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옆그레이드

last modified: 2015-03-09 21:46:24 Contributors

Contents

1. 개요
2. 상세


1. 개요

업그레이드를 하려고 했지만 결과적으로 업그레이드를 하기 전에 비해서 성능이 별로 나아지지 않은 것을 보고 업(up:↑)그레이드가 아닌 옆(↔)그레이드라고 한다. 대체로 성능이 나아지긴 했지만 가성비를 봤을 때 명백히 손해인 경우에 많이 쓰이며, 특히 A/V 계통이 업그레이드를 하려다 옆그레이드가 되는 경우가 상당히 많다. 소프트웨어 쪽에서는 옆데이트라는 말로 치환되어 쓰이는 경우가 많으며, 리그베다 위키에서 옆데이트라고 검색하면 이 항목으로 리다이렉트된다.

이런 경우보다 상황이 더더욱 나빠지면 없그레이드라고 부르게 된다.

게임이나 영화 같은 문화 컨텐츠에도 이 용어가 사용되는 경우가 있는데, 이 경우에는 전작과 별반 차이가 없는 경우나, 후속작임에도 새로운 요소가 하나도 없는 경우를 의미한다. 예를 들면 2000년대 초반의 한국 온라인 게임시장 같은 경우. 오베족이라는 단어가 나올 정도로 천편일률적인 리니지 클론들이 홍수를 이뤘던 시대가 있었다.

2. 상세

컴퓨터 쪽에서 가장 흔하게 볼 수 있는 옆그레이드는 보통 다음과 같은 2가지 경우이다. 1.그래픽 카드를 지금 쓰는 제품보다 한 등급 정도 위의 성능이라 평가받는 제품으로 교체하는 경우[1] 2.CPU나 메인보드를 원래 쓰던 제품의 바로 다음 세대 제품군으로 바꾸는 경우[2] 다만 전자와 달리 후자의 경우에는 최신 OS나 드라이버를 훨씬 잘 지원해서 부품은 멀쩡한데 소프트웨어 문제로 사용이 어렵다든지 하는 사태를 미연에 방지하거나, 메인보드 교체로 인해 신규 규격을 사용할 수 있거나[3] 하는 이유로 좋아지는 경우가 있다.[4] 그 외에도 성능과 관계없이 전력소모나 발열문제의 개선, 하드웨어간의 충돌 문제 해결, 고장난 부품의 교체 등 유지보수상의 이유로 옆그레이드를 실시하는 경우도 존재한다.

오디오(A/V 제외)나 헤드폰계통에서도 자주 발생하는 현상이다. 하지만 이 경우 가격대는 비슷하다고 할지라도 음색이나 기능, 편의성 등이 전혀 다른 경우가 많기 때문에, 삽질과는 거리가 멀다. 실제로 자신의 취향이나 용도에 맞지 않을 경우 옆그레이드를 하는 경우가 상당히 많다.

오토바이와 같은 이륜차에서 같은 배기량, 다른 차종으로 옮기는 것도 옆그레이드라 칭한다(125cc -> 125cc, 50cc -> 50cc 등) 예를 들면 VF를 타다가 엑시브로 바꾸는 것, 어드레스를 타다가 시그너스로 바꾸는 것. 라이더들의 전언에 따르면 "옆그레이드는 비추"인게 불문율이다.

군사 관련으로도 쓰이는데, 기존 무기의 노후화된 부품을 교체해 수명을 연장시키는 것을 뜻한다. 예를 들면 멧돼지라든지

게임에서도 쓰인다. 장비등을 새로 갖출때 돈은 들였는데 강해졌다고 하기엔 애매한 경우, 전에 있던 장비와 다른 능력이 붙다보니 실제로 강해진 것이 딱히 강해지지 않은 것처럼 느껴지는 경우 등을 뜻한다.

이래저래 개인적인 감정이 들어갈 여지가 많고 독자연구의 위험도 또한 높기 때문에 없그레이드 항목과 마찬가지로 예제 리스트를 특별히 두지 않는다.
----
  • [1] 보통 그래픽 카드는 2등급 정도 위의 제품을 골라야 돈 쓰는 보람이 있다고 보는 게 일반적이다. 한 등급 정도의 차이로는 대개의 경우 전형적인 옆글이 되며, 동급의 타사 제품으로 가는 경우에는 주로 플레이하는 게임이 극단적인 특정 제작사 친화 게임이라거나 하는 특수한 변수가 없는 이상 거의 100%의 확률로 없그레이드가 된다(...).
  • [2] 다만, CPU를 i5 2500에서 i5 3570으로 바꾸거나 6x 칩셋 메인보드를 7x 칩셋으로 바꾸는 것 같이 원래 쓰던 제품이 Tick-Tock 전략의 Tock에 해당하는 제품군일때로 한정된다. 일단 Tick에서 Tock으로 가면 소켓이 달라지기 때문에 무조건 CPU와 메인보드를 전부 갈아야 하므로 이미 엎그레이드가 아니라 사실상 신규조립에 가까워지며, 그게 아니더라도 Tick = 공정 미세화, Tock = 신규 아키텍처이기 때문에 Tock -> Tick과 달리 Tick -> Tock의 부품 교체는 한 세대 차이로도 성능의 격차가 제법 큰 경우도 있다. 물론 아닌 경우도 있지만
  • [3] 2014년 기준으로 SATA3, USB3, PCI-E3이 대표적. 양치질이냐
  • [4] 하지만 인텔이나 AMD나 2010년 이후로 소켓 장난질을 많이 하기 때문에 CPU와 메인보드를 통째로 바꾸는 경우가 수두룩해져서 정말로 옆그레이드가 되는 경우가 많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