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슈퍼 타이탄 15

last modified: 2014-12-19 04:33:52 Contributors

jyu_n_10.jpg
[JPG image (Unknown)]


Contents

1. 개요
2. 표절
3. 주제가
4. 만화책
5. VHS

1. 개요

1983년 한국에서 제작, 상영된 반공 애니메이션. 감독은 박승철.
작품이 상영될 당시 반공 분위기를 반영하여, 공산당이 악역으로 등장하는 반공 애니메이션으로 제작되었다.

내용은 우주에서 민박사가 탄 슈퍼 타이탄 7이 붉은별 군단과 싸우다 의문의 혹성에 갇혀 도움을 청하게 되고, 민박사의 아들과 고모가 은하철도 999777호에 탑승하여 아버지가 갇혀있는 혹성으로 향하게 된다는 내용. 은하철도 999와는 다르다 999와는!

붉은 별 군단은 서북방언을 사용하며, 초반에 은하철도 777을 공격하는 붉은별 군단 병사들의 개인 화기는 레이저가 나가는 AK-47이다. 붉은 별 군단 우두머리의 호칭은 "수령님"...

반공 애니메이션으로 제작되었지만, 온갖 표절로 얼룩져있는 탓에 본래 주제인 반공을 제대로 살리지 못한 희대의 괴작.[1]

결말 즈음에 2차대전때 일본의 자살공격인 특공을 연상시키는 장면도 나온다.
선한 역의 외계인이 붉은별 군단의 기지에 우주선으로 자살공격을 하는 장면.

2. 표절

  • 초반부에 은하철도 999호가 등장하는 것부터 시작한다. 원래의 999호와 비교해보면 비슷하게 그리기는 했어도 조잡하게 그린 티가 팍팍 난다. 그나마 이것도 어디선가 날아온 괴미사일 한방에 격추당한다(...). 아니 그럼 철이와 메텔은 어떻게 된 거야?! 아니 그것보다 원래 은하철도 999는 방어막이 워낙 강력해서 단단할텐데?[2]
  • 민박사가 탑승한 로봇인 슈퍼 타이탄 7은 대전대 고글파이브고글 로보의 표절. 주역 메카인 슈퍼 타이탄 15와 다르게 이쪽은 어떠한 디자인의 변경 없이 그대로 등장했다. 간이 배 밖으로 나왔군.
  • 주역 메카인 '슈퍼 타이탄 15'의 디자인은 1982년 토에이 제작 애니메이션인 '기갑함대 다이라가 XV'의 주역 메카인 '다이라가 XV'의 표절이다. [3]
  • 심지어 최종보스 메카로, 마 쿠베가 탑승한 모빌슈트 이 어떠한 디자인의 변경도 없이 그대로 등장하기까지 한다.
  • 주인공을 돕는 외계인들도 E.T.와 아주 비슷하다. 황금연필과 외계소년같은 당시 극장 애니메이션에서도 대놓고 이티가 나왔지만.
  • 우주전함 야마토 에서 등장한 전함 야마토와 가미라스 제국의 함선들 위에 조금씩 색을 덧입혀서 만들어 놓았다.
  • 키시리아 자비 가 머리색과 얼굴을 약간 수정하고 출연한다.
  • 등장하는 전차들도 우주전함 야마토에서 나온 전차이거나, 마젤란 어택을 수정한 것으로 보인다.

그야말로 모든것이 표절로 점철된 애니메이션, 표절을 빼면 남는게 전혀 없는 애니메이션이다. 그나마 표절이 아닐만한 것을 딱 하나 건지자면 열차에 로봇이 파츠별로 분리되어서 열차 각 칸의 상단부[4]에 결합하며, 필요한 상황이 되면 발진시키는 것 뿐이다. 하지만 그것도 웃긴게 각 파츠의 크기가 열차 탑승출구 보다도 작은데, 어느 파츠에 분명 조종사들이 탑승하고 있다. 그렇다면 주인공은 인간보다 훨씬 작다는 얘기이다(...)

왜 이런일이 있었냐 하면 70년대 중반부터 80년대 초반까지 일본 애니메이션 하청을 값이 싼 우리나라에서 많이 그려갔고, 이때 하청을 한 장면들의 남은 자료를 가져다가 짜깁기 하여 많이 가져다 썼기 때문이다. 우주 흑기사와 같은 경우. 스토리가 개판인 이유는 이러하다. 하청을 받아서 가지고 있는 자료들, 그려논 셀과 작화지들을 짜깁기해서 만든 장면들에 맞추어서 스토리를 만드니 개판일 수 밖에.. 미리 가지고 있던 원작 일본 애니메이션에서 만들어둔 장면들과 나중에 그 장면들을 이어붙이려고 따로 그린 장면의 작화 퀄리티가 차이가 나는것도 이 때문. 잘 관찰해 보면 어디서 본 장면이 많은 이유가 이 때문이다. 기동전사 건담나 마츠모토 레이지류의 애니메이션, 그밖에 슈퍼로봇류의 유사한 장면이나 뱅크씬등이 아주 많다. 텍사스 콜로니 에서 의 전투씬 이나 키시리아 자비가 기렌자비에게 총을 쏘는 장면등이나 하청으로 만든 원화에 그림을 덧입혀서 제작된것을 눈치챌 수 있다. 그러니까 애초에 창작할 의지도 없었던 것이다. 이 문제는 우주 흑기사에서도 나타난다.

영화 관련 파워 블로거 페니웨이가 쓴 <한국 슈퍼로봇 열전>에 의하면 영어 및 여러 언어로 더빙되어 해외로 수출되었다. 그런데 해외판 표지가 가관인데 이 표절 애니메이션에도 나오지 않은 지옹이 그려져 있다!

3. 주제가

주제가는 정여진, 별셋이 불렀는데 OST는 좋았다. "슈~퍼 슈~퍼 슈퍼타이탄~" 하는 부분이 귀에 착착 감긴다. 애니메이션 내용은 하나도 기억 못하지만 주제가만은 기억하는 사람이 있을 정도.

4. 만화책

극장 개봉 당시 2권짜리 만화책도 나왔다. 안세희(안춘회)가 그린 이 만화책은 애니메이션보다 훨씬 퀄리티가 좋은데, 인물들 얼굴이나 톤도 상당하며 로봇 디자인조차도 타이탄 즉 다이라가빼고는 다른 로봇들, 적들 로봇까지도 창작이었다. 다만 창작이다보니 좀 허술해보이는 디자인이긴 했지만. 표절만 가득한 애니메이션에 견주면 만화책은 엄청나게 명작급이다. 등장하는 은하철도 열차도 모두 창작이다. 초반에 터지는(...) 999호도 디자인이 전혀 다르고, 슈퍼 타이탄의 부품을 싣는 333호 열차(애니메이션과는 열차 번호가 다르다)도 오리지널 디자인이다. 무엇보다 만화책은 반공과는 절대적으로 거리가 멀었다.

그리고 이 만화책에선 악당 보스가 탄 로봇이 기간테스 1호라는 로봇인데, 로봇보단 거인같은 모습으로 로마 검투사같은 모습으로 나왔다. 타이탄이 하반신과 한 팔을 잃고 고전하다가 겨우 쓰러뜨렸지만, 보스는 탈출하여 어디 두고보자~~멀리 달아난다. 그렇게 끝나는가 싶더니만...! 계속 이어진다. 타이탄을 내팽개치곤 주인공 일행이 타이탄을 만들어낸 박사인 노인과 같이 어느 계곡에 가게 된다. 그런데 이 계곡에서 새로운 거대 로봇을 발견하는데 그걸 지키던 사람들은 죄다 돌연변이들. 얼굴들이 엄청 흉칙하게 나왔다. 그 속에서 나온 이 무리들의 대장이 바로 박사의 옛 친구인데 무려 60년만에 재회한다.

더불어 밝혀지는 진실. 그 대장은 타이탄을 같이 만들었던 과학자라는 사실. 그러나, 타이탄을 만들다가 다른 로봇을 홀로 만든다고 떠난 그 대장-즉,박사의 친구는 수십여년을 노력하여 그야말로 우주 킹왕짱급 로봇을 만들어냈지만 그 와중에 사고를 당하면서 같이 만들던 이들과 같이 이런 돌연변이가 되어버렸다는 것이었다. 그리고 여기에 로봇을 두고 60년전 헤어진 둘도 없던 친구, 타이탄을 완성한 그 박사에게 주고자 연락을 줘서 기다렸던 것이다. 고마워하던 박사에게 이 로봇을 줄테니 우주의 평화를 지켜달라고 당부하곤 마지막으로 둘도 없는 친구인 자네 손으로 날 죽여달라고 부탁하는 게 아닌가.

박사는 "여보게!60년이야! 60년만에 만난 둘도 없는 친구를 재회하자마자 죽여달라니? 이건 가혹하지 않은가!" 울면서 거부하지만.... 돌연변이 상태로 죽어가면서도 로봇을 완성하고 친구를 만날 날까지 참았다면서 이젠 여한이 없다고 죽여달라고 한다..결국 박사는 울면서 고개를 돌리며 총을 쏜다...고맙네 친구 정말 고마워..이 말을 마지막으로 숨을 거두는 친구.

여러 사람의 인생을 죄다 건 이 새로운 로봇을 주인공이 바라보면서 타이탄 001이란 새로운 이름을 지어주면서 이 로봇을 만들고 모든 걸 바친 이들을 위해서라도 절대로 헛되이 쓰지 않겠다고 다짐하면서 끝난다. 창작인지, 어느 일본 만화 줄거리를 표절했는지 모르겠으나 여하튼 당시 이 괴작 애니메이션보다는 너무나도 암울하고 비장한 장면들과 마무리까지 인상적인 작품이었다. 이걸 소개한 페니웨이 블로그

5. VHS


서진통상에서 내놓은 비디오 케이스 표지는 어째서인지 본편과 전혀 상관없는 퍼스트 건담이 표지를 장식하고 있다. 아마도 기동전사 건담에 등장하는 이 등장해서 그런 듯 과거 애니메이션 비디오판본의 표지는 저런 식으로 아무 상관없는 물건을 가져다 붙인 경우가 많았고, 분량이 남는다 싶으면 다른 애니메이션이 나오기도 했다. 이상한 나라의 폴 애니메이션이 표지는 원탁의 기사이고, 다음 에피소드로 허리케인 포리마가 나오다가 지지직 거려서 끝났나 싶더니 고인돌 애니메이션 나오는 식.
----
  • [1] 사실 이런 류의 로봇 애니메이션들이 다 그렇듯이 반공이라는 주제를 제대로 살리지 못하고 있다. 심지어 훗날 85년 상영작인 로보트왕 썬샤크 역시 반공 애니메이션임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주제를 제대로 살리지 못해 괴작이라는 굴욕 타이틀을 얻기까지...
  • [2] 하지만 어떤 화에서 승려가 초음파(!)로 창문을 몽땅 부셔버리고 철이의 이빨도 금 가게 해서 부셔져 버리게 한(..)적이 있다. 참고로 그 승려는 기계인간.
  • [3] 극중에서는 일부 구성이 약간 다르게 나오지만, 프라모델판은 그야말로 다이라가 XV 판박이. 빼도 박도 못하고 표절 확정이다. 확인 결과 가슴 부분에 직사각형의 T자가 새겨진 파츠가 붙어있는 것 이외엔 동일.
  • [4] 머리 부분은 맨 앞칸에 붙는다. 다만, 얼굴이 앞으로 드러나는데, 이게 꽤나 기묘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