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오오타 이사오

last modified: 2014-11-23 07:59:01 Contributors

1310637af30987ca.jpg
[JPG image (Unknown)]


"총을! 나한테 총을!"[1]

"무전취식범이던 살인범이던 정의 앞에서는 다를 바 없다! 그걸 모르겠다면 알 때까지 이 몸이 죽도록 때려주마!"

"왕생[2]해라! 이 범죄자!"

기동경찰 패트레이버의 등장인물. 성우는 이케미즈 미치히로, 한국판은 故 최병상.
특차2과 제2소대 소속, AV98 잉그램 2호기의 파일럿.

Contents

1. 특차2과의 Mad Policeman
2. 미치광이지만 그래도 그는 Policeman
3. 기동경찰 패트레이버(실사극장판)
4. 그 외

1. 특차2과의 Mad Policeman

기본적으로는 성실하고 선량하며 정의를 사랑하는 남자이나, 그 이상으로 지독한 다혈질인데다가 바보라 일이 조금이라도 복잡해질거같은면 인질극이 벌어지는 상황부터 화재현장까지 상황을 가리지 않고 총부터 꺼내서 마구 갈겨대서 조용히 끝낼 수 있는 일도 항상 크게 키우기 일쑤다. 자기 총으로 자기가 탄 잉그램의 머리를 날려먹고도 꿋꿋하게 총을 쏴댈 정도다. 사실상 2소대의 악명을 혼자서 쌓아올린 장본인.

총을 못쏘는 게 아닌가 싶지만 사격 실력은 6발을 표적 중앙에 박아넣는 명사수다. 2번째 극장판에서는 로봇팔에 장착되어 미친듯이 움직이는 훈련용 표적을 사격관제장치 끈 상태로 한 발에 정중앙을 명중시키기도 한다. 하지만 문제는 사건 현장에 출격하면 그딴거 신경 안쓰고 흥분해서 갈겨대기 일쑤[3]. 카누카는 "그 서투른 사격은 어떻게 된거야? 너한테서 사격을 빼면 아무 것도 안 남는데…!"(TVA 4화), "자기가 먼저 탄이 다 떨어지면 어떡해!"(TVA 5화)라고 면박을 준다. 미니패트에서 고토 키이치가 철갑소이탄이 쓰이지 않는 것에 대해 "알겠죠? 이런 살벌한 물건을 오오타같은 바보한테 쏘게 한다면 어떻게 되는지……더 이상 누가 퇴치당해야 하는지 알수 없다. 같은 상황이 돼버리는 겁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리폰과의 격투에서 그리폰을 맞추시겠다고 아군인 시노하라 아스마(TVA)와 고미오카 츠토무(코믹스)가 엉켜있는데도 주저없이 총을 쏴버리고 또 맞추는것을 보면 과연 현명한 판단이다.

총을 쏴제끼는 만큼 총에 대한 애정과 관심도 각별해서 개틀링건 등 무지막지한 화력을 가진 무기라면 군침을 흘리며 탐을 낸다. 잉그램의 권총보다 대구경인 42mm 오토캐논을 탑재한 SR-70을 보고 그 기체를 탐냈고, 군용인 헬다이버의 37mm속사포를 보고 고토에게 저걸 가져오자고 주장했다. 총기 카탈로그를 꼬박꼬박 사들이고 있으며, 노아가 자신의 레이버를 평소에 열심히 손질해 두는것처럼 오오타도 자신의 총을 열심히 닦아둔다. 총기 컬렉션도 있는 모양이다.

총알이 다 떨어지면? TVA 1화에선 등장하자마자 음주운전중이었던 레이버에게 문답무용으로 날아차기를 먹였다가 오히려 발을 잡히면서 자기가 타고 있던 구형 레이버를 박살냈고, 이 레이버는 결국 폐기처리해버렸다. TVA 36화에서는 신시 미키야스가 "아무 데나 쏘고 싶어하는 사람보다는 나아요. 저 사람의 경우엔, 총알을 낭비하는 데다가 결국은 격투전을 해버리니까요."라고 투덜댔다.

게다가 기본적으로 개그 캐릭터라 극이 중요한 역할이 되면 2호기는 박살나있거나, 박살난다. 전형적인 전투력 측정기. 코믹스/구 OVA판에서는 잉그램을 받자마자 마구 쏘다가 반격을 당해서 머리를 날려먹었다.

평소 언행도 거칠기 짝이 없어서 소대의 유일한, 그리고 2과 전체를 봐도 몇 안되는 기혼자인 신시가 와이프가 만들어준 도시락같은걸 꺼내면 질투심에 불타서 바로 구박을 쏟아내며, 여자인 노아에게도 일말의 주저함이 없고 시노하라와는 항상 싸우기 일쑤이다. 심지어 특차 2과에 배속되기전에 한국의 전투경찰쯤 되는 기동대에 잇을때에는 테러사건이 발생해서 출동한 1소대 대원에게 "뭘 꾸물대고 있냐! 에에잇, 비켜! 내가 출동해주지!"하고 레이버를 뺏어 타려고 하기도 한다.(코믹스 1권)

현실이 이렇다보니 간혹은 범죄자보다 더 범죄자 같은 모습을 보여줄 때도 있다.

구 OVA에선 범죄자가 인질을 붙잡고 대치 중인 상황에서 혼자서 화를 참지 못하고, 건물을 부셔가면서 농성 중인 범죄자에게 리볼버 캐논을 겨눈다. 인질 따위는 신경도 쓰지 않고 말이다. 그리곤 그대로 발사해버렸다...

TV판에선 테러범이 무너지기 직전의 호텔 라운지와 내부의 카페에 있는 바텐더를 가지고 인질극을 벌이고 있었고, 호텔 바로 앞의 도로에는 공항으로 가는 연료 파이프가 있어서 떨어지면 터질 가능성이 높아 잘못하면 대형사고로 이어지는 상황이라 잉그램 2대로 겨우 라운지가 떨어지는것을 막고 있었던 상황이었다. 그런데 이 상황에 (사실 사고를 치게해서 사건을 해결하게 하려는 고토의 계략) 범인들과 상대하라는 지시를 듣고 설득하다가 마음대로 안되니 일부러 줄을 느슨하게 해서 "말 안들으면 라운지째로 떨어뜨리겠다"라고 협박하고 (역시 고토의 작전에 따라) 이즈미가 "현장의 판단에 따라 오오타의 방식으로 이쪽으로 오게 하자"하고 부추기자 리볼버 캐논을 겨눠서 협박, 결국 범인들이 당당황해 라운지에서 떨어지게 만들었다.

이런 오오타에게 주변 인물들도 아주 학을 떼고 있다. 그와 파트너를 맺기도 하는 신시 미키야스는 그에게 위장병을 선물받아 고생하고 있으며, 이것을 본 고토는 결국 신시에게 오오타를 견제하는 역을 포기하고 쿠마가미 타케오에게 오오타의 견제를 맡기게 된다.(TVA, 코믹스) 극중 초반부에(TVA) 파트너를 맡았던 카누카 클랜시그가 경찰관으로 존재하는 것이야말로 경시청의 기적이자 경이라고 할 수 있다고 평하며. '순간 핵융합로','달리는 화약고', '정의의 광전사', 'Man of 근성Power', '미치광이 경찰관(Mad Policeman)'등의 별명을 붙였다. [4] 시노하라 아스마는 PS1용 게임에서 "맨날 총이나 빵빵 쏴대면서 날뛰는 선배가 있다는 걸 알고서 도망가지나 않았으면 좋겠지만."라고 디스했다. 설정이 안잡혀있던 구OVA에서는 오오타가 일으킨 사고에 고토가 화를 내기도 했다.

직속상관이 아닌 나구모 시노부도 내심 질려버린 상태고, 더 윗층도 오오타에 대해서 잘 알고 있는지 시가전 데이터를 모으기 위해 샤프트에서 무료로 특차2과에 제공한 레이버인 SRX-70를 내보내려고 궁리하던 나구모가 꾀를 생각해내, 오오타의 기체로 돌리겠다고 상부에 '제안'을 하자 상부에서 바로 반납해버렸다. 그리고 오오타는 비가 오는데도 트레일러를 쫓아가면서 울부짖으며 슬퍼했다.(TVA 7화)

동료들도 이런 오오타를 골탕먹이려고 하다가 오오타가 잠시 기억상실에 걸리는 바람에(...) 사건이 커진적도 있다.(신OVA) 물론 원인 제공자는 오오타 본인이지만...

2. 미치광이지만 그래도 그는 Policeman

이렇게 이런저런 문제점은 있어도 그 역시 정의와 동료를 사랑하는 경찰관이다.

레이버를 탑승하려고 경찰이 된 노아, 아버지와의 집안 싸움으로 반쯤 가출해서 경찰이 된 아스마 등 다소 동기가 경찰과는 좀 떨어진 곳에서 시작된 다른 인물들과는 다르게 정식으로 경찰학교를 거친 다른 소대원들과는 다르게 유일하게 정규 경찰교육을 받고 일반 파출소에서 순경으로 커리어를 시작했다. 그래서 살인사건에서 시체를 보거나 한 경험도 있으며[5] 이런저런 사건을 겪어온 것 같다.

특차2과 배속이전의 모습은 매체마다 다르게 묘사된다.

코믹스 : 기동대에 있었으며, 작중에 고토, 시노부, 노아 다음으로 첫 등장한다. 그러나 사람이 어디 안 간다고 첫 등장부터 위에 서술된 1소대의 대원에게 레이버를 뺏으려는 소동을 일으키고, 결국 한직인 2과로 좌천된것으로 보인다. 다만 본인은 바보라서 자각이 없다.

TVA : 본편에서는 이미 특차2과에 배속되어 있다. 다만 과거 불량배들 사이에서도 이름이 높던 폭력경찰로 "살인범이던 무전취식범이던 정의 앞에서는 일절 차별없는 사람"으로 유명했다고 한다.

다혈질인 부분을 빼고 보면 누구보다도 경찰다운, 마음이 따뜻하고 다른사람을 배려해주는 마음을 가진 사나이로 어머니의 소개로 선을 본 아가씨를 사모하게 되지만 그녀에게 애인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면서 첫사랑이 실연으로 끝나 가슴아파하면서도 묵묵히 그 애인을 구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기 도하고(TVA12), 그리폰을 놓쳐서 심란한 노아의 유도 대련을 해주면서 그녀의 기를 복돋아주거나 하기도 하면서(코믹스5) 동료들을 격려해주기도 한다.

동료들과의 사이는 아무래도 성격이 성격이라 골칫덩어리 취급을 받는다. 그래도 다른 인물들에게 백안시당하는 정도는 아니며, 기본적으로 다른인물들도 꽤 개성이 강한 인물들이라 서로 치고받고 하면서 잘 지낸다. 그중에 아즈마가 유난히 서로간에 성격이 드센 탓에 유난히 둘이 말싸움을 자주한다. 의외로 기가 센(+계급이 자기보다 높은) 여자한테 약해서 파트너인 카누카 클랜시쿠마가미 타케오에게 꽉 눌려 산다. 카누카와는 서로 성격이 잘 맞은건지 유난히 친하게 지내며, 특히 극장판 세계관에서는 몇년이 지난 뒤임에도 연락을 하고 지냈으며 그녀의 생일에는 국제전화로 대화도 나누고, 유서도 부모님과 그녀에게 남겼다고 한다. 카누카의 M1911 불법 소지 등을 생각하면 상당히 어울리는 커플일지도 모르겠다…… 1기 극장판에서는 감봉+근신 2단 콤보를 맞은 아스마한테 "팀워크도 무시하고 니 멋대로 일을 벌이니까 그렇게되지."하고 핀잔을 줬으나, 곧바로 "너의 어디를 보면 팀워크란 말이 나올 수 있냐?"고 바로 반격당했다.

코믹스에서 특기할만한 점으로 정식루트로 경찰 커리어를 시작해서 그런지 배치되고 얼마 안됐을때는 예비교 출신인 다른 소대원들을 깔보는 경향도 있었으며, 특히 파트너이자 자신의 지휘자인 신시 미키야스를 거의 깔보면서 지휘를 무시하는 태도를 보였다. 그러나 곧 천적[6]인 쿠마가미 타케오가 오면서 동료들과 사이좋게 그녀의 우월한 계급과 능력에 압살당하고, 동료들을 깔보는 태도도 없어졌다. TVA판에서도 이런 면이 가끔 드러나는데 특히 고토의 과거가 슬쩍 드러나는 에피소드에서 "이렇다니까 즉석 경찰관은! 수상하다고 생각되면 바로 체포한다, 심문한다, 자백시킨다! 조사의 철칙이잖아!"라고 광분한다. 이봐, 정식 코스를 밞은 경찰관이 무죄추정의 원칙하고 미란다 원칙을 씹는거냐?

3. 기동경찰 패트레이버(실사극장판)

고토 키이치, 신시 미키야스와 함께 경비회사를 설립하고 근무했으나, 폭력사건에 휘말려 형무소에 수감중이라고 한다, 어찌보면 특차 2과 출신 인물중에 가장 처참하게 몰락한 인물이다. 하지만 저 성질머리 때문에 내 그럴 줄 알았다고 말하는 사람들도 많다.

4. 그 외

TVA와 구OVA시리즈의 이후 묘사가 다른데, TVA에서는 시간이 흐르면서 어느정도 막나가는 모습이 많이 교정돼서 전처럼 막나가는 행동은 하지 않는다고 OVA 마지막화에 묘사된다. 그러나 극장판에서는 전이나 지금이나 다를게 없다.

연대상 마지막인 극장판 2기에서는 현장에서 물러나 레이버 부대 양성학교의 교관으로 일하는 모습이 나오는데 교생들에게 사격보조 시스템없이 사격을 하게 하고 못맞추면 구보, 그것을 따지는 놈도 구보, 구보하다 토하거나 쓰러진 놈은 더 한바퀴 더 구보(...)를 시키면서 아주 부려먹는 악질 교관으로 나온다. 그러다가 보다못해 사격 시범을 보이는데 역시나 명사수답게 한방에 표적을 맞추는 모습을 보여주나 흥분해서 표적을 옮기는 기계를 때려부수고, 현장에서 이것을 보던 경시청 과장 신시 미키야스에게 갈굼받으면서 변한게 없음을 보여준다. 이후 고토의 소집에 응해서 작전에 참가하나, 여전히 닥돌을 해서 작전을 그르칠뻔하기도 했다.

패트레이버 게임 에디션에서도 사쿠마 교관을 대신해서 레이버 양성학교 임시 교관으로 등장. 그런데 훈련이라고 시키는 게 "그런 것도 못하는 거냐! 이 멍청아! 그라운드 다섯 바퀴!" / "크아-! 어딜 노리고 쏘는거냐, 이 멍청아! 그라운드 다섯 바퀴!" 소라타니 미도리한테는 "나, 난폭한 사람은 힘들어요…"라면서 디스당하기도 한다. 물론 여전히 아스마하고는 못잡아먹어서 안달, 밥을 지키기 위하여 중국집 상해정 배달원 역을 하기도 한다. 그리고 역시나 당해서 먼저 나가 떨어지는 역할(…). 그래도 특수 공격을 요청하면, 맨날 쏘고 싶어하는 성격답게 지원공격이 리볼버 캐논연사. 그런데 전탄 명중이다!
----
  • [1] 이 사나이의 모든 것을 대변하는 대사. 그 밖에도 "나한테 총을 쏘게 해줘/해주십시오!" "총은... 내 총은? 으악~!" 등등의 바리에이션이 있다.
  • [2] 원문은 往生せいや!! 극락왕생의 그 왕생이다. 즉, 단념하고 편히 죽으라는 얘기(...)
  • [3] 아스마는 마구 까대고, 신시는 황당해하고, 표적을 확인한 아스마도 벙찌자 유유히 나타난 고토가 움직이는 대상의 관절을 맞추는 것은 그만큼 힘든거라고 말하지만... 그만큼 신중하게 쏴야할 총으로 난사를 해대니 맞을 리가 없다.
  • [4] 그런데 사실 이렇게 말하는 카누카 본인은 (코믹스판 빼고) 드물긴 해도 큰 사건이 벌어지면 오오타 이상으로 더 막나간다.
  • [5] 이때 위와 머리를 분리하는 방법을 터득해서 시체를 봐도 그냥 아무탈 없이 고기를 먹는다고. 하지만 아스마는 그냥 바보라서 아무 생각없는 게 아니냐고 깐다. 속으로만.
  • [6] 성격적으로도 천적인데 심지어 계급도 높은 엘리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