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어니스트 러더퍼드

last modified: 2015-01-30 23:23:42 Contributors


Ernest Rutherford
1st Baron Rutherford of Nelson[1]


영국의 핵물리학자. 출생지는 뉴질랜드의 브라이트워터이며, 캐나다맥길 대학교에서의 연구가 빛을 보게되어 훗날 핵물리학의 아버지로 불리게 되었다. 처음에는 J.J. 톰슨의 지도하에 기체의 이온화 현상을 연구하다가 이에서 더 나아간 우라늄 방사선연구를 하였다. 1902년에 방사능이 물질의 원자 내부 현상이며 원소가 자연붕괴하고 있음을 지적하여 종래의 물질관에 커다란 변혁을 가져왔다.

방사능의 법칙을 세웠고, 방사능이 원자 내부에서 일어나는 반응임을 밝혔으며, 자연붕괴 현상을 연구하여 기존의 물질관에 큰 변화를 일으켰다. 알파 입자 산란 실험[2][3]으로 원자의 내부 구조에 새로운 가설을 제시한 과학자이기도 하며, 1908년 노벨화학상을 수상하였다. 사실, 이공계 고등학생이라면 어느 나라 학생이든 간에 한번쯤 이 사람의 이름을 듣게 된다. 안 들을 수가 없다. 안들었으면 걍 수업시간에 잔 거다.

별명악어. "악어가 고개를 돌리지 않고 오직 앞으로 나아가면서 그 입으로 모든 것을 삼켜버리듯이 해야 한다"는 발언에서 유래했다고 한다. 한편 "자연과학은 물리학우표수집 둘로 나누어진다"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물리학자가 아닌 과학자가 듣기에는 기분이 나빠질만한 말이지만, 정작 러더퍼드 자신도 물리학상이 아닌 화학상을 받았다.(…) 뭐 사실 화학상을 받게 된 원인이 되었던 원소의 변화는 물리학이고, 심지어 본인도 '노벨 화학상을 받게된 것이 원소의 변화보다 신비롭다'고 얘기했다. 그러니까 난 우표수집한 적이 없다고

영국인이지만, 뉴질랜드 출생이라서 현재 뉴질랜드 달러 중 고액권인 100달러 지폐에 알파입자 산란 실험으로 받은 노벨상 메달과 더불어 나온다. 앞으로 개정될 도안(2016년)에도 등장할 예정이다. 사실, 지구가 멸망할 때까지 과학교과서에 등장할 분이니 그럴만하다.

104번 원소 러더포듐은 그의 이름에서 따왔다. 출생지인 브라이트워터엔 러더퍼드의 어린시절 동상이 세워져 있다.
----
  • [1] 1925년 남작 작위를 수여받았다.
  • [2] 이 실험에 대해 러더퍼드는 "15인치 포탄을 종이에 쏘았는데 그것이 튕겨져 나온 것과 같았다"고 표현한 바 있다.
  • [3] 이 실험은 몇년간 조교들을 착취하다시피 해서 성공한 실험이다(...) 튕겨나간 입자와 통과한 입자를 일일이 관찰하고 세어야 했는데 어지간한건 조교들에게 맡겼기 때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