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보프 더 용

last modified: 2014-08-21 01:35:54 Contributors

이 항목은 보프 더 용 또는 데용로 검색해도 들어올 수 있다.




이름Bob Johannes Carolus de Jong
국적네덜란드
생년월일1976년 11월 13일
신장180cm
체중77kg




1. 소개

네덜란드스피드스케이팅선수. 독일의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장거리 선수인 클라우디아 페흐슈타인[1]과 더불어 1990년대 후반 선수시절을 그대로 기량을 유지하고 있는 살아있는 전설이다. 현재 베르스마와 함께 BAM팀에서 뛰고 있다.

2. 선수 경력


2.1. 데뷔 및 1998 나가노 동계올림픽

밥 데용은 1976년 11월 네덜란드 남부의 레뮤덤에서 태어났다. 1996년 린 프로머 코치 휘하에서 스피드스케이팅 프로무대에 데뷔했으며, 이 해 네덜란드 선수권 3000m에서 신기록을 작성하면서 주목받기 시작한다.

월드컵 데뷔도 그 때 하였으며 성인 무대에서 맞이했던 첫 올림픽인 1998 나가노 동계올림픽에서 5000m 4위[2]와 10000m 이 때부터 풍차국 독주의 징조가 은메달을 기록하면서, 첫 올림픽 치고는 무난한 성적을 기록하게 된다.

하지만 이후 크나큰 시련을 맞이하게 되는데...

2.2. 2002 솔트레이크시티 동계올림픽에서의 부진 그리고 2006 토리노 동계올림픽에서의 부활

1999/2000시즌 월드컵 종합 3위, 2000/2001 시즌 종합 2위, 올림픽 시즌이었던 2001/2002시즌에서 또 종합 2위를 기록했고, 무엇보다도 26세라는 스피드스케이팅에서 전성기의 정점을 찍는 와중에 맞이했던 2002 솔트레이크시티 동계올림픽에서 의외로 부진한 모습을 보여주게 된다.

첫 경기 5000m에서 마지막 16조에 배정된 밥 데용은 유타 올림픽 오벌에 적응을 하지 못한 이유라도 있는 것인지, 함께 탔던 일본의 도시히토 이토카와에게 16초나 밀리는 기록을 하면서 꼴찌에서 3번째를 차지했으며, 동료였던 요험 아위트데하거에게도 29초 31 뒤지면서 그의 우승을 바라만 봐야 했다.

이 여파로 인하여, 10000m 경기에서도 요험 아위트데하거와 지아니 로메가 금,은을 가져가는 동안 1위에 50초나 뒤진 15위. 정말 잊고 싶은 올림픽을 마치게 되었다.

올림픽 이후 월드컵 랭킹은 2-3위를 유지하였고, 2004년 서울에서 열린 종목별 선수권에서 칼 베르하연에 이어서 10000m 2위를 차지하면서 부활의 징조가 나타나기 시작했다.

그리고 2006 토리노 동계올림픽. 5000m에서는 채드 헤드릭, 당시 떠오르던 신성 스벤 크라머에게 밀려 6위를 기록했지만
10000m에서 4조에 배정되어 노르웨이의 웨스데인 그뢰덤을 상대로 13분 01초 57을 기록하며, 채드 헤드릭과 동료인 칼 베르하연을 제치고 당시 극악의 빙질을 가진 오벌 링고토에서 부진 탈출을 성공하게 된다.


2006 토리노 동계올림픽 10000m에서 우승을 차지했을 당시의 모습. 현재보다 덜 늙었다.

2.3.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서 2014 소치 동계올림픽까지

2006년 이후 노쇠화 우려에도 불구하고, 월드컵 및 올라운드선수권에서 녹슬지 않은 기량을 보여주던 밥 데용은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서 5000m 6위 그리고 10000m에서 스벤 크라머의 크나큰 코스 방향 이탈 실수 덕분에 이승훈, 그리고 러시아의 이반 스콥레프와 함께 메달을 차지하면서, 플라워 세리모니 당시 훈훈한 모습을 연출하게 된다.


호랑이가 잘못하는 바람에 약자들이 오히려 살았다.

올림픽 이후 월드컵 랭킹은 여전히 상위권, 세계 종목별 선수권에서 2011년 5000m,10000m 우승, 2012년 10000m 우승, 2013년 10000m 동메달로 노익장을 과시하신 밥 데용은 네덜란드 올림픽 대표 선발전에서 5000m는 얀 블록하위선에게 밀려 탈락하였으나, 10000m 3위로 진출한 2014 소치 동계올림픽 10000m에서 13분 07초 09로 뒷 조의 베르스마가 올림픽 신기록을 세우고, 마지막 조의 이승훈스벤 크라머가 베르스마의 기록을 의식해 오버페이스를 하는 바람에 이승훈을 4초 차로 제치고 동메달을 기록하여 1998년 올림픽 10000m에 이어서 네덜란드의 금,은,동 싹쓸이에 공헌하였다.


네덜란드 하이네켄의 집에서 스벤 크라머, 요리트 베르스마와 함께 축하 연회를 즐기는 장면

2014년 3월 12일 데용의 담당 코치였던 질레트 아네마가 BAM팀에서 Clafis팀으로 이적하면서, 리빌딩 차원에서 밥 데용의 이적설이 나오고 있다. 올 시즌에 나이 및 체력의 한계로 월드컵 랭킹 7위에 그치고 있고, 올림픽 10000m에서 후배들이 12분대로 금,은을 차지하는 동안, 13분 07초로 이승훈을 겨우 제치고 동메달을 획득했으니, 과연 향후 행보는 어떻게 될지 지켜볼 일이다. http://nos.nl/artikel/622708-schaatscoach-anema-strikt-clafis.html
5월 8일, 팀을 새로 알아보고 있는 중이라고 한다. 마라톤스케이팅과 스피드스케이팅 장거리를 계속 병행하겠다고.

6월 16일, 밥 데용은 New Balance라는 팀과 계약을 맺었다.

----
  • [1] 이 분은 1972년 생으로,우리 나이 43세.
  • [2] 이 때 1~4위가 모두 네덜란드 선수들이었다고 보는게 무방한 것이, 바트 벨드캄프는 네덜란드에서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탈락한 이후 벨기에로 귀화하였기 때문이다. 지금 현재는 인라인과 병행하고 있는 바트 스빙스의 개인 코치를 맡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