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directed from page "탑승교"

E,AHRSS

보딩 브릿지

last modified: 2015-03-13 23:49:51 Contributors


히드로 공항의 보딩 브릿지(외부)


신치토세 공항의 보딩 브릿지(내부). 왼쪽에 브릿지를 조종하는 조종간이 있다.

당신을 하늘여행으로 안내하는 다리. 그리고 지긋지긋한 하늘여행에서 탈출시켜주는 다리.

Contents

1. 개요
2. 국내
3. 기타
4. 관련 항목

1. 개요

boarding bridge(jet bridge)
보딩 브릿지
탑승교

대형 공항과 항구에 설치된 탑승용 다리.보딩고지와 헷갈리지 말자

보통 한쪽 끝이 대합실과 연결되어 있으며 반대쪽은 다양한 사이즈의 여객기/선박도킹할수 있도록 움직일수가 있다. 도킹하는 부분에는 신축성 있는 이음매가 있어서 거머리 마냥 빈틈없이 딱 달라붙는다. 그 안쪽에는 조종실이 있어 보딩브릿지를 이동시킬수 있고 주기장으로 내려가는 계단이 있는 모델도 있다.

최초의 항공기용 보딩브릿지는 1959년 7월 29일 샌프란시스코 국제공항에 설치된것으로 제트 여객기의 등장과 함께 도입된 물건이다.



존 F. 케네디 국제공항의 3번 터미널[1]의 경우, 터미널 구조가 주기장까지 지붕이 뻗어있기 때문에 천장이 없는 오픈 보딩브릿지가 운영된 적이 있었다. 항덕이 이 보딩브릿지를 좋아합니다

2. 국내

인천국제공항이 개항하기 전에 대한민국의 관문이었던 김포국제공항의 경우, 1990년대에 공항 수용 능력이 이미 과포화 상태에 이르러서 대형기가 투입되는 국제선 장거리 노선이라도 운이 없으면 보딩브릿지를 이용하지 못하고 버스를 타고 이동하는 경우도 많았다. 인천국제공항이 대활약하는 오늘날의 경우 김포국제공항의 트래픽이 상대적으로 한산한지라 저가 항공사를 이용할 경우에만 이것 대신 버스를 타고 가서 항공기에 탑승하는 정도로 많이 좋아졌는데, 탑승교 슬롯이 있을때면 대부분 저가항공사들도 탑승교를 이용하긴 한다.[2] 하지만 KEOZ라도 비인기 노선이라면 얄짤없이 버스 타고 가야 한다. (...) 국내 지방 공항들에는 보통 거의 대부분의 공항에 설치가 되어 있기는 한데... 원주공항, 사천공항, 군산공항과 같이 아예 없는곳도 존재한다. 전부 군사공항이라 활주로가 군기지 안에 있고 터미널이 멀리 떨어져있는 경우가 대다수.

3. 기타

승객들 입장에서는 이거 걸리면 좋아하는 분위기가 대다수. 대합실에서 계단으로 내려가 순환버스를 타고 주기장에 도착해서 다시 비행기에 오르는 것보다 대합실에서 바로 비행기로 들어가는것이 당연히 훨씬 편하므로. 승객이 항덕이 아니라면 만성적인 슬롯 부족으로 보딩브릿지도 부족한 로스앤젤레스 국제공항인 경우 재수 없으면 747을 타고 와서 주기장 한가운데에서 계단을 내려가서 버스를 타고 입국심사대까지 가는 경우도 있다.

보딩 브릿지는 보통 중공업 회사에서 만들어 설치하는데, 인천국제공항의 보딩브릿지는 현대로템에서 만들었다고 한다.

탑승교가 있음으로 인해 버스로 주기장에 도착해서 비행기에 오르는 과정에서 수상한 사람이 도주하는 일을 어느정도 막아주는 역할을 하기도 한다. 2012년 12월 15일에 리모트 버스로 주기장까지 갔던 베트남 남성이 비행기에 타지 않고 공항 담을 뛰어넘어 도주한 것도 탑승교를 이용하지 않은 게 큰 화근이었다. 당시 김해공항은 탑승교 부족으로 인해 일부 항공편은 리모트 버스를 타고 주기장에서 탑승하는 상황이었다.
----
  • [1] 팬 아메리칸 항공이 사용했었던 터미널.
  • [2] 물론 게이트 사용료보다 주기장 사용료가 싸서 주기장을 선호한다. 외국의 저가항공사들이 돈 절약하려고 쓰는 방법중에 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