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북미 3대 RPG

last modified: 2015-02-11 22:35:38 Contributors

Contents

1. 개요
2. 세 번째 후보들
2.1. 위저드리 시리즈
2.2. 바즈 테일 시리즈
3. 이후 행보

1. 개요

일본 3대 RPG와 같이 1980년대부터 1990년대 초중반까지 게임 업계에서 쓰이던 용어. 북미 RPG가 많이 흥하던 PC 게임 플레이어들 사이에서 주로 사용되던 용어로, 당시 콘솔 게임 플레이어들 사이에서는 인지도가 낮은 편이었다. 이 3대라는 호칭 자체는 삼신기에 끼워맞춘 형태에 가깝고, 실제로 북미에는 이러한 분류는 없다.

1990년대 초중반까지 쓰였지만, 그 이후로는 잘 쓰이지 않게 되었다. 1990년대 중반을 기점으로 북미 RPG는 세대교체가 일어나면서 기존의 게임들이 퇴장하고, 새로운 게임들이 그 자리를 차지했기 때문이다.

이 북미 3대 RPG는 울티마 시리즈와 마이트 앤 매직 시리즈는 꼭 들어간다. 둘 다 북미 RPG의 역사를 써 나갔다고 했을 정도의 인지도를 가진 게임들이다. 세 번째는 사람에 따라 의견이 조금 갈린다.

2. 세 번째 후보들

2.1. 위저드리 시리즈

보통 이쪽을 많이 지지한다. 시리즈도 대단히 오래되었고, 본격적으로 던전형 RPG를 표방했기 때문에 2년 후에 등장한 마이트 앤 매직에도 많은 영향을 주었다. 또한 일본 3대 RPG 중 하나인 드래곤 퀘스트에도 많은 영향을 준 게임이다. 시리즈도 꾸준히 나왔지만 울티마,마이트 앤 매직에 비하면 시리즈도 그렇게 많지도 않은 편인데다 호응을 얻은 작품이 그렇게 많지도 않다는 점이 단점이기도 하다. 2000년대 중반 이후부터는 상당히 사그러들었지만 80년대,90년대에는 일본에서 인기가 많았기 때문에 제작사가 망한 뒤에도 일본의 아에리아사에서 판권을 사서 시리즈를 계속 내고 있다. 하지만 원 제작사가 망한 이후 일본제 위저드리는 대체로 1~3편 시스템만 초 극단적으로 집착하고 5 이후 발전된 시스템은 무조건 생까거나 하는 게임성을 만들거나 아예 게임성이 시망이거나 혹은 21세기 서브컬쳐에 등장한 모에요소를 과도하게 집어넣는 바람에 80년대부터 즐겨온 올드팬들에겐 섬나라 듣보잡 게임회사가 위저드리 시리즈를 망치고 있다고 까이고 신규 게이머들에겐 일러에 혹했다가 2000년대 이후 기준으로 시대에 상당히 뒤쳐지고 불친절한 게임성에 실망하여서 까이고 있는 추세이다... 사실 위저드리 시리즈가 북미 3대 RPG가 거론될때 반드시까지는 언급이 안돼는 이유는 바로 80,90년대 당시 본토 쪽 보다는 물건너 일본에서 넘사벽으로 인기가 많았기 때문에[1] 심지어 몇몇 위저드리 시리즈에 대해서 무지한 소수 북미 게이머들은 위저드리 시리즈를 아예 JRPG취급하는 경우도 생각보다 종종 있는 편이니 말 다했다.

2.2. 바즈 테일 시리즈

1980년대 유저들은 이쪽을 지지하기도 하고, 이 게임까지 포함해 4대 RPG로 정의하기도 한다. 당시 게임치고는 볼륨이 상당히 크고 잘 만들어진 웰메이드 게임이었기 때문. 문제는 제작사와 유통사가 갈등을 빚으면서 3편까지 제작되고 시리즈가 중단되었다. 세 번째 후보에 끼기에는 부족해 보이지만 1980년대에 이래저래 큰 반향을 불러일으킨 게임이라 논란이 있다.

3. 이후 행보

이 북미 3대 RPG는 현재는 정통 시리즈는 명맥이 모두 끊긴 상태다. 1990년대 중후반~2000년대 전후로 제작사들이 다 망했다(...). 재미있는 것은 장르를 옮겨 타거나 물 건너가서 또다시 성공을 했다는 것. 울티마는 MMORPG인 울티마 온라인으로 명맥이 이어져서 MMORPG 초창기의 역사를 썼고, 마이트 앤 매직은 뜬금없는 턴제 전략 히어로즈 오브 마이트 앤 매직으로 갈아탄 뒤, 미칠듯한 중독성으로 3대 막장제조 게임의 반열에 들었다. 위저드리는 일본으로 건너가 JRPG 및 다른 장르로 지속적으로 시리즈를 내놓는 중이다.

2012년 현재 이들 게임의 판권은, 울티마는 모회사인 EA에서, 마이트 앤 매직은 유비소프트에서, 위저드리는 일본의 아에리아IPM에서 가지고 있다.

----
  • [1] 북미에서 가장 인지도가 높았던 위저드리 시리즈는 7편이였다.물론 1편도 등장했을 당시엔 어마어마한 센세이션을 일으키며 높은 인기를 자랑하기도 했지만. 여담으로 일본에서는 7편은 무조건 찬밥 신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