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야마츠카미

last modified: 2015-02-08 11:13:11 Contributors

yamatsukami_front.jpg
[JPG image (Unknown)]


이것이 바로 그 싱싱한 자연산(山) 문어
미노프스키 크래프트 ...크툴루..?

전용 BGM - 하늘에 뜨는 산악(空に浮く山岳)



이름 : 야마츠카미[1]
일문 : ヤマツカミ
영문 : Yama Tsukami
종별 : 고룡종
분류 : 고룡목-악룡아목-야마츠카미과
약점 속성 : 용(龍)>빙(氷)
별명 : 부악룡(浮岳龍)[2]부왘룡이 아니다

몬스터 헌터에 등장하는 몬스터.

Contents

1. 소개
2. 게임 내에서의 모습 및 공략
3. 무장 및 방어구
4. 기타


1. 소개

하늘에 떠 있는 거대한 고룡.
대지를 먹어 치우고 숲을 통째로 삼켜버린다고 하며 비옥한 토지를 찾아 하늘을 방황한다.
그 모습은 그야말로 산 그 자체로 등에는 거대한 수목이 번창하고 있다.
변경의 고탑에 살고 있다는 설도 있으며 때때로 거리를 습격한다고도 한다.
- 몬스터 헌터 프론티어 한국 공식 홈페이지 1.0 업데이트 안내문에서 발췌
 
터대전의 설명에 의하면 가장 오래된 용(古龍)이라고도 한다. 이 부분이 조룡 밀라보레아스의 설정과 충돌하기도 한다. 조룡은 용들의 조상이고 야마츠카미는 가장 오래된 용이라는 설정.[3] 마치 거대한 풍선같은 모습이 최대 특징. 고탑과 관련된 퀘스트에서 등장한다.

위의 설명처럼 강력한 흡입력으로 주위에 있는 일대의 과 생명체들을 모두 흡입하여 잡아먹는다. 도대체 무엇을 노리고 사냥하는지 알 수 없어서 식성 불명으로 처리되어 있다. 가끔 흡입하면서 뇌광충까지 빨려들어가는데 이 뇌광충들이 야마츠마키의 체내에서 돌연변이화하여 대뇌광충이 되기도 한다.

체내에 흡입한 동물의 사체에서 뿜어져 나오는 가스를 이용하여 하늘에 뜰 수 있다. 가끔 이 가스를 이용하여 체외로 고열의 가스를 뿜어서 외부의 적으로부터 몸을 보호한다. 그라비모스

기본적으로 인간을 습격하는 일은 없으나, 야마츠카미가 흡입하는 지역 근처에 마을이 있다면 그 마을까지도 모두 빨려들어갈 가능성이 크다. 가끔 어떠한 이유에서인지 도심 근처에서 등장하는 경우가 있는데 그 이유는 불명.

생긴건 이라고 부르기에도 민망할 정도로 문어처럼 생겼으나, 입 안쪽에 있는 이빨의 배열이라던지[4] 촉수 끝에 달려있는 발톱이라던지, 짧은 꼬리 등과 같은, 척추동물에게서만 볼 수 있는 특징을 보면 적어도 문어하고는 거리가 먼 존재인듯 하다. 수렴진화?

2. 게임 내에서의 모습 및 공략

원래 <몬스터 헌터 도스>에 등장했지만 다른 용들과 달리 모션 패턴이 아예 다르고 평가도 안 좋았던 관계로 포터블 시리즈에선 삭제되는 굴욕을 당했다. 그래서 야마츠카미의 소재였던 '용이끼, 용목' 같은 소재들은 트레냐를 습지 등에 보내서 가져와야 했다.[5]

평가가 안 좋았던건 다른 이유가 아니고, 잡는데 10분 걸리는 몬스터를 잡기 위해 30분을 뛰어가야 했기 때문이다. 그래서 다들 이 몬스터를 끔찍하게 싫어했다. 포터블에서는 수정돼서 바로 전투가 가능. 대신 싸우는 게 20분 정도 걸린다. 다만 프론티어는 기본적으로 도스 기반이라 여전히 악명을 떨치는 중. 한밤중에 토벌하러 가다 보면 플레이어가 기다리다 지쳐 잠드는 일이 다반사라 일명 '잠의 고룡 야마츠카미'라는 말까지 듣고 있다.

야마츠카미는 다른 비룡들과는 차별화된 거체를 이용한 공격패턴들을 다수 보여준다. 주요 패턴으로는 다리 휘두르기, 대뇌광충 방출, 회전공격, 촉수뻗기, 흡입 등이 있다.

이중 촉수 뻗기 이후 일정확률로 사용하는 빨아들이기 브레스는 헌터를 빨아들여서 씹어버리는(!) 브레스를 쏘는 것인데, 데미지가 무시무시해서 맞으면 보통은 한방에 뻗어버리고[6], 자체 판정범위가 넓을 뿐더러 야마츠카미가 몸을 회전시키며 브레스를 쓰기 때문에 범위가 무시무시하게 넓은 최악의 패턴이다.

다만 이 패턴을 쓸 때 포획용 마취구슬이나 포획용 마취탄을 2~3발 맞추면 야마츠카미가 땅으로 추락하는데,이렇게 되면 일단 공격 기회를 많이 잡을 수 있으며 공격 패턴이 보디프레스, 다리 휘두르기 등으로 단순해진다. 다만 한번 격추시키고 나면 내성이 생겨 다음번에는 더 많은 포획용 마취구슬&마취탄을 써야 한다. 참고로 브레스에 당해 체력이 0이 된 헌터라도 땅에 닿기 전 다른 파티원이 생명의 분진등으로 회복시키면 탈진으로 처리되지 않는다(세컨드G 기준).

그리고 세컨드G의 경우에는 브레스가 거의 끝날때쯤 맞으면 빨아들이기만 하고 내뱉지는 않는 경우가 생기는데 그 때는 체력이 1도 달지 않는다.(대신 밑으로 떨어질 뿐. 당연히 다시 나갔다 들어와야 한다......세컨드G외에 다른 버전의 경우에는 확인해 보지 않았음. 추가바람)

위에 말한 것과는 별개로 야마츠카미의 경직치가 쌓이면 추락하기도 하는데 이 추락은 위의 마취 추락과 달리 야마츠카미의 몸에 올라가 갈무리를 할 수 있다.

회전공격은 야마츠카미의 몸에 난 다리(촉수?)를 쫙 편 뒤 떠서 회전을 가하는 공격인데, 이때는 납도상태에서 앉기를 하거나 고기굽기, 액션 낙담등을 쓰면 회피가 가능하다.특히 낙담은 발도상태에서도 쓸 수 있기 때문에 유용. 다만 이 상태에서 움직이면 공격에 맞는다. 참고로 이 회전공격은 <몬스터 헌터 포터블 세컨드 G>에서만 나온다.

약점 속성은 빙속 및 용속성. 역시 맵이 맵이니만큼 근접 무기로는 상대하기 버거운 편이다. 추천 무기로는 (패멸궁)이나 라이트보우건(붕노)이 있으며, 태도도 긴 리치를 살려서 촉수를 때리기 좋다. 괴악한 컨셉이지만, 헤비보우건에 실드를 달고 가드강화를 띄운다면 야마츠카미의 공격을 모조리 막아내면서 1:1을 할 순 있다.

몬스터 헌터 프론티어에서도 어느정도 패턴자체를 리파인해서 나온 야마츠카미 강종이 존재한다. 다만, 그 패턴 덕분에 난이도가 현 강종중 최강급이라고 할 정도로 엄청난데, 일단 첫 시작은 야마츠카미의 첫 조우 장소인 나선계단에서 시작한다. 시작하자 마자 눈에 띄는것은 주위에 두르고 있는 빨간 막. 이 때문에 원거리 공격들이 무조건 반사가 된다.(AT필드?) 그래서 검사무기로 잡아야 하는데 이 또한 어렵다. 일단 추가패턴중에서 살짝 위로 올라갔다가 회전공격을 하는 패턴이 있는데, 가드 가능한 무기로 막으려면 반대쪽으로 돌아서 역가드로 막아야 하고, 그리고 특히나 분노시 냅다 캔슬로 써버리는 회전공격은 가드불능이다.그래도 맞고 붕 뜨니깐 분진으로 해결할수 있다. 이외에 시도때도 없이 써대는 분진폭발등, 짜증나는 광범위 공격이 엄청 많다. 그렇다고 꼭대기에 올라가기엔 제한시간은 25분밖에 되지 않는다.

3. 무장 및 방어구

야마츠카미 소재는 '마비' 속성 무기를 만들 때 반드시 들어간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게임 중 주요 최강 마비 장비구는 이 녀석을 잡지 않으면 만들 수 없다.

몬스터 헌터 프론티어에선 40랭크 공식수렵시험과 고룡요격전으로 등장했으며, 7.0에서는 강종 야마츠카미가 등장. 강종무기인 부악건부왘건산탄 1레벨 초속사와 마비탄 4/2발 기본장전이 특히 주목받고 있다.

야마츠카미 소재 방어구인 야차·진은 제작시 심안/속식/마비반감이 뜨고 페널티로 배고픔증가【소】가 붙는다. 몬스터 헌터 4에서도 소재교환으로 제작할 수 있는데 여기에서는 심안/속성이상무효/정령의가호가 붙고 페널티로 心配性가 붙도록 바뀌었고, 무엇보다 번개내성이 15에서 0으로 확 줄었다!


4. 기타

프론티어에선 고룡요격전으로 출현 중인데 3쌍검+1수렵적으로 3분 토벌이라는 어이없는 영상들이 돌고 있다. 단. 고룡퀘스트로 나오거나 공식수렵시험 야마는 탑을 뛰어가며 싸워야 하기때문에 적어도 30분은 걸린다.

한국 몬스터 헌터에서 별명은 야마쭈꾸미 또는 대뇌광충 오버로드

참고로 밀림/고탑에서는 다른 보스몬스터를 잡을 때 하늘을 바라보면 가끔씩 야마츠카미가 날아가는 것을 볼 수도 있다.

일부 상업지에선 야마츠카미가 때때로 마을을 습격하는 이유를 야마츠카미가 수컷뿐이며, 자식을 만들기 위해 사람들을 빨아들여 버린다는 설정을 하고 있다.
(상업지 Makari Tohru 작가의 솔로헌터의 생활 2 에서 이런 설정을 다루고있다)

----
  • [1] 일본 신화에서 아마테라스 등으로 대표되는 '하늘의 신'을 일컫는 말 '아마츠카미(天津神)'를 한 글자 고쳐 '산의 신'이라는 뜻의 '야마츠카미(山津神)'로 변형한 것으로 추정된다.
  • [2] 몬스터 헌터 4 한국어판에서는 비악룡.
  • [3] 그런데 밀라보레아스의 존재 자체가 비밀로 부쳐지고 있다는 점을 생각해보면 설정충돌이 아닐수도 있다. 몬헌 설정상 밀라보레아스의 존재는 은폐되고 있으며 일반적으로는 존재하지 않는 전설로 여겨지므로, 작품 내의 일반적인 연구 결과에서는 야마츠카미가 가장 오래된 용으로 여겨질 수 있다.
  • [4] 언뜻 인간의 이빨을 닮았다. 또는 토토로 그때문에 보기에 따라 소름돋는다는 사람이 있을 정도(...)
  • [5] 웃기는 건 이 용목 지급확률이 P2G에서도 수정이 안 돼서(해보면 알겠지만 꽤 높다) 일단 트레냐를 습지에만 보낼 수 있으면 야마츠카미 소재 무기는 제작할 수 있다.. 팔아도 짭짤하기 때문에 헌터 재정에 큰 공헌을 한다(...)
  • [6] 일격사는 아니고, 고데미지 공격이다. 미친 방어력의 검사 방어구를 착용하고 150 풀 체력 및 높은 용속성 내성 방어구를 걸친 상태로 맞으면 원킬이 뜨지 않을 때도 있다.이렇게 해도 생존확률이 100%가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