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directed from page "사사키 카즈히로"

E,AHRSS

사사키 가즈히로

last modified: 2015-03-26 13:47:33 Contributors


하마의 대마신 시절


이름 사사키 가즈히로(佐々木 主浩)
생년월일 1968년 2월 22일
출신지 일본 미야기센다이
포지션 투수
투타 우투우타
출신학교 도호쿠고등학교 - 도호쿠후쿠시대학
프로입단 1989년 드래프트 1라운드
소속팀 요코하마 다이요 웨일스 - 요코하마 베이스타즈(1990~1999)
시애틀 매리너스(2000~2003)
요코하마 베이스타즈(2004~2005)

1998년 일본프로야구 센트럴리그 MVP
후루타 아츠야
(야쿠르트 스왈로스)
사사키 가즈히로
(요코하마 베이스타즈)
구치 시게키
(주니치 드래곤즈)

2000년 메이저리그 아메리칸리그 신인왕
카를로스 벨트란
(캔자스시티 로열스)
사사키 가즈히로
(시애틀 매리너스)
스즈키 이치로
(시애틀 매리너스)

Contents

1. 개요
2. NPB 시절
3. MLB 시절
4. 다시 NPB로, 그리고 은퇴
5. 기타
6. 연도별 성적

1. 개요

일본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활약했던 전 프로야구 선수. 일본프로야구 통산 43승 38패 252세이브, 메이저리그 통산 7승 16패 129세이브의 성적을 기록한 대투수로, 일본 통산 세이브 3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또한 미일 통산 381세이브를 기록했는데, 이 기록은 이와세 히토키[1]의 뒤를 잇는 2위 기록. 포크볼 하나만큼은 노모 히데오보다 뛰어났다는 포크볼 마스터

별명은 '(하마의) 대마신'. 다이에이사의 특촬물 대마신의 주인공을 닮았다 하여 붙여진 별명이다. 이 별명은 미국에서도 'DAIMAJIN'이라는 명칭으로 이어지게 된다.

2. NPB 시절

한국 야구팬들에겐 생소할 수 있는 다이요 훼일스 시절의 젊은 사사키의 피칭. 사사키의 주무기인 포크볼도 보인다.

1989년 드래프트에서 요코하마 베이스타즈에 1순위로 지명받았다.[2]

입단 초기에는 팀의 대투수였던 도 가즈히코가 마무리를 맡고 있어서 선발로 뛰었으나, 엔도의 부진으로 91년부터 본격적으로 마무리로 전향하게 된다. 이후로는 94년 부상으로 잠시 마무리를 내려 놓은 것을 제외하고는 계속 요코하마의 마무리로 이름을 날렸다. 특히 1996~1998년에는 4년 연속 최우수 구원투수상을 따내고, 1997,1998년에는 일본 단일 시즌 세이브 기록을 경신(38세이브, 45세이브)하게 된다. 이 때 사사키와 경쟁했던 마무리 투수들은 선동열, 타카츠 신고.

그러나 1999년 시즌에는 중간에 부상을 당하게 되었고, 사사키는 그대로 시즌을 마치게 된다. 그런데, 사사키가 부상으로 인해 시즌 중간에 수술을 받게 되자 요코하마 구단은 사사키의 몸상태를 의심하게 되었고, 사사키 또한 구단의 이러한 행보를 마음에 들어하지 않았다. 더욱이 전 해 전성기를 보낸 사사키는 98시즌 후 메이저리그에 진출하고 싶다고 했다가 구단이 만류한 적이 있었고, 99시즌이 끝나고 FA를 취득하였던 사사키는 뒤도 안 돌아보고 메이저리그로 떠나게 된다.

3. MLB 시절

2000년부터 시애틀 매리너스의 마무리가 된 그는 첫 해 신인으로서 37세이브를 올려 그 당시 신인 최다 세이브를 거두며 아메리칸리그 신인왕을 수상하게 된다.[3] 그리고 2001년에는 당시 구단 신기록인 45세이브를 달성하고, 2002년에도 37세이브를 거두며 대마신의 명성을 이어나갔다. 마무리치고는 평균자책점이 다소 높긴 했으나(3.16, 3.24, 2.52), 근 10여년 간 마무리 투수 문제로 골치를 앓았던 시애틀 입장에서 사사키는 정말 오랜만에 나타난 제대로 된 마무리 투수였다.

그러나 2002시즌 후반기부터 팔꿈치를 다치는 등 고생했고, 그 해에 8번의 블론세이브를 기록하면서 조금씩 불안감이 쌓이기 시작했다. 2003년에 팔꿈치 연골 제거 수술을 받고 재활에 성공했으나, 이번에 닥쳐온 건 오른쪽 허리 통증. 그리고 복귀하여 또 어느 정도 던지다가 6월에 호텔에서 가방 싸다 넘어져서 오른쪽 옆구리 부상. 어찌어찌 돌아오긴 했지만 팀의 마무리 자리는 이미 같은 일본인 투수인 세가와 시게토시가 잘 메워주고 있었고, 그렇게 남은 시즌을 중간계투로 보내게 된다. 결국 사사키는 2003 시즌 이후 남은 1년 계약기간을 파기하고, 일본으로 복귀하게 된다.

그가 시애틀에서 기록한 129세이브는 2015년 현재까지 시애틀 프랜차이즈 기록으로 남아있다.

4. 다시 NPB로, 그리고 은퇴

2004년 사사키는 당시 역대 최고 연봉인 6억 5천만 엔에 친정팀 요코하마 베이스타즈로 돌아온다. 첫 해에는 떨어진 구위를 포크볼과 안정된 제구로 메우면서 그럭저럭 성적을 냈지만, 후반기부터 힘이 빠지게 되었고 2군을 들락날락하게 되면서 19세이브로 시즌을 마감. 2005년에는 부상으로 9경기 등판에 그치면서 결국 대마신은 2005시즌을 마지막으로 은퇴를 선언하게 된다.

5. 기타

등번호는 22번이였는데, 유래가 좀 재미있다. 출생시각이 2월 22일 오후 2시 22분이였던 것. 그리고 미야기현의 시외국번도 022... 황신이 좋아합니다 [4]

마작가와의 대화도 유명하다.

마쓰자카가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선배님들은 왜 완투를 못하나요?"라고 묻자 허세를 부리자
"바깥쪽 꽉찬 150km 직구가 홈런을 맞으면 그런 소리 못한다."는 대답을 남겼다. 그리고 말은 씨가 되었다.

메이저리그에서 살아남은 비결도 공개한 적이 있다.

2011-03-23_23;11;01.jpg
[JPG image (Unknown)]

2011-03-23_23;11;41.jpg
[JPG image (Unknown)]

2011-03-23_23;11;59.jpg
[JPG image (Unknown)]

2011-03-23_23;12;14.jpg
[JPG image (Unknown)]

2011-03-23_23;12;30.jpg
[JPG image (Unknown)]

동양타자들은 인내심이 좋고 메이저리그 타자들은 변화구에 잘 속는다는 국내 전문가들을 디스하는 대마신


6. 연도별 성적

년도 소속팀 경기수 선발 이닝 홀드 ERA 피안타 사사구 탈삼진 WHIP
1990 요코하마 다이요 웨일스 16 7 47⅔ 2 4 - 2 5.85 49 30 44 1.66
1991 58 1 117 6 9 - 17 2.00 72 63 137 1.05
1992 요코하마 베이스타즈 53 0 87⅔ 12 6 - 21 2.46 47 45 135 0.98
1993 53 0 55 3 6 - 20 3.27 35 24 84 1.02
1994 31 0 46 3 1 - 10 2.15 27 16 59 0.91
1995 47 0 56⅔ 7 2 - 32 1.75 30 18 78 0.83
1996 39 0 49⅔ 4 3 - 25 2.90 37 17 80 1.07
1997 49 0 60 3 0 - 38 0.90 25 20 99 0.70
1998 51 0 56 1 1 - 45 0.64 32 14 78 0.80
1999 23 0 23⅓ 1 1 - 19 1.93 19 6 34 1.07
년도 소속팀 경기수 선발 이닝 홀드 ERA 피안타 사사구 탈삼진 WHIP
2000 시애틀 매리너스 63 0 62⅔ 2 5 - 37 3.16 42 36 78 1.16
2001 69 0 66⅔ 0 4 - 45 3.24 48 17 62 0.89
2002 61 0 60⅔ 4 5 - 37 2.52 44 26 73 1.05
2003 35 0 33⅓ 1 2 - 10 4.05 31 18 29 0.93
년도 소속팀 경기수 선발 이닝 홀드 ERA 피안타 사사구 탈삼진 WHIP
2004 요코하마 베이스타즈 25 0 22⅔ 1 2 - 19 3.18 18 3 18 0.93
2005 9 0 6 0 3 - 4 9.00 11 2 5 2.17
NPB NPB 12년 439 8 627⅔ 43 38 - 252 2.41 402 258 851 1.01
MLB MLB 4년 228 0 223⅓ 7 16 - 129 3.14 165 99 242 1.08
----
  • [1] 이 쪽은 2014년 기준 402세이브.
  • [2] 89년 드래프트는 여러모로 전설로 회자되는 드래프트인데, 일단 8개구단 1지명을 받은 노모 히데오가 있었고, 야쿠르트의 명포수 후루타 아츠야가 2순위에 있었다. 그 외에도 시오자키 테츠야라던가 사사오카 신지라던가...
  • [3] 이 기록은 2010년 40세이브를 기록한 네프탈리 펠리즈에 의해 깨진다.
  • [4] 그래서 입단하고 나서 신문에 헤이세이 2년(1990년) 2월 22일에 22세 생일을 맞이한 등번호 22번의 사사키 선수...라는 스포츠 뉴스 기사도 있었다고 한다. 황신이 매우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