는 필수요소인 덕분에 셔츠만이 살릴 수 있는 단정한 라인의 미학을 득도해 빨게 되기도 한다. 그림 짤은 단정하지 않은 것 같지만 맨몸에 셔츠만 걸치는 게 아니라 제대로 된 바지나 스커트를 갖춰 입은 경우에 한해서만 하악대는 친구들. 마이너한 편에 속하지만 그만큼 신앙(...)이 두텁고 진지(...)하다.

명탐정 코난 오프닝/엔딩 꽤 자주 나오는 의류이다. 입는 사람은 쿠도 신이치, 에도가와 코난 ,모리 란, 하이바라 아이로 한정되어 있다. 와이셔츠는 사실 주인공 보정? 잠깐, 그럼 하이바라는 한 번 밖에 안입었는데...
----
  • [1] 외국 영화를 보면 회중시계를 조끼 주머니에서 꺼내 보는 장면이 가끔 나온다.
  • [2] 재킷 안주머니 부분을 살펴 보면 큰 주머니 외에 볼펜을 따로 꽂을 수 있는 작은 주머니가 마련되어 있기도 하다.
  • [3] 마찬가지로 바지 주머니에 물건을 많이 넣는 것도 옷의 매무새를 해친다. 무겁거나 부피가 큰 소지품은 손가방에 수납하면 무난하다.
  • [4] 디올옴므 브랜드의 셔츠에서도 많이 볼 수 있다.
  • [5] 농담이 아니다. 어차피 모에 요소가 일종의 페티시지만(...)
  • [6] 실제로 안 입은 것은 아니겠으나그렇게 믿고 싶어, 안 보인다.(...)
  • [7] 물론, BL물에 관심이 없거나 싫어하는 여덕이라도 얼마든지 남캐의 맨몸 셔츠를 좋아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