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불쏘시개

last modified: 2015-04-08 00:12:57 Contributors

Contents

1. 불을 피울 때 사용하는 재료나 물질
2. 평판이 안좋은 서적의 속어
2.1. 불쏘시개인 것들
3. 아멜리 노통브의 희곡 '불쏘시개'


1. 불을 피울 때 사용하는 재료나 물질

불을 때거나 피울 적에 불이 쉽게 옮겨 붙게 하기 위하여 먼저 태우는 물건. 검불, 낙엽, 마른 잔가지, 관솔, 의 깃털, 짐승의 털, 종이[1], 쓰레기, 제로센, 치하, 버추얼 보이, 자기개발서, 성적표 따위를 말한다. ≒쏘시개.

생존술의 하나인 불피우기 기술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불쏘시개를 장만하는 것이다. 얼마나 중요한지는 Man vs Wild를 보면 알 수 있다.

불 피우는 수단은 핸드드릴이나 보우드릴 같은 원시적 수단[2]부터 돋보기 집광이나 파이어스틸(부싯쇠), 아니면 그냥 성냥이나 라이터 같은 현대적 도구까지 다양하게 쉽게 확보 가능하고 야외 생활을 할 줄 모르는 초보도 불피우는 수단 하나 정도는 소지하기 마련이다.

하지만 아무리 도구가 좋다 하더라도 생나뭇가지에 불을 붙일 수는 없다. 불쏘시개에 불을 붙여서 한단계씩 불을 키워나가는 법을 알아야 정말로 불을 만들 줄 아는 것이다. 특히 비가 내려서 검불이나 낙엽 같은 쉽게 구할 수 있는 불쏘시개가 축축한 상황에서 불을 붙일 줄 안다면 수준급.

영지버섯 같은 목질 버섯은 칼로 깎아 불쏘시개감으로 쓰기 아주 좋다. 베어 그릴스도 아웃도어인들이 높이 사는 재료로 언급하고 빙하에서 발견된 원시시대 모험가의 미라도 이것을 불쏘시개로 쓰기 위해 유용해 둔 것이 발견될 정도. 자작나무도 최고급 불쏘시개. 기름기가 아주 많은 나무라 비가 온 다음날 뜯어와 사용해도 불이 붙을 수준이다. 이외에 관솔(송진이 많이 엉긴 소나무가지나 )이나 잘 말린 방울도 불쏘시개로 쓸만하다.

상황이 안 좋을수록 불쏘시개 마련은 급격히 어려워지기 때문에 전문가들은 아예 불쏘시개용으로 기름 먹인 이나 녹인 양촛물에 담가 둥글게 말아 굳힌 골판지, 섬유를 깡통 속에 넣어 가열해 만든 탄화섬유, 화공약품으로 만든 틴더 타블렛 같은 것을 파이어스틸과 함께 휴대하곤 한다.

이 항목에서는 불쏘시개로 다 싸잡아 말했지만 보통 불 피우는 데는 네 단계로 나뉜다. 불씨를 일으키는 도구(부싯돌, 성냥 등)로 불씨를 만들고 쉽게 타오르는 부싯깃으로 불씨를 받아 작은 불을 만든 다음 틴더로 일으킨 불로 낙엽이나 작은 나뭇가지 같은 불쏘시개를 태우고 불쏘시개로 일으킨 임시 불로 본격적인 땔감을 태운다.

라이터나 기름 같은 확실한 불을 잘 일으키는 물건이 있다면 곧장 불쏘시개를 불붙여도 무방하지만 야외에서 사용하는 불피우는 급조 도구들은 화력이 오래 지속되지 않기 때문에 (사실 보우 드릴 같은 도구는 사실상 살짝 뜨거운 재를 만드는 수준에 지나지 않고) 부싯깃 단계를 거치는 것이 확실하다.

그 이외에 석탄이나 연탄 등 불을 붙이기 힘든 연료에 불을 붙이기 위해 특수제작된 번개탄 같은 물건도 존재한다.

화목난로 등을 쓰는 시골 주택의 경우에는 처음에는 불이 잘 안붙는 장작에 불이 잘 붙게하기 위해 넣는다. 주로 잔가지나 잘개 쪼갠 각목, 지푸라기나 낙엽, 밤송이 등이 사용되는데 하나만 넣는다고 장작에 불이 금방 붙지는 않는다. 밤송이나 마른 잔가지, 종이쓰레기 등을 밑에 깔고 그 위에 쪼갠 각목등을 위에 올린뒤에 불을 붙인뒤에 각목을 넣으면 더 효과적으로 불을 땔수가 있다.

일반인이 주변에서 쉽게 불쏘시개를 만들려면 화장솜등을 바셀린과 잘 버무려(...) 두면 된다. 불이 잘 붙고 화력도 쎄다. 물론 이 화력만 믿고 불 크기 키우기를 함부로하면... 망했어요.

베어 그릴스는 '손가락을 갈퀴모양으로 만들어 수풀을 휘저은뒤 손에 걸러져 나오는 풀잎이 불을 붙이기 좋다.' 며 불쏘시개 구하는 방법을 알려줬다. 또한 나뭇가지를 구부렸을때 휘어지는 경우 물이 많아서 불이 붙기 힘드니 나뭇가지를 구부렸을때 바로 부러지는 나뭇가지를 써야 하며, 정 안되면 옷을 찢어서라도 불을 붙여야 한다 말했다. 또한 소나무송진은 불을 붙이는데 아주 큰 도움을 주니 알아두자.

2. 평판이 안좋은 서적의 속어

potboiler.jpg
[JPG image (Unknown)]

이런 거

"책 찍지 마라, 나무 아깝다."
"나무를 쓰레기로 바꾸는 능력."
화조재리(禍棗災梨)- 대추나무에 화를 입히고 배나무에 재앙을 입힌다.
나무 살해범
나무야 미안해[3]
나무에게 정말 미안하다아아아아아아악!!!!!~~
이면지

"이것은 가볍게 던져버릴 소설(책)이 아니다. 아주 세게 내던져야 한다."
ㅡ 도로시 파커

항목 1에서 따온 뜻으로, 차라리 모닥불 땔감으로 쓰는 것이 낭비된 종이를 위해서나 사람들 정신건강을 위해서나 나을 정도라는 소리를 들을 정도로 수준이 떨어지는 책 등의 문서를 비꼬는 말로 쓰기도 한다. 쿠소게와 비슷한 유형의 단어. 영어에도 3류 소설이란 뜻의 potboiler라는 단어가 있는 걸 보면 사람 생각은 어디나 비슷한 듯.

불쏘시개라는 단어 자체는 지금은 문을 닫은 커뮤니티인 워터가이드에서 처음 나왔다.

간혹 불쏘시개 수준은 아닌데도, 실제로 분서를 당한 책도 적지 않다. 아니 매우 많다.(나치나 일제의 민족말살정책 때문에 타버린 죄없는책들이 좋은예.) 대부분은 분서보다는 중고시장에 내놓아 마이너 취향을 가진 주인을 기다리는 결말을 맞이한다. 양판소귀여니류 소설들이 중고시장에 자주 나오고 또 그걸 구입하는 독자도 꽤 있다.

주로 양판소귀여니류 연애소설 중에 이러한 종류가 많으며 광고멘트나 초반진행이 그럴싸해 보여서 섣불리 구입한 사람들은 반도 채 안 가 자신의 경솔한 판단을 평생 후회하고 작가와 출판사를 원망하게 된다. 하지만 스쿨럼블내 여동생이 이렇게 귀여울 리가 없어같은 경우는 결말 때문에 한일 양국에서 화형식이 거행되었다. 그 외에 고화력 연료정의소녀환상도 존재.

비슷한 용어로 컵받침, 사회봉사형 냄비받침, 마우스패드 베게 등이 있다. 다만 냄비받침처럼 유머러스한 표현이기보다는 겸손을 넘어 자학의 성격이 짙다.

'불에 집어넣는 것이 이 책을 가장 효과적으로 쓰는 법' 이라 알려져 있지만 온실기체인 이산화탄소가 방출된다. 정말인지 쓸 데가 없구나... 결론은 재활용이나 염소.[4]

비슷한 표현으로는 나무야 미안해가 있다. 나무를 원료로 만드는 종이가 제 값을 해야하는데, 종이에 적힌 글이 제 값을 하지 못해서 나무가 무의미한 희생을 했다는 의미. 실제로 옛날 사람들도 이런 표현을 썼는데, 내용 없는 책을 찍으면 "대추나무에 화를 입히고 배나무에 재앙을 입힌다(禍棗災梨)" 라는 말을 하여 꼬집었다. 목판에 쓰이는 나무가 대추나무나 배나무였기 때문에 쓸데없는 책 만드느라고 괜히 죄 없는 대추나무 배나무가 화를 당한다는 뜻이다.

영상물이거나 서적으로 출판되자 않은 인터넷 소설의 경우에는 파 쓰레기, 이터 쓰레기라는 바리에이션이 있다.

당장 태워 없애야 하는, 읽기에 아무짝에도 쓸모 없는 책이라는 비하적인 뉘앙스가 강하기에, 자기 마음에 들지 않다고 해서 아무 책이나 모조리 불쏘시개로 매도하는 행동은 하지 말자.


2.1. 불쏘시개인 것들

항목 참조 얼마나 나무들에게 부끄럽니 항목분리를 해야 할 정도로 많으면



3. 아멜리 노통브의 희곡 '불쏘시개'

1번 항목과는 관계 있으나 2번 항목과 관계는 없...다.

2004년 12월 한국에 정발되었다.

전쟁 상황속에서 도망치고 있는 엘과 마리아, 그들을 어느 교수가 집으로 오게하여 숨겨준다. 이렇게 교수의 서재에 숨어 있는 세 사람. 밖의 날씨는 매우 추웠고 얼어 죽을 위기에 처한 세 사람 결국 서재에 있는 책들만이 불쏘시개로 써야 될 상황에 처했다. 결국 책이 문제인데 2번과 관계가 없...나? 서재에 있는 책이 어떤 책이냐에 따라 다르겠지


----
  • [1] 신문지가 이럴때 최고라 카더라.
  • [2] 이건 숙련된 전문가도 쉽게 할 수 있는 방법이 아니다. 일단 비숙련자가 하기에는 진짜 팔이 빠질 정도로 힘든데, 성공하든 실패하든 한 번 피우려고 시도하면 그 후 반나절은 양팔을 못 들 정도다. 심지어 그 베어 그릴스조차 실패하는 경우가 많을 정도. 그래서 그릴스도 초기 시즌 몇편에서 원시적 수단을 쓰다 학을 떼고는 그 이후부턴 항상 파이어 스틸을 지참해 다닌다. 우리나라 민담에도 (꽤 옛날 시절을 다루던 민담이었다) 이미 불이 붙은 불씨는 가문 차원에서 관리하며 불씨를 관리하는 사람이 불씨를 꺼뜨린 경우엔 엄하게 처벌했다는 얘기가 있을 정도.
  • [3] 동명의 책이 있다(...) 물론 이 항목의 의미로 쓰인건 아니다. 자연과 나무를 사랑했던 한 인물의 평전이다. 항목의 불쏘시개들과 비교하면 미안해진다.
  • [4] 이라지만 당연히 진짜로 먹이면 안된다. 풀과는 달리 종이는 이미 영양가 있는 것은 전혀 없고 섬유질만 남아있는 데다가 해로운 잉크가 한가득이다. 그리고 인쇄용 종이의 질량의 90% 이상은 탄산칼슘(석회석)이나 석고와 같은 돌가루. 정말 쓸 데가 없네 다만 탄산칼슘이나 석고 자체는 좀 먹는다고 해도 인체에 별 탈은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