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directed from page "앤티덤 전투"

E,AHRSS

앤티텀 전투

last modified: 2014-10-10 16:02:56 Contributors

Battle of Antietam, or Battle of Sharpsburg

미국내전남북전쟁 중반기의 대규모 전투. 1862년 9월 17일에 벌어졌으며, 북부측은 앤티덤 전투라고 부르지만 남부측은 샤프스버그 전투라고 한다.[1]

남군의 로버트 E. 리는 자신의 휘하인 북버지니아군 4만 5천명을 이끌고 메릴랜드주 방면의 작전을 전개하고 있었다.

이미 반도 전역과 8월의 제2차 불런전투에서 승리하여 사기가 높아져 있던 남군은 그때까지 계속된 방어전을 벗어나 전략적으로 공격에 나서 북부로 침공할 계획을 세운다. 메릴랜드주를 장악해서 워싱턴 D.C를 포위하고, 다시 이를 넘어 펜실베니아주까지 올라가서 필라델피아, 뉴욕, 볼티모어 등 핵심 공업지대를 위협하고, 그렇게 되면 북군은 전장을 끌려다니며 남군을 따라 북진해야하면서 남부를 더이상 공격할 수 없게 되고, 이를 격파하거나 공업지대를 장악하면 유럽 열강의 승인을 얻어내면서 남부연방이 완전히 국제적인 승인을 받게 된다는 노림이었다.

이때 남부군은 기본적으로 남부에 동조적이었던(노예주였다) 메릴랜드주의 민심을 얻어 인적, 물적자원을 충당해보고자 군악대를 통해 매일 같이 선전을 했으니, 그 곡이 "메릴랜드, 마이 메릴랜드"였다. 그러나 별 효과는 없었다. 메릴랜드인들은 남군을 단순히 다른 주에서 온 침략자로 보았을 뿐이었다.

그러나 리는 개의치 않고 자신의 부대를 둘로 나누어(롱스트리트군 1만 7천과 잭슨 군 2만 8천) 하퍼스페리를 점령하고 메릴랜드주를 넘어 펜실베니아주로 북진하려고 한다. 상대측인 북군의 포토맥군 사령관 매클레런은 반도전역(Peninsula Campaign)때 보여준 소극적인 지휘행태로 보아 이렇게 군을 나누어도 그 사실을 모르고 진격해오지 않을 것이라 예측한 것. 그러나...

북버지니아군 기동계획이 그대로 들어있는 특별명령 191호 사본이, 정말 우연에 우연이 겹치면서 매클레런 손에 들어가 버린다.[2] 기본적으로 절대적인 병력 우위를 확보하고 있는 포토맥군이 분산기동하는 북버지니아군을 각개격파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주어진 셈.

이 사실을 알고 화들짝 놀란 리는 최대한 병력을 긁어모아 사우스 마운틴에서 지연전을 펴면서 스톤월 잭슨에게 하퍼스페리를 최대한 빨리 장악하고 달려오라고 명령한다. 매클레런 특유의 느긋함까지 도와주면서,[3] 사우스 마운틴 방어선이 돌파당하기 직전에 잭슨이 하퍼스페리를 점령, 도보기병대의 명성에 걸맞는 속도로 달려와 합류하는 데 성공했고, 잭슨이 하퍼스페리를 점령했다는 소식을 듣자 리는 집결지인 샤프스베리에서 일전을 결심한다. 이렇게 상황은 팽팽해졌고, 이제 승부만이 남았다.

9월 17일, 미국 역사상 가장 많은 사상자가 발생한 하루였던 앤티덤 전투가 시작된다.(D-day도 이 하루에는 미치지 못한다!)

전투는 샤프스버그 외곽에 친 남군의 방어선에 북군이 차례로 부딪쳐오는 형태로 진행된다. 남군은 이에 하퍼스페리에서 달려오는 증원군을 오는대로 방어선에 계속해서 증원하는 방식으로 간신히 버텨내게 된다.

숫적으로 남군인 북버지니아군은 절대적으로 열세였으나[4] 북군의 차투입된 공격과 지형적인 우세를 활용해 방어선을 끝까지 사수해내는 데 성공하면서 무승부에 가까운 전투결과를 이루어낸다. 이때 매클래런은 반도전역에서도 보여준 바 있는 지나치게 소극적인 지휘로 몇 차례의 결정적인 승리의 기회를 허공으로 날려보냈다. 줘도 못먹는 다더니 반면에 리는 열세한 병력과 급한 행군으로 지친 병력을 지휘하면서도 달려온 증원군을 시의적절하게 방어선에 계속 투입해 버텨내는 데 성공한다. 최종 사상자 북군-1만 2천 4백, 남군-1만 3백.

얼핏 보면 무승부이긴 하지만, 북버지니아군은 수적인 한계가 있었던 탓에 그 타격은 더 심각할 수밖에 없었다. 그럼에도 리는 다음날의 전투를 준비했지만, 다음날 두개 사단을 더 증원받아 3배에 달하는 절대적인 병력 우위에 서게된 매클레런은 전투에 나서지 않았다. 리 역시 그렇다고 해서 공격해 승리를 거둘 수 있는 것도 아니었기에 메릴랜드에서 후퇴를 행한다.

에이브러햄 링컨은 매클레런이 북버지니아군을 궤멸시키지 않은데 대해서 대단히 실망감을 표시했다. 결국 매클레런은 포토맥군 사령관직에서 해임되어 군인 경력에 종지부를 찍게 되어버렸다.[5] 작은 나폴레옹이라고 불리웠고(본인이 바라기도 했고) 반도전역의 전략적 구상을 보면 대담하고 스케일이 큰데다가 전후에 리가 가장 상대하기 힘든 북부장군이라고까지 평가한 매클래런이 왜 이렇게 항상 소극적으로 당연히 이겨야할 전투들을 놓쳐버렸느냐에는 여러 의견이 나뉘는데, 전쟁이 빨리 끝나버리면 자신이 총사령관직에서 물러나게 될 것이 싫었다부터, 너무 좋은 기회라 함정이라 의심했다, 진지에 대한 공격으로 발생할 막대한 피해를 우려했다 등등의 해석이 있지만 매클래런은 여기서 남북전쟁의 영웅이 될 마지막 기회를 놓쳐버렸다. 이후 링컨은 매클래런은 재능에도 불구하고 그를 다시는 사령관으로 임명하지 않았으니까.[6] 하지만 어쨌든, 당초 링컨은 북군의 대승리 이후 노예해방선언을 발표할 계획이었는데 북버지니아군을 궤멸시키지는 못했어도 메릴랜드주에서 남군이 퇴각하긴 한 만큼 이를 기회로 전투 며칠후인 9월 22일 예해방선언이 발표되었다.

노예해방선언은 유럽 각국에 남부를 인정하지 않게 하는 효과를 거두었고, 그렇게 본다면 비록 앤티덤 전투는 전술적으론 무승부였지만 전략적으론 북부의 승리로 귀결되었다고 볼 수 있을 것이다. 남부의 공세가 일시 정지됐다는 측면에서도 그렇다.

앤티텀 전투는 게티스버그와 함께 남북전쟁의 두가지 큰 분기다. 그래서 '특별명령 191호 사본'의 노획 이야기는 게티스버그 전투와 함께, 미국의 대체역사 계열에서 대단히 유명한 떡밥으로 자리잡고 있다. 대표적인 예가 해리 터틀도브의 타임라인-191 시리즈.

스타크래프트 오리지널(종족전쟁(blood war) 이전)의 테란 시나리오에서 멩스크의 혁명은 마치 남북전쟁의 각 단계에 맞물려 비유된다. (코랄의 아들들의 상대가 남부필 나는 테란 연합이기도 하고.)
----
  • [1] 보통 남부측 명칭은 도시명, 북부측 명칭은 자연물을 따른다. 앤티텀은 포토맥강의 지류에 붙은 이름 . 불런 전투와 매너서스 전투가 같은 것과 깉다
  • [2] 남군 참모 중 하나가 명령서 사본을 담배 보관용으로 쓰다가, 길에서 흘렸다고 한다.
  • [3] 저 명령서 사본을 입수하고도 무려 18시간동안 아무런 움직임을 보이지 않았다.
  • [4] 북군-개전시 7만 5천, 전투 중반에 1만 2천의 증원군이 합세해 최종 전투 참여병력 8만 7천. 남군-개전시 2만 5천, 전투가 지속되면서 계속 증원군이 합세하여 최종 전투 참여병력 4만 5천
  • [5] 매클레런은 두번째 불런 전투에서 함대를 이끌고 남부의 수도인 리치몬드를 공격하라는 지시를 받았다. 그런데 메클레런은 항상 적을 심하게 과대평가해서 결국 리치몬드를 함락시킬수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온갖 때를 쓰며 공격을 하지 않았다. 결국 서부에서 잭슨이 워싱턴 D.C로 진격할 기미를 보이자 매클레런은 아무일도 안하고 철수를 했다. 링컨이 그때 그를 해임했으나 병사들이 매클레런을 보고 환호하는 걸 보곤 그에게 기회를 다시 한번 주었다.
  • [6] 매클레런은 복수격으로 민주당의 지원을 받아 1864년 대선에 출마했고, 그렇게 링컨의 재선에 도전하여 승리에 근접했으나 결국 10% 차로 져버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