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베링 해협

last modified: 2014-12-14 18:07:03 Contributors


유라시아아메리카를 잇는 해협. 깊이가 35~50 m, 최단거리 해협은 85km이다. 바다를 기준으로는 링 해북극해 사이의 해협이다. 대륙과 대륙 사이이지만 지질학적으로는 안정된 지역이다. 판과 판을 기준으로는 동시베리아북아메리카와 한 판에 속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깊이가 얕다.

미국러시아의 경계로, 베링 해협 한가운데에 있는 다이오메드 제도의 서쪽에 있는 대 다이오메드 섬은 러시아 땅, 동쪽에 있는 소 다이오메드 섬은 미국 땅이다. 두 섬 사이의 거리는 8km밖에 안 되지만, 두 섬 사이로 짜변경선이 지나가기 때문에 시차는 20시간차이가 난다.

태평양, 북극해 항목의 해역 구분 그림에서 알 수 있듯이, 태평양(태평양 북부 베링해)과 북극해를 나누는 지정학적으로 중요한 해협. 핵무장 1,2위 국가인 미국과 러시아의 국경이 마주하는 해협이기에 정치, 군사적으로도 매우 중요한 곳이다. 만일 제정 러시아 시절 러시아가 알래스카를 미국에 팔지 않아 소련 땅으로 편입되었다더라도 이 해협의 중요도는 떨어지지 않았을 것이다.

거점으로 쓰이는 항구는 남쪽의 더치 하버(Dutch Harbor)이며, 해협 중간에 위치한 세인트 폴 섬이 중간 보급처 역할을 한다.

베링 해협에 다리를 놓겠다는 구상도 있다. 그러나 얼음이 떠다니기도 하고 바닷물이 거세게 흐르고 콘크리트가 손상될 정도로 추워서 교각을 놓기 힘들다. 그 결과 러시아에서는 해저터널로 짓는 것도 구상하는 모양이지만, 미국은 관심이 낮다. 도로와 철도 복합으로 건설할 계획으로 되어 있는데 베링 해협 양쪽에 있는 땅이라는 게 시베리아알래스카인 관계로 여기서 또 사람 좀 사는 동네까지 길을 빼려면 고속도로와 철도가 수천 km나 연장되어야 한다. 그리고 이 모든 조건을 무시하고 길을 깐다고 쳐도 1년에 며칠이나 이 길을 이용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인데, 이유는 라스푸티차 항목 참조.

유명한 극한 직업 중 하나가 베링 해협에서 겨울시진에 킹크랩과 오필리아 대게를 잡는 것인데, 10월 중순부터 시작되는 약 2개월간 조업기간 동안 적지 않은 사망자가 발생하고 있음에도 높은 급여(약 5만 달러)로 인해 조업이 이어지고 있다. 디스커버리의 Deadliest Catch(생명을 건 포획)를 통해 수박 겉핥기식으로나마 이 위험성을 엿볼 수 있다.

북극해와 태평양 사이에 있기 때문에 베링해는 인간이 경제적 목적으로 어업을 하는 곳 중에서 가장 춥고 위험한 곳 중 하나이다. (그 외에는 포경이 이루어진 남극해 정도) 이 부근쯤 되면 사람이 물에 빠지면 빠져 죽기보다는 얼어 죽는다. 방한복을 입고 빠져도 2~3시간 밖에 못 버티고, 그냥 빠지면 1분에서 2분 내외.... 방한복을 입어도 동상은 덤이다.

지금도 중요한 해역이지만 지구온난화가 진행됨에 따라 북극항로 개척 주장이 힘을 얻고 있는데 북극항로가 활성화될 경우 말라카 해협, 수에즈 운하와 함께 엄청나게 중요해지게 된다. 동아시아유럽 간 거리도 크게 단축될뿐만 아니라 앞 두 해역과 달리 해적이 창궐하기도 매우 어려운 환경이므로(…)